달력

62021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두 개의 실책이 한 경기를 말아먹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게임이었습니다.
또, 최준석 선수의 솔로홈런..하지만 중요한 순간에 병살타를 계속 쳤지요.
안 치느니만 못 한 홈런이 되고 말았어요..두 번째 병살은 짜증도 좀 났구요.

팀에서 혼자 고군분투 하고 있는 히어로즈의 장원삼 투수..정말 잘 했습니다.
정원석 선수에게 17개의 파울볼을 허용했는데 기사에서는 짜증났다고 했지만
제가 운동장에서 본 것으로는 그냥 입술 쭉 내밀고 무념무심하게 던지더군요.

꿀꿀한 날씨만큼 꿀꿀한 경기..그래서, 오늘은 야구장에서 야구관람 대신
이것저것 다른 것에 눈 돌리며 놀다가 왔습니다. 바나나걸인지 애플걸인지
옆에 있어서 보고 R.ef의 성대현 씨가 왔는데 아마도 R.ef의 노래를 들으며
학창시절을 보낸 분들 많으실 겁니다.골수 베어스팬이시라고 합니다..^^

오늘 정말 웃겼던 것은 맥주줘 82 (빨리) 라고 선명하게 적힌 유니폼을
입고왔었던 외국인..정말 너무너무 재미있었고 인상 깊었답니다. 맥주를
그야말로 계속 마시더군요..그냥 물처럼 마시는 듯..완전 말짱했습니다.
그것을 보면서 유니폼에 홈런쳐 82 뭐 그런 문구도 괜찮겠다 싶더군요.

또 MLB 템파베이 더블레이스 소속인 류제국 투수가 야구장에 왔더군요.
경기가 다 끝난 후에 온 것을 알게 되었는데 우와~ 정말 키가 완전 커요.
기사를 보니 재활하러 왔군요..경기 관람하고 장원삼 투수 만나고 갔어요.

박민석 투수..호투하는 모습을 보며 데뷔 첫승을 기록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어제와 달리 타선이 터지지 않아서 아쉬울 따름입니다.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나온 실책으로 다운이 된 선수들의 분위기는 전혀 살아나는 기색이 없었는데
내일은 다시 업이 된 분위기로 김상현 투수의 선발 2승을 기다려 봅니다. 

오늘 경기 사진은 경기와는 상관없는 것들이 많지만 재미로 봐주세요..^^



선발투수 김선우 선수..오늘 참 허무했던 등판이었어요..ㅠㅠ



현수 선수 어제는 주환 선수..오늘은 병헌 선수..^^



경기 전, 연습할 때 모습







4대 바나나걸 김상미 孃의 시구 (요즘 울 팀 시구, 갈수록 별루..-.-;)



R.ef 랩퍼 출신 성대현 씨



시구를 했던 김상미 孃



최준석 선수의 솔로홈런..그러나 쩝~



맥주줘 82 (빨리)



카메라맨도 재미가 있는가 봅니다..^^



홍포는 연신 신이 났어요..ㅋㅋ





성대현 씨, 원년 모자 쓰고 베어스 담요 두르고 야구관람



sbs의 '유리의 성'이라는 드라마 촬영이 있었답니다.
키스타임..그것 찍으려고 왔었는가 봐요.. 보이는 사람은 이진욱 씨



히어로즈 황재균 선수..귀엽귀엽~





알택근 선수..절룩거리면서 나오더군요.



류제국 선수입니다..아주 친절했어요..^^



키가 192cm가 넘더군요..정말 고목나무에 매미였습니다.





류제국 선수의 사인볼 득템~!!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쉬베켓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9.25 10:26

    어제 제국선수랑 같이 있던 형인데요.. 사진좀 퍼가도 될까요?? ^^;;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9.26 01:32 신고

      아~ 제가 지금 댓글을 봤어요..^^
      당연히 갖고가셔도 됩니다.
      원본이 필요하심 메일주소를 알려주세요.
      바로 보내드리겠습니다..ㅎ

      류제국 선수에게 친절하게 촬영에
      응해주시고 사인도 해주신 것..
      고맙다고 전해주시어요.

      참~ 저는 젊은 츠자가 아닌
      베어스 티셔츠를 입은 아주머니..^^;
      (누가 물어봤어..?? ㅋ)

    • 조쉬베켓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9.26 09:18

      감사합니다 ^^;; 그럼 제국선수 사진이랑 24일 경기 사진 몇장 퍼갈께요~ 사진은 제국선수 팬카페에 올리려구요~

  2. 조안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0.05 21:29

    대현오빠 팬인데요 사진좀 퍼갈께요^^

가을만 되면 펄펄 날아다니는 남자 이대수 선수..
제가 이름 하나 붙여봤습니다..秋男 이대수, 괜찮지요..??
히어로즈와 했던 오늘 경기..이기기라고는 생각했기에
초반에 뒤지고 있었지만 전혀 걱정하지 않았답니다.


이대수의 3타점 결승타가 행운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요즘 잘 나가고 있는 이대수 선수를 보자면 행운의 안타라는
표현보다는 상대방의 허를 찌른 안타였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선발 랜들 투수를 과감하게 내린 것도 승리의 요인이라고
말할 수 있겠는데 랜들 투수가 내려가자마자 울 선수들이
마구 점수를 내는 것을 보면서 랜들 투수가 조금 안타깝게
느껴지기도 했답니다..ㅠㅠ 많은 분들은 랜들 투수에 대해
우려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는 것 같은데 저는 앞으로 계속
믿음을 가지고 지켜볼 생각입니다.


랜들 투수의 뒤를 이어 나온 태훈곰..짝짝짝~!! 참 잘 했어요.
개인적으로 가장 좋았던 것은 그동안 히어로즈만 만나면
뭐 밟은 뭐처럼 힘을 못 쓰던 이종욱 선수가 5타수 3안타를
쳐냈다는 것인데 내일 경기에서도 많은 기대를 해보겠습니다.


오늘 고영민 선수, 이현승 투수의 공에 몸을 맞았는데
덕아웃에 앉아서 동료들과 웃고있는 모습을 보니 다행히
큰 이상이 없는 것 같아 안심을 했네요.


끝으로, 득남을 하신 홍포..너무너무 축하드려요~!!
(야구장에서 축하한다고 그랬더니 참 좋아하더군요)
더불어 프로통산 세 번째로 2천 경기 출장의 위업을
달성한 김동수 포수 역시 축하드립니다.


인기 많은 현수 씨, 기자들에게도 사인공세를 받네요.


마스카라 장, 경기 전에 고영민 선수와 화기애애 모드




이 장면은 아무래도 오늘 병원에서 있었던 상황을 얘기하는 듯..^^


득남을 하신 홍포..세상 부러울 것 없는 표정입니다..^^





둘이 뭐 한대..??





홀쭉이와 뚱뚱이..ㅋ





감독님, 오늘 상 받으셨어요..축하~!!



연습하는데 왜 카메라를 놔두느냐구요.
현수 선수..연습하다가 급 놀랐다는 것 아닙니까..-.-;



정시아 孃의 시구..뭐가 그리도 바쁜지 시구하고는 바로 갔다네요.





억~ 고영민 선수가 쓰러졌던 1회말 상황
정말 놀랐답니다..ㅠㅠ





프로통산 세 번째 2천 경기 출장의 주인공..김동수 포수



히어로즈 선수들은 다음날 선발투수가 기록원 옆에서 경기를
지켜보는 특징이 있더라구요..그래서 가서 사인 받았습니다.





사진도 한 장..^^





현수 군, 어떻게 저런 웃음이 나오는지..고영민 선수, 괜찮아 보이죠..??





수훈 선수 인터뷰를 하고 있는 태훈곰과 가을남자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후기를 올리면서 말씀드렸죠.
국대에 대한 평가는 쿠바와의 경기를 본 후에 내리겠다고..^^
두 팀 모두 100% 실력을 다 발휘하지 않았다는 전제하에
쿠바 선수단..참 대단하네요.

특히 가장 인상깊었던 장면은 수비에서의 놀라운 송구력
자로 잰듯 루상의 수비수들에게 정확하게 전달이 되는 공
거기에 스피드까지 겸비..눈앞에서 쏜살같이 휘이익~!!
또 그냥 가볍게 툭 하고 친 것 같은데 막 넘어가시는 공..-.-

우리 팀..두 점 내려고 무지 고생했는데 동점이 되자마자
연타석으로 나오는 홈런..그것도 오승환 투수 상대로..쩝~
두 번째 홈런에서는 관중석에서 우뢰와 같은 박수가
나왔답니다..니네들 실력 대단하다는 것이라는 뜻이죠.

안타는 똑같이 열 개씩 쳤는데 집중력과 장타력에서 승패가
갈렸네요. 두 점을 내주긴 했으나 장원삼 투수, 호투했구요
김광현 투수와 류현진 투수 모두 무실점으로 맡은바 이닝을
잘 소화해 냈습니다. 오승환 투수와 나왔을 때 한기주 투수가
나오는 것이 더 낫지 않을까 생각을 했는데..쩝~

오늘 경기입장료가 워낙 비싸서 사람들이 많이 안 오지 않을까
생각을 했는데 생각이상으로 많은 분들이 오셨답니다.
아마도 야구강국 쿠바에 대한 관심이 많았던 것이 아닐까 합니다.

쿠바야구 못지 않게 미국이나 일본..아주 강력한 팀이라는 것
다들 아실 겁니다. 정말 심기일전하고 몸이 부서져라 해야만
강팀과의 대전에서 허무하게 무너지는 일이 없겠지요.

최소한 동메달은 딸 수 있을 거야..하고있을 대한민국 선수단
이제부터는 최대한 동메달이라는 생각을 머리속에 깊게 각인시켜야
할 것 같습니다. 안 그러면 목메달이 될지도 모르거든요..-.-;

끝까지 최선을 다 해주는 선수들이 되길 바라면서
오늘 올리는 사진은 제 사심이 100% 들어간 사진뿐이라는 것..ㅋㅋ











김현수 선수의 배트백..^^





다소 썰렁해 보이는 느낌이 듭니다



알택근 선수..제가 왜 이택근 선수를 알택근이라고
부르는가 하면 알렉스(클래지콰이의 알렉스)와
닮아서 그렇게 부르는 것이랍니다..^^



봉중근 투수, 윤석민 투수 그리고 오승환 투수
(이 사진은 사심이 들어가지 않았습니다..ㅋㅋ)



선발 라인업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양팀 국가 연주






단체사진촬영..유인촌 장관 뭐하러 오셨나..우우우~



남편 손수건 챙겨주듯 살뜰하게 현수 선수를
챙겨주고 있는 강포 마누라..하하핫~









고 코치..^^



선발투수 마스카라 장



너는 베어스의 김현수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김현수다~!!







선배, 힘들죠..??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