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서현진 아나운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10.08 부상으로 얼룩진 준PO 1차전 - 실책 네 개의 롯데, 연장 역전승 (5)
  2. 2009.04.06 09시즌 개막, 아찔하게 첫 승~!! (3)

다들 이미 아시겠지만 결론부터 먼저 말을 할까요..?? 연장까지 치루는 치열한 접전 끝에
2012년 준PO 1차전은 롯데 자이언츠가 먼저 미소를 지었네요..그것도 실책을 무려 네 개
(사실 다섯 개라고 해도 무방합니다만)나 범했음에도 승리를 거뒀다는 놀라운 사실..ㅠㅠ

1회 말, 선두타자 이종욱 선수와 2번 타자 오재원 선수의 연속안타로..산뜻하게 출발했던
베어스..그러나 득점에는 실패하고 말았는데..이 1회 말이 개인적으로 제일 안타까웠네요.

거기에 경기 초반부터 니퍼트 선수가 제구력 난조로 네 개의 볼 넷을 내주고..투구수까지
많아졌는데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4회 초에 무려 석 점을 뽑아내면서 여유있게 앞서가기
시작했던 자이언츠..그러나 5회 말에 송승준 선수의 보크과 함께 연달아 나온 수비수들의
어이없는 실책..거기에 간만에 터진 적시타로..바로 넉 점을 내면서 역전에 성공한 베어스

아~ 정말 대단했었는데 말입니다..베어스 팬들의 대부분은 승리를 생각하고 있었을 텐데
야구라는 게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것을..오늘 새삼스럽게..깨달았고나 할까요..??
강민호 포수의 부상이 롯데 선수들의 꺼져가던 투지를 불태우지 않았을까 생각이 듭니다.

대타로 나와 동점 홈런을 쳐낸 박준서 선수도 놀랍지만 9회 말 결정적인 끝내기 찬스에서
트라우마로 남아있는 아웃을 당한 김현수 선수의 타구도 참 놀랍고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오늘 두 팀에서 부상 선수가 속출했는데..과연 이것이 2차전에서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는
저도 모르고 여러분도 모르는 일..유명한 말을 다시 한 번 되새겨 봅니다..'야구 몰라요~!!'





레알 베어스 팬이신 듯..^^



서현진 아나운서





가을에 훨훨 나는 선수가 바로 더칸브이죠


준 PO 1차전 시구를 위해 야구장에 도착한 가수 수지 孃





한석준 아나운서도 야구장에 오셨네요



홍수아 씨도 등장





오재원..오재일 형제..ㅋ



미디어데이에 참석했던 세 사람이 나란히







제 공을 받아주세요







수지야..난 니가 정말정말 좋은데 시구할 때마다 지면 그건 곤란하다야..ㅠㅠ







1회 말, 선두타자 이종욱 선수의 기분 좋은 안타



그러나 득점에는 실패









초반 투구수와 볼넷이 많았던 니퍼트 투수




ㅠㅠ















5회 말, 상대투수의 보크와 실책, 안타로 바로 넉 점을 내면서 역전성공~!!







절친 두 분





이종욱 선수의 호수비에 고마움을 표하는 니퍼트 투수



김재호 선수 오늘 참 잘 했지 말입니다



우익수가 홈으로 던진 공이 튀어오르며 강민호 포수의 눈을 강타했습니다..ㅠ









어쩔..ㅠ





아, 8회 초..동점 투런홈런을 허용한 홍상삼 투수











9회 말, 잘 맞은 타구가 그만..ㅠ



가을남자 용덕한









상대선수의 기습번트를 잡으려던 투수와 1루수 충돌..아이고~















1차전 승리는 롯데 자이언츠가 가져갔습니다



우리가 언제 1차전을 제대로 이겼남..힘내자구요~!!









경기가 끝나고 허전한 속을 채운 음식..술은 안 마셨구요..ㅋ







후기를 다 보신 후에는 아래 손가락 한 번 눌러주시고  그 아래 광고도 한 번만 눌러주세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몽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0.09 02:34

    앙 이런경기는 이겨줘야쉅게 가는뎅 아웅~

  2. 꼴데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0.09 03:19

    잘 보고 갑니다~

  3. 포에버두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0.09 09:27

    보다~보다~ 이런경기를 다 보네요..ㅠㅠㅠ2010년 처럼 리버스 스윕 !! 기대합니다^^

  4.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0.09 09:37

    ㅠㅠ 오재일 선수는 괜찮은지 모르겠네요...어제 다리 절둑거리면서 나가는데...롯데응원단에선 좋다고 어기여차..노래나 부르고...참내... 오늘 노경은선수를 믿어봅니다.. 제발..김현수도..쫌..ㅠㅠ

  5. 서푼오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0.09 15:15

    듣기 좋으라고 하는 얘기가 아니라... 두산이 1차전 승리했으면 시리즈 스웝도 가능했는데... 1차전을 내주면서..."3승 2패로 플옵 진출한다"에 내 왼 팔뚝을 건다. 아차차차차차!!!(넘 오바했나?) 내 왼 팔뚝에 난 털 하나 건다! ^^;

09년 프로야구가 드디어 시작됐습니다.
그런데 wbc 때문인지 이미 한참 전에 개막을 한 것 같죠..??
4개 구장 모두 만원사례..정말 야구에의 뜨거운 열기로 후끈
달아오른 4월 첫 주말이었습니다.

양팀 선발은 김선우 투수와 윤석민 투수

두 팀 모두 개막전에서 기필코 승리하겠다는 의지가 보여집니다.
1회초, 첫 타자를 몸에 맞는 볼로 내보낸 이후 바로 1점을 내준
김선우 투수..작년 같았으면 바로 흔들렸을 텐데 다행스럽게도
잘 막아냈습니다..재빨리 마음을 추스린 것이 승리의 발판이
된 것이 아닐까 생각이 되네요.

고영민 선수의 3루 태그아웃이 아쉽긴 했으나 그래도 1회말에
바로 한 점을 따라붙은 베어스..양팀 1회 공격시간이 얼마나
길었는지..무려 45분에 가까운 것으로 기억이 됩니다.
야구는 흐름이 중요한 경기라는 것이 느껴졌다고나 할까요.

5회말, 4,5,6번의 연속안타로 대거 5점을 획득하며 6대 1로
여유있게 앞서가기 시작한 베어스..중심타선이 이렇게
호쾌하게 점수를 내준 것이 얼마만인지..정말 흐뭇하더군요.
wbc에 참석했던 막강의 외국선수들이 제대로 쳐내지 못 했던
윤석민 투수의 공을 울 선수들이 그렇게 잘 쳐내다니 대단합니다..^^

그렇게 다섯 점이나 앞서가고 있으니 승리는 문제없다고 생각됐는데
역시 야구 몰라요..6회 초에 한 점을 내주더니 8회 초에 다시 3점을
더 내줘서 6대 5로 겨우 한 점차이..그러나 너무 늦게 타선의 물꼬가
터진 기아..8회말에 이종욱 선수에게 1타점 3루타를 내주면서 패배를
하고 말았습니다.

wbc에서 수위타자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해줬던 이용규 선수와
컨디션 난조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 했던 이종욱 선수..두 선수가
한국프로야구 개막전에서는 뒤바뀌고 말았던 것이 시즌 첫 경기의
승패를 좌우한 게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수위타자의 중요성이
톡톡하게 드러났던 경기였지요.

기아는 선발 윤석민 투수의 난조가 큰 문제였지만 두산은 임태훈,
이재우 투수로 이어지는 중간계투의 난조가 문제인데..물론 겨우
한 번 경기를 치룬 것이라 성급한 걱정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들지만
그래도 제대로 한 번 되짚어보는 것이 결코 나쁘지만은 않을 것이라
생각이 됩니다.

일요일 경기에도 구름떼 같은 관중이 몰려들길 바라면서..



지정석은 일찍 매진이 됐더군요



두산베어스 골수팬인 MBC의 서현진 아나운서





김현수 팬클럽에서 만든 달력이라고 합니다.



신발끈 단디 묶어매고 있는 현수 선수



나도 마운드에 올라가고 싶다..?? - 그런 표정입니다..ㅋ



왓슨 선수의 가족입니다..귀여운 두 아들와 아름다운 부인이군요



가족을 찾고있는 왓슨 선수



친화력이 좋은 왓슨 선수..이 선수, 저 선수에게 스킨쉽을 아낌 없이





선수단 소개





우리는 단짝





박찬호 선수의 응원메시지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손시헌 선수의 눈빛





여기로 들어가라구요..?? (보면 몰라~!!)





조피디..하나님이 아니라 하느님입니다요..^^



오세훈 시장의 시구공을 휘두르는 이용규 선수



입장권이 작년보다 크기가 크게 바뀌었습니다



현수 선수, 시헌 선배가 넘 좋은가 봐요..^^







이종욱 선수 팬클럽 '런투유'에서 만든 39번 모자입니다





양팀 열렬한 응원전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한 두산베어스



수훈선수는 김선우 투수와 김동주 선수입니다



여기저기 기자들에게 인터뷰 요청을 계속 받았던 김현수 선수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뿌듯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4.06 17:46

    야구부인님 블록이 업뎃 되는거 보니 진짜 야구시즌 시작이 실감나네요~ 저는 기아팬인데.. 아실려나요? 전엔 ㅍ이라고 남겼었는데^^;; 두산이랑 경기 재밌게 잘 봤습니다. 역시 두산 타선 무섭던데요? 홍성흔선수랑 이혜천선수가 없어도 짱짱하더군요.
    지인의 말로는 현수선수가 기아에서도 인기 폭발이었다고 하던데^^
    아휴 현수선수 타팀팬인 제가 봐도 배가 부릅니다.
    사진 잘 봤어요^^

  2. 권혁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4.12 10:00

    개막전 애국가 교회도 아니고 ㅉㅉ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