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새로운 해가 시작된지 벌써 일주일이 지났습니다..그런데 새해인사를 지금에야 올리네요..^^;

실은 분신(?)과도 같은 제 카메라가..작년 12월 중순쯤 命을 다 했어요..수리하는 것보다 새로

구입을 하는 것이 100% 낫다는 말을 서비스 기사에게 들었지요..ㅎㅎ 지금이 야구시즌이라면

벌써 새 카메라를 샀겠지만..딸내미 카메라를 빌려 사용하면서..그냥 저냥 버티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엊그제 드디어 새 카메라를 주문했구요 배송이 빨리 되기만을 기다리고 있네요..^^*

암튼 됐고 다들 시작되는 해의 첫 달을 잘 보내고 계신지요..?? 무엇보다도 건강하시길 바라며

제가 야구가 없는 소위 비시즌에는..특별하게 포스팅할 거리가 없어서 '세상은 넓고 먹을 것은

한없이 많다'는 제목으로 다섯 번인가 글을 올린 적이 있는데..오래만에 이어서 글을 올립니다.

 

언제나 말했듯 제가 올리는 음식은 그냥 제가 먹고 온 것일 뿐 맛집하고는 별 상관이 없습니다.

그냥 가족들과 또는 지인들과 함께 했던 좋은 시간을 기억하고자 함이 더 크다고나 할까요..??

그래서 저는 음식점 위치나 전번은 안 올리는지라 가고 싶은 곳이 있으면 알아서 검색하셈..^^

이전 글은..제 블로그 메인화면에서 '세상은'이라는 검색어를 치면 나오니..찾아보시면 됩니다.

 

 

 

교대역 9번 출구에서 나오면 어디엔가 있는 주꾸미 전문 음식점인데 유명한 곳이라고 하네요

식당 간판을 보면서 고모네 주꾸미였으면 과연 유명해졌을까..뭐 그런 생각도 해봤습니다..ㅋ

 

 

 

정갈한 밑반찬

 

 

 

자세하게 살펴보지 않아도 딱 보이죠..?? 주꾸미만 있어서 좋아요..ㅎ

 

 

콩나물은 절대 넣지 말라고 신신당부를 하네요..물이 나와서 그런 듯

 

 

 

요래요래 깻잎에 주꾸미 올리고 콩나물 올려서 먹으면 되는데 조미료 사용을 거의 안 하는 듯

 

 

위의 주꾸미 볶음을 먹은 날, 갔던 곳..하우스 맥주 전문점 '옥토버훼스트' 입니다

 

 

 

술이 아주 약한 저는 저알콜 음료라는 라들러..??를 주문했지요..^^;;

 

 

 

내 친구는 주당임..ㅋㅋㅋ

 

 

따뜻한 막대기빵 '그리시니'..처음에는 무료로 주고 이후에는 돈 받음..맛있음..ㅋ

 

 

수제 소시지..부어스트라고 하는데 무슨 부어스트인지는 모르겠..^^;

 

 

구운 감자에 치즈가 듬뿍..열량이 쩌는 안주..ㅠㅠ

 

 

여기는 석촌호수 주변에 있는 브런치 카페 엘루체

 

 

가격은 뭐 대충 저렇습니다..아침과 점심..두 끼를 한 번에 먹는 거니 비싼 것이냐..?? ㅋㅋㅋ

 

 

 

생각보다는 덜 느끼했던 빠따따 라구 크림 파스타..14,000원인데 이거 비싼 거냐 싼 거냐

 

 

 

이건 지인이 주문한 수제햄버거

 

 

탄수화물..탄수화물..ㅠㅠ

 

 

브런치를 먹고 싶을 때 한 번 가보세요..^^

 

 

작년 12월..고등학교 때 함께 성당을 다닌 친구들과의 모임이 있던 날, 갔던 곳입니다

지금은 다들 여기저기 흩어져 살지만 함께 했던 곳이 강남구..지금의 서초구였던지라

모임을 늘 그쪽에서 하게 되더군요..ㅎ 이 음식점은 서초구 삼풍아파트 근처에 있어요

 

 

한식 한상차림 음식점인데 뭐 약선 어쩌구..좋은 음식점이라는 거죠..??

 

 

일일이 이것저것 주문하기 귀찮아서 그냥 정식코스를 먹기로 합니다

 

 

단호박 스프가 나오면서 코스 시작

 

 

한식차림에 늘 나오는 잡채

 

 

샐러드

 

 

달걀찜

 

 

 

삼색전

 

 

해파리냉채

 

 

두부부침

 

 

서비스로 나온 순두부

 

 

밑반찬 세 가지

 

 

낚지볶음..헥헥~ 배불러

 

 

요건 뭐냐..??

 

 

10대 후반에 만났던 친구들이 지금은 50대 초반..ㅠㅠ 다들 건강하여라~!!

 

 

여기는 단골이라고 하기는 그렇지만 가끔 가는 곳입니다..교대역 근처에 있는 '오징어마믈'

 

 

 

 

과메기와 석화찜을 먹기로 합니다

 

 

 

술은 못 마시지만 그래도 한 잔 받았지요..ㅋ

 

 

헉~ 이게 2만원어치..?? 넘 조금이다..-.-

 

 

그래도 맛나게 먹어봅니다..ㅋ

 

 

잘 익은 석화찜

 

 

호로록~~

 

 

그렇게 먹고도 아쉬워서 해물칼국수를 추가..^^;;

 

 

 

과메기에 석화찜에 칼국수까지 다 먹고 찾아간 곳..^^; 교대역 9번 출구로 나오면 어딘가 있음

 

 

알고 보니 제법 유명한 곳이라고 하네요

 

 

ㅋㅋㅋㅋㅋ

 

 

못난 감자들..^^

 

 

 

 

 

가격를 보니 비교적 착한 가격인 듯 합니다

 

 

생크림 맥주..?? 저거 주문은 안 했지만..정말 생크림이 듬뿍 올라간다고 하더라구요..??

 

 

서비스로 나오는 나초..추가로 계속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

 

 

지인은 역시나 맥주

 

 

메뉴 이름은 가지가지감자..못난이 감자와 양념감자 그리고 치즈범벅 감자가 나옵니다

 

 

나는 커피 주문..그것도 무려 두 잔이나 마셨음..ㅋㅋㅋ 이천 원인데 커피맛이 꽤 괜찮았어요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불타는 금요일..이름하며 불금..ㅋ 지인이 저녁을 사주겠다고 오후 여섯 시까지 교대역
14번 출구로 나오라네요..간만에 버스와 지하철을 갈아타면서 룰루랄라~~ 약속장소로
나갔지요..서초구에서 유년시절을 보냈지만..교대역 근처의 음식점까지는 잘 모릅니다.
곱창집이 있다는 것과 몇 번 가본 일식집이 근처에 있다는 것 외에는..이제는 낯선 동네

지인도 볼일이 있어서 잠깐 나왔는지라 우리 두 사람은 그곳에서 어느 음식점이 맛있고
어떤 곳이 괜찮은지는..전혀 모르는 상태..그냥 제가 안 먹는 닭고기와 돼지고기를 빼고
담배 연기가 가득 차있을 것 같은 음식점도 빼고..그렇게 길을 걸어가다가..가게 이름에
오징어가 붙어 있어서 들어갔는데요..오, 대박~!! 오징어 외에도 조개찜이며 연포탕까지
다양한 바다음식이 있었습니다..오징어를 먹으러 들어갔다가..그만 눈이 휘둥그레..ㅎㅎ

담백한 조개찜과 칼국수에 전라도 광주에서 유명한 상추튀김까지 맛나게 먹고 나와서는
모퉁이를 도는데 한눈에 띄는 곳..전통찻집..이곳에서 국산팥으로 만든 달달한 단팥죽을
후식으로 먹었는데요..우와~ 두 곳 모두 평소 아는 곳도 아니고 누구에게도 들어본 적도
없는 곳..그냥 길을 걷다 우연히 들어갔는데..두 곳 모두 참 좋았으니 이건 분명 대박..??

아, 그나저나 야구시즌이 끝나니 제 블로그에는 정말 별 이야기가 다 올라오네요..ㅋㅋㅋ



교대역 13번 출구 뒷쪽에서 돌아다니다 발견한 오징어마을



오징어 요리가 다양하네요



술을 못 마시지만 그래도 한 잔 마셨는데 역시나 열 병 마신 얼굴이 됨..ㅠ





오징어 먹으러 갔다가 조개찜이 있는 것을 보고 이걸 선택..ㅋ



먹기 좋게 익혀낸 키조개



가리비..^^



조개찜을 다 먹고난 후, 그 국물에 칼국수를 만들어 주는데 맛나요, 맛나~!!



오징어튀김이 아니무니다



이건 상추튀김..상추를 튀긴 게 아니라 오징어튀김을 상추에 싸먹는다고 해서 상추튀김~!!





오징어집에서 나와 길모퉁이를 돌아 걸어가는데 우리 두 사람 눈에 딱 들어온 팥죽~!!





들어가자마자 향기로운 냄새가 가득~~





먹음직스럽죠..??





달달한 단팥죽..^^



하나 둘 손님이 들어오더니 금방 꽉 찼네요





집에 돌아오는 길



잘 보셨으면 아래 손가락 한 번 눌러주시고..그 바로 아래 광고도 한 번만 눌러주시면 캄사..^^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