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52024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320x100

4월 21일에 인천공항을 출발, 비엔나에서 4박..25일에 프라하로 와서 어느덧 3박을 했습니다.

이제 하룻밤만 더 자면 혼자만의 자유로운 여행을 마치게 된다는 것이죠..아쉬운 마음이 정말

굴뚝과도 같지만..그 아쉬움이 남아 있어 우리는 또 다른 여행을 준비하는 것이 아닐까요..?? 

 

여덟째 날은 현지투어도 없고 딱히 짜놓은 일정도 없는 그야말로 100% 자유시간이었습니다.

오전에 문득 미술관에 가서 그림이나 좀 봐야지 하고..국립미술관이 어디 있는가 찾아봤어요.

바로, 구 시가지 광장 틴 성모마리아 성당 바로 옆에 있더군요..슬슬 걸어가면서 거리 구경을

하고 카를교에 가서 한 번 더 돌아보고..하벨시장과 레고박물관에 갔다가 호텔로 돌아왔어요

 

그리고 프라하로 오던 날 저녁에 만났었던 유럽여행카페의 회원과 다시 만나서 저녁을 먹고

차를 마시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답니다..궁금하면 다섯째 날 여행후기를 참고하세요.ㅎㅎ

프라하에서는 내내 날씨가 좋아서 여행하는 즐거움이 한층 더 배가됐는데..나이가 비슷하고

(비록 냉담 중이지만) 종교도 같고..무엇보다 여행지가 같은 분을 만나서 더욱 즐거웠답니다.

 

오늘도 오부지게 조식을 챙겨먹었습니다..K+K 호텔 페닉스의 조식은

구성이 거의 변화가 없는데요 그래도 있을 건 다 있어서 괜찮았습니다

 

저 멀리 국립박물관

 

슬슬 걷다보니 어느새 구 시가지의 천문시계탑에 도착했네요

 

요즘은 지나가는 관광객들 아무나 잡아도 사진 잘 찍어줌..ㅋㅋㅋ

이탈리아와 달리 소매치기 같은 거 걱정 없어서..정말 좋았습니다

 

이건 나이 좀 많은 할머니가 찍어주신 건데 참 잘 찍었죠..??

 

프라하 국립미술관 (골츠킨스키 궁전)

 

이것도 할머니가 찍어주신 거임..ㅎㅎㅎ

 

미술관 입장료 270코루나..우리나라돈으로 15,800원

아, 그런데 입장권 끊을 때 직원이 계속 뭐라뭐라 했고

그냥 별 신경 안 쓰고 결제하고 관람하러..들어갔는데

 

음, 미술관 전체를 개방 안 하고 한층에서만 특별 전시회를 하더라구요

눈과 얼음과 관련된 그림만 개방을 한 거였어요..ㅠㅠ 30분 보고 나옴

 

미술관을 나와 바로 옆에 있는 틴 성모마리아 성당에 갔습니다

 

이곳에서는 한창 유아 세례가 진행 중이어서 잠시 지켜봤습니다

 

레스토랑 야외식탁

 

카를교로 가는 길

 

오늘도 이분들은 열심히 연주를 하고 있네요

 

윗쪽에 파이브 핑거를 대고 아랫쪽에 파이브 핑거를 대고 소원을 빌면

다 이뤄진다나 뭐라나 옆에서 어떤 남자가 자기 엄마에게 그렇게 말을

하고 있더라구요..그래서 저도 손가락 열 개 대고 소원을 빌어봤습니다

 

오늘도 별이 다섯 개인 성 요한 네포무크 동상 앞에는 사람이 많네요

 

지나가던 분, 사진 잘 찍어주셔서 감사해요..^^

 

존레논의 벽에 다시 와봤어요

 

역시나 관광객이 찍어준 사진..넘 잘 나와서 대만족..ㅎㅎㅎ

 

몰타 기사단 사령관 건물이라고 하든데 뭔지 잘 모르겠구요

그 건물 안에 작은 성당도 있고 카페도 있고..걍 들어와 봤음

 

카를교를 빠져나와 구 시가지로 가는 중..저 관광객 무리 좀 보소..ㅎㅎㅎ

 

1일 1 굴뚝빵..ㅋㅋㅋ

 

오늘도 베이직(클래식)으로 먹어봅니다..맛있습니다..흐규흐규~

 

뜬금 마담투소가 보이네요..??

 

매표소 앞 브루스 윌리스 배우랑 사진 한 장 찍고 나옴..ㅋ

 

오래된 극장이라고 합니다

 

하벨 시장에 잠깐 들러봤어요

 

과일 구경 중

 

하나 사봤음

 

호두 까는 버섯..?? 기념품으로 하나 사올걸 그랬나..??

 

시장을 나와 레고 박물관 겸 판매장에 도착했습니다..박물관 입장료는

따로 없는지 그냥 입장 가능했구요..설문조사를 하기에 해줬음요..ㅎㅎ

 

박물관 내려가는 길

 

어느 게 사진이고 어느 게 레고냐

 

핑크핑크

 

에펠탑

 

멋지죠..??

 

레고를 잘 몰라서 뭐가 뭔지 모르지만 암튼 이것저것 많아요

 

인증샷 하나 찍어봅니다

 

호텔 돌아와서 괴일를 먹어봅니다

 

과일 먹고 좀 쉬다가 저녁식사를 하기로 한 식당 도착했어요

현지인 맛집이라고 하든데..저는 뭐 그런 거 잘 모르겠고..ㅋ

 

우 프라브두(U Pravdu) 맞나..?? 예약하고 갔습니다..^^

 

너네 시그니처 메뉴가 뭐냐고 물어봤더니 립이라고 해서 저는 립을 주문했구요

일행은 스비치코바를 주문했습니다..쇠고기 등심에 크리미한 소스가 나오네요

 

와, 립이 정말..큼지막한 거 네 대가 나왔는데요 양이 정말정말 많답니다

이 립이랑 맥주 작은 거 한 잔..이렇게 334코루나..우리나라 돈 19,500원

각자 먹은 거 따로 계산해서 지인은 얼마 나왔는지 모르겠습니다..ㅋㅋㅋ

다 먹고 나가는데..잘 가라며 손도 흔들어주고..친절한 프라하 사람들..^^

 

저녁을 먹고 카페로 고고..^^

 

Cafe Neustadt

 

이상하게 제가 요즘 만나는 분들은 다 카페라떼를 좋아하심..ㅎㅎㅎ

 

저는 민트티를 주문했는데요 정말 감동..티백이 아닌 민트잎이 나왔잖아요..ㅎㅎ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온 그니와 서울에서 온 나..둘 다 나홀로 자유여행이 처음인데

어쩌다 보니 일정이 맞았고..어쩌다 보니 종교도 같고..딸, 아들 하나씩 인 것도 같고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것저것 많은 얘기를 했고..神에 대한 얘기도 많이 했답니다..^^

 

언니, 이건 제가 계산할게요..하셨습니다..ㅎㅎㅎ

 

잘 지내고 있죠..??

 

재밌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해 주세요..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320x100
Posted by 별사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