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7박 9일 여행의 여덟째 날이니..한 마디로 '방'을 빼는 날이 되겠습니다..샌프란시스코에서의

4박을 다 마치고 자정이 지나..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돌아가는 일정만 남기고 있네요..ㅎㅎ

그래도 체크아웃을 하고 비행기를 타기 전까지 무려 열 네시간 정도가 남았으니 꼬박 하루가

남았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겠죠..?? 호텔에 짐을 맡기고 다시 한 번 2층 관광버스를 탔습니다.

 

2일권으로 결제를 했지만..거기에 추가로 이틀 더 이용할 수 있도록 해줘서..정말 마지막까지

오부지게 '뽕'을 뽑았던 2층 관광버스..그 버스를 타고..금문교를 한 번 더 다녀오기로 했어요.

야경투어를 했던 전날 밤엔..안개가 많이 꼈었는데..다시 캘리포니아의 멋진 날씨가 됐답니다.

그렇게 금문교 구경을 하고 시청, 알라모 스퀘어, 히피들의 거리인 에쉬베리까지 다 돌아보고

 

다시 유니언 스퀘어로..ㅋㅋ 그리고 익숙한 곳, 테드 스테이크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케이블카

박물관에 갔습니다..케이블 박물관은 유니언 스퀘어에서 도보로 15분 정도?의 거리에 있어요.

그리 멀지는 않은 거리인데..문제는 언덕..경사가 심한 길이라는 거..ㅎ 그래도 힘들진 않아요.

이 케이블카 박물관은 무료이기도 하지만 볼만한 곳이니 샌프란시스코에 가면 함 들러보세요.

 

케이블카 박물관 구경을 마치고..다시 걸어서 유니언 스퀘어로..^^ 마트에서 이런저런 물건을

구입하고 먹을 것도 사서..이번 여행의 아지트?와 같았던 유니언 스퀘어 광장에서 소풍놀이를

했습니다..공항으로 가기 전, 간단하게 요기를 한 것이죠..맡긴 짐을 찾고 공항으로 고고고~!!

비행기에 올랐습니다..마지막 후기에서는..미서부 7박 9일 자유여행 비용을 올려드릴게요..^^

 

 

미국의 자랑 금문교..자랑할 만한 거 같아요..^^

 

 

이번 여행을 가기 전, 미국을 많이 다녀온 지인이 물을 많이 들고 가라고 하더군요

물값이 콜라나 커피값 보다 비싼 나라라고..ㅋㅋㅋ 거기에 샌프란시스코의 호텔은

객실에 놓여진 생수가 유료더라구요..-.-; 암튼 그 말을 듣고 500ml 생수를 20병쯤?

그리고 탄산수도 10병 정도 들고 간 것 같네요..캐리어 작은 것을 물로 채운 거..ㅋ

결론적으로, 아주 잘 들고 갔다고 생각합니다..여력이 되시면 물 많이 들고 가세요

 

 

유니언 스퀘어 앞은 2층 관광버스를 타려는 사람들이 많아서 늘 붐비고 정신없어요

 

 

금문교 다시 옴..ㅎ

 

 

저게 다리에 실제로 쓰인 것이라는데 엄청 굵어요

 

 

언제 다시 올지 모르겠지만..^^

 

 

바람이 정말 어마무시하게 부는 곳인데 다리를 어떻게 만들었는지

 

 

지난 번, 깜박 잊고 못 찍은 점프샷..ㅋ

 

 

정말 잘 날아오르는 아들내미..ㅎㅎㅎ

 

 

 

 

이곳은 히피들의 거리인 에쉬베리(Ashbury) 인데요 저 스타킹 다리, 많이 보셨죠..??

 

 

화창한 날씨, 좋구나

 

 

유니언 스퀘어로 와서 약간 늦은 점심을 먹었어요

 

 

스테이크 샌드위치

 

 

스벅에 가서 기념 머그컵도 하나 샀구요

 

 

 

커피도 한 잔..7월이라도 뜨아를 마셔야 하는 곳..샌프란시스코

 

 

점심도 먹고 커피도 마셨고..케이블카 박물관으로 가는 길입니다

 

 

이렇게 경사가 심해요..샌프란시스코는 경사의 도시임..-.-

 

 

인터콘티넨탈 마크 홉킨스 호텔과 페어몬트 호텔..케이블 박물관 가는 언던에 있어요

 

 

이 근처에 그레이스 대성당이 있는데 아쉽게도 깜박했네요..ㅠㅠㅠㅠㅠㅠ

 

 

페어몬트 호텔은 가격이 아주 비싼..대통령이 묵고가는 호텔이라고

 

 

이제 내리막길

 

 

케이블카 박물관 앞을 지나는 케이블카..ㅋ

 

 

여기도 언덕..-.-

 

 

입장료는 무료

 

 

 

이곳에서는 실제로 샌프란시스코에서 운행되는 케이블카에 동력을 지원해주고 있어요

말하자면 케이블카 박물관이자 케이블카 운행에 필요한 일을 하는 그런 곳이라는 거죠

 

 

마그넷을 그냥 지나치지 못 함..ㅠ

 

 

이 기계는 그거 많이 봤을 텐데..기차 레일에 동전 올려놓고

기차가 지나가면 동전 납작해지는 거..그렇게 해주는 기계임

 

 

이렇게..ㅎㅎㅎㅎㅎㅎㅎ

 

 

대지진이 났을 때의 모습도 보여주고 뭐 그런.......화면입니다

 

 

저게 땅속에 있는 케이블인데 저것으로 케이블카가 운행되는 것이랍니다

 

 

다시 유니언 스퀘어로 돌아와서 먹을 거리 구입

 

 

공항 가기 전에 좀 먹어야 합니다..아니, 먹여야 합니다..영감을..ㅠ

 

 

소풍..ㅋ 주위에 앉아서 음식 먹는 사람들 많아요..^^

 

 

바람 겁나 불었음..ㅋㅋㅋ

 

 

냠냠냠~

 

 

길건너 메이시스 백화점의 치즈케이크 팩토리에서 사온 거..^^

 

 

잘 쉬고 놀고 먹고 갑니다~~ 안녕, 승리의 여신..^^

 

 

울 영감, 뉴요커처럼 나왔음..^^;; 대통령 바람막이, 암튼 이번 여행에서 아주 잘 입었네요

 

 

저기 위의 오른쪽에 샌프란시스코에서의 처음 2박을 했던 드레이크 호텔이 있어요

 

 

즐거운 관광객들..케이블카 안 타봤지만 후회는 안 함..ㅎㅎㅎ

 

 

짐 찾으러 호텔로 고고고~

 

 

 

켄싱턴파크 호텔..무슨 상도 받은 호텔인가 봅니다..암튼 호텔 문을 열고 나가면 바로

유니언 스퀘어가 보여서 정말 여러모로 편리합니다..호텔피도 따로 받지 않아 좋아요

 

 

 

우버 불렀는데 현대 엘란트라가 왔음..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이번 여행에서 우버..정말 이용 잘 했습니다..3인 이상이면 무조건 우버 타세요..^^

 

 

여행 온 사이에 대한항공 스카이패스 모닝캄 회원이 됐다고 메일이 왔더라구요..ㅎㅎㅎ

 

 

그래서 모닝캄 회원 혜택을 누려봤습니다..짐도 금방 부치고..자리도 많이 남는다고

알아서 앞뒤로 널널하게 앉게 해주고..뭐 그래봤자 이코노믹이지만 암튼 그래도..ㅎ

 

 

스카이팀 엘리트래..ㅋㅋㅋ

 

 

모닝캄이 되면 짐도 빨리 나온다는데..??

 

 

 

 

탑승도 빨리하고..좋네요..ㅋㅋㅋ

 

 

돌아오는 항공..좌석이 절반 밖에 안 찼다고 널널하게 마련해줘서 좋았답니다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공감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 벌써 여행 마지막날이 되었습니다..ㅠㅠ 닷새가 정말 눈 깜짝할 사이에 훌쩍 지나갔어요.

7월 말까지 전혀 계획에도 없던 여행이었는데..그래도 열심히 준비를 잘해서..즐거운 여행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마지막날의 일정은 특별한 것이 없었습니다..오후 2시 55분 비행기를

타는지라 체크아웃을 하고 바로 공항으로 가는 것이 일정이라면 일정이랄까 그랬습니다..^^

 

싱가포르 여행..어떤 이는 좋다고 하고 다른 이는 별 재미없다고 하고..그렇게 의견들이 각각

다 달랐지만 저는 즐거웠던 여행이었는데요..사실 어디를 가든지 여행지에서의 즐거움..또는

즐겁지 않음..그런 것은 다 본인하기 나름이 아닌가..생각합니다..작년 2월, 아들내미와 둘이

홍콩에 다녀온 이후..같이 다녀온 두 번째 여행..엄마의 합류를 기꺼이 허락(?)해준 녀석에게

 

고마움을 전하며..ㅎ 끝으로, 혹시라도 앞으로 싱가포르를 다녀올 분들을 위해..이번 4박 5일

여행에 들어간 비용도 알려드릴게요..먼저, 항공은 싱가포르 항공을 이용했구요..아들아이는

3월 말에 왕복 523,100원을..저는 8월 초에 578,200원을 결제했는데요 국민카드로 5% 할인을

받았습니다..호텔예약은 국민카드 사이트에서 연결된 호텔스닷컴에서 예약 및 결제했습니다.

 

그리고 국민카드 VIP회원으로 12% 할인을 받았습니다..센토사 실로소비치 리조트에서 2박과

싱가포르 도심에 있는 보스호텔에서 2박..총 4박을 했고..두 호텔 모두 3성급 호텔이었습니다.

요금은 각각 306,000원과 186,000원으로..총 492,000원이 들었습니다..항공과 호텔 이 두 개를

합한 비용은 1,593,300원이네요..환전은 싱가포르 달러 1,000달러를 했고 837,000원 들었구요.

 

여행을 가기 전 미리 구입했던 유니버설 스튜디오 티켓과 씨푸드 할인 바우처..크루즈 비용과

루지, 포켓 와이파이 대여비용이..총 222,500원 정도 됩니다..그렇게 4박 5일 여행을 다녀와서

남은 금액을 보니 345달러로 289,000원 정도 되네요..위 금액들을 더하고 빼고 뭐 대충 그렇게

해보니..이번 싱가포르 4박 5일 여행에 들어간 2인 비용이 2,363,800원쯤..?? 여기에 인천공항

 

5일 주차비 45,000원..통행료 왕복 13,200원..허브라운지 식사 26,400원을 합하면 2,448,400원

음..한 마디로 250만원쯤 들어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아들녀석이 인턴쉽을 하면서 모은

돈으로 자신의 항공요금와 이번 4박 호텔비용을 부담했다는 것..결론은 뭐냐..아들 자랑..ㅋㅋ

끝으로, 여행비용은 개인차가 있다는 것, 아시죠..?? 그럼 이것으로 별 거 없는 후기 마칩니다.

 

 

센토사 숙소에서는 수영장 이용을 계속 했는데 도심으로 넘어와서는 걍 이렇게 구경만..^^

호텔 바로 앞에 마리나베이 대관람차가 보입니다..거리가 아주 가깝다는 걸 의미하는 거죠

 

 

싱가포르 보스호텔 수영장

 

 

대관람차 옆 건물 중간에 마리나베이샌즈 호텔도 보이죠..??

 

 

줌을 당겨봤어요..ㅎㅎㅎ

 

 

세탁실도 있습니다..남자분들이 많네요..?? 물론 유료임..가격은 모름..ㅋ

 

 

체크아웃을 하기 전, 짐을 꾸려야 합니다..이 가방들은 들고가기로..^^

 

 

1,500개의 객실이 있는 호텔이라 로비가 엄청 넓은 보스호텔..사람도 항상 북적북적

 

 

체크아웃 끝~!!

 

 

창이공항 가는 길..^^

 

 

얼굴이 약간 그을린 아들내미

 

 

창이공항역 하차..카드를 찍으니 3.54불 남았네요..잔액 남은 것으로 해서 우리가 5일동안

사용한 교통비를 계산해보니 1인당 13.46달러를 썼더군요..2인 22,500원 썼음..엄청 저렴..ㅋ

 

 

창이공창 도착..세계 1위 공항답게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출국수속을 받고있는 곰돌이..ㅋ

 

 

짐도 부치고

 

 

세금환급을 받기위해 필요한 영수증 발급 받는 중..싱가포르 시내에서 100달러 이상 구입을

하면 받은 세금을 공항에서 환급해줍니다..매장에서 환급에 필요한 증빙영수증을 발급받아

공항에서 다시 한 번 확인받은 후..수속을 마치고 출국장으로 들어가면 돈을 받을 수 있어요

 

 

짜잔~!!

 

 

이게 할 거 다 했으니 떠나기 전에 밥을 먹기로..ㅋ

 

 

창이공항 2층에 있는 딤섬전문 음식점에서 싱가포르에서의 마지막 식사를 하기로..^^

 

 

간은 약간 짰듯했지만 맛있어요..저 위에 보이는 완탕도 맛남..ㅋ

 

 

야채딤섬..정말 채소만 들었는데..아, 맛나요..맛나..군만두도 맛남..^^

 

 

차와 물티슈는 유료..필요하지 않으면 처음에 말하면 되어요

 

 

이제 집으로 갑니다

 

 

출국장에 들어가면 이렇게 환급센터가 있어요

 

 

저희는 총 20달러를 환급받았습니다..^^

 

 

곰돌이를 찾아라..?? ㅋ

 

 

아쉽지만..집으로 돌아가는 것도 설레이는 곰돌이

 

 

이번 싱가포르 여행을 같이 했던 셋? 단체사진..ㅋ

 

 

 

든든한 녀석..역시 아들은 짐꾼으로 좋음..ㅋㅋㅋㅋㅋ

 

 

울 베어스, 언제나 파이팅~!!

 

 

 

날라올랐어요~!!

 

 

 

싱가포르 항공에서 만들어주는 싱가폴 슬링..슬링 한 병 사오려고 했더니 면세점에 없다고

 

 

기내식..기내식

 

 

쇠고기 굴러쉬

 

 

이건 아들이 먹은 치킨

 

 

후식으로 나온 아이스크림..맛나요..^^

 

 

드디어 무사히 도착~!!

 

 

 

특정카드가 있으면 발렛주차비 15,000원은 무료..그래서 5일 주차비 45,000원만 냈어요

 

 

 

까꿍~!!

 

 

쇼핑한 거 풀어놓기

 

 

칠리크랩 라면과 새우라면..두 가지 모두 베스트 쇼핑품목이라네요

 

 

부엉이 커피..인스턴트 커피구요..이 커피 역시 베스트 쇼핑품목..커피맛 은은하니 좋더군요

 

 

카야잼..코코넛과 달걀..등등 들어간 싱가포르 특산품..달달하니 빵에 발라먹으면 맛나요..^^

 

 

역시나 많이들 사오는 타이거 레몬맥주..2% 짜리라서 걍 음료처럼 마시는 것 같은데 그래도

저에게는 술은 술입니다..ㅋㅋ 밤 10시 30분부터..술 판매가 금지된다는 것, 다들 아시죠..??

 

 

멀라이언 과자를 세 가지 사와봤어요..버터과자만 먹어봤는데 음, 별루임..-.- 그런데 히트는

바로 저 왼쪽 위에 있는 땅콩강정..?? 그게 히트!입니다..정말 맛나요..더 사올걸..후회했네요

 

 

이게 바로 위에서 말한 그 땅콩강정..한 박스에 3.9달러..우리돈 3,200원 정도니 가격도 저렴

 

 

아, 몇 상자 더 사올 걸..ㅠㅠㅠㅠㅠㅠㅠ

 

 

흑인치약을 사왔구요 목과 어깨에 바르는 호랑이 젤..이거 좋다고 해서 사왔어요..^^

 

 

면세점에서 구입한 몇 가지 화장품

 

 

킨더 해피히포 초콜릿..우리나라 관광객들이 싱가포르에서 제일 많이 사오는 제품일 듯..??

그래도 저희도 엄청 많이 사왔어요..ㅎㅎㅎ 맛도 괜찮지만 사람들에게 나눠주기도 좋은 듯

 

 

그냥 초코하임과 화이트하임..그거 생각하심 되어요..ㅋㅋㅋ

 

 

아마도 귀여운 맛?에 많이들 사오는 것 같아요..^^

 

 

내 니 머리를 베어먹고 말리라..ㅋㅋㅋ

 

 

속이 이렇습니다..맛있어요..^^

 

 

싱가포르에서 많이 사오는 품목 중의 하나가..바로 이 찰스 앤 키이스 가방인데..가방 가격이

우리나라에서 파는 것보다 50% 정도 저렴하다고 생각하면 돼요..거기에 엄청 고가의 가방이

아니라서 선물용으로도 많이 사고..정말 매장에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바글바글 많답니다..^^

 

 

이건 제가 들려고 구입한 가방..싱가포르 달러 85.9달러..71,000원 정도..네이버에서 검색을

해보니 해외구매대행으로 15만원인가 하든데 제가 사온 게 그 절반가격도 안 되는 거죠..??

 

 

이건 아들내미가 여친 선물로 구입한 가방..9월 중순이면 만난지 2주년이 된다고..그 선물로

준비를 한 것이지요..이 가방의 가격은 싱달 79.9달러로 67,000원 정도..여친이 좋아할 듯..ㅋ

 

 

이 가방은 아들내미의 친구가 역시 여친과의 기념일이 돌아온다고 부탁한 것입니다..ㅋㅋㅋ

가방 가격은..싱가포르 달러로 75.0달러..63,500원니 저렴하죠..?? 이 가방 세 개의 가격으로

들어간 돈이 20만원이 약간 넘는데요..공항에서 13달러를 환급받아서 19만원 정도 들었어요

 

 

떼샷..^^

 

 

싱가포르 방문 기념 스벅 머그잔 구입..^^

 

 

곰돌아, 이제 니 자리로 돌아가렴..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