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지난 8월 17일, 아파트 옥상텃밭에 무와 배추의 모종을 심어놓고..내, 이 녀석들을 잘 길러서

올 겨울에 김장을 담그겠다는..야심찬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요..아이고, 엉엉엉~!! 무는 정말

쑥쑥 잘 크고 있는데..배추는 어느 순간부터 벌레들의 먹잇감이 돼버려서는 이파리들이 그만

노랗게 시들시들..구멍 뻥뻥..ㅠ 농약 안 뿌리고 키우기가 그렇게 어렵다는 게..배추라죠..??

 

배추가 수백 포기나 된다면 모를까..꼴랑 열 포기도 안 되고 제대로 크지도 않았는데 목숨을

거는 것도 좀 그렇고 해서..뭐 이러다가 다 죽어버려도 할 수 없지 하면서..나름 버틸 때까지

버텨봤는데 그건 배추에게 넘 미안한 일인 것 같아서..^^; 그냥 뽑아버리기로 했습니다..ㅋㅋ

먹을 게 얼마나 많이 나오겠나..하면서 배추손질을 마치고 보니..헉~!! 제법 양이 많더라구요.

 

그 손질한 배추로 된장국을 끓여먹고 김치도 담그고 시래기도 만들어 놨으니..정말 보람차게

사용한 것이 분명 맞는 거죠..?? 작년에 텃밭에 배추를 심었던 분들은 수확을 하나도 못 하고

다 버렸다는데..그래도 저는 제법 많은 것을 얻었다는 것 아닙니까..ㅎㅎ 아래 올리는 사진은

잘 자라던 배추에 벌레가 들고..그래도 버텨보다가 뽑는 고난(?)의 과정을 담은 것입니다..^^

 

옥상텃밭에 관한 글을 더 보시려면 제 블로그에서 옥상텃밭이라고 검색하면 쫙 나옵니다..ㅋ

 

 

 

쑥쑥..무럭무럭 잘 크고있는 무

 

 

배추도 이때까지는 그래도 잘 자랐던 것 같은데..

 

 

속도 조금씩 잘 차오르고 있고

 

 

구멍이 숭숭 생기긴 했지만 그건 약을 안 치니 당연히 그런 것이죠

 

 

 

↑ 여기까지는 9월 19일에 찍은 사진인데 배추가 그래도 푸릇푸릇 잘 자라고 있었지요..ㅋ

 

 

위 사진에서 며칠 후 속은 여전히 잘 차고 있는 배추

 

 

그런데 이파리가 이렇게 조금씩 누래지기 시작하더라구요..-.-

 

 

↑ 여기까지 9월 22일에 찍은 사진..노을이 참 아름답죠..?? 저기 산이 대모산일 겁니다

 

 

음핫핫핫~!!

 

 

바로 전에 올린 사진이 22일 사진인데 불과 나흘이 지나서 애가 이렇게 됐어요..ㅠㅠ

 

 

속잎도 이렇게 슬슬 변해가는 것들이 생기기 시작했고 제충국을 뿌려도 그게 날아다니는

벌레나 쫓는 것이지..배추안에서 꿈틀거리며 서식하는 배추벌레를 죽이지는 못 하는지라

 

 

↑ 여기까지는 9월 26일에 찍은 것입니다

 

 

더 놔두면 배추가 도무지 남아나질 않을 것 같아 드디어 다 뽑아내기로 했습니다

 

 

싹뚝~!!

 

 

 

 

아홉 포기 배추..^^

 

 

배추손질을 하는데 헉~!! 이거슨..?? 그렇습니다..배추안에서 서식하는 벌레인 것 같아요..ㅠ

 

 

깨끗깨끗..ㅋ

 

 

구멍이 숭숭..볼품은 없지만 맛있게 생긴 배추입니다

 

 

손질을 다 하고보니 라면상자로 배추가 한가득..^^

 

 

그런데 이렇게 버린 것도 한가득..ㅋㅋㅋㅋㅋ ㅠㅠ

 

 

잘 자라줘서 이쁘구나..^^

 

 

배추를 뽑아낸 자리에는 한창 자라기 시작한 시래기무 모종을 옮겨 심었어요

 

 

 

깔끔하니 이쁘죠..??

 

 

정성스럽게 물을 뿌리고 있는 영감님..^^

 

 

배추 뽑다보니 시간이 어느새

 

 

아이고..이거를 언제 다 먹을까나요..??

 

 

생각 이상으로 엄청 많더라구요..ㅠㅠ

 

 

일단, 제일 먼저 배추된장국을 끓였습니다

 

 

 

배추가 달달한 것이 아주 맛나더라구요..ㅎ

 

 

내친김에 바로 김치를 담그기로 했습니다..소금에 배추 절여놓기

 

 

좀 이르게 수확을 했는지라 풋내가 날 수도 있어 김치에 들어갈 찹쌀풀을 쑤었습니다

 

 

적당하게 절여진 배추

 

 

가자미젓갈에 식은 찹쌀풀와 고춧가루를 넣었습니다

 

 

잘 버무린 후 파와 다진 마늘과 약간의 설탕을 넣고 잘 섞어놓기

 

 

 

버물버물~~ 배추겉절이 완정..아삭한 것이 정말 맛나더라구요..^^

 

 

↑ 여기까지가 9월 27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된장국 끓여먹고 김치 담그고..잎이 커다란 배추는 이렇게 엮어서 시래기로 만들고 있어요

 

 

이 사진은 어제, 10월 1일에 찍은 건데 정말 무가 김장무 크기로 자랐어요..ㅎㅎㅎㅎㅎ

 

 

배추가 사라진 곳을 지키는 무와 시래기무..^^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방송/인터넷/전화 가입!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0.02 21:36 신고

    잘 보고갑니다.
    티스토리는 이웃관리를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네요~
    우선 이웃맺고 있는데.. (링큰가??)
    자주 소통하며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답방은 100% 갑니다! ^^

  2. 임성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0.08 10:06

    알차네요 이런거 자주올려주세용

  3.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8.17 10:12

    저건 칼슘부족입니다. 석회고토를 이식 1~2주전에 넣고 흙을 뒤집어주면 됩니다. 그리고 이식 후 30일 경부터는 매일 1제곱미터당 1리터 이상의 물을 충분히 주어야합니다. 물과 칼슘이 부족하면 위와같이 잎끝이 물러지는 현상이 발생합니다.

저는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에서만 쭉 살아온..도시여자입니다..ㅋ 하지만 뭐 제가 살고있는

이 서울이라는 곳이..지금처럼 눈부시게 발전된 모습을 보인 것이..오래된 것은 아니랍니다.

나름 자연과 벗하면서 자랐다고 생각했는데 배추와 무를 키우다보니 아는 것이 없더라구요.

 

배추가 좀 커지자마자 어디에서 본 것은 있어서 끈으로 턱 묶어놓고 보기 좋다..그랬었는데

헉~!! 속이 차기 전에 그렇게 묶어주면 안 된다고 하더군요..여기저기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역시나 안 되는 것이었어요..ㅠㅠ 근데 농촌사람인 남편도 전혀 모르고 있었더군요..ㅋㅋㅋ

 

일주일 만에 묶었던 끈을 풀어주고 나니 확실히 배추가 쑥쑥 자라는 것이 눈에 보였습니다.

아, 그런데 배추에는 벌레가 많이 생긴다고 하더니 정말 구멍이 숭숭숭..배추벌레가 있기는

한 것 같은데 또 잘 보이지도 않고..그래서 또 검색을 해보니 '제충국'이라는 친환경 제품이

있어서 그것을 구입해서 뿌려줬습니다..암튼, 손바닥 만한 텃밭 하나 키우면서 이거 참..^^;

 

아래 사진들은..지난 9월 9일부터 9월 16일..오늘까지의 배추와 무의 모습을 담은 것입니다.

 

 

멋모르고 묶어놨던 끈을 다시 풀어놨어요..^^

 

 

 

 

무는 정말 잘 크더군요

 

 

구멍 숭숭숭..ㅠㅠ

 

 

 

발효액인 EM을 희석해서 뿌려주는 남편

 

 

노을은 어디에서 봐도 멋져요..^^

 

 

 

↑ 여기까지 9월 9일에 찍은 텃밭 모습입니다..^^

 

 

며칠 지나지도 않았는데 더 쑥 커버린 무

 

 

속잎이 계속 나오는 게 보이죠..??

 

 

 

 

↑ 여기까지는 9월 12일에 찍은 사진

 

 

 

탐스러운 무

 

 

 

구멍 송송..ㅠㅠ

 

 

저기 저 벌레를 보고 친환경이라 좋구나..하고 왔는데 찾아보니 배추를 다 갉아먹는 벌레..ㅠ

 

 

무잎을 말끔하게 따줬습니다..그래야 무잎으로 갈 영양분이 무로 간다고 하더라구요..^^

 

 

 

바로 옆에 있는 텃밭주인이 오랫동안 방치를 해놨기에 대신 사용해도 되는지 물어봤더니

그렇게 하라고 하기에 바로 대파모종을 심고 파씨와 시래기무씨는 각각 심었습니다..ㅎㅎ

 

 

땅부자 야구부인..^^

 

 

무청을 말리는 중

 

 

↑ 바로 위 사진까지는 9월 14일에 찍은 사진이구요..ㅋ

 

 

며칠 사이에 배춧잎에 구멍이 더 숭숭숭~~

 

 

벌레가 저기 안쪽까지 갉아먹으면 안 되는데..ㅠㅠ

 

 

무는 이틀 사이에 더 컸어요..^^

 

 

 

헉~!! 이틀 전에 뿌린 시래기무씨가 이렇게 새싹을 키웠네요..?? ㅎㅎㅎ

 

 

 

친환경 제품인 제충국을 구입해서 배추와 무에 칙칙 뿌려줬습니다

 

 

↑ 오늘, 9월 16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배추와 무의 이파리를 따서 말렸다가 시래기를 만들어 봤어요..이건 반나절 말린 거

 

 

이건 사흘 정도 말린 거..^^

 

 

시래기를 데쳐놓은 것인데 제법 괜찮지요..??

 

 

된장찌개를 끓였습니다..^^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몽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9.20 11:40

    앙 잘키우고 있네요,벌레없이 키우긴 힘든거죠 ㅋ 특히 파는상품은요.전 시골서 자라온 여자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