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곰들의 모임'은 해마다 늘 같은 내용의 반복입니다..1부 행사인 사인회가 끝난 후에
펼쳐지는 2부 공식행사는..치어리더의 공연과 감독과 코치진의 인사..군에서 제대한
선수들과 신인선수들 인사및 시상식..팬들과 함께 하는 게임이 진행되는 패턴이지요.

해마다 비슷한 내용이지만 그래도 새롭게 만나는 얼굴들이 있기에 뭐 참을만 합니다.
올해는 새 감독님과 함께 다른 팀에서 영입한 코치들까지 반가운 분들이 많았습니다.
가끔은 구단과 선수들이 이런 모임을 귀찮게 생각하지 않을까 그런 우려감이 들기도
하는데 절대로 안 했으면 좋겠습니다..팬들의 사랑으로 사는 게 바로 프로잖아요..^^

사진이 좀 많은데 그래도 잘 봐주시길 바라며..그럼 2부 공식행사의 사진을 올립니다.



치어리어더의 공연으로 시작되는 2부



아들바보 써니..^^



내년에 입단할 신인선수들





김진욱 감독님의 인삿말





이번에 새롭게 영입한 코치진



이명수 코치



권명철 코치



신인선수들 인사드립니다~!!



성훈이가 잔다..ㅎㅎㅎ





닭이 병아리시절 생각을 못 하는..ㅋㅋㅋ



유현상 투수의 동생 유민상 선수입니다



경찰청 출신의 어설픈 전역인사와 상무출신의 좀 괜찮은 전역인사..ㅋ







우수직원상을 받으신 프론트 박진환 대리









구단에서 수여하는 상을 받은 세 선수..써니와 오재원 선수 그리고 이용찬 투수



각 동호회에서 수여하는 시상식






상복 터진 오재원 선수





역시 상복 터진 써니..ㅎ



노경은 투수도 상을 받았어요..ㅎㅎㅎ



아~ 나도 상 받고 싶어라~~~





전날 새벽부터 야구장 앞에서 모임을 기다렸다는 두 형제..그 덕분에 큰 선물을 받았습니다











포즈 알아맞히기 게임











감독님, 즐거우세요..?? ㅎ



코에 뭐가 나서 신경 쓰이는 종박



계속 게임이 열립니다





이명수 코치의 미소



타이거즈로 갔다가 친정팀 원정 전력분석원으로 복귀한  박종섭 선수



행운권 추첨자에게 상품을 주는 정수빈 선수..자기가 갖고싶다고..ㅎㅎㅎ





팬과 함께 댄스댄스






엄청 부끄러워 하던 재호재호



정작 무대에 나가서는 완전 열심히..ㅎㅎㅎ









부끄부끄~~





열창하고 있는 이현호 투수



저희는 듀엣입니다..??





행사 끝~!! 팬 여러분, 고맙습니다..^^












후기를 다 보신 후에는 그냥 가지 마시고 바로 아래에 있는 손가락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1.13 23:53

    비밀댓글입니다

  2. 올리비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1.14 11:53

    너무 재밌게 잘봤어요~^^ 곰모 가지는 못했는데 사진으로 보니까 대리만족이 되네요 ㅎㅎ
    근데 선수들 춤추는건 우와 오글거려요 ㅋㅋㅋ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1.14 14:30

    비밀댓글입니다

  4. 쌍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1.18 22:56

    제가 못가서 후기를 안봤었거든요 배아파서..ㅋㅋ 오랜만에 컴터열고 들어왔는데 항상 생생한 후기 재밌게 잘 보고 있습니다.감사합니다.ㅎㅎ

프로야구 시즌이 끝난 직후부터..우리 베어스 팬들이 기다리는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베어스 팬들만의 모임인 '곰들의 모임'입니다..올해로 26년째를 맞이했답니다.
그 '곰들의 모임'이 오늘 오전 11시부터..무려 오천 명이 넘는 팬들이 구름처럼 모인
가운데 잠실야구장에서 열렸습니다..올해 성적도 안 좋았는데 작년보다도 많더군요.

1부 행사는 사인회였는데..불과 몇 년전 까지만 해도 선수들이 자유롭게 그라운드를
걸어다니면서 팬들과 담소를 나누며 사인을 해주던 시절이 문득 그리워지더군요..ㅠ
총 여섯조로 선수들이 나뉘어져 사인회를 했고..각조마다 선착순 150명까지..사인을
받을 수 있는 티켓이 배부됐습니다..저는 당연히 사인회 참석티켓을 받지 못했고..ㅋ

그저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사인하는 선수들을 구경(?)했는데..그것도 사람이 너무
많아서 여의치가 않더군요..여하튼, 사인을 하고있는 선수들의 모습을 올려드립니다.
FA 선수여서 곰모에 참석치 않은 두목곰과 타신과 정재훈 투수..그냥 오시지 좀..^^;;



천천히 갔더니 대부분 입장을 해서 여유로웠던 입구





회원에게 나눠준 선물..일찍 간 사람들에게는 포토카드를 담은 앨범도 줬다고 하네요
암튼 갈수록 회원들에게 나눠주는 선물이 참 뭐라고 표현할 수 없는..성의가 없는..-.-







제 입장권은 아니고 사인회 티켓을 득템하신 분에게 잠깐 빌려봤어요..^^



선수들이 나왔습니다









셀카 찍어주세요





누구의 아들인지 알려드리지 않아도 알겠죠..?? ㅎㅎㅎ





써니 주니어 성훈 君, 사인을 하고 있는 아빠를 졸라 사인을 잔뜩 받아냅니다..그리고는
사인회 티켓이 없어 그냥 구경만 하고 있는 팬들에게 그 사인지를 나눠주더군요..ㅎㅎㅎ
그것도 그냥 아무나 막 나눠주는 게 아니라 나름 신중하게 선택해서 나눠주더라구요..^^





저에게 줄까 말까 생각하는 중..ㅋㅋㅋ



받았습니다..^^



또 아빠에게 사인을 잔뜩 받아서 들고오는 성훈 君





이렇게 본인의 사인을 원하는 팬들에게 직접 사인도 해줍니다..ㅎㅎㅎ



저에게는 이렇게 김성..까지 쓰고 가버렸어요..^^;;









김진욱 감독님



베어스 열혈팬인 탤런트 진태현 씨, 팬으로 참석했는데 사인회를..ㅎㅎ





일본에서 오신 미요코 씨..^^









인기 많으십니다..^^



두산베어스에서 투수로 활약하다가..미국으로 건너가 독립리그에서 3년간 뛰었던
작은 정재훈 투수가 베어스의 전력분석원으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게 됩니다..^^





후기를 다 보신 후에는 그냥 가지 마시고 바로 아래에 있는 손가락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봄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1.14 00:51

    사진 잘 봤습니다!! 저기에 저의 귤박스 사진이 있네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