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승리를 거두기는 했습니다만 여러 가지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습니다.


먼저 7회초까지 호투를 했던 김선우 투수의 선발승이 날아간 점이
무엇보다도 가장 아쉬웠구요 가뜩이나 국대 선발로 인해 어수선한데
임태훈 선수가 제 역할을 해주지 못 했다는 점 그리고 오재원 선수의
실책과 이종욱 선수에 이어 나왔던 7회초에 중견수 유재웅 선수의
아까운 수비..거기에 7회말 이성열 선수의 2루에서의 견제사..등등~


비록 선취점을 내주기는 했습니다만 상대선발 김광현 선수를 일찍
강판시켰기에 쉽게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결론적으로
이기기는 했습니다만 개운하지 못 한 무엇인가가 있는 것 같습니다.


거기에 점수는 재미있는 케네디 스코어였지만 엿가락처럼 질질
늘어지는 경기는 더운 날씨에 참으로 큰 인내심을 갖고 지켜봤네요.
이제 두 팀간의 전적은 6승 6패로 쌤쌤(same same)이 됐습니다.


게임차는 4,5 게임으로 좁혀졌구요. 과연 베어스의 연승가도는 계속
될 것인가..1위 팀으로서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한 와이번스의
반격이 시작될 것인가..진정한 승부는 지금부터 시작되는 듯 합니다.


끝으로 이재우 선수의 데뷔 후 첫 10승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8연승을 향하여 고고씽~!!


분위기는 언제나 좋습니다..ㅋㅎ


촬영을 위한 포즈이십니까..??




주간 MVP상을 받은 채상병 포수




그 누구보다도 기뻐해 주는 선수, 혜천 대사님..^^


채포님네 가족이 야구장에 오셨더군요.
열심히 응원하는 채포 님의 큰딸 채은 孃


선수들이 더울까봐 부채질을 해주더군요..^^


애절하게 아빠를 부른 채은 孃, 드디어 성공~!!
아빠가 딱 한 번 살짝 고개들고 웃어주셨답니다.




더운 날씨에 고생하는 선수들


성열 선수를 늘 잘 챙겨주는 현수 선수


언제나 싱글벙글~ 그러더니 역시 결승타를 쳤냈네요.






아빠같은 김광림 코치, 현수 선수를 격려해 주십니다.


형같은 홍성흔 선수도 현수 선수에게 칭찬~!!


10승 투수 이재우 선수와 승리타점을 쳐낸 현수 선수




예전에 비해 정말 여유롭게 인터뷰를 하는 현수 선수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7.16 23:37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