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20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5회까지 2대 2로 팽팽하게 균형감을 이루면서 진행되던 오늘 경기는 왼손잡이 작가가
등장하면서 단숨에 무너뜨렸네요..-.-; 이분을 어떻게 해야할지 저같은 일개 야구팬이
어떻게 알겠습니까마는..뭐 개똥도 약에 쓰려면 없다는 속담을 계속 믿으면서..이대로

지켜봐야 하는 걸까요..?? 거기에 주심의 스트라이크존은 이거 원..1루심은 눈이 많이
침침한 게 아닌가 생각도 들고..뭐 그래도 홈에서의 8연패를 탈출하고 2연승을 했으니
한 번만 패배한 것이..그래도 다행이었던 주중 3연전이었습니다..다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정대현 투수의 호투와 정수빈 선수의 호수비가 패배로 묻히게 된 것이죠..ㅠ

어쨌든 2승 1패로 홈에서 위닝시리즈를 하게 된 것으로..오늘 패배의 아픔을 지우려고
노력을 해봅니다..승리를 따내고자 노력을 한 타이거즈 선수들의 바람이 더 컸던 그런
경기였다고 생각합니다..계륵 노릇만 하고 있는 선수는..선수가 아닌 게 맞는 거죠..??




제가 도무지 이해가 안 되는 게 선수들 연습하는데 덕아웃에 우르르 모여있는 기자들입니다
그래도 저건 양반인 거라는..선수들 연습하는데 가서 이것저것 물어보는 무개념들도 있다는





경기 전, 밥 먹으러 식당 가는데 마주친 최재훈 선수..ㅋ















영화배우 박중훈 씨..베어스 열혈팬이십니다







오늘 시구는 미녀골퍼로 이름이 나있다는 김자영 프로



1회 초에 단번에 두 점을 뽑아낸 타이거즈 선수들



타이거즈 선발 김진우 투수



경기 시작 후 각 루상에 나갈 때마다 꼭 심판에게 인사를 하는 김현수 선수







공에 팔꿈치를 맞은 임태훈 투수..바로 물러났습니다



현재 2군에 있는 고창성 투수..2군 경기 끝내고 야구장에 잠시 들렀습니다





임채섭 1루심..님 정말 재섭서~!! 눈이 침침하면 안경을 끼든지 물러나든지..-.-



아까 인사했는데 뭐하러 또 인사를..그것도 오심이나 하는 심판에게..응..??



비디오 판독을 기다리는 최준석 선수..결과는 파울..ㅠㅠ





정대현 투수, 오늘 정말 호투했는데 말입니다..아흑~



나와서 잘 던지다가 이어 나온 투수로 인해 졸지에 패전투수가 된 정재훈 투수..ㅠ



수비 대단했어요



똑딱이 디카는 티비화면을 찍는 건데도 요모양으로..-.-

 

미친 수비~!! (출처: 엠팍 야구홀릭 님)





오늘 시구자





-.-;



열심히 응원하시는 님들..멀리에서도 그 마음이 전해져 옵니다..^^





끝까지 경기를 지켜보는 박중훈 씨..아들에게 무엇인가 얘기를 하고있네요









두 번 이겼어도 이렇게 한 번 지면 기분이 안 조으다..시르다













후기를 다 보신 후에는 광고 딱 한 번!만 눌러주시고 아래 손가락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에버두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6.01 09:56

    정대현 투수 정말 잘 던져 줬지요^^ 든든합니다^^
    최준석 선수의 홈런성 파울 정말 아까웠습니다~~
    1루심의 오심! 으악 정말~~~
    박중훈씨 좋아하는데 베어스팬 이시라니 더 좋네요^^
    두산은 연예인팬도 참 많으네요 ㅎㅎ

  2. 훈남수크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6.01 10:42

    현장사진 항상 잘 보고 있는 야구팬이고 한화팬입니다^^
    선수들 연습하는데 지들이 주인인 마냥 덕아웃 노가리까고 있는 기자들 정말 꼴불견이네요!!
    기자가 무슨 벼슬도 아니고..스포츠 기자면 최소한의 매너는 지켜줘야할텐데 말이죠.

  3. 김희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6.01 11:06

    아휴.. 어제.. 아휴...
    몇 좌타자 상대투수라니.. 그나마도 요즘은 참... ㅠㅠ..
    정대현투수는, 급하게 올라와서 오히려 더잘던지는거 같습니다..
    정수빈선수 수비때, 날아오르던 김현수선수도 정말 아름답습니다.. ㅎㅎ

  4.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6.01 13:28

    임태훈선수는 단순 타박상이라니 다행이에요... 놀랬어요... 오늘부터 대구에서 홧팅이에요..
    시원한 수박 한조각 드세요~~~ ^^
    / \
    / . . \
    / . . . \
    [■ ■ ■ ■ ]

치열했던 경기의 승자는 호랑이..베어스 선수들은 퀸즈데이 3연패라는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안게 됐고, 가뜩이나 핑크 유니폼을 못 마땅하게
생각하는 일부 팬들로 하여금 퀸즈데이를 없앴으면 좋겠다는 명목을
제공한 그런 경기가 되고 말았네요.


올시즌 워낙 홈경기 승률이 낮은 팀이 베어스인데 그렇다면 홈경기를
하지 말고 원정경기만 할까요..?? 비록 연패를 하고있는 뭔뭔데이지만
이왕 시작한 것, 없애도 한 번은 이겨보고 없애야 억울하지나 않을 것
같은데 말이죠..다들 생각난 김에 스트레칭 하면서 릴렉스 하세요..^^ 


베어스 선발 세데뇨..말 그대로 맨처음(먼저 先) 나온 투수였던 것이죠.
사실 투구연습 하는 것을 볼 때 볼이 참 지저분하고 제멋대로구나 라는
생각이 들긴 들었습니다..잠실에서 첫 선발 그것도 한채영 씨보다도 더
예쁜 아내 앞에서 선발로 나왔으니 얼마나 기분이 고무됐겠습니까..ㅎ
그런 마음이 멋진 투구로 변신해서 나왔으면 좋았으련만..역시 아직은
역부족이었는가 봅니다.


그 뒤를 이어 나온 고창성 투수..초반에 다소 불안했지만 바로 구위를
회복하며 위기상황을 잘 막아냈는데 팀의 패배로 인해 빛바랜 호투가
되고 말았습니다..KILL 라인의 투수 4명을 비롯해 무려 8명의 투수를
냈지만 결국 패배한 베어스..오늘 경기는 아무리 이기려고 애를 써도
안 되는 경기였는가 봅니다..그만큼 상대팀인 타이거즈의 이기겠다는
각오가 대단했다는 얘기도 되겠구요.


세 번의 퀸즈데이 모두 패배..하지만 세 번 모두 상대투수가 팀내 최고
에이스였다는 점을 상기하면서 앞으로도 퀸즈데이에는 또 질 것이라는
안 좋은 생각은 이제 그만..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다음 퀸즈데이를
기다려 보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그럼 오늘은 이 정도로..^^




6월 18일, 이종욱 선수의 생일입니다



(현수) 넌, 핑크 유니폼 좋아..?? (원석) 응, 나는 좋아



투잡 뛰고싶은 김민호 코치..ㅋ



참 더웠던 하루였지요









제일 먼저 나온 투수 세데뇨..^^





영화배우 류현경 씨의 시구



시구하는 날이면 투수들이 덕아웃에 진을 칩니다..ㅎㅎ





이재우 선수의 귀여운 딸..윤서 孃, 이제 4개월이
조금 지났는데 무럭무럭 정말 잘 컸네요..^^







위기상황에서 호투를 했던 고 선수





더운 날씨, 세수도 해보고



해바라기 씨도 까먹어보고



이온음료도 마셔보고..오재원 선수, 오늘 타격감 좋았습니다



남편 나왔을 때 좋아라 했던 세데뇨 선수의 부인



6회 말에 선취점을 낸 베어스..열광하는 팬들



그러나 7회 초에 바로 따라붙은 타이거즈..열광하는 팬들



댄스댄스..이렇게 열심히 하는 여성분들, 넘 좋아요



7회 말, 한 점을 추가하면서 동점을 만들자 완전
열광하던 류현경 씨..보니까 베어스팬 맞더군요..^^
선수들 이름 부르며 열응하고 응원가도 불렀습니다



세데뇨 선수의 인사하는 모습..무지 미안해하는 것 같지 않나요..??



4대 2로 승리를 거둔 타이거즈





9회 초 결승타를 때려낸 나지완 선수



승리투수가 된 속이 꽉찬 남자 한기주 선수..^^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옴팡신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6.19 08:35 신고

    저는 퇴근하고 가느라 시구도 못보고 흑흑

  2. 염세달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6.19 10:48

    사진 잘 보았습니다. ^^*

    두산 선수단 인사하는 사진에서 왼쪽에서 두번째 선수
    완전 90도로 인사하는데 누굴까요... ㅎㅎ
    궁금하네요. ㅋㅋ

wbc에 참가했던 양팀 선수들의 사인회부터
장안의 화제인 그룹 소녀시대까지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던 베어스와 타이거즈의 시즌 두 번째 경기는
베어스가 쾌조의 2연승을 거두었습니다.

개막전과는 달리 투수전으로 진행된 2차전
그러나 조금도 지루하지 않았던 경기였습니다.
점수 차이가 얼마 나지 않아서 내심 박빙의 승부가
되지 않을까 했는데 2회에 나온 투런홈런이 곧
결승점이 되었습니다.

풀릴듯 풀리지 않는 기아의 타선은 언제쯤 터질 것인지..
특히 선두타자 이용규 선수의 부진은 wbc에서 보여준
그 선수의 역할을 생각한다면 비록 다른 팀 선수지만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선발로 나와 멋진 모습을 보여준 정재훈 투수
과연 올시즌 몇 승을 거둘 수 있을 것인지..
점 쳐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 방의 모습을 보여준 최승환 포수에
대해 베어스 팬들이 거는 기대가 점점 커져갈 수
있게 만든 경기가 아니었나 생각이 듭니다.

경기는 다들 잘 보셨을 것이고 사진 감상하시죠..^^



사인회를 기다리고 있는 깜찍현수 君





시크한 영민 씨



왜 저러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직원분에게 애교?를 떨고있군요..^^



소녀시대 사인을 받아야 한다고 노래를 불러댔던 한기주 선수..ㅋㅋㅋ



그런 한기주 투수에게 빨랑 따라 나오라고 하던 서재응 투수..^^



즐거운 석민 어린이와 현수 어린이..^^



모두들 열심히 사인



오호~ 두분도 즐거우신가 봅니다



어린이들이 많았던 사인회였습니다



TO 金賢洙라고 쓰여있는 쇼핑봉투가 보이십니까..??



인기를 한몸에 받았던 이용규 선수



사인회가 끝날 무렵 나타난 소녀시대를 지켜보는 사람들



태연 孃



유리 孃과 효연 孃  그 뒤에 서현 孃





사인을 받던 여자분들에게 한라봉을 먹으라고 건네주던 이용규 선수



이용규 선수의 사인볼입니다



경기전, 소녀시대의 공연..윤아 孃이 빠져서 8명이 공연을 했습니다.





그물에 몰려든 수많은 남자분들..하하하~



그 아래 선수들..^^



소녀시대 팬클럽분들, 야구장에 대거 나타났습니다



플레이어스데이를 맞아 올드 유니폼 착용하고 단체사진



소녀시대에 열광하고 있는 개그맨 한민관 씨와 가수 김창렬, 이하늘 씨



애국가를 부른 써니 孃



시타에 서현 孃..시구에 유리 孃





그리고 곰탈을 뒤집어 쓰고있던 마르코



서현 孃을 보면서 프로에 오길 잘했다고 생각하고 있었을 정수빈 선수



중앙석에 나타난 소녀시대의 모습 몇 장입니다









2회말, 최승환 포수의 투런홈런



무슨 이야기를 하고있는 것인지..^^



5와 3분의 1이닝동안 1실점으로 호투한 정재훈 투수



그 뒤를 이어 고창성 투수가 마운드에 오릅니다



성영훈 어린이



3대 1로 개막전에 이어 승리를 거둔 두산베어스..2연승입니다..^^







수훈선수로 뽑힌 배터리





요즘은 야구가 대세인가 봅니다..잔디가 있는 곳마다 야구놀이가 한창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