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20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제가 오랫동안 정기구독을 하는 주간지가..두 개 있어요..바로 '한겨레 21'과 '씨네 21'입니다.

신년에 두 잡지 모두 만기가 되는지라 작년 12월에 구독연장 결제했는데..헉, 총 54만원..-.-;

그래도 울 가정의 고급진? 문화생활을 위해서 이 정도는 감당하는 것이 맞는 거죠..?? ㅎㅎㅎ

 

한겨레 21은 2년 단위로 연장하고..씨네 21은 1년 단위로 연장을 하고 있는데요..한겨레 21의

경우에는 구독연장 년수에 따라..잡지가격을 할인해 주는 것 이외에는 특별한 혜택이 없어서

그렇고..씨네 21은 매해 연말에 정기구독 결제를 하면..이런저런 다양한 선물이 있거든요..^^

 

그때그때 나오는 선물을 살펴보고..필요에 따라 신청을 하는데요..지금 사용하는 외장하드도

정기구독 선물로 받은 것이고..작년에는 그다지 내키는 게 없어서..영화예매권으로 받았네요.

이렇게 연말에 나오는 소위 스페셜한 선물은 통상적인 일 년 정기구독료인 18만원 보다 약간

 

가격이 추가된답니다..이번에 나온 선물 중에서 외장하드는 정기구독료에서 1만원이 추가된

19만원을 결제하면 되고 제가 정기구독을 신청해서 받은 캡슐커피 머신은 1만 5천원을 추가,

19만 5천원을 결제하고 받았답니다..그 캡슐커피 머신이 어제 저녁에 똭~!! 도착했네요..@.@

 

사실 몇 년전에 정기구독 선물로 포드커피 머신이 나와서 그것을 선물로 받아 사용을 했는데

가격 대비 커피 맛이 썩 맘에 안 들어서 방치하고 있다가..이번에 캡슐커피 머신이 나온 것을

보고 다시 선택했는데 이번 것이 지난 번 것보다 훨씬 맘에 듭니다..열심히 사용해야지..ㅎㅎ

 

 

어제, 드디어 정기구독 선물 도착~!!

 

 

 

캡슐커피 머신..ㅎ

 

 

 

 

앙증맞은 것이 아주 귀엽네요..^^

 

 

사진으로 크게 보일지 모르겠는데 크기가 작아요

 

 

 

 

왼쪽은 에스프레소..오른쪽은 일반 커피..뭐 그런 듯

 

 

간단합니다..캡슐 커피 올리고 물 넣고

 

 

이렇게 캡슐커피 열 개도 같이 보내줬네요..에카페 캡슐과 커피빈 캡슐도 사용 가능하대요

 

 

 

씨네 21로 읽고 커피머신도 득템하고..ㅋ

 

 

매해 12월 말에 이렇게 정기구독 선물이 나온답니다

 

 

 

 

이게 4년 전에 받은 포드커피 머신인데 중고나라에 올려서 팔아야겠어요..ㅋㅋ

 

 

 

 

사용하기 전에 물만 넣고 머신을 한 번 순환시켜야 한다네요..그렇게 한 후에

 

 

 

캡슐 올리고

 

 

예열이 된 후에

 

 

버튼 꾹..커피가 내려옵니다..ㅋ

 

 

 

 

아주 크리미하쥬..??

 

 

 

이런 거는 또 한 번 뜯어봐야 직성이 풀림..ㅋㅋㅋ

 

 

커피가 좀 진해서 뜨거운 물을 부었어요

 

 

이 포켓포토는 씨네21의 명절 퀴즈대잔치에서 당첨돼서 받은 거..^^

 

 

이 외장하드는 몇년 전에 정기구독 신청하면서 받은 거

 

 

 

(사진 추가) 커피치보 머신에 호환되는 에카페 캡슐커피를 티몬에서 구입했어요..^^

 

 

10개 들이 세 통..20,300원에 구입..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 그 아래 광고배너도 클릭..^^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가 집에서 구독하는 신문은..한겨레와 스포츠서울..이렇게 두 가지구요..거기에 주간 잡지인
한겨레 21과 씨네 21을 정기구독하고 있습니다..요즘은 인쇄매체가 그다지 인기없는 시대지만
그래도 아직까지는..배달되는 신문과 잡지를 읽고 싶은 마음입니다..^^; 같은 회사에서 나오는

한겨레 21과 씨네 21은 일 년에 두 번..설과 추석 때 퀴즈를 출제하는데요..한겨레 21의 퀴즈는
상품이 빵빵하고 다양한 방면에..문제도 많고 난이도도 좀 있고..참여하는 사람도 꽤 많답니다.
반면, 씨네 21은 문제가 아주 단순하고..ㅋㅋ 참여자도 한겨레 21에 비해 현저하게 적은 듯..??

그래서인지 씨네 21에서는 이미 세 번이나 당첨된 적이 있어요..음악CD와 멀티비타민..그리고
책을 받았던 기억이 나네요..이번 설에도 당연히 퀴즈에 참여를 했는데..오호~!! 당첨됐답니다.
그것도 그동안 당첨돼서 받았던 선물에 비해..현저하게 좋은? 그래서 메인당첨자 명단에 떡~!!

제세공과금도 상품금액의 22%나 내야하는 선물에 당첨이 됐답니다..^^; 음냐~ 제 글의 결론은
뭐냐..?? 씨네 21의 퀴즈는 선물에 당첨될 확률이,,매우 높다는 것입니다..특히, 엽서를 보낼 때
(이건 제 생각입니다만) 하고싶은 말이라는 란에 정성스럽게 글을 쓰면 더욱 더 높아진다는 것

32,780원의 제세공과금을 냈구요..그리고 드디어 오늘 오전에 퀴즈당첨 선물을 받았습니다..ㅎ
다음에는 자동차가 경품으로 걸려있는 한겨레 21 퀴즈에 한 번 도전해 봐야지 생각을 해봅니다.



오다기리 죠 아저씨..^^



짜쟌~!!



음하하하핫~!!





필름은 없나..??



요즘 인기가 많다는 포켓포토..^^







스마트폰에서 바로 인화할 수 있는 포켓포토..근데 내 폰이 스마트폰이 아니라는 게 함정..ㅋ




손바닥 크기와 같네요





엊그제 아웃백에 다녀왔는데 이런 이벤트를 하더군요



오호..LA를 보내준다고..??



일단 먹고 봅니다..ㅋ





매장 직원에게 응모권을 달라고 하면 준답니다





나, 미국 좀 보내주소..^^



저, 016 유저인 거 아시는 분들 계시죠..?? 맞아요..저는 아직까지도 016을 사용하고 있답니다
그래서 카톡 같은 거 나눌 수가 없고..문자메시지를 이용합니다요..^^; 그런데 지인이 안 쓰는
아이패드를 선물로 줬어요..유심칩을 구입하고 데이터 쉐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면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 있다는데 아직은 그럴 맘은 없고 일단은 wifi가 잡히는 곳에서만 쓸 생각입니다..^^
카톡 깔아놨으니..연락하실 분들 연락주시어요..제 카톡 ID는 제 메일 ID와 같으니 참고하세요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에 있는 손가락 추천 꾹..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이가 들어가면 갈수록 먹는 것은 많이 줄이고 몸은 많이 움직이는 것이 좋다고들 말합니다.
버럭~!! 아니 누가 그걸 몰라(요)..?? 하지만 눈을 조금만 돌리면..먹을 것이 지천인 세상에서
그게 어디 쉬운 일이냐구요..흥~!! 예나 지금이나 내 몸은 여전히 음식물을 원하고..그런 몸을
사랑하는 저는 '먹는 게 남는 것이다' '먹고 죽은 귀신이 때깔도 곱다'라는 선조님들의 명언을
맘속에 깊이 되새기며 어제도 먹고 오늘도 먹고 내일도 먹고..그렇게 부지런히 먹고 있습니다.

자, 그럼..지지난 번(http://lystjc.tistory.com/878)과 지난 번(http://lystjc.tistory.com/883)에
이어..세 번째로 이런저런 음식 사진을 올려봅니다..새해가 벌써 열일곱 날이나 지나고 있네요.



제가 얼마 전부터 이런저런 차(茶)에 꽂혀있답니다..오늘 소개드릴 차는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판매가 되지않는 것으로 알고있는 'The republic of tea'라는 브랜드에서 나온 홍차입니다..^^



뚜껑을 열어보니 깔끔하게 동그란 티백이 하나씩..^^





대략 200ml의 뜨거운 물에 티백을 하나 퐁당~!!



아프리카 루이보스로 만든 홍차인데요 풍미가 아주 진한 것이 좋습니다





아무리 봐도 한 번만 우려내는 것은 넘 아까운 것 같아서 티백을 한 번 더 사용해야겠어요..^^



색깔이 넘 곱죠..?? 인터넷에서 검색을 해보니까 구매대행을 하는 사이트도 몇 개 보이는데
가격이 엄청! 비싸더군요..홈페이지(http://www.republicoftea.com)를 보면..한 캔에 대략
10달러에서 15달러가 안 되는 저렴한 가격인데 구매대행 가격은 5만원에서 10만원까지..-.-




1월 첫째 주 일요일, 남편이랑 동네 산책을 하다가..점심을 먹으러 들어간 음식점입니다
오금동 성내천 바로 옆에 있는 '통영굴밥'집인데 요즘 굴이 한창 인기많은 계절이잖아요
평소 늘 지나치기만 했다는데 마침 남편이 감기기운이 있어서 시원한 국밥을 먹기로..^^





담백하고 시원한 미역국..굴을 넣은 육수를 사용한 것 같더군요



먼저, 굴전을 먹어봅니다





캬하, 좋다..ㅋㅋㅋ



남편은 굴국밥



저는 뚝배기 굴밥



으핫핫~!! 글을 쓰면서 사진을 보고 있는데도 침이 넘어갑니다..ㅠㅠ



이곳은 지난 1월 6일..지인과 점심을 먹었던 곳입니다..'생방송투데이'였나..?? 암튼 TV에서
소개되는 모습을 보면서 군침을 흘리다가..^^;; 마침 지인이 사는 곳과 가까워서 가봤습니다
음식점 이름이 '정, 미소'인데 이 자리가 예전에 정미소가 있었던 곳이라서 그렇게 지었다고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하는데 좌식이 아니라 입식입니다



맘에 들었던 생수..손님이 올 때마다 이렇게 생수를 한 병씩 식수로 제공을 하네요



빨간 고무대야(다라이)에 만두소를 만들어내는 것이 눈에 거슬렸는데 가만 보면 음식점에서
이 빨간 통을 많이 사용하는 것 같아요..스텐레스를 사용하면 좋을 텐데..이게 옥에 티였어요





다음날 사용하는 만두소를 미리 만드는 것인지 저녁에 사용하는 것인지 그건 모르겠음..^^;;



만두전골 2인분을 주문했는데요..여기 만두전골은 무한리필이라는 거..ㅋㅋㅋ





만두가 조금 들어있다고 울지마세요..앞에서 말했다시피 계속 달라고 하면 되어요





보글보글~~



김치소를 넣지 않은 김치..국물에 통무를 넣고 만든 김치라네요..저 김치로 만두소를 만든대요







많이 맵지 않고 간간한 만두



만두를 더 달라고 했어요..^^



냠냠냠~!!



만두를 또 한 번 더 달라고 해서 먹었는데..사실 몇 번 더 먹을 수 있었는데 아쉽게도..ㅠㅠ



모양은 좀 별루지만 이렇게 밥을 넣어서 끓여먹는 게 여기 방식인 것 같아요



이 음식점은 경기도 용인시 수지 신봉동에 있는데요 알아서 찾아가시면 되어요..^^;;



점심을 먹고 찾아간 곳은..같은 신봉동에 있는 커피전문점 '아날로그 팟'입니다
엄청 넓은 곳인데 점심시간에는 브런치를 하러 오는 아기엄마들이 엄청 많은 듯







더치커피가 한창 만들어지고 있네요







지인이 선물해줬어요..^^





이곳은 제가 오랫동안 다니고 있는 음식점인데요 수서와 일원동에서 제법 유명한 곳입니다





점심특선 상추 샤브샤브



일인용으로 음식이 나와서 아주 좋아요





이 음식점은 수서 궁마을 먹자골목에 있으니 역시 알아서들 찾아가시면 됩니다..^^



제가 먹으러만 다니는 것은 아닙니다..이렇게 영화도 봅니다..^^





저와 제 딸내미가 좋아하는 배우 정재영 씨..이분이 나오는 영화가 제발 잘 되길 바라는데..ㅠ







플랜맨 관객이 109만 명이 들면 정재영 씨와 한지민 씨가 프리허그를 한다고 했는데..과연..??



지난 번, 대게나라에 가서 음식을 먹고 후기를 올렸는데 이렇게 바로 상품권이 왔어요..ㅎㅎ



제가 집에서 정기구독하는 잡지가..두 개 있어요..바로 '한겨레 21'과 '씨네 21'인데요
아주 오랫동안 보고 있는 주간지랍니다..일 년에 한 번씩 구독연장을 하는데..한 번씩
연장을 할 때마다 받는 상품이 아주 쏠쏠해요..이번에 씨네 21을 구독연장하면서 받은
외장하드입니다..1년 정기구독료 15만원에 2만원만 더 추가해서 내면 주는 상품임..^^



씨네 21에 비해 한겨레 21은 별다른 정기구독 상품을 주지는 않아요..그래서 한겨레 21은
2년에 한 번씩 연장을 합니다..올해 2년이 다 돼서..2년 연장을 하고 받은 다이어리입니다



스타벅스 플래너 두 권..뭐 제가 별다방 커피를 엄청 마시고 쿠폰을 모아서 받은 것은 아니고
쿠폰이 몇 장 있었는데 지인들이 남는 쿠폰을 보내주셔서 받았어요..딸내미와 한 권씩 나눴음



맛(?)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에 있는 손가락 추천 꾹..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실 평생 영화를 안 보고 살아도..별 지장이 없을 것 같고..입맛에 맞는 영화만 골라보는
지극히 평범하고 대중적인 영화관람객이 바로 '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영화잡지
'씨네 21'을 수년째 구독하는 이유..?? 그래도 이것저것 마음을 채우고 싶어서..그런 것도
있고 전문가들의 영화평점을 보면서 영화 고르는 재미도 있고..뭐 대충 그렇습니다..ㅎㅎ
물론 한겨레신문사에서 나오는 모든 것들이 망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 젤 큽니다만..^^;

지난 해 칸 국제영화제 개막작이었던 우디 앨런 감독의 '미드나잇 인 파리'는 전문가들의
평점도 좋았지만..그 제목만으로도 꼭 봐야할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오늘 보고 왔습니다.
마침 아들녀셕도 이 영화를 보고 싶다고 해서 간만에 모자지간, 영화 데이트를 했네요..ㅋ

할리우드에서 파리로 여행을 온 작가 길은..1920년대를 가장 아름다운 시대라고 생각하는
사람인데..그와 함께 여행을 온 약혼녀와 그의 부모는..소위 속물적인 그런 사람들로 정말
피곤하기 짝이 없는 부류입니다..그러던 어느 날, 파리 뒷골목을 걷다가 길을 잃게 되는데
그때 다가오는 차에 올라탄 주인공은 자신이 그렇게 원하던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게 되죠.

거기에서 그는 놀랍게도 피츠 제럴드를 만나게 되고 헤밍웨이를 만나게 되고..그렇게 매일
밤마다 믿을 수 없는 시간여행을 계속 하게 되면서..약혼녀와는 너무나 다른 애드리아나를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됩니다..그러나 가장 아름다운 과거라고 생각했던 곳에서 만난 여인이
또 다른 과거를 원하고 그 과거에 머무르기로 한 것을 보며 주인공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결론은 이런 것이겠죠 뭐..진정으로 행복하고 낭만적인 시간은..바로 자신이 살아가고 있는
'지금 이 순간'이라는 것..이 영화는 많은 생각을 하면서 어렵게 보는 그런 영화는 아닙니다.
백 분이 채 안 되는..간결한 러닝타임이 맘에 들었던 영화..ㅋ 화보처럼 담은 파리의 모습을
편하게 볼 수 있었다는 점도 좋았네요..물론 무엇보다도 좋았던 것은 고갱과 드가와 피카소,
로트렉과 코뿔소를 찾던 달리까지 만났다는 점이겠죠..?? 우리 지금을 즐기면서 살아요..^^



'씨네 21' 전문가 평점





아쉽게도 송파구에서는 한 군데도 상영관이 없어서 롯데시네마 건대점으로 갔어요



영화가 시작되자마자 파리의 모습이 계속 나옵니다













파리 뒷골목을 헤매던 주인공, 다가오는 푸조에 오르게 되면서 시간여행 시작



이분이 바로 헤밍웨이..ㅋㅋㅋ



코뿔소를 찾던 화가 달리..ㅎㅎㅎ





물랑 루즈







1920년대의 여인은 그보다 과거의 시대에 남아있길 희망합니다



후기를 다 보신 후에는 광고 딱 한 번!만 눌러주시고 아래 손가락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7.17 16:34

    호호 건대까지 가셨네요~ 영화 1순위로 찜 해놓을게요~ ^^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2.07.17 17:20 신고

      송파에서는 개봉관이 하나도 없어요..ㅠㅠ
      코엑스는 정신이 없고 강변 CGV는 가기 싫고 해서.ㅋㅋ
      집에서 15분 정도면 도착하는..생각보다 가까운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