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오사카 (고베, 교토, 나라) 여행 둘째날..이날은 천년 고도의 역사가 흐르는 문화유적의 도시

교토(京都)로 이동해서 아라시야마(嵐山)와 키요미즈테라(청수사, 淸水寺)를 돌아보는 일정

아마시야마는 교토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로..아름다운 자연을 즐길 수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봄에는 벚꽃..가을에는 단풍..정겹고 아기자기한 면이 있는 동네임에는..분명한 것 같은데요

문제는 그 자연을 즐기려고 사람들이 많이 몰려와서..사람 구경을 더 많이 한다는 거..ㅋㅋㅋ

교토를 찾는 여행객에게 가장 인기가 많다는 청수사 역시..일 년 내내 사람이 많다고 합니다.

 

물론 제가 갔을 때도 사람이 뭐..ㅎ 암튼 두 군데 관광지 잘 구경하고 나라(奈良)로 넘어와서

고후쿠지(興福寺)와 나라마치(奈良町) 상점가를 돌아보고..호텔로 들어오는 것으로 일정 끝

이상하게 패키지 여행에서는 호텔 체크인을 한 이후에는..도무지 밖으로 나가기 싫어요..^^;

 

 

호텔 조식..정말 맘에 들어요..깔끔하고 맛나고 일식부터 양식까지 종류도 다양했습니다

 

 

사진에 다 담을 수는 없었지만..암튼 이것저것 다양하게 냠냠냠~

 

 

오사카에서 1박..나라에서 1박을 하는 관계로 밥먹고 바로 체크아웃~!!

 

 

 

자전거도로가 잘 돼있는 일본

 

 

오사카에서 교토로 가는 고속도로인데 엄청 막히더라구요..알고 보니 교통사고..-.-

 

 

트럭 세 대가 추돌..경찰차 등장..막히긴 했지만 우리가 사고 안 난 게 다행이지요

 

 

 

깜찍..ㅋ

 

 

원래 아라시야마를 둘러보고 점심을 먹어야 하는데 교통사고 땜에 시간이 늦어져서

점심식사를 하고 주변 관광지를 돌아보는 것으로 일정이 바뀌었습니다..두부요리가

유명하다는 교토..관광객들이 많이 와서 미리 저렇게 상을 다 차려놨든데..대단한 듯

 

 

보글보글 끓는 두부

 

 

두부 스테이크와 도시락

 

 

 

달달한 것이 흠이지만..ㅠㅠ

 

 

티비에서 많이 봤던 족욕탕..그냥 공짜인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더군요..??

 

 

죽림오솔길과 노노미야 신사 가는 길

 

 

레몬물에 오이를 담가놓은 건데..이 맛이 넘 궁금하더라구요..그래서 돌아올 때 꼭

사먹어봐야지 했는데 반대길로 오면서 깜박 잊어버리고..ㅠㅠ 맛있을 것 같은데..ㅠ

 

 

피클처럼 짜지는 않을 것 같은데

 

 

한국사람들이 정말 많이 오는 듯..한글이 떡하니 있는 것을 보면 말이죠

 

 

노노미야 신사 앞..신사, 별 관심없어서 걍 대충..ㅋ

 

 

 

대나무숲길인데요..인력거가 다니는 코스인 듯

 

 

저거 한 번 타려면 성인 1인에 우리나라 돈으로 4만원 정도 한다고

 

 

우와..게다 굽높이 보소

 

 

 

웨딩촬영을 하는 커플

 

 

맛있는 거 다 올려놓음

 

 

 

그린티 & 블러썸..반반 아이스크림..300엔

 

 

흐흐흐~

 

 

ㅋㅋㅋ

 

 

화창한 날씨

 

 

그린티 & 소이밀크(두유)

 

 

아이스크림을 몇 개나 먹은 게냐

 

 

도게츠교(도월교, 渡月橋)를 건너면 사랑이 이뤄지고 짝이 생긴다고

 

 

 

여행에서 날씨가 좋으면 절반은 성공한 거죠

 

 

 

 

 

 

저기 사람이 많은 거 보이죠..??

 

 

짱구가 좋아하는 꿀떡..근데 꿀떡인줄 알았더니 꿀간장떡..ㅠㅠ 짜고 달고..ㅋㅋㅋ

 

 

청수사 가는 길..도로가 아주 좁아요

 

 

 

울 가이드 님..정말 설명 열심히 하심..ㅋ

 

 

 

입장권 예쁨..^^

 

 

 

사람들이 많이 만지는 불상인가봐요..반질반질했음

 

 

단풍과 청수사

 

 

 

 

그냥 특이해서..^^

 

 

폭포 줄기가 세 개인데 건강, 학업, 연애라나 뭐라나..원하는 물을 마시면 된다나 뭐라나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세 개 다 마심요..ㅋㅋㅋㅋㅋ 나같아도 하나만 안 마신다..^^;

 

 

영감, 세 가지 물 다 받아서 한 번에 드링킹

 

 

 

나는 한 개씩 드링킹..ㅋㅋㅋ

 

 

 

기모노 빌려서 입고 다니는 여자들이 많아요

 

 

 

부처님 추울까봐..ㅋㅋㅋ

 

 

 

주황색을 보니 한화 이글스만 생각나고..ㅋㅋㅋㅋㅋ

 

 

청수사 인증샷..^^

 

 

청수사에서 내려오면 아기자기한 상점들이 많은데 뭐 그다지

살 거 없어서 대충 보고 내려왔어요..다 찰떡 아니면 과자..-.-

 

 

숙소가 있는 나라로 가는 길인데 다들 주무시는..??

 

 

유적지가 많은 사슴의 도시 나라(奈良)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고후쿠지(흥복사, 興福寺)

 

 

도시가 조용하고 고즈넉한 분위기

 

 

앗, 사슴이 나타났다..ㅋㅋㅋ

 

 

이 사슴이라는 녀석은 해가 지면 산으로 올라간다는데..근데 이 녀석은 안 올라갔..ㅋㅋ

사슴이 2천마리 정도나 돌아다닌다는데..해가 뜨면 내려오고 해가 지면 사라진다고..ㅎ

 

 

아기 사슴이라 덜 무서움..ㅋㅋㅋ

 

 

17~19세기 경 마을 모습을 볼 수 있는 지역..이름이 나라마치라는데 뭐 그냥 대충..^^;;

 

 

 

저기 걸어가시는 노부부..우리 패키지 일행..^^

 

 

 

달이 뜬 복흥사

 

 

 

열심히 사진 찍는 영감

 

 

저녁은 야키니꾸 뷔페식당

 

 

이것저것 다 있어요..그런데 퀄리티가 있어보이지는 않는..흔한 패키지용 식당..-.-

 

 

 

 

 

암튼 열심히 구워서 처묵처묵

 

 

솜사탕 기계도 있음..ㅋㅋㅋ

 

 

호텔에 도착..나라역 바로 옆에 있구요 첫날 묵었던 호텔과 같은

체인점인 듯..온천탕 있고 라면도 주는 도미인 나라 온야도 노노

 

 

이 호텔은 다다미 방식이라네요..신발 벗고 들어가고 캐리어 바퀴도 직원들이 다 닦아줌

 

 

 

깨끗깨끗..ㅋ

 

 

 

 

화장실마다 비상용 물통이 있어요

 

 

여성 온천탕은 비밀번호가 있음..가끔 남자들이 툭하고 들어온다나 뭐라나..ㅋㅋ

 

 

온천욕하고 심야 간식으로 주는 라면 후르륵~ 태어나서 이틀 연속 라면은 처음..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일부터 21일까지 2박 3일 동안..오사카를 비롯 고베, 교토, 나라까지 두루두루 다 돌아보는

여행을 다녀왔습니다..이번 여행은 지난 10월 28일, 현대홈쇼핑에서 방송을 했던 상품인데요

한국시리즈가 끝나면 우승기념으로 다녀와야지..생각하며 결제를 했었던 것인데..엉엉엉~!!!

우승은 물거품이 되어 하늘로 훨훨 날아가 버리고..ㅠㅠ 전혀 의도하지 않은 준우승 여행..ㅠ

 

다들 아다시피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여행상품은 거의 100% 패키지 상품이라는 것..패키지를

그다지 즐기지 않는 자유로운 영혼이지만..가이드와 기사 팁이 포함돼 있고 항공편도 괜찮고

오전 출발에 저녁 도착이라..한 마디로 아주 꽉찬 일정인 것이 맘에 들어서..다녀온 것입니다.

홈쇼핑상품으로 여행을 다녀온 것은..지난 15년 12월에 상해를 다녀온 이후 두 번째가 되네요.

 

위에서도 언급을 했지만 이번 여행은 오사카를 비롯해 그 주변에 있는 고베와 교토, 나라까지

살펴보고 왔는데..가격이 괜찮아서 그런지 여행인원이 무려 마흔 명이 넘었답니다..그 사실을

알고 엄청 절망했었는데..ㅠㅠ 다행스럽게도 다들 시간약속 잘 지키고..가이드도 참 좋았어요.

비가 온다고 예보됐지만..내내 날씨가 좋았던 이번 여행, 뻔한 내용이이지만 후기 올려봅니다.

 

 

가이드와 기사 팁 포함..항공은 대한항공..상품가격은 1인 549,000원

 

 

여러 날짜와 다양한 가격..그중에서 가격이 제일 저렴한 날짜를 택했다는..ㅋ 나머지는

아무리 생각해도 상품 대비 비싸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549,000원은 수용 가능했구요

신청을 하면 며칠 내로 여행사에서 해피콜이 오는데 그때, 결제하거나 취소하면 됩니다

 

 

오전 9시 출발이라..일찍 공항에 도착해서 차를 맡겼습니다..공항버스를 이용하면 2인

6만원인데 차를 갖고 가면 발렛비용 15,000원은 무료..주차비와 통행료, 유류값까지 다

합해도 5만원 정도인지라..저는 승용차를 갖고 가는 것이 더 낫든데..암튼, 참조하세요

 

 

오랜만에 패키지..^^

 

 

 

아침 일찍 나왔는지라 배가 많이 고팠어요..그래서 라운지로 고고

 

 

냠냠냠~

 

 

 

 

 

곰돌이도 같이 가요

 

 

 

비행시간이 얼마 안 돼서 기내식이 아주 간단..-.-

 

 

착륙직전, 구름이 몰려들기 시작

 

 

거의 안 보이네요..ㅠ

 

 

간사이 공항에 내리자 마자 보이는 오타니 선수..ㅋ

 

 

 

저기 내 캐리어 나온다

 

 

우리만 빨리 나오면 뭐하나요..이게 패키지 여행의 단점..ㅠ

 

 

암튼 무사히 버스에 탑승..제일 먼저 고베로 이동을 합니다

 

 

 

고베에 도착하자 마자 제일 먼저 점심 먹기

 

 

볶음우동과 오코노미야키 등등이 나오더군요..근데 양이 넘 적어서 배가 안 참..ㅠ

 

 

우리나라에서 파는 오코노미야키가 더 맛있다는..ㅋㅋㅋ

 

 

한창 물들고 있는 은행나무 아래에서

 

 

고베 메리켄 파크..이곳에는 고베항 지진 메모리얼파크가 있어요

 

 

1995년 고베지진 당시의 모습 중 일부를 그대로 남겨놓은 것이랍니다

 

 

갈라지고 무너지고

 

 

무서운 지진..ㅠ

 

 

멋진 벽화가 보입니다

 

 

그래서 사진 한 장

 

 

고베 해양박물관..범선을 본떠 만든 지붕이 눈에 띄네요

 

 

고베..KOBE..神戶

 

 

포트 타워

 

 

ㅋㅋㅋ

 

 

곰돌이 보이나요..??

 

 

모자이크..저기는 쇼핑몰이라고 하는데 안 갔어요

 

 

 

투어버스

 

 

 

오리엔탈 호텔..예전엔 투숙객이 많았는데 요즘은 안 그렇다고

 

 

고베는 오래 전부터 외국인(서양인)들이 많이 왔다더니 동상도 있음

 

 

글자 조형물 BE KOBE

 

 

 

 

ㅎㅎㅎㅎㅎㅎㅎㅎ

 

 

조형물 바로 옆에 스벅이 있어서 커피 한 잔

 

 

 

고베를 잠깐 들렀다가 드디어 오사카로 들어왔습니다..千日前 (센니치마에) 앞

 

 

오사카 도톤보리(道頓堀)

 

 

오사카를 안 가본 사람도 아는 도톤보리 글리코 상

 

 

 

1935년에 설치됐다는데 과자회사 어짜고..뭐 암튼 그렇다고..^^;;

 

 

 

 

곰돌이 들고 사진 찍는데 지나가던 여자분이 "두산팬인가 보다"

ㅠㅠㅠㅠㅠ 그래서, 우승기념 여행이 이렇게 됐다고 했어요..ㅠ

그분은 삼성팬이라고..ㅠㅠ 그렇게 나도 울고 그분도 울고..ㅠㅠ

 

 

글리코 상에서 한참 놀다가 타코야키를 먹기로 합니다

여기 도톤보리의 대부분 가게는 다 이렇게 기계로 계산

 

 

주꾸미 한 마리가 통째로 들어간 타코야키

 

 

 

맛나보이죠..??

 

 

4개 5백엔..5천원 정도니 비싼편..ㅠ

 

 

냠냠냠~

 

 

기념품 가게에 들어가서 이것저것 구경

 

 

 

 

 

 

먹을 거 몇 개 구입

 

 

자유롭게 돌아다니다가 일행들과 합류해서 저녁을 먹으러 왔어요

아주 오래 전부터 유행했던 100엔 초밥집이..여전히 성행중이네요

 

 

기야어태랑..?? 이소노료타로라고 읽는대요

 

 

회전초밥

 

 

 

 

일본 스타벅스는 커피 한 잔을 마신 후 당일 영수증으로 아무 매장이나

가서 영수증을 보여주면 커피 한 잔을 150엔에 마실 수 있다는 것..ㅎㅎ

 

 

 

그래서 고베에서 마신 영수증으로 오사카에서 한 잔 더 마심..^^

 

 

저녁을 먹고 드디어 호텔로 들어왔습니다..도미인 오사카 타니마치

대온천탕이 있는 호텔입니다..ㅋ 오픈한지 얼마 안 된 신축호텔..^^

 

 

더블룸..침대 하나..덜푸덕..ㅠㅠ

 

 

 

아침 일찍부터 바쁘게 돌아다녔으니 피로를 풀러 온천탕으로..^^

 

 

온천탕 앞에 있는 휴게실..만화책이 빼곡하네요

 

 

이 호텔은 오후 9시부터 11시까지 야식으로 라면을 줘요..맥주랑 와인도 있구요..^^

 

 

냠냠냠~~ 먹고 자러 갑니다..^^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먹탱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11.25 19:03 신고

    즐거운 여행 하고 오셨네요^^ 야구를 안 즐겨서 왜 곰돌이를 데리고 가지? 했는데 두산마스코트인가 봅니다^^;;;;

  2. 차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12.01 02:21 신고

    오사카의 연인이라는 과자 임이 참 좋네요. 뭐 드라마 제목 같은...
    도미인은 저도 잘가는 곳중에 하난데 프리미엄급 방은 작아도 샤워실도 있고 무엇보다 음료수..커피.차 오제이..
    무한 리필로 마실수 있어 그거가 좋더근요.. 일찍가도 천엔 주면 조기 체크인도 시켜 주고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