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야구시즌이 끝나고 한동안 집벌레로 지나다가 그래도 연말이 다가왔다고 친구들과 지인들을
만나고 있습니다..저는 대규모 모임을 안 좋아라하는 (폐쇄적인) 성격이라..^^;; 한 명씩 또는
많아야 두세 명이 함께 모여 밥을 먹고 차를 마시는 그런 만남을 좋아합니다..주로 낮 시간을
이용해 만나지만 뭐 저녁시간도 상관은 없습니다..상대가 원하는 시간에 적극 따라주는 거죠.

특별히 유명한 맛집을 골라 다니는 것은 아니고..그냥 그때그때 먹고 싶은 것..생각나는 것을
골라서 먹습니다..단, 닭이나 오리 등등 날개 달린 음식만은 절대 사양합니다..ㅋㅋㅋ 여하튼
이 세상은 넓고 먹을 것은 지천으로 널렸고..고로 저는 하루하루 무럭무럭 살이 쪄갑니다..ㅠ



흐~ 이쁘죠..?? 귀엽죠..?? 깜찍하죠..??



압구정 갤러리아 백화점 건너편..예전, 맥도널드가 있던 곳 바로 옆골목에 있는..만두집입니다



만두값이 금값임..-.-



빈대떡 반..고추전 반, 일명 반반입니다





많을 때는 하루에 3천개도 넘게 만두를 빚는다는데 좀 강한(?) 맛의 만두를 좋아하는 사람에겐
국물도 심심하고..만두도 별맛이 없이 여겨질 게 분명합니다만, 담백한 맛을 선호한다면..한 번
먹어보셔도 좋을 듯..젊은 사람들 보다는 나이 드신 손님들이 많다는 게 특징이라고 할까요..??





겨울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11월 끝무렵..지인을 만나서 간 곳인데요 걍 눈에 보여서 들어감..ㅋ



이 족발집은 족발 나오는 시간이 일정하게 정해져 있어서 그 시간에 맞춰 나온다고 합니다



앉자마자 상콤한 샐러드를 주시네요





해물탕(?)을 서비스로 주는데 꽃게와 오징어가 들어있더군요..나가사키 짬뽕국물 같죠..??





어자 둘이 먹기에는 족발(중)도 좀 많은데..왜 족발(소)는 없는 걸까요..?? ㅠㅠ





족발을 오부지게 먹고 바로 간 곳은 오징어 마을..지인과 제가 좋아라 하는 곳입니다
한 가지 단점이 있다면 흡연이 가능한 음식점이라는 것..비흡연자에게는 좀 곤역이죠







자리에 앉으면 미역국을 바로 내옵니다



오징어회를 주문했더니 오징어튀김을 먼저 주더군요..앗싸~!!



먹음직스런 오징어회..보기에는 많지 않은 것 같은데 먹어도 먹어도 바닥에 계속 깔려있음..^^



아흠~!!



지인이 소주에 사이다 섞어서 마시기에 따라 마셨다가 죽는 줄..ㅋㅋㅋ



켁~!! 족발 먹고 오징어회 먹고 또 바지락 칼국수를 먹음..^^;;



12월 1일 곰들의 모임이 끝나고 영감과 점심을 먹으러 찾아간 곳인데요..그 며칠 전에 티비
맛집 코너에 나왔던 음식점입니다..그때 보면서 한 번 가봐야지 생각을 했었는데..아, 글쎄
바로 위..오징어마을 있잖아요..그 옆집이더라구요..ㅋㅋㅋ 전혀 몰랐음..어이 없어라..^^;;









다른 메뉴도 많은데..특히 차돌삼합이라는 음식이 유명하다고 해서 한 번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1인분에 21,000원이니 비싼 가격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먹고나서 느낀 점 역시 비싸다..입니다
그래서 쌈싸먹으라고 내준 반찬을 많이 올려먹다 보니 관자 맛도 모르겠고 차돌박이의 맛도 잘
모르겠고..ㅋㅋㅋ 암튼 한 번 먹겠다고 하면 말릴 생각은 없지만..양이 많은 사람에게는 비추임











날치알 볶음밥을 주문하면 아래..달걀찜과 된장찌개를 같이 줍니다





어제 간만에 강을 건너..종로 나들이 다녀왔습니다..요즘 좀 외로움을 타는? 지인이 급만남을
요청해왔거든요..ㅎㅎㅎ 외로울 때는 그저 먹는 게 최고라는..^^; 어제 갔던 곳은 여기입니다







정통 이태리 음식점이라고 하기는 그렇고..뭐 이것저것 먹을 것은 많더라구요







색깔 고운 생과일 블루레몬



야들야들한 목살 스테이크..돼지고기를 즐기지 않는 저에게도 먹기 부담스럽지 않은 맛





포엔치즈 스페셜피자..네 가지 치즈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해서 포엔치즈..꿀을 찍어먹습니다









코코부르니에서 리치 커피 한 잔을 마시면서 담소..^^



오늘, 극심한 미세먼지를 뚫고 다녀온 일식집..아, 정말 목이 칼칼하고 아프더군요..ㅠㅠ





점심정식을 먹어보아요..그냥 보편적이고 무난한 일식정식입니다











점심을 먹고 바로 옆에 있는 '문카페'로 고고고~!!



흑흑~!! 전에는 없었던..손션과 종박의 글러브가 있더라구요..ㅠㅠ





마이 카~!! ㅋㅋ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에 있는 손가락 추천 꾹..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d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12.06 04:44 신고

    그쵸? 세상도 넓고 음식의 세계도 넓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

며칠만 지나면..제가 생일을 맞이하는데요..오늘 오후에 지인이 미리 축하를 해준다면서
맛난 점심과 커피를 사줬습니다..몇 번째 생일인지 알려달라구요..?? 아니 그걸 왜요..??

됐고..ㅋㅋㅋ 올림픽공원 근처에 있는 파스타집에서 적당히 느끼한 알프레도 스파게티를
맛나게 먹은 후 야구팬들이 즐겨 찾는 명소..김경문 감독의 문카페에 가서 커피를 마시고
룰루랄라~ 즐거운 마음으로 돌아왔습니다..^^ 문카페는 제가 두 번 정도..글을 올린 적이
있는데..오늘 가보니 사람들이 꽉 찬 것을 보아 야구팬들에게만 알려져 있는 것이 아니라
많은 분들이 찾아오시는 명소가 된 듯 싶네요..그럼 다녀왔으니 사진 몇 장 올려봅니다요.



올림픽공원 북2문 건너편에 있는 이태리 레스토랑 '알빠르코'







창가 자리에 앉으면 올림픽공원 체육관 지붕이 보입니다



아늑하고 편안한 느낌의 내부





주문을 하면 먼저 빵과 발사믹 식초가 들어간 올리브 오일이 나옵니다



상콤한 레몬에이드..^^



시저 샐러드



해산물이 들어간 알프레도 스파게티..나이가 들어갈수록 느끼한 음식이 마구 땡겨요..^^







해물 스파게티



요즘은 이런 성냥갑 보기가 참 드문데..??



한 개 들고 왔습니다..대학 다닐 때 모은 성냥갑이 두 상자나 집에 있답니다..ㅋ



자리를 옮겨 문카페로 왔습니다..다들 아시죠..?? 김경문 감독의 문카페..^^





다이노스 유니폼



배성재 아나운서가 다녀갔나 봅니다..??





신아람 선수의 사인이 담긴 머그컵도 보이네요



문카페 단골손님 이재우 선수..?? ㅋㅋㅋ 집이 근처라서 자주 찾아오는가 봅니다









울 팀의 준우승 메달



올림픽 금메달













오비베어스 22번 김경문 포수..^^



야구공 조명은 언제 봐도 멋져요..^^



집에 들어오는 길, 눈에 띄어서 찰칵~!!



잘 보셨으면 아래 손가락 한 번 눌러주시고..그 바로 아래 광고도 한 번만 눌러주시면 캄사..^^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에버두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0.31 18:35

    파스타가 제대로인대요?? ㅎㅎ얼핏보기엔..
    전 소인배인지..아직도.. 아니, 영원히
    달감독 !!용서할수가 없네요 ㅜㅜㅜ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2.11.01 00:56 신고

      저는 커피감독이 더 용서가 안 되네요..ㅠㅠ
      달 감독도 말이 자진사퇴지 양 감독처럼 경질의 경우라고
      생각하는지라 달 감독에 대해서는 별 배신감?은 없어요..^^

  2.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1.01 15:56

    오늘 즐거운 시간 보내고 계시죠? 저희 집에서 성내천길 따라 걸어가면 북2문 나와요~
    저번주에 올림픽공원 다녀왔는데 너무 이쁘더라구요.. 가까운곳에 공원과 야구장이 있어...
    송파가 참 좋아요~ ^^

  3. baile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11.19 23:06

    저도 토요일, 오늘 두 번 문카페 다녀왔습니다. 토요일에 갔을 때는 2층에 사람도 많고 야구팬 아니신 분들도 앉아서 도란도란 담소하는 풍경이었는데 오늘 6시 이후에 갔을 때는 저 혼자뿐이더군요. 저야 혼자 조용히 차 마시며 책 읽을 수 있어서 좋았지만요. 8시 쯤 넘어 가니까 커플과 일행 세 명이 오시던데 야구팬들이신 것 같았어요, 말씀하는 내용-이대형 기아행-을 들으니. 오늘은 크랩케익과 아메리카노를 마셨는데 다음에 갈 때는 와플 먹어 봐야겠어요, 별사랑 님 사진 보니까 너무 맛있어 보여요. 올림픽 공원 근처에 산다면 저녁먹고 동네산책하다가 들리기에 딱 좋은 곳이었어요. 아메리카노도 리필되어서 좋았어요.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3.11.19 23:24 신고

      어머..한참 전에 올린 글에 댓글을 길게 달아주셨네요..고맙습니다..^^
      카페가 올림픽공원 앞이라 야구와 상관없이 오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저도 조만간 시간을 내서 지인들과 한 번 들러봐야겠습니다..ㅋ

대전에 다녀왔습니다..뭐 특별한 일이 있어서 간 것은 아니고 그냥 놀러간 것입니다..ㅎㅎㅎ
부산에 사는 지인과 각각 서울과 경기도에 사는 저와 지인..이렇게 세 사람이..그 중간지점인
대전에서 만나서 비록 일곱 시간 정도의 짧은 만남이었지만..이것저것 구경하고 맛난 음식도
많이 아주 많이 먹고 왔습니다..^^ 두산베어스를 사랑하는 우리 세 사람..만나서 점심을 먹고

한창 공사 중인 한밭야구장에 갔는데요 헉~ 공사현장을 직접 눈으로 보니 과연 5월 10일까지
리모델링이 가능할지 모르겠습니다..-.-; 현장에서 일하시는 분에게 여쭤보니 올 겨울 날씨가
너무  추웠던 관계로 공사 진행이 수월치가 않았다고 하시더라구요..ㅠ 모쪼록 안전한 가운데
공사가 진행되길 바라면서..멋진 모습으로 야구팬들 앞에 나타날 한밭야구장을 기대해봅니다.

야구장을 나와 대전에서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유명한 빵집 '성심당'에 갔습니다..저는 이번
방문이 두 번째인데요 여전히 사람들로 북적북적 거기에 여전히 큼지막하게 잘라주는 시식용
빵까지 보는 재미와 먹는 재미가 있는 곳이..바로 대전 성심당인 것 같습니다..아직 못 가보신
분들이 계시다면 한 번 가보세요..프렌차이즈 빵집이 난무하는 요즘에 정말 멋있는 곳 같아요.

시간 가는줄 모르고 빵 구경을 하던 우리 셋..다음 행선지로 정한 곳은 한국과학기술원입니다.
흔히 카이스트라고 하는 곳이죠..공부 잘 하는 사람들은 어떻게 생겼는지 아시나요..?? 맞아요
공부 잘 하게 생겼더군요..ㅋㅋ 맑은 공기를 마시면서 캠펴스를 한 바퀴 돌아보고 나왔답니다.

점심 먹고 야구장..성심당에서 커피와 빵을 먹고 카이스트..그리고, 다시 은행동으로 돌아와서
거리구경을 하고 쇼핑도 하고 오부지게 저녁까지 잘 챙겨먹고 한 사람은 대전역에서 부산으로
나머지 두 사람은 저녁 10시에 방송하는 '해를 품은 달' 본방사수를 위해..열심히 운전을..ㅎㅎ
곧 야구시즌이 시작될 것이고 한밭야구장이 리모델링을 마치면 우리는 다시 대전에 갈 겁니다.



오전 11시 30분 대전 도착



점심을 먹기 위해 간 곳은 대전시 서구 만년동에 위치한 대나무통밥집..이름난 곳이라더군요





더치 커피를 아시나요..?? 아주 맛난 커피죠..부산에서 올라온 지인이 선물로 갖고왔어요..ㅎ



밥 먹기 전에 이런저런 음식들이 계속 나옵니다..열심히 먹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연잎밥



한밭야구장에 도착하니 가장 먼저 한화이글스 버스가 반겨주네요..^^





써니와 고 옆구리..올해 좋은 활약 부탁해요~!!





한창 리모델링이 진행중인 한밭야구장



많이 진행됐겠지..하고 들어가 봤는데..?? (일하시는 분에게 허락 받고 들어갔답니다..ㅎ)



허억~!!











독수리들이여~ 올해도 멋진 모습 보여주시길





이것은 야왕의 의자와 탁자..?? 너무 소박(?)하십니다



야왕놀이를 한 번 해봤습니다..ㅋㅋㅋㅋㅋ









안전하고 무사하게 공사가 진행되길 바랍니다



관중석이 이렇게 늘어난다고 하네요





야구장을 나와 은행동에 있는 성심당으로



빵이다



빵..빵



케이크가 다양하게





빵이 나올 때마다 이 종소리가 울려펴진답니다









커피 한 잔 그리고 빵..^^



성심당을 나와 유성구에 있는 한국과학기술원에 도착







곧 학위수여식이 있는 모양인데 이렇게 학위받는 사람들 현수막을 다 붙여놓는 것 같더라구요





다시 은행동으로 왔습니다





우리는 지금 저녁을 먹으러 갑니다..여기는 이태리 식당 브루스케타 대전점입니다



올리브오일에 찍어먹는 빵, 일품이죠











먹고..또 먹고..카하~



차와 후식..홍콩에서 애프터눈티를 마시는 기분입니다



이 음식점은 풀무원에서 운영하는 곳인데요 저는 코엑스점을 몇 번 가본 적이 있네요



다 보신 후에는 그냥 가지 마시고 바로 아래에 있는 손가락도 한 번씩 꾹~!! 눌러주세요..ㅎ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곰탱이동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2.24 09:26

    피곤하실텐데.. 주무시지도 않고 바로 후기 올리셨네요..ㅎㅎ
    넘넘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올해는 전국에 있는 야구장 순회공연을 한 번 해볼까요..ㅋㅋ

  2. 박지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2.24 15:06

    저도 모임에 꼭 한번 껴보고 싶습니다..

  3. 포에버두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2.24 17:19

    한화 이글스 차 앞에서 두산팬이.. 사진을..ㅋㅋ 압권입니다^^
    대전 성심당 빵집 함 가보고 싶어지네요^^
    저도 이 모임이 넘넘 부럽다는^^;;;
    두산베어스를 사랑하는 아줌마들 모임 만들면 어떨지요?? 회장님으로 추대할께요 ㅋㅋㅋ 제발요~~

  4. 왕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2.25 00:41

    먹고 또먹고 멀미하고 또 먹은 막내 다녀갑니다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