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저도 이겨서 많이 당황했어요..^^ 선발로 나온 니퍼트 선수야 아무리 몸살로 고생했어도
그의 투구상태에 대해서는 크게 걱정을 안 했습니다만..집중력 없는 우리 타자들이 오늘
홈런을 한 개도 아니고 무려 세 개나 치면서 이겼으니..당황하지 않을 수가 있겠나요..??

비록, 4회 초에 투런 홈런을 맞으며 선취점을 내줬지만..무려 열 개의 삼진을 잡아내면서
에이스 본능을 제대로 뽐낸 니퍼트 투수..안 되는 집구석을 살리는 눈물겨운 투혼이었죠.
그런 투수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함이었는지 타자들도 간만에 좋은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야구에서 이기는 법은 아주 간단합니다..투수가 잘 던져주고 타자가 쳐줘야 할 때 제대로
잘 쳐주면 됩니다..아, 수비도 잘 해야 합니다..이렇게 삼박자가 잘 맞으면 되는데 문제는
그게 뭐 쉽냐는 말이죠..ㅎㅎㅎ 결과적으로 승리해서 다행이지만 3회 말의 경우 타격감이

좋은 이종욱 선수가 번트를 댄 것은 개인적으로는 이해가 안 가더군요..또 오현택 투수의
보직이 과연 무엇인지 궁금할 정도로 시도 때도 없이 나와서 혹사하는 느낌도 들구요..ㅠ
어쨌든, 오늘 경기를 본 후 느낀 점은..이겁니다..'커피 감독의 목숨줄이 또 연장되는구나'



나를 힘들게 하는 베어스..매일 이렇게 한웅큼씩의 영양제를 먹으면서 버티고 있습니다..ㅠㅠ





아, 오늘 구내식당 반찬 넘 좋았음..ㅋㅋㅋ







앗~ 한화부처..??





이런 맹구의 표정..참 좋아하는데 말입니다..^^





입 찢어지겄다요~!!



그건 우윳병이 아니란다..^^;;





하릴없는 동네 아저씨들..ㅋㅋㅋ



주심에게 인사하는 니펏찡..예의바른 용병 아저씨..^^





오늘 시구자는 '오자룡이 간다'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줬던 탤런트 서현진 씨



이쁘심..^^









니퍼트 선수의 딸 어브리가 제 자리로 슬쩍 와서는 이걸 주고 가더군요..선물인 거죠..??





김혁민 동무



왜 나오셨던 거여요..?? 신경쓰고 싶지도 않아서리..-.-




친절한 서현진 씨..^^





4회 초, 투런포를 쏘아올린 최진행 선수







밀려드는 먹구름



비가 조금씩 내리는 중에 나온 민병헌 선수의 쓰리런~!!







오재일이 간다



동료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는 투런포의 주인공







비가 와서 걍 가시는 겁니까..??



6회 초, 위기를 맞은 니퍼트 투수



최진행 선수..오늘 정말 계속 진행하셨음..^^;;



누규..??





6회 말, 이종욱 선수의 투런~!!





비를 피해 올라온 서현진 씨..정말 좋아합니다..^^





화철이 안녕..?? ㅋ



이분도 요즘 노예수준..ㅠㅠ



최.강.한.화



9회 초까지 관전을 하고 자리를 뜨는 서현진 씨..연패 끊어줘서 고마워요..^^







수빈 어린이의 귀를 몹시도 사랑하는 민뱅..ㅋ





계속 사랑하심..ㅋㅋㅋㅋㅋ



잘 했어~!!









울 팀에서 엠엘비에서 통할 선수가 있냐는 질문에 답하지 않겠다는 니펏찡..없다는 거죠..ㅋ



결혼계획에 대해 물어보는 사회자..대답을 피하는 민뱅..음, 뭐가 있나봐요..ㅋㅋㅋ







어브리 옷..니퍼트 선수 부인이 만든 건 아니고 누가 준 거라고..^^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 손가락 꾹~! 그 아래 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6.22 01:32

    비밀댓글입니다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6.22 01:38

    비밀댓글입니다

  3. 곰탱이 동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6.22 09:17

    정말.. 깜짝 놀랐어요.. 어떻게 이기다니..ㅋㅋ
    커피감독 목숨줄 연장..ㅠㅠ 자기발로 걸어 나갈 위인은 절대 아니고..ㅠㅠ
    니퍼트의 아이들.. 볼 때마다 넘 귀여워요..
    그런데 오늘 언니 후기 보면서 문득 드는 생각이...
    어쩌면 내년에는 니퍼트가 떠날지도 모르겠다는..ㅠㅠ

6월 첫 날에 벌어진 베어스와 히어로즈와의 경기..어제까지의 여러 가지 상황을 보자면
4연패를 하고 있는 베어스 선수들에게는 엄청난 부담을 안겨주는 경기였음이 분명했을
겁니다..더군다나 선발투수가 1이닝도 제대로 소화를 해줄 수 있을지..의문을 던져주는
'올슨'이라는 투수..-.- 50개의 공을 던져주기만 해도..성공한 것이라는 좌완 용병..ㅠㅠ

그런 악조건(?)을 안고 열린 오늘의 경기..운이 좋았던 것인지..선수들도 절박한 상황을
깨달은 것인지..4연패를 끊고 승리를 거뒀습니다..예상대로 선발로 나왔던 올슨 투수는
3.2이닝 동안 두 점을 내주고 강판 당했고..이어 나온 임태훈 투수가 위기를 막아줬네요.

1회와 3회에 각각 넉 점과 석 점을 내면서 앞서가는데도..무엇인가 알 수 없는 불안감이
계속 엄습했는데..이런 기분, 저만 느꼈던 것일까요..?? 그것은 곧 현실처럼 다가왔으니
바로 넉 점을 내주고 말았다는 것..ㅠㅠ 7회 초에 두 점을 내면서 석 점 차이로 추격했던
히어로즈..그러나 더 이상의 추가점을 내지 못하면서 무섭게 따라오던 추격이 약해졌고
8회 말, 홍성흔 선수의 솔로 홈런이..오늘 경기의 승패를 결정지어준 점수였다고 봅니다.

4연패를 끊고 얻어낸 귀중한 승리..기뻐해야 하는 것이 마땅한데요..너무 출혈이 많았던
경기가 아니었나 생각도 드는군요..100개가 넘어가는 투구수를 바라지도 않고..7회까지
던지는 것도 바라지 않고 5회까지만이라도 던져줬으면 하는 저의 바람이 올슨 투수에게
너무 가혹한 것일까요..?? 아, 무슨 선발투수 그것도 용병이 그따위냐고..올슨, 왜죠..??





라인업이 참..기본이 없이 그냥 기분따라 들쭉날쭉한 듯한..-.-





올슨 선수 부인



어제는 다리가 많아 아파서 힘들어 보였는데 오늘은 기분이 좀 괜찮아 보이네요





시작하자 흔들리는 김영민 투수















1회 말에 무려 넉 점













3회 말에 또 석 점





김재호 선수의 열혈 일본팬 시게코 씨가 재호 선수가 나오자 두손을 모우고 응원합니다



아, 맞았어..아픈 곳에 맞았어..ㅠㅠ



그냥 웃자..ㅠㅠ





1위를 달리고 있는 히어로즈..팬이 정말 많이 늘었습니다







3.2이닝을 던지고 내려가는 용병 선발투수..ㅠㅠ





위기를 잘 막고 내려갑니다



















추격하는 히어로즈



홍포의 아들 화철이..정말 늠름하게 컸어요..^^



야구선수의 아이들..^^





이런 거 나도 해보고 싶어요..?? 즐거운 케이든



오빠, 과자 먹어







8회 말, 홍포의 쐐기 솔로홈런~!!






오늘은 이기겠네..??











4연패 후 승리~!!





멀티히트를 기록한 종박..인터뷰를 합니다





오늘의 승리투수 임태훈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 손가락 꾹~! 그 아래 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6.02 02:04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