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20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부푼 가슴을 안고서 도착했던 잠실야구장..그러나, 집으로 돌아갈 때
마음은 그저 쏴아~ 정녕 우리가 한국프로야구 사상 최초로 다섯명의
(그것도 토종) 20홈런 이상 홈런타자를 보유한 팀이 맞는 건가요..??

 

기록표를 살펴보니, 눈에 보이는 것은 온통 삼진투성이와 투땅에 2땅,
3땅과 병살..할 말이 없습니다..이런 것을 우리는 이렇게 말을 하지요.
'빛 좋은 개살구'라구요..너무 심하지 않냐구요..?? 사실이잖아요..^^;

 

단기간의 경기에서는 그 무엇보다도 팀 배팅이 제일 중요합니다..나를
드러내는 것보다도 팀을 위해 내가 미끼가 되고 기꺼이 희생할 수 있는
그런 마음가짐이 필요하다는 것이죠..그런데 울 팀은 중심타선을 물론
대부분의 선수들이 지금 이 순간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
그것을 생각하기 보다는..잔뜩 힘이 들어간 모습만 보여주고 있더군요.

 

비록 어이없게 한 점을 내주기는 했지만 너무나도 완벽하게 잘 던져준
우리의 써니..불안한 마음으로 지켜봤던 왈론드 투수의 의외의 호투와
1차전에 이어서 패전투수가 되는 아픔을 겪어야 했지만 팬들로 하여금

 

박수를 보낼 수 밖에 없도록 만들었던 정재훈 투수까지 2차전의 투수조
정말 고생 많이 했습니다..투수들이 아무리 최선을 다 해서 상대선수를
잡아도 자기 팀 타자들이 점수를 못 내는데 그거 어쩔 도리가 있겠나요

 

선발 라인업이 잘못 된 것인지 투수들을 올리는 방법이 잘못 된 것인지
그 무엇이 잘못 된 것인지..일개 팬인 저는 알 수가 없겠지만..그럼에도
불구하고 2차전의 그 무엇인가는 분명 아니었다는 것을 말하고 싶네요.
손션 주장님 말대로..우리는 정말 롯데라는 팀을 분석 안 한 건가요..??

 

준플레이오프가 시작되기 전에 전문가들의 생각과 마찬가지로 제 예상
역시 울 베어스의 열세였습니다..하지만, 이렇게 맥없이 무너지는 그런
모습을 생각한 것은 분명히 아니었습니다..손발이 안 맞으면 눈과 귀를
열어놓고 열심히 보고 들어야 합니다..그러면, 최소한 형편없는 모습을
팬들에게 보이지는 않을 겁니다..이제 사직에서의 2연전이 시작됩니다.

 

베어스 팬들이 응원을 하러 내려감에도..제대로 힘을 실어줄 수가 없는
사직구장에서 울 선수들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는 기대하지 않겠습니다.
패하더라도 1, 2차전과는 다른..눈빛이 살아있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철웅이 여친, 마르코와 뭐하니..??





그대는 황현희 씨..?? 아니 이현승 투수..ㅋ



이거 뭐죠..?? 이상일 KBO 사무총장, 장애우이신가요..?? 몰랐네요..-.-;
장애우가 사실이라면 뭐 이런 곳에 주차하시는 것, 당연히 옳은 것입니다
만약, 장애우가 아니라면..그건 비난을 받아도 어쩔 수 없는 것이겠죠..??





스포츠신문에 실을 칼럼을 쓰기 위해 야구장에 오신
고려대 양승호 감독님..스포츠 칸에 실린다고 합니다





강포의 손톱은 하얗다..그 이유, 다들 아시죠..??



조아제악 월간 MVP



정재훈 투수, 경기 전만 해도 훈훈했는데..ㅠㅠ









구단 자체 월간 MVP







선발투수 써니



두목곰이 웃는다







올드모자를 쓴 영화배우 황정민 씨가 보이네요..^^







시구하는 나르샤



오늘도 4번 타자는 김동주 선수가 아니로군요



이게 스윙이라구요..??









역투 또 역투..계속 혼신의 역투



님좀짱~!!



님은 좀안짱..ㅠㅠ



올 겨울에는 달리기 연습 좀 합시다



오늘도 고군분투하신 타신 임재철 선수



야구선수가 섹시하면 뭐하나..야구를 잘 해야지..아흑~



드디어 한 점을 내면서 동점~!!
문제는 동점만 만들줄 알지 역전을 못 시킨다는 것





동점타를 만든 이성열 선수를 맞이하는 선수들의 표정







아쉽게도 주루사를 기록한 이종욱 선수..그것도 3루에서..흑~







동점 만들어서 아주 좋았는데



3루에서 응원하는 베어스 용자 두 분



기대 이상의 피칭을 선보인 왈론드 투수



고창성 투수도 참 잘 던졌구요





이대혼데..이대혼데..왜 조성환 선수를 고의사구로 내보냈을까요..??



ㅠㅠ







잠실에서 원정팀 용돈 받는 모습만 연속으로 두 번 봄



감독님, 지금 웃으시는..??





잠실에서 원정팀 선수 인터뷰 모습만 엄청 많이 봄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i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01 02:33

    임태훈 이용찬 없는게 타격이 너무 크네요 왜 감독님이 욕먹을거 각오하고
    이용찬 언급하시해지 이해가 됩니다

  2. 베어스홀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01 07:40

    써니의 빛바랜 역투가 마음 아팠어요. 재훈선수도 올한해 너무 고생했는데 마지막에 마무리가 좋지 못하네요ㅎㅎ~ 재우선수, 상현선수의 부재, 늘 불안불안했던 우리 용찬 마무리의 빈자리도 참 크게 느껴지구요. 어제, 오늘 우리 두산팬들의 뜨거운 응원을 보면서 "저렇게 우승을 바라는데...그거 한번을 못해주나?" 하는 생각에 울컥했습니다. 달감독님을 좋아하지만... 요즘 들어서는 솔직히 김성근 감독 같은 분이 와서 우리팀 좀 근성 있는 팀으로 바꿔줬으면 하는 생각도 드네요. 해마다 우승권에서 맴돌다가 결국 우승도 못하고 리빌딩도 제대로 못하고 있는건 아닌지...앞으로도 투수 육성 안되면 4강에 못드는 일이 발생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도 들구요. 그냥 야구를 즐기기만 하면 좋겠는데 이렇게 걱정을 사서 하고 있으니 야구 보다가 폭삭 늙는거 같습니다. 너무 가슴이 답답해서 저만 잘아는(?) 야구부인님께 넋두리 하고 가요ㅜㅜ~.

  3. 두산앙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01 09:03

    이건 아닌데 두산의 플레이 2차전은 그래도 그래도...했는데....
    왜 이러지 처음 올라온 팀처럼....
    사직에서의 2연승을 꿈꿔봅니다....헉 당연히 이길 줄 알았는데 꿈으로 변해버린 슬픈현실 ㅜㅜ

  4. 두산홧팅!!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01 11:04

    어제 경기장가서 열심히 응원했는데..ㅠㅠ
    사직가서 2연승 그리고 잠실서 승리해 po진출 하기를 꿈꿔 봅니다.
    아~ 그리고 어제 야구부인님께서 열심히 사진촬영하는 모습 봤습니다.
    왠지 연예인이라도 만나는 것 처럼 반가웠어요..
    인사라도 하고 싶었는데 넘 멀리 있어서..ㅎㅎ
    주말에 좋은 소식 기다려 보자구요~^^

  5. 오늘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01 13:45

    김선우 선수가 평소에 마운드 위에서 감정표현을 안하셔서ㅠㅠ 어제 그 호투가 더욱 가슴이 아팠습니다. 1사 만루 위기에서 멋지게 막아내는 모습에 저도 박수를 쳤는데 ㅠ.ㅠ.......
    김선우 선수의 모습이 떠나질 않네요. 사진보니 갑자기 또 울컥-.-해서 글 남기고 갑니다.
    야구부인님 항상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6. 팀화이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01 13:59

    잠실 3루도 당연히 두산 홈인데...
    거기서 응원하는 팬이 용자가 되는 더러운 야구판 ㅋㅋㅋ
    추운데 고생 많으셨습니다...

  7. mayo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01 14:27

    저 3루 용자중 최강두산 들고있는게 접니다. ((지난번에도 야구부인님께 아는척 하겠다며 코멘트
    달았더랬죠. ㅎㅎ))주위의 따가운 시선에 아랑곳 없이 열심히 꿋꿋히 최강두산 들고 응원했는데 아쉽습니다. 3,4,5 차전은 정말 우리 두산베어스로 돌아와주겠죠?

    화이팅!!

  8. 궁금해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01 17:12

    저만 모르나요? 강민호 손톱 왜 하얀지- 네이버 검색해도 안나오고 궁금해요~

  9. hi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01 17:41

    강민호 손톱은 투수랑 사인 교환 할때 투수가 명확히 볼 수 있도록
    하기위해 칠한거 아닐까요?

  10. 태훈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02 21:49

    저두 이틀 연속 직관다녀와서 마음에 상처만 입었어요 ㅠㅜ
    특히 이 날은 써니가 위기를 막은 후의 큰 액션을 취하는 것을 보고 함께 감격에 겨워 흥분하며,
    꼭 이기자 꼭 이기자 그랬는데...
    결국 졌네요 ㅠㅠㅠㅠ
    직장에서도 롯데팬들한테 수모와 능욕을 견디며 ^^;; 우울한 며칠을 보냈답니다.
    부디..두산 선수들.. 힘을 내주세요~!!!

  11. 구염둥이 소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0.03 05:30

    장애인이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이 보기 좋은대용... ``;;; 왜 전 글 중에서 그것만 보이죠 ;;;;

wbc에 참가했던 양팀 선수들의 사인회부터
장안의 화제인 그룹 소녀시대까지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던 베어스와 타이거즈의 시즌 두 번째 경기는
베어스가 쾌조의 2연승을 거두었습니다.

개막전과는 달리 투수전으로 진행된 2차전
그러나 조금도 지루하지 않았던 경기였습니다.
점수 차이가 얼마 나지 않아서 내심 박빙의 승부가
되지 않을까 했는데 2회에 나온 투런홈런이 곧
결승점이 되었습니다.

풀릴듯 풀리지 않는 기아의 타선은 언제쯤 터질 것인지..
특히 선두타자 이용규 선수의 부진은 wbc에서 보여준
그 선수의 역할을 생각한다면 비록 다른 팀 선수지만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선발로 나와 멋진 모습을 보여준 정재훈 투수
과연 올시즌 몇 승을 거둘 수 있을 것인지..
점 쳐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 방의 모습을 보여준 최승환 포수에
대해 베어스 팬들이 거는 기대가 점점 커져갈 수
있게 만든 경기가 아니었나 생각이 듭니다.

경기는 다들 잘 보셨을 것이고 사진 감상하시죠..^^



사인회를 기다리고 있는 깜찍현수 君





시크한 영민 씨



왜 저러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직원분에게 애교?를 떨고있군요..^^



소녀시대 사인을 받아야 한다고 노래를 불러댔던 한기주 선수..ㅋㅋㅋ



그런 한기주 투수에게 빨랑 따라 나오라고 하던 서재응 투수..^^



즐거운 석민 어린이와 현수 어린이..^^



모두들 열심히 사인



오호~ 두분도 즐거우신가 봅니다



어린이들이 많았던 사인회였습니다



TO 金賢洙라고 쓰여있는 쇼핑봉투가 보이십니까..??



인기를 한몸에 받았던 이용규 선수



사인회가 끝날 무렵 나타난 소녀시대를 지켜보는 사람들



태연 孃



유리 孃과 효연 孃  그 뒤에 서현 孃





사인을 받던 여자분들에게 한라봉을 먹으라고 건네주던 이용규 선수



이용규 선수의 사인볼입니다



경기전, 소녀시대의 공연..윤아 孃이 빠져서 8명이 공연을 했습니다.





그물에 몰려든 수많은 남자분들..하하하~



그 아래 선수들..^^



소녀시대 팬클럽분들, 야구장에 대거 나타났습니다



플레이어스데이를 맞아 올드 유니폼 착용하고 단체사진



소녀시대에 열광하고 있는 개그맨 한민관 씨와 가수 김창렬, 이하늘 씨



애국가를 부른 써니 孃



시타에 서현 孃..시구에 유리 孃





그리고 곰탈을 뒤집어 쓰고있던 마르코



서현 孃을 보면서 프로에 오길 잘했다고 생각하고 있었을 정수빈 선수



중앙석에 나타난 소녀시대의 모습 몇 장입니다









2회말, 최승환 포수의 투런홈런



무슨 이야기를 하고있는 것인지..^^



5와 3분의 1이닝동안 1실점으로 호투한 정재훈 투수



그 뒤를 이어 고창성 투수가 마운드에 오릅니다



성영훈 어린이



3대 1로 개막전에 이어 승리를 거둔 두산베어스..2연승입니다..^^







수훈선수로 뽑힌 배터리





요즘은 야구가 대세인가 봅니다..잔디가 있는 곳마다 야구놀이가 한창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