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2023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1억관중 돌파 기념이벤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6.03 써니와 두목곰 - 형님들의 투혼으로 만들어낸 영봉승 (14)
  2. 2010.06.02 히메네스 투수, 타자들을 너무 믿었나요..?? (2)

7이닝 완벽투구 김선우 투수, 4타수 3안타 3타점의 김동주 선수
오늘 경기는 두 형님이 만들어낸 아름다운 합작품이었습니다..^^

 

어제의 패배를 완벽하게 설욕한 경기..그것도 1회 말에 다섯점을
뽑아내면서 쉽게 승부를 결정 지었던 경기..물론 좋기는 합니다만
한 게임을 잘 하고 한 게임을 못 하고..그런 패턴이 예전에 비해서
자주 일어나고 있는 것 같아 한편으로는 아쉬운 마음도 있습니다.

 

잘 하는 팀이란 기복이 없어야 하는데 부쩍 심해진 기복으로 인해
경기를 지켜보는 팬들의 마음은 하루하루 널을 뛰고 있거든요..ㅠ
김현수 선수의 안타가 없었다는 게 아쉬웠던 경기..고영민 선수가
언제쯤 예전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을까 궁금했던 경기..어찌했든
공동 2위에서 단독 2위가 된 베어스..원정 6연전, 파이팅하시길..^^



1억관중 달성기념 팬서비스 3일쨋날..선착순 600명에게 유니폼을
제공하는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왔는지 그 줄이 엄청 길었습니다





끝없는 줄..줄..줄







행운을 얻으신 분들, 유니폼을 입으셨네요..^^



잘못된 배분으로 인해 쿠폰을 지급받지 못 했다고 격렬하게 항의하는
팬들..그러나 각 출입구를 통해 정상적으로 쿠폰지급이 됐다고 합니다
유니폼과 맞바꾼 쿠폰을 보여줘도 수용하지 못 하고 격렬하게 항의를

 

하기도 했고 이 와중에 약간의 실랑이도 있었던 듯 합니다..제가 3일간
모두 이벤트 참석을 하면서 지켜봤지만..크게 문제가 없었다고 생각을
하는데 그것을 받아들이지 못 한 팬들 때문에 눈쌀이 찌푸려 졌습니다.



고원준 투수의 인터뷰를 지켜보고 있는 번사이드 투수







1회 말, 김동주 선수의 쓰리런





즐거운 히메네스 투수



곧 이어 이성열 선수의 쐐기 투런포



히메네스 투수, 바쁩니다..^^



두 분..ㅎㅎㅎ





하늘에 떠가는 비행기를 바라보고 있는 고창성 투수







경기가 안 풀려서 그런지 답답한 김현수 선수



맏형이 호투한다







열심히 응원하는 턱돌이



가수 백지영 씨



김용만 씨도 오셨네요



개그콘서트 '나를 술푸게 하는 세상'의 이광섭 씨



전날 경기의 패배를 완벽하게 설욕한 베어스







내일부터 치뤄질 대전과 광주 6연전을 위해
원정버스에 오르고 있는 선수들의 모습입니다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신이 등판할 때마다..타자들이 점수를 잘 내줘서 좋았다고 했던
히메네스 투수..가끔, 그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히는 법이죠..ㅠㅠ
거기에 잘 던지다가 갑자기 난조를 보이면서 대량실점..또 그동안
잘 도와주던 타자들도 안타는 제법 많이 쳐냈으나..점수로 연결을
시키지 못 하면서 1대 7의 제법 큰 점수차이로 패배하고 말았네요.

 

그동안 화요일 경기에서 전패를 기록했다는 히어로즈, 수요일에는
비교적 승률이 좋다고 하더니 이번에도 그 영향이 미쳤는가 봅니다.
반면, 안타 7개로 겨우 한 점의 득점에 그친 베어스..좋은 기회에서
점수를 못 내주니 투수가 맥이 빠질 수 밖에 없을 겁니다..어제처럼
투타가 조화롭게 맞는 경우가 있다면 오늘은 반대의 상황인 셈이죠.

 

내일 선발투수는 김선우 선수와 배힘찬 선수..두 선수 모두 상대팀
전적이 1승 0패..아주 흥미진진한 경기가 될 듯..기대해 봅니다..^^



1억관중 돌파를 기념하여 어제에 이어 오늘도 팬서비스의 일환으로
선착순으로 모자교환권을 나눠줬는데요 경기 시작 서너시간여부터
사람들이 줄을 서있었습니다..선거일이라서 그런지 더욱 많았던 듯





이런 모자를 하나씩..2만 5천원 상당의 모자라고 하니 괜찮지요..??







저 위부터 저 아래까지..^^



모자를 받기위해 줄을 서있는 사람들







장민익 투수와 정대현 투수



요즘 인기 상종가를 치고있는 고원준 투수입니다







이 모자가 팬 서비스로 주어지는 것..^^



선발 히메네스 투수





ㅎㅎㅎ







인기짱 이종욱 선수



2회 초, 강정호 선수의 투런홈런



다소 가라앉은 분위기



정재훈 투수가 불펜에 잠시 나왔네요



6이닝을 던지고 물러나는 히메네스 투수, 표정이 안 좋습니다



팅커벨..ㅎㅎㅎ 하루살이라고 하네요..야구장에 많이 날아다니는 넘입죠



넥센 승리, 3연패 탈출



사인을 해주고 있는 김민우 선수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