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요즘 밤늦게 동계올림픽을 보느라 정신없는 분들이 많을 텐데 다들 건강에 신경 쓰셔야죠..??
내일은 정월 대보름이자 밸런타인데이입니다..또한 안중근 의사가 사형을 선고받은 날이기도
합니다..셋 중에 어느 것에 가장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좋을지는 각자 맘대로 하십시오..ㅋ

정월 대보름은 음력 정월 그러니까 음력 1월에 맞이하는 보름(15일)날을 말합니다..이 정월에
맞이하는 보름날이..예전, 우리 선조들에게는 매우 큰 명절이었다는데..요즘은 그냥 지나가는
명절인 듯 보입니다..그래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오곡밥과 나물을 먹고..귀밝이술을 마시고
부럼을 깨며..한 해 동안의 안녕과 건강을 기원하죠..그래서 저도..정월 대보름을 하루 앞두고
오곡밥과 아홉 가지 나물을 만들어 봤습니다..올해도 다들 건강하시길 진심으로 바랄게요..^^



찹쌀에 기장, 수수, 차조, 서리태, 팥, 울타리콩이 한묶음으로 돼있는 한살림 오곡밥 셋트



이렇습니다..^^



기장과 수수와 조는 다 합하면 됩니다



물에 몇 번 씻은 후 조리질



찹쌀을 씻은 후 물에 담가서 불립니다



팥은 물에 한참 담가놔도 잘 불려지지 않으므로 반드시 끓는 물에 삶아줘야 합니다



대충 삶아진 팥..아주 무르게 삶지 않아도 됩니다





저는 씻어놓은 오곡밥 재료(바로 위 사진)에 흑미와 쥐눈이콩을 같이 넣었어요



오곡밥에 넣을 물은 소금간을 약간 하는 것이 좋습니다..그래야 밥맛이 더 좋다는..^^



마른 가지와 마른 호박은 물에 담가놓고



일반적으로 정월 대보름에 먹는 나물은 여러가지 다양한 마른 나물로 만들어 먹는데 아무래도
마른 나물은 불리고 데치고 손이 많이 가는지라..그냥 뭐 좋아하는 나물로 알아서 만들면 돼요



시금치 데치는 중



나물에 들어가는 기름은 참기름 보다 들기름을 사용하는 것이 더 맛납니다..^^



도라지입니다..저는 나물을 볶을 때 소금과 파 이외에는 넣는 양념이 없습니다..다진 마늘을
넣어도 되지만 저는 나물 고유의 맛을 그대로 느끼고 싶어서 향이 강한 마늘을 사용 안 해요



취나물



가지나물



느타리버섯



무나물..볶기 전에 소금에 살짝 절였다가 물기를 짜낸 후 볶으면 됩니다..달달하니 맛나다는



무시래기



나물을 볶는 사이 오곡밥이 다 됐습니다~!!



김이 한소큼 나가게 주걱으로 잘 저어줘야 밥이 더 맛나다는 거, 다들 아시죠..??



어떻게 하다보니 무려 아홉 가지 나물을 대충 다 만들었음..ㅋㅋㅋㅋㅋㅋ









쇠고기 무국을 끓일까..된장국을 끓일까..고민(?)하다가 된장국을 끓였네요



쇠고기 양지에 무시래기와 시금치 그리고 두부가 들어간 된장국



팔팔팔~~~



짜쟌~!! 오곡밥과 나물로 차려낸 정월 대보름 밥상입니다..아 그런데 같이 먹을 사람들이
하필 회식에 저녁약속이 있어 다 늦는다는..ㅠㅠ 그래서 이렇게 혼자 저녁을 먹게 됩니다





아홉 가지 맞음..^^



윤기가 좌르륵 흐르는 오곡밥..ㅋ



내가 만들었지만 참 맛나네요..ㅋㅋㅋㅋㅋㅋㅋ



부른 배를 두드리며 '별에서 온 그대'를 봅니다



내가 넘넘 좋아하는 두 사람..^^





딸내미가 제작(?)한 모둠 초콜릿컵과 내가 700원 주고 산 마켓오 빨간리본 달린 초콜릿..ㅋㅋ



글을 올린 것은 대보름 전날이지만..2014년 정월 대보름에 찍은 보름달 사진 몇 장 올립니다
앞베란다에서 찍은 사진인데..혹시나 보름달을 못 보신 분들, 이 사진을 보며..소원을 비세요





멋지죠..?? 나뭇가지 뒤에 숨어있는 보름달..ㅋ

 


맛(?)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에 있는 손가락 추천 꾹..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2.18 19:08

    비밀댓글입니다

쌉쌀한 맛으로 입맛을 돋아주는..고들빼기 김치를 좋아하시는 분들 많지요..?? 호남지방에서
많이 먹는 김치로 알려져 있는데..요즘은 서울은 물론..많은 지방에서 다 즐겨먹는 것 같아요.
인삼 씹는 맛하고 비슷해서 인삼김치라고도 한다는 고들빼기는 국화과에 속하는 식물입니다.

고들빼기 김치를 지금까지 몇 번 담가봤는데..이 김치의 관건은 쓴맛을 우려내는 것이랍니다.
쓴 게 보약이라고 일부러 이 쓴맛을 즐기는 분들도 있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는 우려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요..맛있자고 먹는 게 음식이잖아요..ㅋㅋㅋ 이 고들빼기는 쓴맛만 잘 우려내면

절반은 성공한 것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그 방법이 크게 어렵지 않아요..그냥 맹물에 소금을
적당히 넣어 녹인 물에 고들빼기를 담가놓으면 되는데..쓴 맛을 좋아한다면 몇 시간만 넣었다
헹궈내어 김치를 담그면 되고 너무 쓴 게 싫으면..사흘 정도 푹~ 놔두면서 우려내도 된답니다.

저는 딱 하루만 우려냈는데 요즘 나오는 고들빼기의 대부분은 인공재배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며칠씩 우려내지 않아도 된다는 게..제 생각입니다..^^ 고들빼기 김치를 사먹으려면 참 비싼데
직접 만들면 역시 저렴한 가격으로 많은 양이 나온다는..ㅎ 그럼 김치 만드는 법을 올려봅니다.



고들빼기 한 단에 3,200원..두 단 사왔습니다



전라도에서 많이 먹는 김치인데 재배지가 강원도..^^



뿌리를 씹어먹는 맛이 좋은 김치인데 다듬으려면 시간이 좀 걸리죠..-.-



잘 다듬고 씻어냅니다



잘 씻은 고들빼기를 소금물에 담가놓는데요 소금의 농도는 뭐 각자 알아서들 하세요..^^;;





몇 시간만 담가놔도 숨이 죽으면서 이렇게 쓴맛이 우려나오는 게 보이지요



소금물을 버리고 맑은 물에 잘 씻어냈어요



그리고 다시 한 번 소금물에 담가놓는데 이때 소금물 농도는 첫 번째 보다는 약하게 해줍니다



두 번째 담가놓은 것인데 역시나 이렇게 쓴 맛이 잘 우러났네요



마지막 세 번째는 소금간 없이 맹물에 잠깐 담가놨습니다



그 사이에 찹쌀가루로 풀을 쑤었습니다





고들빼기 김치에는 쪽파가 들어가야 더 맛이 좋답니다..^^



찹쌀풀에 마늘 약간과 고춧가루를 넣습니다..홍고추를 갈아 넣으면 더 좋은데 없어서 패스..ㅋ



잘 저어서 섞어냅니다



액젓을 넣어서 다시 한 번 섞어주는데 저는 가자미 액젓 한 가지만 사용했어요





버물버물~~



쪽파를 적당히 잘라 넣은 후 다시 한 번 버물버물..^^



맛나보이죠..?? 정말 맛있더군요.ㅋㅋㅋㅋㅋ





뿌듯뿌듯..이거 사먹으려면 도대체 얼마야..?? ㅋ



김치 담그면서 야구를 봤어요..오늘 플레이오프 3차전은 집관..^^



9회 초, 한 점 내주면서 4대 5가 되고 말았네요



울 팀 승리의 요정..최재훈 선수의 맹활약으로 한 점을 막아냈습니다



아, 님이시여..정말 어쩔..ㅠㅠ



공으로 태그하고 아웃인거 확인하고 걍 쓰러짐..ㅠㅠ



이겼다~!!



ㅠㅠ



좋아하는 거 맞죠..?? 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 손가락 꾹~! 그 아래 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10.20 01:04

    이제..오늘 경기 결과가 어떻게 되느냐.. 올라가느냐 5 차전을 하느냐..최재훈선수 단순 타박상이라고는 하는데..괜찮겠죠? 유희관투수 홧팅! 오늘 저희집도 고들빼기 다듬어서 담가뒀어요. 그게 소금물이였구나. ^^

  2. 봉달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0.26 13:00

    한살림회원이라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