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2023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오늘 경기에서도 패한다면..이번 시즌을 접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그런데 저뿐만 아니라..제 지인들도 그렇게 생각을 했다고 하더라구요..그만큼 오늘
경기가..아주 중요한 일전이었다는 것이지요..비록, 경기 후반에 아찔했었던 순간이
있기는 했었지만..다행히 위기를 잘 막아내고 재역전에 성공..4연패에서 벗어나면서
한숨을 돌렸습니다..너무나도 간만에 '베어스다움'을 보여준 멋진 뒷심야구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오늘 제일 칭찬을 해주고 싶은 선수는 선발로 나왔던 홍상삼 투수랍니다.
맘에 안 드는 모습을 보여준 적이 더 많지만..^^; 오늘만큼은 정말 에이스였으니까요.
물론 가장 큰 칭찬을 받아야 할 선수는..이성열 선수임에 틀림 없습니다..시즌 초반에
부진한 타격으로 맘고생이 많았던 이성열 선수..장염으로 고생을 많이 했었다고 알고
있는데요 이제 타격 좋아진 것을 다들 확실하게 느끼고 계시죠..?? 네, 다 나았답니다.

오늘 역시 요근래 몇 경기에서 보여줬던 멍 때리는 수비실책을 또 보여주고 말았지만
그래도, 다행히 위기를 잘 막아내고 승리를 따냈습니다..바로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것을 선수들 자신이..그 누구보다도 잘 알고있기 때문이죠..물론, 오늘 승리를 했다고
팀이 바로 살아나는 것은 아니겠지만..도약을 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길..기원해 봅니다.



늘 사이좋은 두 선수가 오늘도 다정히 걸어갑니다



안녕, 고 선수..^^





베어스데이를 맞아 경기 전에 사인회가 열렸습니다







두 경기 실책으로 침울한 용덕한 포수, 오늘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습니다







간절한 바람..그것은 바로 승리


 







오늘 경기에서 칭찬받아야 할 선수..바로 김동주 선수입니다







경기가 잘 안 풀리네..계속된 삼진





외야 깊숙한 타구를 멋지게 잡아낸 추승우 선수



너무 더웠던 오늘 날씨





감동 두 배 프로포즈였겠네요..응원팀이 승리를 했으니





파울볼에 맞은 어린이..괜찮겠죠..??




8회..어흑~ 동점과 역전을 허용하던 순간







8회 말 공격





삼진 세 개였던 오재원 선수, 드디어 안타를 때려냈습니다



잘 때린 타구가 정원석 선수 글러브로 빨려들어간 것을 보고 허탈해하던 김현수 선수





이성열 선수의 적시타로 재역전 성공



사랑해요..이성열~!!



똘똘 뭉친 베어스 덕아웃











4연패 탈출..드디어 이겼습니다





수훈선수는 홍상삼 투수와 이성열 선수









김현수 선수가 배트를 짧게 잡고 치라고 한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하는 이성열 선수
음~ 김현수 선수는 누가 도움을 줘야 할까요..?? 물론, 잘 하고 있지만 말입니다..ㅎㅎ







후기를 다 보신 후에 맨끝에 있는 손가락 한 번씩 눌러주시고 광고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