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2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제목만 봐도 내용이 다 보이죠..?? 그렇습니다..ㅎㅎㅎ 제가 무 수확을 끝으로..7개월여 간의

농부생활을 끝냈다는 얘기인데..이것도 농부라고 할 수 있냐 라고 하시면..달리 할 말이..^^;;

아, 그래도 서울하늘 아래 아파트 옥상에서 이렇게 여러 가지 작물을 키워본 저, 인정 좀..??

 

암튼 어제 오후, 탐스럽게 자란 무를 무려 아홉 개나 수확했네요..무가 자라는 모습을 지켜본

텃밭이용자 몇 분은 내년에 당첨되면 당신들도 무를 심겠다고 하실 정도로 정말 잘 자랐어요.

벌레가 창궐을 하던 배추와 달리 무는 그냥 물만 제때 잘 주면 되고 손가는 게 거의 없답니다.

 

그리고 무가 자라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소위 꿀잼이라고 할 정도로 재미가 있더라구요.

아파트 옥상을 이용하는 것이라 다른 주민들에게 불편을 주지 않으려고 추첨을 통해 몇 명만

뽑고 텃밭 크기도 작아서 뭔가 크게 해보고 싶은 분들에게는 다소 실망스러운 생각이 들수도

 

있는 옥상텃밭이지만..저는 아주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그러다고, 전원생활을 꿈꾸면서

흙과 함께 살리라..그러지는 않았다는..ㅋ 저는 도시 아니 서울을 좋아하는 사람이거든요..^^

끝으로, 제 블로그에서 옥상텃밭과 관련된 글을 읽고 싶으면 '텃밭'으로..검색을 하면 됩니다.

 

 

10월 10일에 찍은 사진인데 정말 무가 오동통하니 아주 잘 크고 있지 않나요..?? ㅎㅎㅎ

 

 

 

 

무청도 파릇파릇

 

 

약이라는 것을 전혀 안 하니 무잎에는 구멍이 슝슝~

 

 

조금씩 물들어가고 있는 나무들

 

 

저 멀리 남한산성..^^

 

 

남한산성 옆에는 저렇게 올레 KT가..ㅋㅋㅋㅋㅋ

 

 

집 근처에 서울공항이 있다보니 전투기들이 엄청 날아다녀요

 

 

고개만 돌리면 보이는 저 넘의 제2 롯데월드

 

 

이건 엊그제, 29일에 찍은 사진인데..헉~!! 날씨가 좀 추워지기 시작하니 잎이 누르딩딩~!!

 

 

옹기종기..사이좋게

 

 

저 위에 있는 10월 10일 사진보다 확실히 단풍이 많이 들었지요..??

 

 

 

드디어 무를 수확하는 날입니다..바로 어제, 10월 30일에 찍은 사진들입니다 (아래 사진까지)

 

 

컥~!! 땅속에 파묻힌 아래 부분은 별로 없네요..?? 아무래도 밭이 작다보니 그런 듯..^^;

 

 

학교 수업이 없는 아들녀석이 도와줬어요..^^

 

 

아들 없다~!!

 

 

이렇게 무려! 아홉 개나..ㅋㅋㅋ

 

 

 

동글동글 잘 자라지 않았습니까..속이 꽉 차서 제법 묵직하더라구요

 

 

아주 촘촘하니 잘 영글었죠..??

 

 

 

경비 아저씨에게 무 한 개 드렸더니 그 자리에서 깎아서 드시기에 한 조각 먹어봤습니다

 

 

경비 아저씨에게 하나 드려서 남은 무는 여덟 개

 

 

잘 씻어놨더니 더 보기 좋네요

 

 

 

아삭아삭~!!

 

 

 

수확 기념으로..ㅋㅋ 일단 가장 손쉽게 할 수 있는 쇠고기 무국을 끓이기로 했어요

 

 

납작하게 썬 무에 천일염을 뿌려서 살짝 놔둡니다..그래야 간이 배고 무가 꼬들꼬들해져요

 

 

 

보글보글 잘 끓고있는 쇠고기 무국

 

 

 

제가 만들었지만 참 맛있더군요..제가 키운 무라서 그런지 더더 맛있었구요..ㅎㅎㅎ

 

 

직접 키운 무로 깍두기를 담갔습니다

 

 

깍둑썰기를 해서 천일염을 뿌려놓은 무

 

 

40~50여분쯤 놔주면 무가 알맞게 절여집니다

 

 

무에서 나온 물

 

 

잘 절궈진 무는 씹는 맛이 더 쫄깃해집니다

 

 

고추가루를 뿌리고

 

 

까나리액젓을 적당히 넣습니다

 

 

저 달래처럼 보이는 파도 제가 재배한 건데요 날씨가 추워지면서 잘 안 크더라구요..ㅠㅠ

 

 

버물버물~

 

 

 

그렇게 저는 수확한 무로 무나물과 깍두기와 쇠고기 무국을 끓였습니다..밥상이 무판임..^^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밤늦게 동계올림픽을 보느라 정신없는 분들이 많을 텐데 다들 건강에 신경 쓰셔야죠..??
내일은 정월 대보름이자 밸런타인데이입니다..또한 안중근 의사가 사형을 선고받은 날이기도
합니다..셋 중에 어느 것에 가장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좋을지는 각자 맘대로 하십시오..ㅋ

정월 대보름은 음력 정월 그러니까 음력 1월에 맞이하는 보름(15일)날을 말합니다..이 정월에
맞이하는 보름날이..예전, 우리 선조들에게는 매우 큰 명절이었다는데..요즘은 그냥 지나가는
명절인 듯 보입니다..그래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오곡밥과 나물을 먹고..귀밝이술을 마시고
부럼을 깨며..한 해 동안의 안녕과 건강을 기원하죠..그래서 저도..정월 대보름을 하루 앞두고
오곡밥과 아홉 가지 나물을 만들어 봤습니다..올해도 다들 건강하시길 진심으로 바랄게요..^^



찹쌀에 기장, 수수, 차조, 서리태, 팥, 울타리콩이 한묶음으로 돼있는 한살림 오곡밥 셋트



이렇습니다..^^



기장과 수수와 조는 다 합하면 됩니다



물에 몇 번 씻은 후 조리질



찹쌀을 씻은 후 물에 담가서 불립니다



팥은 물에 한참 담가놔도 잘 불려지지 않으므로 반드시 끓는 물에 삶아줘야 합니다



대충 삶아진 팥..아주 무르게 삶지 않아도 됩니다





저는 씻어놓은 오곡밥 재료(바로 위 사진)에 흑미와 쥐눈이콩을 같이 넣었어요



오곡밥에 넣을 물은 소금간을 약간 하는 것이 좋습니다..그래야 밥맛이 더 좋다는..^^



마른 가지와 마른 호박은 물에 담가놓고



일반적으로 정월 대보름에 먹는 나물은 여러가지 다양한 마른 나물로 만들어 먹는데 아무래도
마른 나물은 불리고 데치고 손이 많이 가는지라..그냥 뭐 좋아하는 나물로 알아서 만들면 돼요



시금치 데치는 중



나물에 들어가는 기름은 참기름 보다 들기름을 사용하는 것이 더 맛납니다..^^



도라지입니다..저는 나물을 볶을 때 소금과 파 이외에는 넣는 양념이 없습니다..다진 마늘을
넣어도 되지만 저는 나물 고유의 맛을 그대로 느끼고 싶어서 향이 강한 마늘을 사용 안 해요



취나물



가지나물



느타리버섯



무나물..볶기 전에 소금에 살짝 절였다가 물기를 짜낸 후 볶으면 됩니다..달달하니 맛나다는



무시래기



나물을 볶는 사이 오곡밥이 다 됐습니다~!!



김이 한소큼 나가게 주걱으로 잘 저어줘야 밥이 더 맛나다는 거, 다들 아시죠..??



어떻게 하다보니 무려 아홉 가지 나물을 대충 다 만들었음..ㅋㅋㅋㅋㅋㅋ









쇠고기 무국을 끓일까..된장국을 끓일까..고민(?)하다가 된장국을 끓였네요



쇠고기 양지에 무시래기와 시금치 그리고 두부가 들어간 된장국



팔팔팔~~~



짜쟌~!! 오곡밥과 나물로 차려낸 정월 대보름 밥상입니다..아 그런데 같이 먹을 사람들이
하필 회식에 저녁약속이 있어 다 늦는다는..ㅠㅠ 그래서 이렇게 혼자 저녁을 먹게 됩니다





아홉 가지 맞음..^^



윤기가 좌르륵 흐르는 오곡밥..ㅋ



내가 만들었지만 참 맛나네요..ㅋㅋㅋㅋㅋㅋㅋ



부른 배를 두드리며 '별에서 온 그대'를 봅니다



내가 넘넘 좋아하는 두 사람..^^





딸내미가 제작(?)한 모둠 초콜릿컵과 내가 700원 주고 산 마켓오 빨간리본 달린 초콜릿..ㅋㅋ



글을 올린 것은 대보름 전날이지만..2014년 정월 대보름에 찍은 보름달 사진 몇 장 올립니다
앞베란다에서 찍은 사진인데..혹시나 보름달을 못 보신 분들, 이 사진을 보며..소원을 비세요





멋지죠..?? 나뭇가지 뒤에 숨어있는 보름달..ㅋ

 


맛(?)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에 있는 손가락 추천 꾹..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