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살다보면 헷갈리는 일이 한두 개가 아니죠..본질과는 다르게 흘러가는 것도 많구요..가만 보면

먹는다는 행위도 그런 것 같아요..무슨 말이냐면..?? 한 마디로 살기 위해서 먹는 것이 아니라!

먹기 위해 사는 것 같다는 말이죠..ㅠㅠ 나이가 들어갈수록 배는 비우고 머리를 채워야 하는데

이 무슨 천만의 콩떡..만만의 말씀..ㅋㅋㅋ 오늘도 가득 부른 배를 부여안고 글을 써봅니다..^^

 

오늘 올리는 음식점들은..제가 작년 크리스마스 이후부터 어제까지 다녀온 곳들 중에서..몇 개

취사선택을 한 곳이랍니다..아무리 '이것저것' 막 먹는다고 해도 말입니다..^^;; 요즘 재미있게

보고 있는 TV 프로그램 중의 하나가 '냉장고를 부탁해'인데..아~!!! 결혼 28년차에 접어든 저도

먹을 것이 널려있는 세상에서 살면서 가끔씩 제 냉장고를 누군가에게 부탁하고 싶구만요..ㅎㅎ

 

언제나 말했듯 제가 올리는 음식은 그냥 제가 먹고 온 것일 뿐 맛집하고는 별 상관이 없습니다.

그냥 가족들과 또는 지인들과 함께 했던 좋은 시간을 기억하고자 함이 더 크다고나 할까요..??

그래서 저는 음식점 위치나 전번은 안 올리는지라 가고 싶은 곳이 있으면 알아서 검색하셈..^^

이전 글은..제 블로그 메인화면에서 '세상은'이라는 검색어를 치면 나오니..찾아보시면 됩니다.

 

 

울 동네..문정동에 있는 작은 피자집인데요..사실 이 가게가 공사하는 것을 보면서 이런 곳에

저런 류의 음식점이 장사가 되려나..?? 그런 생각을 했었답니다..그런데 알고 보니 그런 생각

저만 한 게 아니라는..ㅋㅋ 그렇게 오가면서 쳐다보기만 하다 작년 연말에 아이들과 가봤네요

 

 

 

피자는 저렇게 있는데 화덕에서 구워내는군요

 

 

메뉴가 일반 피자집처럼 다양하지는 않습니다

 

 

 

일단 셋트메뉴에 파스타를 추가해서 주문을 했습니다

 

 

저 여자분이 셰프이자 주인장인데..원래는 셰프일만 하셨다고 합니다..운영하시던 분들이

저분에게 가게를 넘겼다나 뭐라나..언뜻 듣기로는 이태리에서 요리공부를 하셨다네요..^^

 

 

손님들이 알아서 셋팅할 도구와 피클을 갖고오는 셀프공간

 

 

장작불 화덕은 아니고 가스 화덕..ㅋ

 

 

음료수도 셀프..^^

 

 

 

 

피클용 오이

 

 

잘 구워지고 있는 피자

 

 

짜쟌~!! 피자와 샐러드 그리고 감자튀김과 음료수 두 잔이 제공되는 셋트메뉴입니다

 

 

리코타 치즈가 올라간 샐러드

 

 

피자는 피자 메뉴 중에서 원하는 것을 선택하면 되는데 저희는 담백한 버섯피자를 골랐어요

 

 

 

 

셋트메뉴로는 아무래도 셋이 먹기에 양이 부족해서? 파스타를 추가했어요..ㅋㅋㅋ

 

 

크림파스타입니다..반숙달걀을 확 터뜨려서 휘휘 섞어 먹으라고 해서 그렇게 하는 중..^^

 

 

엄청 맛이 좋다할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셰프가 만들어주는 것이라 좋은 것 같아요

20,200원인 셋트메뉴의 가격에 비해 단품 파스타가 13,500원이라는 것이 좀 비싸게 보여요

 

 

싹싹~!!

 

 

어쨌거나 동네에 이런 음식점이 하나 있다는 것은 괜찮은 것 같아요..^^

 

 

이곳은 분당 정자동에 있는 음식점인데 친한 동생이 괜찮은 곳이라고 초대를 했어요..^^ 

저는 이름만 듣고 당연히 한식이겠거나 생각을 했는데 이런..그것이 아니었다는..ㅎㅎㅎ

 

 

화학 조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레알이죠..??

 

 

가격은 저렇습니다..그리고 꼭 예약을 해야 한다네요..안 그러면 자리가 없어서~~~ ㅋ

 

 

 

문을 열고 들어가자마자 오픈 주방이 보입니다

 

 

 

요런 것은 무슨 풍입니까..??

 

 

8층에 있어서 전망이 좋더군요..^^

 

 

 

부산에서 올라온 동생..죽전에 사는 동생..그렇게 셋이 이곳에서 신년모임을 했습니다..^^

 

 

 

음식을 다 사진에 담지는 못 했고..몇 가지만 찍어봤어요

 

 

 

 

연어품질이 괜찮더군요

 

 

 

가볍게..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음식들이라고 생각하심 됩니다

 

 

 

 

 

아, 저 오른쪽..저거 새우튀김인줄 알고 집었는데 알고 보니 내가 안 먹는 닭..ㅠㅠ

동생들과 얘기를 하느라고 음식을 많이 먹지는 않았네요..그래서 사진 별로 없어요

 

 

 

 

스타벅스 원두로 뽑아낸 커피..커피가 처음 한 잔만 무료이고 이후에는 천 원을 받아요..ㅠ

 

 

암튼 신년모임 잘 했습니다..^^

 

 

여기는 제가 블로그에 이미 두어 번인가 올렸었던 우리 동네의 벨기에 초콜릿 카페입니다

지인들이 동네에 오면 즐겨가는 곳입니다..커피가 엄청 맛있거나 해서 가는 것은 아니구요

그냥 가는 거죠..ㅎㅎㅎ 초콜릿이 맛있다고 하는데 제가 초콜릿 맛을 잘 몰라서 말이죠..^^

 

 

올리버 브라운 아님..오비임..ㅋㅋㅋ

 

 

동네 사랑방입니다

 

 

 

아는 동생이 직접 빚어만든 귀중한 것들..선물로 받았습니다..^^

 

 

낮에도 가고..이렇게 저녁에도 가고..그렇습니다..^^

 

 

 

 

호주가 본점인 올리버 브라운..울 동네 문정동에 있는 것이 대한민국 1호점입니다..^^

 

 

맨 위에 올렸던 피자집 도나도우..한 번만 다녀와서 글을 올리긴 그래서 한 번 더 다녀왔지요

 

 

저녁에는 이렇게 알바생이 한 명 있더군요

 

 

 

 

우리가 먹을 피자가 구워지고 있습니다..^^

 

 

이번에도 셋트메뉴를 주문

 

 

지난 번에는 버섯피자를 먹었는데 이번에는 고르곤졸라 피자를 주문했어요

 

 

 

 

파스타는 지난 번과 같은 크림파스타..역시나 좀 비싸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는..^^;;

 

 

도나도우 피자집 옆에 있는 커피집..이 카페는 탤런트 권해효 씨의 형님네 부부가 운영하는

곳인데..울 동네에서는 제법 유명한 곳입니다..형님이 그림을 그리시는데 사람이 늘 많아요

 

 

여기, 횟집은 어제 다녀온 곳입니다..사실 이집은 우리가 오랫동안 단골이었던 방이동 일식집

'히*이'의 주방장이자 쥔장이 일식집을 접고나서..두어 달 있다가 새로 오픈을 한 곳이랍니다

즐겨가던 곳이었기에..문닫은 것을 아쉬워 했는데..이렇게 다시 연 것이 반가워서 다녀왔어요

 

 

예전 고급진 일식집과는 다른 소박?한 횟집..?? ㅎ 방이역 근처 어딘가에 있습니다

가게 이름은 저기 보이시죠..?? 만국상회..전화번호도 보이니..알아서들 가세요..ㅎ

 

 

 

일식을 하셨던 분이라 분위기는 바뀌었지만 그래도 역시나..^^

 

 

메뉴도 일식메뉴에 비해 많이 간소화가 된 듯 싶네요..울 부부는 모둠회 小를 주문했어요

 

 

회가 나오기 전에 과메기가 달걀찜이 나왔습니다

 

 

모둠회 소

 

 

회가 두툼해서 둘이 먹다보니 배가 불렀..ㅋㅋㅋ

 

 

 

빙어튀김

 

 

생선구이인데 도미인지 방어인지..암튼 뭔 생선머리인지는 모르겠고 살은 많았어요..ㅋ

 

 

둘이 먹기에는 다소 많았던 섞어맑은탕..일식집에서 먹던 메뉴보다는 이것저것 내오는 음식의

양이 적어지긴 했지만..그만큼 가격도 낮아졌답니다..암튼 찾아갈 수 있는 곳이 생겨셔 좋네요

 

(↓ 2월 11일에 추가하는 사진 몇 장)

 

 

위에 제가 올린 음식점 중에서 한 곳이 오늘 가보니 이름이 바뀌었더라구요..카메라 안 들고

갔다가 다시 집에 와서 들고 나갔..^^; 셰프는 같은 분이신데 가게 이름만 바뀐 것입니다..왜

바꾸었는지 물어봤더니 예전..영어로만 된 간판을 보고..사람들이 무슨 집인지 알지 못 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하네요..(예전 이름은 Donadough) 이름이 바뀐지는 일주일 정도 됐다네요

 

 

 

메뉴판도 새롭게 바뀌었네요

 

 

 

셋트메뉴 2에 버거를 하나 추가했어요

 

 

오호~ 새우 화덕버거인데 아, 정말 맘에 듭니다..채소 듬뿍..(안 보이지만) 새우살도 듬뿍..ㅋ

 

 

 

 

문정고등학교 정문 그 주변 어디쯤에 있어요..^^

 

 

피자를 먹고나서 참새밧앗간처럼 들리는 올리버 브라운..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27 11:09

    호로록~~호로록~~~ 집에선 요플레까지 호로록~~ ^^ 도나도우 피자세트는 갑이에요..가격도 착하고.. 다음에는 도나도우에서 세트먹고 커피는 옆집으로 고고씽~ 배고플 시간에 사진보니 완전 더 배고파집니다!

  2.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27 18:09

    저는 내일 우유 사야해요.ㅋ 매일꺼 마시는 퓨어.로 해도 괜춘하더라구요~~

  3.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27 18:15 신고

    아, 오늘 그거 한 번 사와봤어..1+1 세일하기에..^^;;

제가 가장 좋아하는 달이 11월인데요 그 좋아하는 달에 별 할일이 없어 항상 집콕입니다..ㅠ

그럼에도 하루하루 시간이 잘 가는 것은 왜인지..ㅎㅎ 티비도 있고 라디오도 있고..컴퓨터도

있고..무엇보다도 인터넷 쇼핑이 있어서 그런 듯..?? 요즘 집에 무엇인가 끊임없이 와요..^^;

 

아이들도 옷이며 신발에 음반까지 자주 구입하고..정말 인터넷 쇼핑은 현대인에게 없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소비생활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는데 얼마나 더 성장할지는 누구도 모르지요.

거기에 날로 늘어나고 있는 해외직구까지..우리는 재미있는 세상에 살고 있음이 분명합니다.

 

저는 아직까지 딱히 해외를 통해 무엇인가 사고 싶은 것들이 많지 않아서..다행인 것 같아요.

한 달여 만에 아이허브를 통해 구입한 것은 떨어져가고 있는 영양제 몇 통..그리고 이번에는

특별히! 질소가 함유되지 않은 외국과자를 몇 개 사봤습니다..^^; 과연 그 맛은 어떨까요..??

 

8월 4일부터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통관용으로 사용됐던 주민등록번호 수집이 전면적으로

금지가 됐다고 합니다..그래서 해외직구시 '개인통관 고유부호' 사용이 의무화됐다고 하네요

관세청 통관센터(http://portal.customs.go.kr/main.html)에 들어가면..회원가입이 필요 없이

개인통관 고유부호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지난 후기 참조: http://lystjc.tistory.com/976

 

구입후기는 제 개인적인 생각이니 참고만 하세요..그럼 아홉 번째 아이허브(iHerb) 직구 후기

올립니다..한국어를 지원하는 아이허브 홈피 주소 http://kr.iherb.com (추천코드: BFT353)

 

 

아홉 번째 아이허브(iHerb) 직구..10월 29일에 주문해서 11월 6일에 받았네요..8일 정도

걸렸으니 예전에 비해 배송이 느려졌구나 생각이 들 수도 있겠지만..인천공항에 물건이

반입된 날짜가 10월 31일이니 통관에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이죠..후추가루나 곡물같은

제품이 한 개만 있어도..통관이 지연되는 것 같으니..물건 구입할 때 참고하길 바랍니다

 

 

 

짜쟌~!!

 

 

 

이번에 구입한 제품을 한자리에 모아봤습니다..^^

 

 

다른 때보다 과자를 많이 샀는데 글루텐 프리 제품이 우리나라보다 다양해서 좋아요

 

 

지난 번에 한 번 구입했던 블루다이아몬드의 라이스 크래커인데 바삭하고 고소하고 무엇보다

저염식이라서 좋아요..물론 글루텐 프리 제품..맘에 들어요 (제품 정보: http://bit.ly/1n817fO)

 

 

이것도 지난 번에 구입을 했던 와사비 라이스칩..통곡물로 만들고 유기농 70%인 제품입니다

달콤하면서 짭짤 (많이 달지 않고 많이 안 짜요) 거기에 약간의 와사비맛이 나서 더 맛있어요

나초와 비슷하고 역시 글루텐 프리 제품이라 맘에 들어요..(제품 정보: http://bit.ly/1vIbRBS)

 

 

이것 역시 블로그마다 올라온 평이 매우 좋아서 구입을 해본 바바라스의 피넛버터 시리얼

제품은 아직 개봉을 안 했는데..곧 먹어보도록 할게요..(제품 정보: http://bit.ly/1zDBdFd)

 

 

이 제품도 블로그마다 올라온 후기가 좋아서 구입을 한 애니스 마카로니 & 치즈입니다..^^

가끔 느끼한 음식이 당길 때 먹으면 아주 좋을 듯 합니다 (제품 정보: http://bit.ly/1ykGoWt)

 

 

끓는 물에 마카로니를 8분에서 10분 정도 익혀 건져놓고 팬에 우유와 체다치즈가루를 넣어

휘휘 젓고 거기에 익혀놓은 마카로니를 넣고 잘 섞은 후에 맛있게 먹어라..아주 쉽죠..ㅎㅎ

그런데 아직 안 먹어봤는지라..맛평가는 조만간 먹어본 후에..추가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이것은 딸아이가 사달라고 해서 구입을 한 토피 & 아몬드 밀크 초콜릿입니다..역시 여기저기

후기마다 맛있다고들 한 모냥입니다..저도 찾아보니..먹을수록 정말 맛있다는 둥, 한 번 먹고

반했다는 둥..그런 글들이 대부분이어서 구입을 해봤지요 (제품 정보: http://bit.ly/1zbjZMp)

 

 

코코아가 33% 들었으니 코코아 함량이 많지는 않아요

 

 

포장을 열어보니 이렇습니다

 

 

그리고 먹어봤는데..음, 일단 넘 달아요..-.- 그리고 한 번 먹고 반할 맛은 절대! 아닙니다..ㅠ

토피(Toffee)라는 게 버터와 설탕으로 만든 것이라고 하는데 그것이 들어가있는 것이니 이건

안 달래야 안 달수가 없을 듯..ㅋ 코코아 함량이 높고..쌉쌀한 초콜릿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절대 비추지만..달달한 맛을 좋아하는 분들에겐 추천..벨기에 초콜릿으로 만들었다고 하네요

 

 

얼마 전부터 밥을 지을 때 귀리를 조금씩 넣어서 먹고있습니다..귀리가 몸에 좋다고 기사가

나온 후부터 홈쇼핑과 마트에서 귀리를 많이 팔더군요..그런데 가격이 비싼 것이 단점..-.-;

그래서 이번에 구입을 했네요..822g이고 가격은 4,192원 (제품 정보: http://bit.ly/1ykGoWt)

 

 

퀴노아는 이번이 두 번째 구입입니다..저칼로리에 각종 영양소를 풍부하게 함유한 곡물로서

고대 잉카제국에서부터 알아주는 수퍼곡물이라나 뭐라나 그렇답니다..특히 혈압을 낮춰주고

당뇨를 예방하는데 좋다고 하니 참조하시면 좋을 듯..^^ (제품 정보: http://bit.ly/1uMFx3c)

 

 

이번에 구입한 건강기능식품 세 가지..모두 꾸준히 복용하고 있는 것이고..다 재구매를 한 것

(왼쪽) 고혈압과 고지혈증 예방에 도움을 주는 호쏜베리 (제품 정보: http://bit.ly/1GD6HgM)

(가운데) 체지방 분해에 효과가 있는 필수 미네랄인 크롬 (제품 정보: http://bit.ly/1uMGicI)

(오른쪽) 모발과 손톱 그리고 피부에 좋다는 맥시 헤어 (제품 정보: http://bit.ly/1ucenE1)

 

 

회원가입을 하고 물건을 구매하면 회원에게 코드를 하나씩 주는 게..이 사이트의 특징입니다
제 코드는 BFT353 입니다..첫 구매를 하시는 분들이 주문시..추천코드를 넣으면 일정금액을
할인받을 수 있는 혜택이 있다고 합니다..그러니, 혹시 처음으로 주문하실 분들은 참고하세요
추천인 코드를 입력하는게 번거로운 분들..아래 배너를 누르면..바로 적용되는 것으로 알아요

 

 

↑ 클릭~!!

 

 

이번 주에 홈쇼핑에서 구입한 두 가지 제품..한 개는 달달한 호박고구마 말랭이..한 개는

클렌징 제품인 맥스 클리닉이라는 건데 둘 다 넘넘 맘에 들어서 기분이 좋았어요..ㅎㅎㅎ

 

 

후기 올린 거 보셨죠..?? 울 동네에 생긴 벨기에 초콜릿 카페인데 그 이후에 또 다녀왔어요

 

 

 

선물용 마카롱

 

 

밀크 초콜릿인데 맛이 풍부하다고 해야 하나..진하다고 해야 하나..암튼 맛나더군요..^^

 

 

저 달달한 밀크 초콜릿은 아들녀석 것이고 저는 아메리카노를 마셨지요

 

 

아들녀석과 다녀오고 바로 다음 날에는 지인이 근처에 왔다고 해서 또 다녀왔습니다,..ㅎㅎㅎ

이번에는 스콘을 먹어봤는데..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고..남이 사주는 거라 맛있었어요..ㅋ

 

 

커피와 마시니 더 좋더라구요..어느 것과 같이 마셔도 잘 어울리는 게 바로 커피..^^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며칠 전, 울 아파트 바로 뒤에 '올리버 브라운(Oliver Brown)"이라는 벨기에 초콜릿 카페가

문을 열었답니다..오픈준비를 하는 그 앞을 지날 때마다 그냥 초콜릿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

월세가 좀 저렴할 듯한 이 문정동 구석에 가게를 차리나 보구나..생각했는데..알고 보니..??

 

(사실은 검색 사이트에서 검색해 보니..^^;) 이 카페는 호주와 중국 등지에서 30여개 매장이

이미 운영이 되고 있고 울 동네에 문을 연 곳이 우리나라에서 첫 번째 매장인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오늘 저녁에 구경삼아 갔다가..매장 직원에게 물어보니..역시 첫 번째 매장이 맞네요.

 

답변 해주던 직원에게 "아니 왜 이 구석에 매장을 열었나요..?? 왜죠..??" 라고 물었더니..??

이번에 건물을 새로 올린 건물주와 좋은 조건에 합의가 돼서 열게 된 거라고 하면서 자기는

이 동네가 아주 좋다나 뭐라나 하더라구요..하긴 울 동네가 한적하니 좋기는 합니다..ㅋㅋㅋ

 

암튼 별 거 다 물어봤는데 문을 연지 며칠 안 돼서 그런지 친절하게 답변을 해주시더군요..^^

초콜릿 전문 카페이니 만큼 초콜릿이나 초콜릿이 듬뿍 들어간 것을 한 번 먹어봤어야 했으나

제가 아무리 먹는 걸 좋아해도 그렇지 열량의 압박을 도무지 벗어날 수 없어서 뜨거운 커피와

 

브라우니(이것도 알고 보면 설탕덩어리인데..ㅠㅠ)를 먹었습니다..아이스크림도 먹고 싶었고

직원이 권해준 초콜릿 음료도 먹고 싶었지만..?? 다음으로 패스..ㅋㅋ 암튼, 서울 구석에 있는

울 동네에 갑자기 생뚱맞게 보이는 벨기에 초콜릿 카페가 생겨서 구경을 다녀왔다는 얘기..ㅎ

 

덧, 저녁에 잠깐 커피만 한 잔 하고 왔는지라 여기의 초콜릿 맛이 어떤지..다른 많은 메뉴들의

맛은 어떤지 그것은 모르겠고 앞으로 자주 가고는 싶으나 가격을 보니 그것도 장담할 수 없고

또 동네에 이런 큰 카페가 생기니 좋기도 하지만..동네에 있는 작은 커피집들은 어찌 할꼬..ㅠ

 

 

아파트 옥상텃밭에 물주러 올라갔다가 바라본 하늘

 

 

아파트 바로 앞 놀이터..울긋불긋 단풍이 곱네요

 

 

물을 주러 올라간 것은 핑계고..^^; 아무도 없는 옥상에서 신해철 씨의 음악을 듣고 싶었어요

 

 

그렇게 그의 음악을 몇 곡 듣다보니 어느새 해가 넘어가기 시작하더라구요

 

 

마왕, 그곳에서 늘 평안하시길~

 

 

다소 유치한 모양새지만..?? 암튼 오픈했군요

 

 

 

음, '올리버'라는 단어를 보니 대학 때 즐겨갔던 종로의 '올리브' 카페가 생각나네요..^^

 

 

이 카페는 문정고등학교와 국민은행 문정동 지점 사이에 있고 검색하면 위치 다 나옴..^^

 

 

생각했던 것보다 넓은 매장..저기 울 영감과 딸내미가 있네..?? ㅋ

 

 

 

브라운..ㅋ

 

 

OB다..O.B

 

 

마카롱에 초콜릿에..^^

 

 

 

 

 

 

 

 

초콜릿 퐁듀인 듯

 

 

가격이 후덜덜..ㅠㅠ

 

 

역시나 가격이..으헐헐~ (비싼 거 아니라고 하실 분들이 많겠지만 저는 비싸게 보여요..ㅋ)

 

 

O.B만 보임..ㅋㅋㅋㅋㅋ

 

 

오픈기념으로 1만원 이상이면 이 텀블러를 주더군요

 

 

 

OB..ㅎㅎㅎ 티스푼에 올려져있는 것은 작은 초콜릿 세 알..^^

 

 

아메리카노..가격은 3천 8백원

 

 

브라우니..가격은 4천 5백원

 

 

딸내미가 마신 청포도주스는 5천 5백원

 

 

 

 

각종 와플셋트

 

 

 

조각케이크도 있구요

 

 

아이스크림도 있구요..^^

 

 

 

 

이건 매장 안쪽에 있는 초콜릿통이어요

 

 

 

포인트적립은 티몬어플을 다운받으면 되고..전번으로 신청하고 무료쿠폰 받았어요..^^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0.30 11:32

    홍팥집에 이어 또 맛집이 문정동에..ㅋㅋㅋ 언니가 문정동에 계시니 넘 좋아요~~ 집에서 가까우니 맛보러 고고씽~~ 1만원 텀블러 행사를 언제까지 하려나~ㅋ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4.10.30 11:47 신고

      그런데 홍팥집은 반 년도 안 돼 초심을 잃은 듯..-.-
      단팥죽의 맛이 들쑥날쑥..알바생에 따라 다르다는..쩝~
      주인은 어디를 갔는고..?? 오금점에 갔는고..??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