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드디어! 서유럽 2개국 7박 8일 여행의 일곱째날과 별 의미는 없지만 인천공항에 발을 내딪는

마지막날입니다..호텔에서 체크아웃을 하고..루체른 시내를 잠깐 돌아보고 리기산으로 가는

산악열차를 타고 산에 올라 풍광을 감상하고..공항이 있는 취리히로 가서..또 잠시 구경하고

아쉬운 마음으로 공항으로 이동, 11시간 정도 비행기를 타고..무사히 돌아왔다는 얘기..ㅎㅎ

 

지난 1월 중순에 여행 계획을 잡고 여기저기 알아보다가 다녀온 첫 번째 유럽여행..저에게는

자유여행이 잘 맞는 편이지만..상황에 따라, 동행자에 따라 패키지 여행을 하는 것도 그다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하면서..다음 편에서는 서유럽 7박 8일 패키지여행 비용을 올려드릴게요.

 

아침 일찍 일어나서 산책 겸 스타벅스에 가서 커피 한 잔..^^

 

 

비가 내렸다 말다..그래도 멋진 루체른의 아침 풍경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나무 다리라는 '카펠교'

 

 

이른 아침이라 지나가는 사람들이 없어서 걍 타이머 맞춰서 휴지통 위에 놓고 찰칵..ㅋ

 

 

 

 

서서히 날이 밝아옵니다

 

 

이번 여행지의 마지막 호텔..루체른 로트하우스(Rothaus) 호텔

 

 

프랑스혁명 당시 전사한 스위스 용병을 기리기 위해 제작했다는 빈사의 사자상입니다

 

 

빈사 상태로 누워있는 사자 옆에는 백합꽃이 새겨진 방패가 놓여있네요

 

 

 

먹고싶다, 마카롱

 

 

먹고싶다, 빵..ㅋ

 

 

하늘 좀 보소

 

 

 

 

루체른 시내 돌아보기

 

 

 

버스 오는 시간을 알려주는 안내판

 

 

아침과는 사뭇 느낌이 다른 카펠교

 

 

진짜 그림 같죠..?? (사람은 빼고..ㅋ)

 

 

 

 

마트에 가서 커피 구경..커피가 정말 저렴하더라구요

 

 

대충 구경하고 집합장소로 갑니다

 

 

리기산으로 올라가는 열차를 타러 가는 중

 

 

루체른 호수..이게 호수여, 바다여....

 

 

드디어 리기산으로 올라가는 (미니)열차 탑승

 

 

 

아래와는 사뭇 다른 풍경들이 펼쳐집니다

 

 

 

눈..눈..눈

 

 

 

계속 눈이 내리는 리기산 정상..ㅠㅠ 그래서 멋진 풍경을 볼 수는 없었지만 괜찮아요

 

 

 

멋진 나무조각품

 

 

 

가념품들이 하나같이 예쁜데 하나같이 비쌈..ㅠㅠ 마그넷 한 개에 8,9유로씩

 

 

 

맥가이버칼..ㅋ

 

 

장관입니다..^^

 

 

 

 

 

울 일행들

 

 

 

 

온천이 참 좋다는데 구경만..ㅠㅠ

 

 

케이블카에서 바라본 루체른 호수..암튼 잘 보고 갑니다

 

 

리기산에서 내려와 점심을 먹으러 간 곳..여기가 어디냐..??

 

 

 

암튼 이런 메뉴의 점심이었어요

 

 

 

식사를 마치고 동네 구경

 

 

 

 

 

퀴스나흐트 암 리기(Kussnacht am Rigi)라는 마을인가 봐요

 

 

 

 

 

호수와 산

 

 

백조는 아니고 거위인 듯..ㅋ

 

 

 

 

 

설정샷을 찍어봤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

 

 

같이 여행을 했던 모녀일행

 

 

성당인지 교회인지 모르겠으나

 

 

 

 

꽃도 이쁘고 모자 상도 이쁘고 그래서 한 장..^^

 

 

 

취리히로 들어왔습니다..ㅋ

 

 

샤갈의 스테인레스 작품이 있다는 프라우뮌스터 교회

 

 

이건 스위스에서 가장 큰 로마네스크 건물이라는 그로스뮌스터 교회

 

 

트램이 주요한 교통수단인 듯 싶어요

 

 

ㅋㅋㅋㅋㅋ

 

 

 

귀엽귀엽 트램

 

 

카메라를 들고 서있는 우리에게 활짝 웃으면서 다가오신 할아버지

열심히 찍어주신 건데..비록 배경은 잘렸지만 우리가 잘 나왔다..ㅋ

 

 

 

 

스위스 맞네..ㅎ

 

 

드디어 모든 일정을 마치고 공항 도착

 

 

 

 

애써 외면한 면세점 초콜릿들..넘넘 예쁜 게 많더라구요..ㅠㅠㅠㅠ

 

 

드디어 돌아갑니다

 

 

 

울 아가에게 줄 선물..^^

 

 

 

바이~!!

 

 

 

다행히 만석이 아니라..영감님, 밥먹고 누워서 숙면..^^

 

 

 

 

도착~!!

 

 

공항버스 기다리는 중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ellbijou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4.15 15:01 신고

    으아ㅜㅜ 여행가고싶다 ㅠㅠㅠㅠ

  2. 빽하인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4.17 11:10

    시간 몬내서 몬가는사람은 어트케 해요~~~ ㅠㅠ
    리기산.....왠지 북한에 있는 산같은 느낌이....ㅋ
    어쨌든..저쨌든...언제나 언니가 부러운 저..왔다가요~ ㅋ

여행 여섯째날..드디어 스위스로 넘어가는 날입니다..ㅋ 7박 8일의 일정 중에서 이탈리아에서

5박을 하고 스위스에서는 꼴랑 1박을 하는 것이 전부..ㅠㅠ (거기에 마지막 1박은 비행기..-.-)

워낙 물가가 비싸기로 유명한 곳이 스위스인지라 패키지 여행객으로서 이해가 되면서도 다소

서운한 이중적인 마음..ㅎㅎㅎ 여하튼, 우리는 이번 여행의 마무리를 스위스에서 하게 됩니다.

 

여섯째날 일정은 아주 간단했어요..이탈리아의 숙소에서 오전 7시 30분에 나와서 스위스 고고

버스로 4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체르마트로 이동해서 돌아보고 다시 3시간쯤 되는 루체른으로

가서 호텔에 묵는 것이 전부..다소 밋밋한 일정이죠..?? 그런데 체르마트에서 루체른으로 가는

고속도로에서 하필 교통사고가 많이 나서 시간이 꽤 지체됐다는 거..ㅠㅠ 암튼 심플하게 끝~!!

 

 

이탈리아에서의 마지막 숙소..미토호텔..여기 신축한지 얼마 안 돼서 깨끗하고 좋아요

 

 

어디에서 마셔도 맛있는 이탈리아 커피..^^

 

 

 

달리고 달려 스위스 국경을 넘는 중

 

 

 

역시 다르네요..눈이 쌓인 산

 

 

눈으로 덮힌 마을

 

 

 

다들 구경하느라 정신없음

 

 

 

마테호른으로 가는 기차

 

 

 

마테호른에 가려면 이렇게 체르마트까지 기차를 차고 갑니다

 

 

이 열차표는 다시 이곳에 올 때까지 잘 갖고 있어야 함

 

 

 

 

ㅋㅋㅋ 재밌다

 

 

 

 

날씨 참 끝내준다

 

 

체르마트에서 마테호른을 보러 다시 기차를 탑니다

 

 

스키타러 가는 사람들도 많고 관광객들도 많고

 

 

드디어 우리가 많이 봤던 그 봉우리..마테호른이 보입니다

 

 

 

높이 4,478m의 마테호른..스위스와 이탈리아 국경에 있는 산이라네요..우리가 많이 봤던

파라마운트 픽쳐스와 토블론 초콜릿의 로고로 사용되고 있는 봉우리죠..정말 멋짐..ㅎㅎ

 

 

스키타는 사람들도 정말 장관

 

 

봉우리 끝을 안 보여주네요..날씨는 괜찮은데..ㅠㅠ

 

 

유럽에서 가장 높은 곳을 오가는 기차를 타고 지금 계속 올라가는 중

 

 

저 보드 좀 보소..ㅋㅋㅋ

 

 

지금 계속 기차로 올라갑니다

 

 

 

고르너그라트에 도착

 

 

 

드디어 도착~!! 특이한 스티복을 입은 사람과 사진 한 번 찍어봤어요.ㅋ.ㅋ

 

 

 

스키어들에게는 정말 지상천국인 나라 스위스

 

 

 

울 곰돌이 출세했다..^^

 

 

 

 

ㅎㅎㅎ

 

 

어설픈 하트..^^;;

 

 

개인적으로 이 사진..아주 맘에 들어요..^^

 

 

여기를 봐도

 

 

저기를 봐도 눈..눈..눈

 

 

 

보일락 말락 산봉우리..ㅠㅠ

 

 

 

까마귀와 마테호른

 

 

 

 

ㅋㅋㅋㅋㅋㅋㅋ

 

 

 

 

 

마테호른을 뒤로 하고 하산하는 기차

 

 

 

 

기차역 시계가 오메가..^^

 

 

 

호텔과 마을을 오가는 말택시

 

 

점심식사

 

 

 

 

 

 

 

마테호른을 보고 숙소가 있는 루체른으로 가는 중..맑았던 날씨가 비로 바뀌고 중간중간

교통사고도 많이 나고..ㅠㅠ 그래서 길이 많이 막혔는데요 그래도 이동 중이라 정말 다행

 

 

루체른 호텔 입성..이번 여행의 마지막 숙소가 되겠네요

 

 

 

짐을 풀 사이도 없이 식당으로 고고고..중식이 제일 저렴한가 오늘도 중식..ㅠㅠ

 

 

이거 마싯다..?? 아마도 우리나라 사람이 운영하는 음식점인 듯 싶네요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