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입니다..사람과 사물이 바싹바싹..다 말라버리는 그런 느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서울의 하늘은 정말이지 눈이 시리도록 파랗고 아름다웠습니다..^^

거기에 뭉게구름까지 둥실둥실..그 솜사탕 같은 구름을 바라보는..내 마음은 덩실덩실..ㅎㅎ

아주 오랜만에 옥상텃발에 올라가서 물은 안 주고 하늘만 한참 바라보다 내려왔다는 이야기

 

 

구름이 낮게 깔린 것이 아주 멋지죠..?? 네, 서울하늘 맞아요..ㅋ

 

 

남한산성 바로 위에 높게 그리고 낮게..둥실둥실 피어난 구름

 

 

하늘은 파랗고 텃밭은 푸르고..^^

 

 

우리집 옥상텃밭..방울토마토가 아주 잘 익어가고 있습니다

 

 

 

동글동글 피망

 

 

빨갛게 잘 여물고 있는 고추

 

 

이웃집 토마토..단단한 것이 아주 실하네요

 

 

우와, 옥수수를 심은 이웃도 있네요..??

 

 

잘 여물고 있는 옥수수..부럽다..^^

 

 

제2 롯데월드 주변의 구름은 어째 스산하지요..??

 

 

 

남한산성 바로 위에 걸쳐있는 솜사탕 구름

 

 

보랏빛이 고운 가지꽃

 

 

오늘은 프로야구 전반기를 마감하는 날입니다..그리고 내일부터 이틀 동안 고척돔구장에서

올스타 경기가 열립니다..울 팀에서 무려 여덟 명이 올스타 선수로 배출이 됐는데..?? 그 중

한 분..우리의 아스정..정재훈 선수가 생애 처음이자 아마 마지막일 듯 싶은? 올스타 선수로

당당하게 뽑혔다는 것 아닙니까..ㅋㅋㅋ 나름 제가 그것을 기념해서 딱! 세 벌만 제작한다는

 

어센틱 유니폼을 구입했어요..선수가 입는 한 벌..그 선수 사이즈로..팬에게 판매하는 두 벌

문제는 쬐금 비싸다는 것..^^ 유니폼 판매사이트를 둘러보는데 팬에게 판매하는 그 두 벌의

유니폼이 울 팀의 다른 선수들은 다 품절이었는데..제가 보던 순간에 정재훈 선수만 품절이

아니더군요..ㅠ 그래서 제가 가격 땜에 약간 망설이다가 구입하면서 품절을 시켰다는 것~!!

 

 

정재훈 선수가 입는 사이즈와 똑같은 올스타 유니폼..오늘 도착했어요..기념구는 사은품..^^

 

 

올스타전을 보러가지도 않는데..^^;;;;;

 

 

 

올스타전이 끝나고 야구장에서 정재훈 선수를 만나게 되면 사인 받으려구요..^^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골장터에 가면 늘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곳이 있지요..바로 뻥튀기 아저씨의 '뻥이요' 하는

소리..얼마 전에 '아빠 어디가'에서 세윤이와 리환이 그리고 민율이가..뻥튀기 노점상 앞에서

우왕좌왕하는 모습이 어찌나 귀엽고 재미있었는지..ㅋ 그 뻥튀기 장사의 모습을..서울에서는

쉽게 볼 수 없을 텐데..울 동네에서는 매주 한 번씩 볼 수 있답니다..그것도 십 수년째 말이죠.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화요일만 되면 어김없이 울 아파트 담벼락에서 뻥뻥..ㅋㅋ

튀겨서 포장해 놓은 옥수수나 튀밥은 가끔 사먹었는데..뻥을 튀겨본 적이 있었는지 없었는지

기억이 안 나는 것을 보니..아마 안 튀겨본 듯..?? 그런데 위에서 말했듯이 '아빠 어디가'에서

아이들이 뻥을 튀겨서 맛나게 먹는 것을 보고 아, 나도 튀겨봐야지 그런 생각을 했답니다..^^

 

오늘도 변함없이 나타나신 뻥튀기 아저씨, 아니 부부의 트럭을 보자마자..달려가서 뻥튀기를

해왔습니다..사실 뻥튀기를 하려고 며칠 전에 한살림에 가서 오분도미도 사왔다는 것..ㅎㅎㅎ

쌀의 경우 10분 정도만 지나면 다 튀겨지는데..말린 당근을 서비스로 같이 넣어주기도 한대요.

이번에는 당근을 안 넣고 오분도미만 튀겨봤는데..다음에는 말린 당근을 한 번 넣어볼 생각임

맛있게 튀겨진 튀밥을 먹고 시원한 수박으로 입가심을 하면서 야구중계나 봐야겠습니다..^^*

 

 

울 동네 뻥튀기 트럭

 

 

부부가 항상 같이 다니심

 

 

 

고소한 강냉이

 

 

 

 

한 번에 튀기는 양이 대략 2kg 정도래요

 

 

통 하나 빌려옴..ㅋㅋㅋ

 

 

너무 많이 튀기면 눅눅해질까봐 1.5kg정도만 담았어요

 

 

단맛은 최소한으로 해달라고 부탁드림

 

 

드디어 내 쌀이 들어감..ㅋㅋㅋ

 

 

 

예전에는 일일이 손으로 돌렸는데 요즘은 알아서 돌아가지요

 

 

 

작은 트럭에는 이것저것..별 것들이 많습니다

 

 

옥수수 튀긴 것부터 쌀이랑 떡 튀긴 것까지 다양해요

 

 

귀리와 율무 그리고 콩도 튀겨셔 있구요

 

 

 

 

10분만 지나면 다 튀겨짐

 

 

뻥튀기 기계 위에 있는 초록색 네모난 거 보이시죠..?? 그걸 기게 위에 덮고 뻥을 터뜨림

 

 

동네 사랑방과 같은 곳이죠..오가면서 사람들이 이것저것 먹어보고 사고 그래요..^^

 

 

와, 내 튀밥..^^

 

 

아주머니가 참 맛나게 튀겨졌다고 하심..ㅋ

 

 

튀기는 비용은 6천원입니다

 

 

날씨도 더운데 이 튀밥을 물에 말아먹고 끓여먹고 이럴까나..?? ㅋㅋ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방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8.02 22:54 신고

    벌써 20년 전이네요.
    제가 초등, 중학교 다니던 시절만 해도 우리동네에서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습니다.
    옆에서 기다리다가 바닥으로 튀어나오는 것들을 주워먹는 재미도 쏠쏠했는데...
    지금은 그 자리들이 다 주차된 차들로 가득한 삭막한 공간이 되어있네요...

  2. 다마네기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8.06 21:00 신고

    ㅎㅎ 잼나게 잘봤습니다.~~♨

  3. 심해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8.20 14:45

    안녕하세요! 한살림서울 홍보팀입니다. 쌀 행사 준비로 뻥튀기를 직접 튀겨주시는 분을 수소문하고 있던 중 이 글을 보게 되었어요~ 요새 워낙 기계로 튀겨주시는 분들을 찾기가 어렵더라구요~ 너무 반가운 정보 주셔서 감사드려요^^; 뻥튀기 사장님의 연락처나 오시는 장소, 요일을 여쭤보고 싶은데요~ 혹시 이 댓글을 보시면 연락주실 수 있을까요? 02-3498-3706 심해린입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