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서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1.15 제주 2박 3일 여행, 둘째날 (2) (11월 11일) (4)
  2. 2012.03.22 영화 '건축학개론' 보고왔어요..^^ (5)

(둘째날 일정 계속~) 마라도에서 나와 점심까지 먹었고..이제는 어디로 갈까..생각을 하다가

눈앞에 보이는 산방산에 가보기로 했습니다..바로 가면 재미가 없을 것 같아서..^^; 송악산을

거쳐 산방산으로 가는 것이죠..ㅋ 송악산 아래에 있는 동굴에서..드라마 '대장금'을 찍었는데

그래서인지 많은 외국인들이..관광버스에서 떼지어 내리는 모습을 계속 계속 볼 수 있답니다.

 

그렇게 송악산을 구경(만)하고 산방산으로 발길을 옮겼는데요 이 산방산은 그동안 갈 때마다

멀리서 보기만 하는 정도로 지나쳤는데..이번에 가보니 사찰이 있더라구요..그리고 그 절에서

15분 정도만 올라가면 '산방굴사'랴는 곳이 있다고 해서 다녀왔습니다..헥헥헥~!! 올라가면서

보이는 풍광이 아주 좋습니다..용머리해안과 송악산까지..쫙 펼쳐지는 산방굴사, 꼭 가보세요.

 

산방굴사에서 내려오니 어느덧 오후 5시가 다 되었더라구요..6시만 되면 어둑어둑해지는지라

부지런히 다음 코스를 향해 떠났습니다..산방산에서 서귀포쪽으로 쭉가는 것으로 정했습니다.

정방폭포나 천제연폭포가 있는 중문지역은 몇 년 전에 봤는지라 패스하고 서귀포 올레시장에

잠깐 들러 점을 찍고..시장 바로 옆에 있는 이중섭 거리에 갔는데 이미 날은 어두워졌다는..ㅠ

 

어두운 가운데 이중섭 거리를 빠져나온 울 부부는 그냥 눈에 보이는 식당에 가서 저녁을 먹고

여행 둘째날의 마지막 행선지..남원읍 위미에 있는 카페 '서연의 집'에 갔습니다..이곳은 제가

무려! 4번이나 봤던..영화 '건축학개론'의 여주인공 서연이의 집이랍니다..그집을 그냥 없애지

않고 카페를 만든 것이죠..^^ 어두워지기 전에 갔더라면 카페 바로 앞 푸른 바다까지 다 볼 수

 

있었을 텐데 컴컴할 때 도착해서 무척 아쉬웠습니다..ㅠㅠ 담에는 꼭 밝은 날에 갈 거여요..^^

어쨌는, 가보고 싶었던 서연이네 집을 왔다는 것으로 정신승리를 하고..ㅋㅋㅋ 둘째날 일정을

끝냈는데 이거 원..무슨 외국으로 가서 패키지여행을 한 것도 아니고 그냥 술렁술렁 다닌다고

했는데 오전 8시에 나와 밤 10시에 리조트로 돌아왔다는 것 아닙니까..암튼 둘째날 일정 끝~!!

 

 

송악산으로 가는 길

 

 

저 푸른..?? 아니 저 누런 초원 위의 말..^^

 

 

송악산 입구에서 바라본 산방산..멋지네요

 

 

 

송악산에서도 마라도로 가는 배를 탈 수 있어요

 

 

이 굴은 일제시대 때 일본군이 만든 인공동굴인데..이곳에서 드라마 '대장금'을 촬영했어요

 

송악산은 대장금의 영향 때문인지 동남아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은 코스인 것 같아요

 

 

송악산에서 산방산으로 가는 해안도로에서 산방산을 배경으로 사진 한 장..ㅋ

 

 

산방상 도착~!! 오른쪽 나무 끝자락에 구멍이 하나 보이죠..?? 거기가 산방굴사입니다..^^

 

 

산방굴사에 가보기로 합니다..입장료는 1,000원

 

 

 

벌집모양의 풍화혈..암석이 바람과 열에 의해 구멍이 생긴 것이라고 합니다

 

 

 

15분 정도 올라가면 도착하는 산방굴사

 

 

굴안에는 이렇게 약수가 있어요

 

 

천정에서 물이 한 방울씩 떨어지는데 그게 약수가 되는 것이지요

 

 

영감탱, 건강하소서

 

 

사랑은 무슨..ㅋㅋㅋㅋㅋ

 

 

용머리해안인데요 공사중이라 접근 불가라고 하네요..이곳에 하멜 기념비가 있다고 합니다

 

 

산방산 보문사..동남아 여행객들이 많이들 찾아오더군요

 

 

엄마가 돌아오셨을까요..??

 

 

 

 

 

 

산방산 보문사 앞에서

 

 

서귀포 가는 길

 

 

 

서귀포 올레시장..제주도 사람들이 즐겨 먹는 빙떡..메밀전병에 무채가 들어있어서 담백해요

 

 

제주도 특산물은 오메기떡

 

 

오메기떡 한 팩 구입

 

 

한라봉잼이 들어있는 하르방빵..ㅋ

 

 

 

귀엽귀엽 하르방

 

 

올레시장 바로 옆에 있는 이중섭 거리

 

 

 

 

이중섭 생가

 

 

미술관은 문을 닫아서 걍 앞에서 사진만..^^;

 

 

 

 

화가 이중섭이 그린 그림이 이렇게 걸려있어요

 

 

 

 

나중에 다시 한 번 와봐야겠어요

 

 

위미로 가는 길..저녁을 먹기로 하고 들어간 식당..걍 눈에 보여서 들어간 곳..^^

 

 

한국시리즈 6차전이 열리고 있네요

 

 

 

해물뚝배기를 먹었어요..^^

 

 

 

저녁을 먹고 오후 8시가 넘어 도착한 카페 '서연의 집'

 

 

어린 서연의 발자국이 남아있는 수돗가

 

 

영화를 안 본 울 영감은 저게 뭔지 전혀 모르고..ㅋㅋㅋ

 

 

 

생각해 보니 수지는 이곳에서 영화를 찍지 않았네요..ㅠ

 

 

기억의 습작~!!

 

 

 

여기 이 학교는 어디일까요..??

 

 

 

 

영화가 한눈에 들어오는 것 같죠..??

 

 

 

^^

 

 

창문이 열려있었는데 할아버지와 할머니 두 분이 춥다면서 문을 닫아달라고..ㅠㅠ 그러자

카페 쥔장이 문을 여는 것을 더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은데..하면서 할 수 없이 문을 닫..ㅠ

 

 

뭐 사실 창문을 열어놨어도 날이 이미 어두워져서 바다는 보이지도 않는지라..ㅠㅠ

 

 

잠깐 밖으로 나와봤어요

 

 

 

 

2층에 올라가봤는데 역시 저 멀리 바다는 안 보임..ㅠㅠ

 

 

안녕~~

 

 

With 수지..ㅋ

 

 

 

 

 

 

 

 

 

원두도 판매하고 책도 판매를 해요

 

 

 

 

커피를 다 마셨으니 아쉽지만 그만 떠나자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이나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1.16 00:13 신고

    우아 제주도 가본적 없는데! 멋쪄요!!

  2. るか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1.16 00:45 신고

    서연의집 언제고 꼭한번 가보고 싶네요:)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4.11.16 14:26 신고

      네..영화를 보신 분이라면 한 번 가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저는 다음에는 밝은 날에 꼭 다시 한 번 가볼 생각이랍니다..ㅎ

'영화광'까지는 아니지만..그래도 보고싶은 영화가 있으면 찜해놨다가 잊지않고 챙겨보는
그냥 보통의 영화팬..?? 뭐 그런 정도는 되겠네요..제가 좋아하는 영화는 편안한 마음으로
볼 수 있는..가벼운 멜로나 코미디..과하지 않은 액션..?? 대충 그렇습니다..나이가 들수록
화면 색상이 어두컴컴하거나 붉은 피가 난무하는 영화는 이상하게도 피하게 되더군요..^^

오늘 개봉한 영화 '건축학개론'도 오래 전부터 기다리고 있던 영화 중 하나였습니다..이미
얼마 전부터 유료시사회가 진행되고 있었지만..정식개봉일은 바로 22일 오늘이랍니다..ㅋ
그 영화를 어제 저녁에 예매 완료..개봉 첫날 조조로 보고왔습니다..나름 간절히 기다렸던
영화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을 해서 첫 날 첫 회 상영하는 것을 선택한 것이지요..ㅎㅎㅎ

'우리 모두는 누군가의 첫사랑이었다'는 문구에 절대!로 모두 다 그렇지 않다고..강력하게
항변하는 분들도 많은 것으로 알고있지만..^^; 절대 그렇든 그렇지 않든 어느 정도 나이가
든 후에 문득 되돌아보게 되는 우리의 지난 날들..그 아련한 추억을 생각하면서 보기에 딱

좋은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개인적으로 수지 孃을 정말로 좋아하는지라 수지 孃 얼굴이나
맘껏 보고 올 요량으로 이 영화를 더 기다렸다는..ㅋ 네 사람 모두 연기 참 잘 한다..생각을
하게 만든 건 아니지만 다들 약간 어색한 듯한 모습들이 이 영화와 더 잘 어울린 것 같네요.

'사랑은 운명이 우리에게 보내준 레몬'이라고 합니다. 한 입 베어물면 너무 시어서 두 눈이
살짝 감기는 것이 바로 사랑이라는 것이죠..누군가를 열심히 사랑하지만 이별도 하게 되죠.

세월이 지나 가슴이 터질 듯한 그리운 마음이야 다 잊혀진다 해도 한없이 소중했던 사랑이
있었음을..많은 날이 지나고 우리 마음이 지쳐갈 때..문득 찾아오는 그 기억들 역시 한없이
소중했음을 잊지말아야 할 것 같네요..한 때 한 첫사랑을 했던 저 역시 잊지않으렵니다..^^

덧, 여러분은 '정릉(貞陵)'이 누구의 陵인지 아시나요..?? 압서방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덧 하나 더..원래 영화관에서는 사진 찍는 게 아닌데..제가 영화를 볼 때 인증샷으로..몇 컷

찍는답니다..아, 그런데 이번 '건축학개론'은 정말 몇 컷이 아니라 많이..나도 모르게..ㅠㅠ

 



이런 영화는 혼자 보는 게 甲


입장권이 참 별루죠..??
 



5천원이라고 나와있는데 5천원 다 안 주고 봤어요..신용카드로 할인 팍팍 받아서 봤다는..^^;



열심히 브로셔 읽기..ㅋ





상영시간이 아직 안 돼서 커피 한 잔..^^



조조라서 좋은 점..자리가 널널..맨뒤에 있는 sweet box에서 관람



영화 시작~!!

 

 





두 사람이 사는 곳..바로 정릉

 

 



들을래..??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







01410 저 파란 화면을 보는 순간 마음이 쏴아~











두근두근~ 저 마음 나도 알지..^^



 

 

 

그렇다고 너무 멀리가면 안 되~!!

 

 

그럼 아구창을 날릴까..??

 







 

니가 내 첫사랑이었으니까

 

 

 

 



ㅠㅠ

 

그만 꺼져줄래..??

 

 

승민이 엄마의 GEUSS

 

 

 

ㅠㅠ

 



ㅠㅠ











보통 자막이 올라감과 동시에 관객들이 우르르~ 나가는데 자막이 올라가면서 '기억의 습작'이
흘러나오니까..사람들이 일어서다가 주춤~!! 음악이 끝나갈 무렵에 나가는 진풍경이 연출..^^;





음악 들으며 눈물 좀 흘리다가 첫사랑이고 뭐고 배가 고파서 애슐리에 가서 맛있게도 냠냠~!!





3월 26일..월요일 역시 조조로 두 번째 관람을 했습니다..개봉하는 날에 지인이 같이 가자고
했는데 혼자 본다고 단오하게 거절(?)해서리..그게 미안해서 이번에는 제가 같이 가자고..ㅋ
두 번째로 보니 장면 하나하나가 더 마음에 담아지더군요..그 선배새끼가 정말 미워요..ㅠㅠ

 

 

3월 31일 밤에 세 번째로 '건축학개론'을 관람하고 왔습니다..^^ 저희집 근처에 사는 지인이

밤 11시가 다 돼..느닷없이 같이 보러가자고..그래서 부랴부랴..달려달려 영화관으로 고고씽

다행히 맨앞 자리 두 좌석이 남아서 티켓팅 성공..ㅋㅋ 원래 장애인 좌석인데 상영 직전까지

예매자가 없었다네요..^^ 세 번째 관람 후의 결론은 역시나 서초동 선배새끼 개새끼라는..ㅠ

 

 

4월 5일..네 번째 '건축학개론' 관람 완료..오늘 제일 슬펐던 장면은 서연이가 첫눈 내리던 날

하루종일 승민이를 기다리다가 어두워진 후, 빈집에서 나오기 직전 훌쩍이던 그 뒷모습..ㅠㅠ

 







 



건축학개론 공식홈페이지: www.gunchook.co.kr  건축학개론 트위터: twitter.com/gunchook

 



 

후기를 다 보신 후에는 옆에 있는 광고도 함 눌러주시고 아래 손가락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상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4.07 21:09

    와우, 사진만 내려보면서도 다시 눈물이 날뻔했네요. 개봉첫날 조조로 널널하게 보는것 저도 한번 해보고 싶고요.. 저도 극장에서 세번 봤습니다. 납득이는 보기만해도 웃음이 나구요.. 그 선배새끼 진짜 재수없죠..^_^ 영화장면 몇장 저의 카페로 옮겨가도 될까요.. 회원이라곤 저 한명뿐인 건축학개론 팬카페(?)를 만들었거든요.. ^_^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2.04.07 23:50 신고

      ㅎㅎ 그러세요..대신 회원이 혼자라도 해도 출처는 밝히셔야..^^

      원래 영화관에서는 사진을 찍는 게 아닌데 제가 인증샷 정도로 서너장쯤? 찍거든요.
      물론 소리도 안 나게 하고 액정도 다 끄고..그런데 이 건축학개론은 좀 많이 찍었..^^;
      저는 네 번 봤는데 다섯 번을 채우려고 합니다..제가 첫사랑에 대한 기억이 많거든요..ㅠ

  2. 서상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4.08 21:43

    감사합니다. 출처 꼭 밝힐게요. (회원수가 한분 늘어서 두명이 되었습니다..만 활동은 제가 제일 활발합니다 ^^;) 저도 나중에 한번 더 보고싶어요. 아마도 DVD를 사서 보게되지않을까 싶습니다. 혹여나 감독판으로 재개봉된다면 당연히 보러갈것이구요. 아직 그런 소식은 들리지않지만요. ^^;
    저도 첫사랑에 대한 기억이 무지 많습니다. ㅠ 이 영화가 왠지 계속 신경쓰이네요.ㅎㅎ 올려주신 사진을 슬라이드로 해서 사무실에서 보려구요. 짧게나마 다시 영화를 본것처럼 되어서 좋아요. ^_^ 특히 한가인이 잠든 엄태웅 옆에 누워 사랑스럽게 보는 모습..그 표정연기가 참 좋았습니다. ^_^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2.04.08 23:10 신고

      정말..정말 '써니'처럼 감독판이 나오면 좋긴 하겠는데 수지의 베드신?인가 그게 삭제됐다면서요..??
      그런 게 감독판으로 나온다면 그 감독판 저는 반댈세요..ㅎㅎㅎㅎ 사진 사랑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3. 서상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4.09 15:51

    크헉 수지 베드신 결사반대입니다 ㅎㅎ 짤린 장면중에 제훈에게 잘보이려고 수지가 화장하는 장면은 있었다고 하더군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