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2024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320x100

제목 그대로 항공사 회원등급 유지를 위해..탑승횟수를 늘리려고 후쿠오카 다녀왔습니다..^^;

국내선 왕복은 탑승횟수를 1번으로 쳐주지만 ..해외 왕복은 2번으로 쳐주는데요..이왕 이렇게

된 마당에 홍콩이나 다녀올까 하며 항공요금을 알아보니..?? 비싸도 너무 비싸졌더라구요..ㅠ

그래서 결정한 곳이? 제일 만만한 후쿠오카..이왕 가는 거, 온천이 있는 호텔로 예약했습니다.

 

호텔 안에 스파시설이나 큰 탕이 있다고 다 온천은 아니라는 거..진짜 온천은 天然溫泉이라고

명시가 돼있다고 합니다..그래서 그렇게 써있는 목욕탕(대욕장)이 있는 호텔로 예약을 했네요.

여기저기 다니지는 않았고 후쿠오카에서 버스로 40분 정도 걸리는 다자이후만 잠깐 돌아보고

도착한 날 저녁부터 돌아오는 날 아침까지..매일매일 열심히..온천수에 몸을 담궜습니다..ㅎㅎ

정말 대충 다녀온 2박 3일의 후쿠오카 나들이..그래도 여행은 여행이니 사진을 올려봅니다..^^

 

두산베어스 퀸즈데이 굿즈로 받은 정철원 투수 미니캐리어를 들고 가보렵니다

 

이번엔 다소 한산해 보이는 칼 라운지를 이용해 봅니다

 

아침을 안 먹어서 열심히 먹었습니다..ㅎㅎㅎ

 

근사하죠..??

 

수납력도 의외로 좋아요..생각 이상으로 많이 들어갑니다..^^

 

제주도와 차이 안 나는 거리인데 그래도 국제선이라고 기내식 나옴..ㅋ

 

타자 마자 내리기 시작..ㅎㅎㅎ

 

후쿠오카는 05년 도에 한 번 와봤습니다..무려 18년 만에..??

 

호텔이 있는 하카타역으로 가기 위해 버스 티켓을 구입합니다

 

한국어가 있으니 그거 누르고 구입하면 되어요

 

공항에서 하카타역은 버스로 7,8분 거리..요금은 270엔..넘 비쌈..-.-

 

이 버스는 공항과 하카타역만 오가는데 타기 전에 기기에서 티켓을

구입해도 되고..내리기 전에 현금으로 내도 되는데요 미리 잔돈으로

준비하는 게 제일 좋고 없으면 버스 안에 있는 기기에서 바꾸면 됨요

 

하카타역에서 도보 5분? 길어야 8분 정도 걸리는 야오지 하카타 호텔

만들어 진지는 좀 오래됐는데 리모델링을 해서 깨끗하다나..?? 그리고

위에서도 말했지만..천연온천 대욕장이 있어서..인기가 제법 많다네요

 

객실 어메니티는 따로 없구요 그냥 프론트에서 갖고가면 돼요

그리고 후쿠오카는 도시세라는 게 있는데 총 숙박비가 20,000엔

이하면 1인 1박에 200엔을..20,000엔 이상일 경우에는 1인 1박에

250엔을 내야합니다..저희는 숙박비가 2만엔이 넘고 2박이라서

총 1,000엔을 냈습니다..뭐 이런 뭣같은 게 있냐면 할 수 없지요

 

저걸 떼서 문앞에 붙여놓으면 됨

 

객실 예약을 할 때 트윈룸은 없어서 더블 슈페리어룸으로 예약을 했어요

아고다에서 예약을 했구요..2박에 304,000원이 들었습니다..출발 며칠을

남기지 않고 급박하게 예약을 해서 아마도 약간 비싼 듯..?? 할 수 없지요

 

참 복고풍이죠..?? ㅋㅋㅋㅋㅋ

 

깨끗한 욕실..근데 화장실 외에는 한 번도 안 썼어요

아침 저녁으로 대욕장에 가서 온천을 즐겼는지라..^^

 

첫날 저녁은 호텔 앞에 있는 주점 겸 음식점에서

 

신선한 생선..국산 100%, 정식 등등..뭐 대충은 알아보는..^^;;

 

하얀 건 종이요..까만 건 글씨로다..ㅎㅎㅎ

 

우리가 주문한 것은 고등어구이 정식과 회 정식

 

회가 많지는 않은데 신선해 보입니다

 

저거 맥주 아니고 물임..^^

 

사람이 가득한 거 보니 그래도 괜찮은 집인가 봅니다

 

2,630엔

 

저녁 식사 후 온천욕 하러

 

호텔 투숙객은 무료구요 일반인도 요금을 내고 이용 가능합니다

 

바나나 우유가 없어서 걍 흰 우유 마시고 취침..그렇게 첫날 끝~!!

 

4월 25일, 둘째날..조식 냠냠

 

아침을 먹고 하카타역으로 왔습니다

 

다자이후 행 버스 기다리는 중

 

하카타역에서 다자이후 까지 버스요금은 610엔

 

1천엔을 낸 후 1천엔으로 잔돈 바꿔서 다시 내는 중

 

다자이후에는 일본의 3대 신사 중 하나인 다자이후 텐만구가 있어요

이것 때문에 많이들 가는 거 같은데..저도 05년에 와본 적이 있습니다

 

여기에도 별다방이..??

 

일본은 어머니날만 있나봐요

 

여기저기 죄다 찹쌀떡 굽는 가게만 즐비

 

한 개 130엔..하나 사먹어 봤어요..다 아는 맛임..ㅋ

 

입구에서 한 장 

아직도 교복을 입는 일본 학생들

 

ㅋㅋㅋㅋㅋ

 

별로 느낌이 안 좋은..-.-

 

저게 기린이라고..?? 왜요..??

 

창포꽃

 

학문의 신을 모시는 다자이후 텐만구..저 소의 머리를 만지면

머리가 좋아진다나 뭐라나..?? 영감, 자기는 만져야 한다고..ㅋㅋ

 

간단하게 우동 한 그릇

 

캐널시티 구경

 

커피 한 잔

 

하카타역으로 와서 다시 저녁..ㅋㅋㅋㅋ

 

하카타역 데이토스 식당가에 있는 하마카츠

돈가스가 아주 유명한 집이라고 해서 와봤어요

 

저는 안심과 생선 반반 정식을 주문했고 영감은 등심 정식 주문

 

등심과 안심의 두께 차이..그렇게 저녁을 먹고 호텔로 돌아와

다시 온천욕을 열심히 하고 잠자리에 들었네요..둘째날 끝~!!

 

4월 26일..돌아가는 날

 

텐진 지하상가 구경을 하고 하카타역으로 가는 길

 

오른쪽에 섰다가 급히 왼쪽으로 바꿈..ㅋㅋㅋ

 

호텔 근처에 있는 스미요시 신사 앞..나무만 보면 사진 찍는 영감

 

여기도 유명한 신사라는데 뭐 나는 큰 관심 없다

 

강물 구경..무슨 강인지 모름..관심 없음

 

강 따라 호텔로 오는 길

 

체크아웃

 

비행기 타러 갑니다

 

입국장으로 들어와서 면세점 구경하는데..?? 오잉..?? 어디에선가

많이 봤던..낯익은 뒷모습과 얼굴..저분은..?? 그분이 맞는 거죠..??

 

물론 이번 여행에도 저는 매직을 들고 갔습니다..ㅎㅎㅎ

 

파리에서는 백건우 님을 만났는데 후쿠오카에서는 김성근 감독님을..??

 

사인도 받았습니다..물론 집에도 야구공에 받은 사인이 있습니다

 

디카페인 분쇄커피가 있어서 사왔어요

 

같은 비행기인 건 알았는데 바로 내 앞자리에 앉으시다니..ㅋㅋㅋ

 

이것 때문에 여행 온 건 아닌데 꼭 이것 때문에 온 거 같은..ㅎㅎㅎ

 

음, 하필 닭고기 주먹밥이라니..ㅠㅠ 닭을 안 먹는 나, 영감에게 헌납..ㅠㅠ

 

이후 몇 번이나 감독님과 마주치고 인사하고 마주치고 인사하고..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해 주세요..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320x100
Posted by 별사랑

|
320x100

오사카 (고베, 교토, 나라) 여행 둘째날..이날은 천년 고도의 역사가 흐르는 문화유적의 도시

교토(京都)로 이동해서 아라시야마(嵐山)와 키요미즈테라(청수사, 淸水寺)를 돌아보는 일정

아마시야마는 교토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로..아름다운 자연을 즐길 수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봄에는 벚꽃..가을에는 단풍..정겹고 아기자기한 면이 있는 동네임에는..분명한 것 같은데요

문제는 그 자연을 즐기려고 사람들이 많이 몰려와서..사람 구경을 더 많이 한다는 거..ㅋㅋㅋ

교토를 찾는 여행객에게 가장 인기가 많다는 청수사 역시..일 년 내내 사람이 많다고 합니다.

 

물론 제가 갔을 때도 사람이 뭐..ㅎ 암튼 두 군데 관광지 잘 구경하고 나라(奈良)로 넘어와서

고후쿠지(興福寺)와 나라마치(奈良町) 상점가를 돌아보고..호텔로 들어오는 것으로 일정 끝

이상하게 패키지 여행에서는 호텔 체크인을 한 이후에는..도무지 밖으로 나가기 싫어요..^^;

 

 

호텔 조식..정말 맘에 들어요..깔끔하고 맛나고 일식부터 양식까지 종류도 다양했습니다

 

 

사진에 다 담을 수는 없었지만..암튼 이것저것 다양하게 냠냠냠~

 

 

오사카에서 1박..나라에서 1박을 하는 관계로 밥먹고 바로 체크아웃~!!

 

 

 

자전거도로가 잘 돼있는 일본

 

 

오사카에서 교토로 가는 고속도로인데 엄청 막히더라구요..알고 보니 교통사고..-.-

 

 

트럭 세 대가 추돌..경찰차 등장..막히긴 했지만 우리가 사고 안 난 게 다행이지요

 

 

 

깜찍..ㅋ

 

 

원래 아라시야마를 둘러보고 점심을 먹어야 하는데 교통사고 땜에 시간이 늦어져서

점심식사를 하고 주변 관광지를 돌아보는 것으로 일정이 바뀌었습니다..두부요리가

유명하다는 교토..관광객들이 많이 와서 미리 저렇게 상을 다 차려놨든데..대단한 듯

 

 

보글보글 끓는 두부

 

 

두부 스테이크와 도시락

 

 

 

달달한 것이 흠이지만..ㅠㅠ

 

 

티비에서 많이 봤던 족욕탕..그냥 공짜인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더군요..??

 

 

죽림오솔길과 노노미야 신사 가는 길

 

 

레몬물에 오이를 담가놓은 건데..이 맛이 넘 궁금하더라구요..그래서 돌아올 때 꼭

사먹어봐야지 했는데 반대길로 오면서 깜박 잊어버리고..ㅠㅠ 맛있을 것 같은데..ㅠ

 

 

피클처럼 짜지는 않을 것 같은데

 

 

한국사람들이 정말 많이 오는 듯..한글이 떡하니 있는 것을 보면 말이죠

 

 

노노미야 신사 앞..신사, 별 관심없어서 걍 대충..ㅋ

 

 

 

대나무숲길인데요..인력거가 다니는 코스인 듯

 

 

저거 한 번 타려면 성인 1인에 우리나라 돈으로 4만원 정도 한다고

 

 

우와..게다 굽높이 보소

 

 

 

웨딩촬영을 하는 커플

 

 

맛있는 거 다 올려놓음

 

 

 

그린티 & 블러썸..반반 아이스크림..300엔

 

 

흐흐흐~

 

 

ㅋㅋㅋ

 

 

화창한 날씨

 

 

그린티 & 소이밀크(두유)

 

 

아이스크림을 몇 개나 먹은 게냐

 

 

도게츠교(도월교, 渡月橋)를 건너면 사랑이 이뤄지고 짝이 생긴다고

 

 

 

여행에서 날씨가 좋으면 절반은 성공한 거죠

 

 

 

 

 

 

저기 사람이 많은 거 보이죠..??

 

 

짱구가 좋아하는 꿀떡..근데 꿀떡인줄 알았더니 꿀간장떡..ㅠㅠ 짜고 달고..ㅋㅋㅋ

 

 

청수사 가는 길..도로가 아주 좁아요

 

 

 

울 가이드 님..정말 설명 열심히 하심..ㅋ

 

 

 

입장권 예쁨..^^

 

 

 

사람들이 많이 만지는 불상인가봐요..반질반질했음

 

 

단풍과 청수사

 

 

 

 

그냥 특이해서..^^

 

 

폭포 줄기가 세 개인데 건강, 학업, 연애라나 뭐라나..원하는 물을 마시면 된다나 뭐라나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세 개 다 마심요..ㅋㅋㅋㅋㅋ 나같아도 하나만 안 마신다..^^;

 

 

영감, 세 가지 물 다 받아서 한 번에 드링킹

 

 

 

나는 한 개씩 드링킹..ㅋㅋㅋ

 

 

 

기모노 빌려서 입고 다니는 여자들이 많아요

 

 

 

부처님 추울까봐..ㅋㅋㅋ

 

 

 

주황색을 보니 한화 이글스만 생각나고..ㅋㅋㅋㅋㅋ

 

 

청수사 인증샷..^^

 

 

청수사에서 내려오면 아기자기한 상점들이 많은데 뭐 그다지

살 거 없어서 대충 보고 내려왔어요..다 찰떡 아니면 과자..-.-

 

 

숙소가 있는 나라로 가는 길인데 다들 주무시는..??

 

 

유적지가 많은 사슴의 도시 나라(奈良)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고후쿠지(흥복사, 興福寺)

 

 

도시가 조용하고 고즈넉한 분위기

 

 

앗, 사슴이 나타났다..ㅋㅋㅋ

 

 

이 사슴이라는 녀석은 해가 지면 산으로 올라간다는데..근데 이 녀석은 안 올라갔..ㅋㅋ

사슴이 2천마리 정도나 돌아다닌다는데..해가 뜨면 내려오고 해가 지면 사라진다고..ㅎ

 

 

아기 사슴이라 덜 무서움..ㅋㅋㅋ

 

 

17~19세기 경 마을 모습을 볼 수 있는 지역..이름이 나라마치라는데 뭐 그냥 대충..^^;;

 

 

 

저기 걸어가시는 노부부..우리 패키지 일행..^^

 

 

 

달이 뜬 복흥사

 

 

 

열심히 사진 찍는 영감

 

 

저녁은 야키니꾸 뷔페식당

 

 

이것저것 다 있어요..그런데 퀄리티가 있어보이지는 않는..흔한 패키지용 식당..-.-

 

 

 

 

 

암튼 열심히 구워서 처묵처묵

 

 

솜사탕 기계도 있음..ㅋㅋㅋ

 

 

호텔에 도착..나라역 바로 옆에 있구요 첫날 묵었던 호텔과 같은

체인점인 듯..온천탕 있고 라면도 주는 도미인 나라 온야도 노노

 

 

이 호텔은 다다미 방식이라네요..신발 벗고 들어가고 캐리어 바퀴도 직원들이 다 닦아줌

 

 

 

깨끗깨끗..ㅋ

 

 

 

 

화장실마다 비상용 물통이 있어요

 

 

여성 온천탕은 비밀번호가 있음..가끔 남자들이 툭하고 들어온다나 뭐라나..ㅋㅋ

 

 

온천욕하고 심야 간식으로 주는 라면 후르륵~ 태어나서 이틀 연속 라면은 처음..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320x100
Posted by 별사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