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사자에게 이틀 동안 다굴다굴..그것도 내 집에서 다굴을 당했던 미련곰탱이들..과연 상승세인

와이번스 선수들을 맞아 어떤 경기를 보여줄까 기대 반, 걱정 반이었는데 다행히 승리를 하며

3연패 끝..3위에서 2위로 한 단계 상승했습니다..그러나 이것은 걍 오늘 하루의 순위일 뿐..^^;

 

요즘 프로야구 순위는 예측이 참 어려워서..한 경기의 결과에 따라 혼전양상을 띄고 있습니다.

어쨌든 수비 불안은 여전했고 타격은 아직도 제자리를 찾지 못 하고 있지만..절묘한 피칭으로

시즌 6승을 따낸 유희관 선수..축하하며..시구하신 박원순 시장은 승리의 요정이 되셨네요..??

 

야구가 끝나자마자 곧장 집으로 돌아오는데 모처럼 승리를 거둔 것이 기뻐서 간만에 지인들과

늦은 저녁을 먹고 오느라 후기가 늦었습니다..이겨서 그랬는지 몰라도 맛있는 저녁이었습니다.

 

끝으로 5월 22일 경기 후기이지만 글이 올라간 날짜인 오늘 5월 23일은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6주기이자..송지선 아나의 4주기가 되는 날입니다..두 분의 영면을 빌면서..늘 평안하시길..ㅠ

 

 

이게 무슨..??

 

 

 

보니까 5월 22일부터 24일..3일동안 콘서트가 있는 것 같더라구요

 

 

외국인들이 엄청 많음..주위에서 온통 중국말, 일본말, 영어가 한국말 보다 많이 들림

 

 

51번은 1군에 없으니 31번인가 봉가..?? ㅋ

 

 

 

베어스타임 9호

 

 

유네스키 마야의 노히트 노런 모자와 기념티..그런데 곧 돌아갈 것 같은 기분은 뭐냐..?? ㅎ

 

 

 

경기하기 전, 수다 삼매경에 빠진 오빠들..ㅎㅎㅎ

 

 

 

단정하게 머리카락을 정리한 맹구..초구 치지마..제발, 응..??

 

 

친구를 그리워하며 친구의 등번호 유니폼을 입고 온 한석준 아나

 

 

안녕하세요~~

 

 

 

ㅎㅎㅎㅎㅎ

 

 

오늘 서울시와 두산베어스의 업무협약식이 있었답니다

 

 

두산베어스를 계속 오비베어스라고 말하심..70대 중반 울 엄마도 늘 오비베어스라고 하심..ㅋ

 

 

 

유희관 파이팅~!!

 

 

시구하러 나오는 박원순 서울시장..유니폼 등번호는 21번 박철순..둘이 무슨 사이..?? ㅎ

 

 

 

 

나랏일 하시는 분들은 마이크만 잡으면 말이 좀 길어지는 듯..?? ㅋ

 

 

 

공을 던졌습니다

 

 

 

 

 

마운드에서만 서면 듬직한 유희관 투수

 

 

 

홍재경 아나운서와 간단하게 인터뷰를 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ㅋㅋㅋㅋㅋ 저 왼쪽에 서있는 친구..아주 오래 전부터 잘 알고있는 친구인데요 서울시청에서

일을 하고 있고 이번에 박원순 시장이랑 같이 야구장에 왔더라구요..베어스 열혈팬입니다..ㅎ

제가 사인을 받는 순간에도 계속 이 누님이 베어스 골수팬이시고 자기가 열 아홉살부터 알고

지낸 누님이고..막 그러더군요..ㅎㅎ 선수협 창립되던 해, 같이 힘을 모았던 그런 친구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찰칵..ㅋ 제 옆, 양복입은 남자는 남편 아니고 같이 야구보는 지인입니다

 

 

 

 

 

선취점..그러나 꼴랑 한 점..ㅠㅠ

 

 

3회 초, 브라운 선수의 투런홈런으로 바로 역전..ㅠㅠ

 

 

이런 사인 조으다..ㅎ

 

 

 

 

공을 맞아 아프지만 교체할 사람이 없네..ㅠㅠ

 

 

 

아이고..수비 연습 좀 하자..식겁하게 만들지 말고

 

 

 

심기일전했지만

 

 

세 경기 연속 무안타..?? ㅠㅠ

 

 

 

오늘의 노갱은 참 잘 했어요..^^

 

 

9회 초, 2사에 1루에서 박재상 선수 세잎 판정..그러나 바로 합의판정 요구

 

 

 

 

합의판정은 곧바로 나왔지요..아웃으로..ㅎㅎㅎ

 

 

[펌] 맹구의 애절한 발끝..^^

 

 

 

3연패 끝..겨우 이김..그래도 이긴 건 이긴 거임..ㅎㅎㅎ

 

 

 

 

 

 

기분 좋아진 맹구..ㅎㅎㅎ

 

 

 

 

카일러 아빠 마야..^^

 

 

팬들에게 "잘자요~~"라고 하신 김재호 선수..ㅎㅎㅎ

 

 

축하축하..왕축하~!!

 

 

안샘 그리고 안샘을 좋아하는 왕쿨이..ㅋ

 

 

누가 저렇게 해놓고 갔을까요..?? 작년인가 야구장에 왔던 sbs 某 아나운서일까요..??

아닙니다..그룹 오너의 자제인지 누군지..암튼 두산그룹 일가의 한 사람이 친구들이랑

와서는 저따위로 해놓고 걍 가버렸네요..저렇게 해놓고 가는 사람 참 흔치 않은데..-.-

 

 

모처럼의 승리가 기분도 좋고..불금이라 지인들이랑 기분 좋게 늦은 저녁..ㅎㅎ

 

 

한우 투뿔 등심 익어가는 중..^^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리9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5.23 02:42

    연상은 아나 아닌데.. 홍 뭐 던데...

  2. 곰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5.23 09:26

    합의판정 후 활짝 웃던 모지리들 ㅋㅋㅋㅋ
    노경은 선수는 정말 이대로만 해주면 좋겠어요 ^^
    재호선수 옆선 참 잘쌩입니다요 ^^
    (재호선수 어머님 요새도 오시는지...)

  3. 곰탱이동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5.23 09:49

    원순시장님께서 옆집 유니폼이 아니라 울팀 유니폼, 게다가 등번호 21번을 달고 시구해 주셔서 넘 좋네요.. 왕쿨이는 안샘이랑 사진도 찍고.. 부러워요^^

  4. 모태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5.23 10:15

    꼬마곰 3명은 우리 외야 라인업 이네요^^
    51번이라 하셔서 무슨얘긴가 했더니 등번호가 나란히네요^^

  5. 김희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5.23 10:46

    뭐 저런걸 치우는거라는걸 배워야 말이죠...
    민뱅 타격폼은 정권브이 같은데.. 얼굴은 누군지 모르겠어요.. ㅎㅎ
    주말 잘 보내세요.. 덥네요..
    권모양은 예매 제게 맡기고 마라톤중입니다.. ㅎㅎ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5.23 11:32 신고

      제대로 된 재벌가는 남의 이목을 의식해서라도 배울 거 배운다는데
      남의 이목을 전혀 의식하지 않는가 봅니다..쓰레기 인증인가요..??

결론부터 말하면 정말 대충 만들어 봤는데도 한우라서 그런가 맛있었습니다..근데 사람들이
말하길 원래 갈비찜은 한우가 아니라..수입산으로 만들어도 맛있다고들 하더라구요..그래도
미쿡산 쇠고기는 싫어요..정말 싫어요..각설하고 갈비찜 만드는 법, 다들 잘 알고 계시죠..??

만드는 과정이 다 중요하지만..갈비찜을 만들 때는 특히 핏물을 잘 빼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핏물을 제대로 안 빼주면 누린내가 심하게 나거든요..길게는 하룻밤을 담가놓기도 한다는데
그렇게까지는 안 해도 될 것 같구요 대충 서너 시간 정도 찬물에 담가놓으면 됩니다..그리고
중간중간 상태를 보며 물을 갈아주세요..그렇게 핏물만 잘 빼주면 절반은 성공한 거라는..^^

그 다음에는 양념장 만들고 갈비에 잘 끼얹고..푹푹 삶아내면 됩니다..간단하죠..?? 쉽죠..??
먹기 직전에 조리를 하는 것이 제일 맛있기는 하지만..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몇 시간 전에
만들어 놨다가 갈비가 식은 후에 굳어진 쇠기름을 말끔하게 잘 걷어내고..다시 한 번 데워서
먹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손질을 한다고 해도..미끈한 쇠기름이 정말 장난이 아니거든요.

자, 그럼 그까짓거 그냥 대충 만든 갈비찜을 올려봅니다..더불어 대충 만든 팽이버섯전도..ㅋ


오늘 오후, 아들내미에게 편지가 왔네요..이번 설에 1박 2일로 외박을 나왔었는데 나오기 전에
편지를 보냈나봐요..그런데, 오늘에서야 도착..아래 갈비찜은 아들내미가 왔을 때 만들었던 것



아름다운 한우 찜갈비..^^



갈비 2kg



찬물에 담가놓아요



핏물이 나오는 게 보이죠..??



핏물이 안 나올 때까지 중간중간 새로 물을 갈아줍니다



이제 기름을 떼내는 작업..^^



깔끔하죠..??



억~!!



잘 손질한 갈비를 끓는 물에 살짝 한 번 데칩니다..그래야 남은 불순물이 빠져나와요



저렇게 고기 거품이 나오는 게 보이죠..?? -.-



대충 익은 갈비



손질한 무와 당근..은행과 밤을 넣어도 좋은데 저는 생략..(사실, 집에 재료 없음..ㅋ)





무와 당근을 먹기좋은 크기로 자릅니다



양념장을 만들었어요..저는 적당량의 물에 한살림 맛간장과 물엿과 후추, 마늘과 약간의 소주
이렇게 몇 가지만 넣어 만들었습니다..간은 그냥 맨입으로 먹어도 좋을 만큼 삼삼한 맛입니다



압력솥에 살찍 익힌 갈비와 무와 당근, 표고버섯을 넣고 만들어 놓은 양념장을 끼얹습니다



15분에서 20분 정도 푹푹푹~~~!!!



갈비찜 완성~!! ㅋ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팽이버섯전도 알려드려요..팽이버섯을 적당한 크기로 자른 후
달걀을 두세 개 정도 풀어 소금 간을 한 후에..자른 팽이버섯에 넣어 잘 섞어놓습니다



먹기 좋은 크기로 떠내어 프라이팬에 올립니다



노릇노릇 구워내면 끝~!! 정말 간단하죠..??



맛(?)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에 있는 손가락 추천 꾹..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2.06 17:28

    비밀댓글입니다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4.02.07 09:33 신고

      올려주신 글 잘 읽어보았습니다.
      그런데 아쉽게도 제 폰은 2G폰이라 의견을 드리고 싶어도..^^;;
      검색해 보니 일반기사에서 볼 수 없는 기사들이 많다고 돼있던데..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