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오늘은 모든 것이 다 풍요롭다는 추석입니다..과연 선발투수로 나온 유희관 선수의 두 자릿수
승수가 이 풍요로운 날에 이뤄질 수 있을 것인가..많은 베어스 팬들이 큰! 기대를 하고 있었던
그런 경기였기도 했지요..아, 그러나 우리 팬들의 바람은 보름달을 감동시키지 못했나 봅니다.

경기 중반까지 점수낼 기회를 많이 잡았던 베어스..그러나, 번번이 실패..5회까지 팽팽한 접전
6회 초 2루 내야 강습안타가 오늘 경기의 승부가 넘어간 결정적인 순간이 아니었나 합니다..ㅠ
물론, 이전에 나온 병살타와 만루기회를 못 살리는 등..여러 가지 패인요인이 있었지만 말이죠.

강습으로 들어간 타구이긴 했지만 김동한 선수가 충분히 잡아주리리고 생각을 했는데..아흑~!!
그 안이한 수비로 인해서 결국 만루가 되고..보름달 아래, 주자가 가득찬 가운데 박석민 선수는
힘차게 배트를 휘두르고 결국..?? 그 홈런이 아쉬운 까닭은..유희관 선수가 박석민 선수를 이전
두 타석에서는 아주 깔끔하게 막았었기 때문입니다..ㅠㅠ 오늘도 승리를 따내지 못한 좌완투수

아홉수를 탓하기에는 유희관 투수가 던졌던 5회까지의 깔끔한 투구가 정말 아까울 따름입니다.
뭐, 이미 지나간 기차를 바라보면서..한숨 쉬며 손 흔들면 뭐하겠습니까..?? 이제 몇 개 안 남은
경기..베어스의 명실상부한 좌완 에이스 유희관 선수가 반드시 10승을 이루길 간절히 바랍니다.



10승 축하한다고 했더니 사인 해주면서 빙그레 미소를..ㅎㅎ





음~!!



누군지 모릅니다





홍성흔 선수에게 배트 좀 달라고 계속 징징(?) 앙탈을 부린 박석민 선수..ㅋㅋㅋ



결국



배트 하나 뺏어오는데 성공합니다..그것을 보며 두 번째 200병살 주인공 하려고..?? 했는데..ㅠ





홍포가 준 배트를 좋다고 이렇게 등뒤에..ㅋㅋㅋㅋㅋ





아이고 웃겨라..ㅋㅋㅋ







이용대 선수가 간만에 야구장에 왔네요



부모님을 모시고 왔더군요





경기 초반 뜻대로 안 되자 다소 격앙된 표정을 지었던 원쓰리



아, 병살..ㅠㅠ



잘 생겼다~!! ㅋ

 







5회 말 다시 한 번 맞은 만루 찬스



박건우 선수의 몸에 맞는 볼로 한 점 획득하고 끝~!! ㅠㅠ





사진촬영에 응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과연..??



6회 초 만루의 위기를 맞은 유희관 선수





ㅠㅠ



홍포가 준 배트로 쳤을까요..??





그리고 바로 최형우 선수의 홈런..?? 이었다고 생각했으나





앞으로 온 공을 제대로 잡지 못해 실책성 안타를 허용한 김동한 선수의 표정은 내내 어둡고..ㅠ



비디오 판독결과 2루타..그래서 다시 2루로 들어온 최형우 선수





어느 팀을 응원하시나요..?? 삼성 소속이라 삼성..?? 표정을 보면 전혀 모르겠음..^^



지아가 좋아하는 성훈이의 아버지



ㅠㅠ



이용찬 투수가 드디어 등판~!!



그 결과는 뭐 그닥 그렇습니다만..그래도 희망을 보여준 등판임은 분명합니다





4연승 사자







얼마 전, 某 팀 팬이 배영수 선수의 뒷통수를 친 적이 있었지요..그와 같은 사건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선수단 버스를 이렇게 중앙문 앞까지 바짝 들어오게 하기로 했다는군요





재미있게 보셨을리는 없지만 그래도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 손가락 꾹~! 그 아래 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짱GT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9.20 09:09

    잘보았습니다~ 커피감독좀 제발~ㅠㅠ하늘도 돕질않는 커피감독 유희관 엘지전에 아끼려고 넥센전에 서동환내고 폭삭지도 엘지전은 비내려서 하지도 못하고
    커피감독이 뭘좀 안 했음 좋겠습니다~

  2. 베어스홀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9.20 11:18

    이용대 선수는 고향 따라 기아팬이더라구요~그나저나 커피감독 좀 그만 보고 싶네요ㅠㅠ~

에휴~ 이겼습니다만 쉽게 이길 수 있는 경기를 어렵게 잡았네요.
패한 팀에서는 겨우 두 명의 투수가 등판했는데 승리팀에서 무려
여섯 명의 투수가 나왔다는 사실, 이거 솔직히 문제 있는 거죠..??


베어스의 투수들이여, 울 완전소중한 타자님들을 찬양하고..경배
하시길 바랍니다..그리고 오늘 6회에 약간 불안하긴 했지만 정말
잘 던진 세데뇨 투수는 타자님들과 같이 경배 받으셔야 합니다..^^


아주 편안하게..완승을 거둘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어쩜 순식간에
동점이 되는가 말입니다..7회 말에 낼 점수를 못 내고 쓰리아웃이
되고 말았을 때 무엇인가 저 밑바닥에서 스물스물 불안한 기운이
감돌기 시작하더니 역시나..8회 최희섭 선수의 홈런포가 터지면서
동점..그때의 그 기분, 아마도 베어스팬들은 기억하기 싫을 겁니다.


타자들이 그렇게 열심히 빼낸 점수를 곶감 빼먹듯이 순식간에 상대
선수들에게 그대로 헌납하신 울 투수들 (세데뇨 제외) 미웠다구요.
아~ 투수들 중에서 또 한 명..이용찬 투수도 제외를 해야하겠군요.
오늘, 정말 완벽한 마무리였습니다..임태훈 투수가 없어서 불안한
가운데 등판해서 1점차 리드를 잘 지켜낸 것, 큰 박수를 보냅니다.


첫 번째 퀼리티 스타트를 기록한 울 세데뇨 투수, 비록 승리투수는
되지 못 했지만 그래도 열심히 잘 던진 것, 많은 팬들이 다 기억을
하고 있다는 것 알아주길 바라고..99안타에서 계속 머물러 있었던
이원석 선수, 100번째 안타를 만루홈런으로 채워낸 것 축하합니다.


너무나 힘들게, 겨우겨우 이긴 경기이지만 이렇게 집에 돌아와서
생각하니 역시 기분이 좋긴 합니다..만약 역전패를 당했더라면..??
부디 내일은 울 투수님들이 제대로 잘 던져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만원사례



편의점 앞에 쌓여진 생수, 처음에는 뭔 난리가 난줄 알았습니다..ㅎ



100승 투수 이대진 선수



곰 VS 호랑이



놀고있는 두 선수들..ㅎ











선발투수 세데뇨



타이거즈 김일권 선수, 다들 기억하시죠..??
그런데 야구장에서 이분을 알아보신 분들이
거의 없었던 듯..(구단 직원과 관계자 제외하고)



천하무적 야구단





아주 멋진 홈 대쉬로 점수를 따낸 김동주 선수



배드민턴 국가대표 이용대 선수가 야구장에 왔더군요
파울볼도 잡았다는 것 아닙니까..실물이 훨 멋지더군요..ㅎ



이원석 선수의 만루포, 본인의 올해 9호 홈런입니다







환호하는 베어스 관중석



대통령배 고고야구 MVP인 덕수고 주장 이인행 선수
내년에 기아에 입단을 하게 될 예정입니다



사인하는 이용대 선수, 몰려드는 팬들에게 아주 친절하더군요..^^





요즘 제일 인기있는 치어댄스..요 부분만 나오면 남성분들 완전~~



7회 초, 장성호 선수의 투런홈런





8회 말, 안타를 친 후 대주자에게 자리를 넘겨주고 들어온 김현수 선수





베어스 스티커를 휴대폰에 딱 붙여놓은 김창렬 씨





이용대 선수는 기아팬이라고 하더군요..고향이 그쪽이기도 하구요
동점되는 순간 아주 좋아하더니 패배로 끝나자 다소 낙담한 표정





내내 안타가 없다가 마지막 타석에서 결승타를 뽑아낸 김현수 선수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야구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9.13 00:47

    오늘 같은 경기는 참....사람을 힘들게하는듯, ㅎㅎㅎ
    내일은 사뿐이 이겨주시길.ㅎ
    그나저나 오늘은 한화도 9대0에서 따라가서 이겼더군요.
    멋진 드라마가 많이 나온날입니다^^
    야구부인님도 오늘 경기장에서 힘드셨겠어요 ㅎ
    그래두포스팅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9.13 11:58

    비밀댓글입니다

  3. 자암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9.14 10:15

    올해 잠실구장을 3번 갓는데 두산전적 3전전패 ㅡ.ㅜ
    앞으로 홈경기에 가지 말라는 친구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토욜 경기는 아들 둘을 데리고 갔읍니다...
    초반 신나게 앞서는 경기에 너무 기뻣는데 진땀나게 하는
    후반부 ㅎㅎㅎ
    담부터 애들 데리고 다녀야 할거 같아요
    4번째만에 두산 승리를 보고 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