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분류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1467건

  1. 2006.08.28 역시 줄을 잘 서야..^^
  2. 2006.08.25 여행 잘 다녀왔습니다 (4)
  3. 2006.08.21 저, 잠시 떠납니다..^^ (2)
  4. 2006.08.15 내 마음에 쉼표 하나 찍자
  5. 2006.08.13 행복에 이르는 여덟가지 요가동작
  6. 2006.08.11 꿈의 그라운드..^^
  7. 2006.08.10 좋을 때와 그리울 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중국 여행 중에 발 맛사지를 받는 시간이 있었거든요.
태국이랑 홍콩에서는 여자분에게 받는 일반적인 맛사지였는데
중국에서는 남자는 여자안마사, 여자는 남자안마사에게 받는대요.


일종의 음양의 조화..뭐 그런 거라고 하더군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부분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불법퇴폐..음침한 맛사지를
생각해서인지 처음에는 그걸 어찌..?? 생각하는데 네버..이상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더라구요. 한 방에 예닐곱 명씩 모여서 받는 그런
집단 맛사지거든요. 물론 독방도 있고 그렇지만 관광객들은 대부분
단체로 가니까요. 암튼 방에 같이 들어간 일행이 8명..남자안마사들
역시 8명이 들어왔는데..오호라~ 제 전용 안마사가 젤 잘 생겼어요.


다들 부러워하는 눈치..크크~ 역시 인생은 한 방..아니 줄을 잘 서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그나저나, 아이들에게는
남자에게 맛사지 받은 거 말했는데 남편에겐 안 했어요. 삐칠까봐..^^

'잡다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넘 멋지죠..??  (0) 2006.08.29
역시 줄을 잘 서야..^^  (0) 2006.08.28
내 마음에 쉼표 하나 찍자  (0) 2006.08.15
행복에 이르는 여덟가지 요가동작  (0) 2006.08.13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늦은 저녁에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지금 피곤만땅..^^;
가는 날이랑 오는 날이랑 몸이 좀 안 좋아서 약간 고생했지만
선택받은 사람만 볼 수 있다는 백두산 천지를 보고와서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그 선택받은 행운이 앞으로도 있을까요..??

'Trip'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으로 보는 뉴질랜드 (1)  (0) 2006.10.26
번지점프를 하다..^^  (0) 2006.10.22
여행 잘 다녀왔습니다  (4) 2006.08.25
저, 잠시 떠납니다..^^  (2) 2006.08.21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렉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6.08.25 22:40

    연수언니!!!
    나두 소닉케어 오늘 받아왔걸랑요. 그래서 지금 네이버 블로그를 해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이되더라구요. 언니도 꼭 A 급 받으시길 바래요!
    근데 머리 파마~~했나봐요, 예쁜 뽀글이야~~

  2. mkpark9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6.08.26 00:06

    연수님 ~~ 저 주부동호회에서 연수님 소닉케어 올리신거 보고 저도 신청해서 체험활동 하고 있어요 먼저 이런 좋은 소식 알려주셔서 감사하고요 항상 새로운거 도전하시는 모습 보기 좋습니다~~~ 그리고 사진 너무 잘 나왔어요 ^^

  3. 中國日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01.07 20:56 신고

    대바악... 천지까지 보고 오셨네요.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6.01.07 21:48 신고

      백두산 가기 전날..그 아래 호텔에서 묵었는데..비가 엄청 왔었어요..천둥에 번개까지 치고..ㅠ
      그래서 밤새 천지신명이시여..비 그치게 해주시고 천지를 보게해 주세요..빌고 또 빌고..ㅋㅋㅋ

오늘부터 24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여행갑니다..^^
행선지는 북경이랑 연길, 백두산, 두만강, 용정..대충 이렇습니다.


얼마 전에 사이버 모니터로 활동하고 있는 곳에서 이벤트를 했는데
그게 당첨이 되서 (파워포인트로 제법 노력을 들여서 응모했었다는)
그 회사에서 운영하는 유기농 콩농장이랑 백두산 등을 돌아보는
20명의 체험단에 뽑혔어요..^^ 그래서 아쉽지만 잠시 떠납니다.


저 없는 동안 많은 분들이 좋은 활동을 보여주실 텐데..저는 그걸
못 하니 아쉽기도 하고 또 매일매일 글을 올리고 읽는 재미도 잠시
멈춰야 하고..흑흑~ 암튼 잘 다녀오겠습니다. 다녀와서 뵈어요..^^

'Trip'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으로 보는 뉴질랜드 (1)  (0) 2006.10.26
번지점프를 하다..^^  (0) 2006.10.22
여행 잘 다녀왔습니다  (4) 2006.08.25
저, 잠시 떠납니다..^^  (2) 2006.08.21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염까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6.08.21 09:44

    너무 좋으시겠어요 3박4일~~~
    혹시 풀무원??? 저도 풀무원인데 ㅎㅎㅎ
    애기가 너무 어려서 신청도 못했답니다
    잘 구경하고 오세요 나중에 많은 이야기 부탁드릴게요~

  2. 지인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6.08.22 18:00

    왓... 진짜 부럽네요.... ^^ 안녕하세요? 예전부터 많이 뵈왔는데... 그렇다고 저 스토커는 아닙니다. ^^;; ㅋㅋㅋ 저도 두산 팬이거든요....
    카페를 지키고 있는 사람들 몫까지 해서 좋은구경 많이 하고 오세요~ ^^

* 마음 비우기

사람이 나이가 들어갈수록 많아지는 것은..?? 바로 걱정이라고 한다.
'사서 걱정한다..'라는 말이 나온 것도 아마 그런 이유 때문일것이다.
걱정이 많다는 건 그만큼 생각이 많다는 것일 수도 있겠지만 걱정은
걱정일 뿐 따라하지 말자..이거다..^^; 우리의 머리 속과 마음속에는

항상 많은 생각이 들어있다...그러한 것을 잠시 비워내는 시간을 갖자.
하지만 늘 이것저것 채우려고만 하던 습성이 남아있어 머리와 마음을
비운다는 게 분명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물론, 비우기 전에 끊임없이
채우려고 하는 우리들 마음속 욕심부터 버리는 것이 옳은 것이겠지만,

자신을 낮추고 덜어내면서 행복을 얻을 것인가 아니면 자신의 분수에
안 맞게 높은 곳만 바라보며 꾸역꾸역 채워 넣기만 할 것인가..그것에
대해 잠시라도 생각을 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은...어떠할까.
눈높이를 낮춘 만큼 세상은 더 넓어 보이고 한층 여유로와 질 것이다.


* 공간 비우기

우리들이 사는 집을 휙 한 바퀴 돌아보면..비어있는 공간이 거의 없다.
벽에는 가족사진, 그림, 벽시계 거기에 달력까지..우리 집에도 달력만
안 걸려있을 뿐, 나머지는 다 걸려있다..^^ 여름이면 대나무 돗자리를
깔고 겨울이면 카펫을 깔고..여백의 아름다움을 모른 체, 늘 무엇인가

끼우고 채우고 붙이고 깔고..그리고 너무나 협소한 공간에 살고있다고
투덜이 스머프처럼 항상 불평불만이 가득하다. 어쩜 우리는..지금까지
비어있는 공간을...부담스러워 했던 것은 아닐까..그리고 너무 많은 걸
필요로 했던 것이 아닐까..텅 빈 벽이 전해주는 충만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 아마도 여백이 전하는 소리가 들려올 것이다.

* 시간 비우기

요즘 사람들 중에는 바쁘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갓 태어난 아기도 매우 바쁘게 보이는 세상이다.) 시간들이 없다.
바쁘다는 말이 사랑해..보다도 많이 쓰이는 것 같다..^^; 오죽하면 바빠
죽겠다..라는 말까지 나올까..우아한 불란서 식당에서도 우리들은 항상
바쁘고...여유롭게 보내야 할 휴가지에서도 우리들은 항상 정신이 없다.

누군가를, 무슨 일인가를 위해 시간을 보내고 난 후에 얻어지는 자투리
시간 그 짧은 시간동안 하늘 한 번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우리들은 이미
시간 비우기의 여유로움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가을이 우리에게 성큼!
들어왔다. 풍요로운 이 계절, 우리...쉼표 하나 찍는 기분으로 비워보자.
마음과 공간과 시간을 비운 그 곳을 여유가 들어가서 가득 채울 것이다.

'잡다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줄을 잘 서야..^^  (0) 2006.08.28
내 마음에 쉼표 하나 찍자  (0) 2006.08.15
행복에 이르는 여덟가지 요가동작  (0) 2006.08.13
좋을 때와 그리울 때  (0) 2006.08.10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잡다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줄을 잘 서야..^^  (0) 2006.08.28
내 마음에 쉼표 하나 찍자  (0) 2006.08.15
행복에 이르는 여덟가지 요가동작  (0) 2006.08.13
좋을 때와 그리울 때  (0) 2006.08.10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야구광이거든요..응원하는 팀의 홈경기는 항상 야구장에서 관람
때로는 원정도 가는..野生野死 인생..^^ 그래서 야구장의 푸른 잔디와
야구공을 보면 늘! 가슴이 뛴답니다..제 인생에서 아주 소중한 것이죠.

 

'꿈의 그라운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수들, 곰 머리띠 하다..^^  (0) 2006.09.26
무지개가 뜬 야구장..^^  (0) 2006.09.18
주말 야구장 풍경  (0) 2006.09.17
꿈의 그라운드..^^  (0) 2006.08.11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른 아침에 맡는 커피냄새. 비오는 날, 남한산성을 감싼 물안개.
窓을 열자마자 들어오는 바람. 문득 꺼내든 책 속에 들어있는 오래된 편지.
바싹 마른 수건. 선글라스를 끼고 보는 거리의 풍경. 사각사각 그어지는 연필 소리.
늦가을, 낙엽 떨어지는 소리. 스웨터 소매를 길게 늘여 손 감추기.

낯선 길을 달리다 만나는 낯익은 길. 야구장 가는 뚝방길 옆 노오란 해바라기.
비오는 날, 야구장. 잘 익은 수박 터지는 소리. 팥빙수 안에 들어있는 찰떡.
길을 걷다 들려오는 좋아하는 음악 한 곡. 알맞게 뜸 들여진 쌀밥과 잘 익은 김치.
긴 꼬리를 남기며 하늘을 가르는 비행기. 떡볶이와 초밥.

나는 이런 것들을 좋아한다..그리고 나는,

 


겨울 밤하늘에 빛나는 오리온 자리. 갑자기 쏟아지는 소나기. 반가운 이의 전화.
어스름 저녁하늘. 그 하늘의 붉은 노을. 비오는 날, 네거리 신호등.
건빵 봉지 안의 별사탕.  잘 맞은 우익선상 2루타. 스물스물 어둠이 몰려오는 소리.

여름바다. 발가락 사이를 파고드는 모래. 우체국 계단을 오를 때.
갑자기 배가 아파 눈뜨는 새벽. 스파게티 돌돌 말아 한 입에 넣을 때.
하루종일 아무 것도 먹고싶지 않을 때. 하루종일 무엇인가 끊임없이 먹고싶을 때.
오래 전, 데이트하던 그 곳을 지날 때. 쌀쌀해지는 거리에서 느껴지는 왠지 모를 서글픔.

'사랑하는 연수에게'라고 쓰여진 편지를 읽을 때.

나는 그리움을 느낀다.

'잡다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줄을 잘 서야..^^  (0) 2006.08.28
내 마음에 쉼표 하나 찍자  (0) 2006.08.15
행복에 이르는 여덟가지 요가동작  (0) 2006.08.13
좋을 때와 그리울 때  (0) 2006.08.10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