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2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울 베어스가 그래도 요 몇 년간 꾸준하게 가을야구를 했는지라..가을에도 제 블로그에는 항상

야구후기가 올라왔는데..그랬는데..ㅠㅠ 올해는 뭐 다들 알다시피 아깝게 5위도 아니고 6위로

시즌을 끝내는 바람에..가뜩이나 시간이 널널한 제가 더욱 더 널널한 시간을 누리고 있고..^^;

블로그에 마땅하게 올릴 글도 없고..그래서 옆모습만 보고 왔던 오리의 앞모습을 보고 왔네요.

 

어제까지 며칠 동안 비가 계속 내려..석촌호수에 있던 러버덕이 잠시..달걀프라이가 됐다는데

오늘은 아주 화창한 가을날씨로 돌아오고..오리도 다시 돌아오고..울 베어스만 원래 모습으로

다시 돌아오면 되겠는데..^^; 개인적으로는 썩 맘에 들지는 않지만 새로운 감독이 선임됐으니

모쪼록 내년 시즌에는 올해보다 훨씬 나은 모습을 보여주길..결국 기승전야구얘기로 끝..?? ㅋ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입니다..송파구에 오랫동안 살았지만 몽촌토성역은 처음 이용해봤음..ㅋ

 

 

 

날씨가 정말 좋죠..?? 모처럼 하늘도 파랗고..^^

 

 

 

오늘 지인과 이곳에서 점심을 먹었는데요..헉~!! 지인이 10시 35분에 와서 번호표를 받았는데

그 대기번호가 무려 135번이라고 하더군요..번호표를 받고 집으로 갔다가 저와 약속한 시간인

오후 1시에 다시 왔는데 그때 바로 들어갔느냐면..아니아니, 한 시간 정도 더 기다렸어요..-.-

 

 

 

번호가 불리우길 기다리면서 바라본 저 멀리 제2 롯데월드..으, 넘 높아서 싫어요..-.-

 

 

 

 

드디어 밥먹으러 들어갑니다..ㅋ

 

 

 

 

 

냠냠냠~!!

 

 

이것도 냠냠~!!

 

 

그리고 오리를 보러 석촌호수로 갔습니다..ㅋ

 

 

여기저기 셀카봉으로 사진들 찍느라고 정신이 없네요

 

 

안녕, 러버덕~!!

 

 

플로렌타인 호프만이라는 네덜란드 출신의 공공미술 작가가 만들어낸..러버덕 (고무오리)

전세계 곳곳을 누비면서..사람들에게 꿈과 희망을 준다고 하는데..사실 뭐 우리나라에서는

바로 뒤에 있는 제2 롯데월드 개장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과 교통란 등..여러가지 안 좋은

것들에서부터 시민들의 눈을 돌리게 하려고..롯데그룹에서 석촌호수에 띄운 것이지요..-.-

 

 

셀카봉 파는 아저씨..단속이 심해서 많이 팔리지는 않는다고 하심..^^;;

 

 

평일 오후인데도 사람이 참 많네요

 

 

오리를 경호(?)하는 저분은 눈치 조금 없으신 듯..병풍처럼 물러나서 서계시지 저렇게 떡하니

서있어서 사람들이 사진에 다 나온다고 투덜투덜..ㅋㅋ 한 사람은 저 멀리에 서있든데 말이죠

 

 

 

날씨가 좀 추워서 그런가 입술이 많이 텄네..??

 

 

 

잘 보이지는 않지만 립글로스 발라주는 거여요..ㅎㅎㅎㅎㅎ

 

 

멋지네

 

 

사진이 좀 별루지만 암튼 인증샷..^^

 

 

 

 

 

 

 

 

 

레몬주스 한 잔 마시고

 

 

여기에도 오리가 있네요..귀엽귀엽~!!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며칠만 지나면..제가 생일을 맞이하는데요..오늘 오후에 지인이 미리 축하를 해준다면서
맛난 점심과 커피를 사줬습니다..몇 번째 생일인지 알려달라구요..?? 아니 그걸 왜요..??

됐고..ㅋㅋㅋ 올림픽공원 근처에 있는 파스타집에서 적당히 느끼한 알프레도 스파게티를
맛나게 먹은 후 야구팬들이 즐겨 찾는 명소..김경문 감독의 문카페에 가서 커피를 마시고
룰루랄라~ 즐거운 마음으로 돌아왔습니다..^^ 문카페는 제가 두 번 정도..글을 올린 적이
있는데..오늘 가보니 사람들이 꽉 찬 것을 보아 야구팬들에게만 알려져 있는 것이 아니라
많은 분들이 찾아오시는 명소가 된 듯 싶네요..그럼 다녀왔으니 사진 몇 장 올려봅니다요.



올림픽공원 북2문 건너편에 있는 이태리 레스토랑 '알빠르코'







창가 자리에 앉으면 올림픽공원 체육관 지붕이 보입니다



아늑하고 편안한 느낌의 내부





주문을 하면 먼저 빵과 발사믹 식초가 들어간 올리브 오일이 나옵니다



상콤한 레몬에이드..^^



시저 샐러드



해산물이 들어간 알프레도 스파게티..나이가 들어갈수록 느끼한 음식이 마구 땡겨요..^^







해물 스파게티



요즘은 이런 성냥갑 보기가 참 드문데..??



한 개 들고 왔습니다..대학 다닐 때 모은 성냥갑이 두 상자나 집에 있답니다..ㅋ



자리를 옮겨 문카페로 왔습니다..다들 아시죠..?? 김경문 감독의 문카페..^^





다이노스 유니폼



배성재 아나운서가 다녀갔나 봅니다..??





신아람 선수의 사인이 담긴 머그컵도 보이네요



문카페 단골손님 이재우 선수..?? ㅋㅋㅋ 집이 근처라서 자주 찾아오는가 봅니다









울 팀의 준우승 메달



올림픽 금메달













오비베어스 22번 김경문 포수..^^



야구공 조명은 언제 봐도 멋져요..^^



집에 들어오는 길, 눈에 띄어서 찰칵~!!



잘 보셨으면 아래 손가락 한 번 눌러주시고..그 바로 아래 광고도 한 번만 눌러주시면 캄사..^^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야구인에서 물러나면..오랜 소망이었던 작은 카페를 운영해 보고 싶었다는
前 베어스 감독이자 現 다이노스 초대감독으로 내정된 德將 김경문 감독님
그 김경문 감독님의 이름에서 딴 '문(MOON)'카페가 어제 오픈을 했답니다.

어제는 약속도 있고 잠실에서 홈경기도 있어서..못 가보고 오늘 다녀왔네요.
많은 화환과 화분 속에서 아는 이름을 찾는 재미도 쏠쏠했고 커피 주문하고
야구공 선물도 받았고 머그컵도 한 개 구입했답니다..마침 박보현 매니저도
자리에 계셔서 얘기도 나누고..손시헌선수도 축하차 방문을 해서 얼굴 보고
짧은 시간이었지만 새로 개업한 카페라 구경거리가 많아서 참 좋았네요..^^

개업 이튿날이라서 그런지..구경 겸 커피 마시러 오시는 분들이 꽤 많더군요.
2층에는 야구팬을 위한 스크린과..흡연자를 위한 흡연실도 마련되어 있어요.
어제는 야구장을 가기 전에..방문해 주신 분들이 많았다고 합니다..앞으로는
주류와 간단한 먹을 거리도 판매할 예정이라고 하구요..그럼, 사진 올립니다.



지인을 만나 먼저 점심을 먹었습니다..선물도 받았구요..^^



올림픽공원 맞은편에 있는 '문'카페..바로 앞에 공영주차장이 있습니다



반가운 이름이 보이네요..영화배우 손창민 씨..^^





올라갈 매상은 올라간다..ㅋㅋㅋㅋㅋ



김광수 감독대행이 보낸 예쁜 화분









베어스의 윤석민 선수겠죠..??









써니 투수의 축하화분





동네주민의 개업축하 화분..ㅎㅎㅎㅎㅎ











커피 마시기 좋은 공간이라기 보다는 야구 보기 좋은 공간인 2층..^^







여기는 흡연자들을 위한 공간입니다..넓직하더군요



박보현 매니저가 보이네요..아니, 이제는 '문'카페 총지배인 님이라는











제가 오고나서 얼마 지나서 손시헌 선수가 카페에 왔더군요



박보현 카페 지배인 님과..^^



커피맛이 아주 좋다고 말하고 있는 손시헌 선수





머그컵 한 개 구입했습니다





베어스 공이 다 떨어져서 히어로즈 공으로 받아왔어요









후기를 보신 후에는 바로 아래에 있는 손가락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오후에 점심 먹으러 올림픽 공원 안에 있는 음식점에 갔다가
마침 생각이 나서 가봤습니다..처음에는 기념관 안에 있는 줄 알고
들어가서 물어봤더니 광장에 있다고 하대요..보니까 그냥 바닥에..ㅋ







류현진 투수의 손은 의외로 참 곱고 예쁘지 않습니까..??



가만 보니 투수들의 손이 야수들의 손보다 더 작고 예쁜 것 같습니다.





시드니 올림픽 때 메달을 딴 선수들의 손도 보입니다..^^







로우볼을 외치며 공을 패대기 친 그 손..^^;





단체종목이라서 정말 손이 한가득입니다..ㅋㅋ



끝으로 혼자 외롭게 있는 마린보이 태환 군의 손을 보시죠.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