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봄이 오던 아침
서울 어느 조그만 정거장에서
희망과 사랑처럼 기차를 기다려

나는 플랫폼에
간신한 그림자를 떨어뜨리고 
담배를 피웠다

내 그림자는 담배연기 그림자를 날리고
비둘기 한 떼가 부끄러울 것도 없이
나랫속을 속, 속 햇빛에 비춰 날았다

기차는 아무 새로운 소식도 없이
나를 멀리 실어다 주어

봄은 다 가고……

동경 교외 어느 조용한 하숙방에서
옛거리에 남은 나를
희망과 사랑처럼 그리워한다

오늘도 기차는 몇 번이나
무의미하게 지나가고 
오늘도 나는 누구를 기다려
정거장 가차운 언덕에서 
서성거릴 게다

……아아 젊음은 오래 거기 남아 있거라


윤동주 / 사랑스런 추억


성모의 성월이라 제일 좋은 시절..5월 그리고 23일
한 분..그리고 한 사람이 생각나는 그런 날입니다
그곳에서 늘 평안하시길 바라며..늘 기억할게요..ㅠ

노무현 대통령 生歿 1946년 9월 1일(경남 김해시) ~ 2009년 5월 23일 (향년 62세)
송지선 아나운서 生歿 1981년 5월 28일(제주특별자치도) ~ 2011년 5월 23일 (향년 29세)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주 들르는 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5.24 01:19

    엊그제 노대통령님 마지막 비서관이셨던분이 티비에서 그러시더군여" 자네들 아 알 아니어도 밥먹고 살수있나.." "네, 저희는 문제 없습니다 .. " 서거 며칠전이셨는데 후회된다고.. 이거 아님 할일 없다 말씀 드릴걸 이라며 눈시울 붉히시더군여 .. 잃고나니 소중해지는 이상한 대통령입니다제겐 ..

  2. 자주 들르는 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5.24 01:21

    ㅠ.. 오타 .. '이 일' 입니다 ㅋ 좋은 글 감사합니다 ^^*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4.29 00:07

    비밀댓글입니다

저는 송지선 아나운서라는 것보다 '송 아나'라고 부르는 걸 더 좋아해요.
처음 그니를 봤을 때..그 당차고 다부진 표정이 한눈에 쏙 들어왔답니다.
그래서, 지인들에게 "난 송 아나가 참 좋아.."라는 말을 많이 했던 기억이
납니다..물론 그니는 제가 그렇게 좋아했던 것을 전혀 몰랐을 겁니다..^^

그냥 야구장에서 눈이 마주치면..웃고 얘기 좀 하고 그런 정도였으니까요.
굳이 말한다면 야구를 좋아하는 팬과 야구관련 방송을 하는 아나운서..??

그렇게 당차고 다부지고 멋진 송 아나가 근래 일련의 많은 일을 겪으면서
계속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며 제가 얼마나 안타까웠는지..그런 제 마음을
지인들 역시 잘 알고있었는지라..외출 중이었던 제게 그 안타까운 소식을
속속들이 메시지로 전해주는데..아~ 정말..ㅠ 더군다나 이번 사건이 제가
응원하는 팀의 선수가 관련된 일이라..더더욱 안타까울 따름입니다..ㅠㅠ
그 선수도 할 말이 있겠지만 그다지 그를 옹호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송 아나~!! 야구부인이 님을 참 좋아했었다는 거 모르셨죠..?? 그래서인지
님이 슬퍼하고 힘들어하는 게 저는 다 보이더라구요..흑~!! 어여 힘내라고
메시지도 보냈었는데 그거 보셨나요..?? 그냥 미안하고 또 미안합니다..ㅠ
조문 가고 싶었는데 생각만 하다가 못 갔어요..영면하는 그곳엔 꼭 갈게요.

▦ 故 송지선 헬레나, 님의 명복을 빌며..하느님 품안에서 늘 평안하시길~
덧붙여, 송 아나가 영면한 양지공원 (http://yangji.jeju.go.kr)에 추모글을
올려주세요..고인검색을 하면 방명록이 나오니 많이 찾아주시길 바랍니다.



08년 6월, 사진촬영부탁에 흔쾌하게 미소를 짓던 송 아나











08년 7월 6일 경기를 마친 후 김명제 투수와 인터뷰를 할 때 정말 재미난
얘기가 많았는가 봅니다..선수들을 늘 편안하게 해주던..아나운서였지요











"음료 네 잔만 주세요" 하고 있는 송 아나





늘 웃음을 잃지않았던 송 아나











10년 5월에 찍은 사진..이날 얘기를 많이 나눴던 기억이



커피를 좋아하는 송 아나





올 3월, 시범경기 때의 송 아나



송 헬레나 늘 평안하세요..하느님은 님을 잘 감싸안아 주실 겁니다..ㅠㅠ


이렇게라도 해줘서 고마운 두 선수..공교롭게도! 내가 좋아하는 두 선수


다른 글 같으면 추천 꾹, 광고 꾹 눌러주세요 했을 텐데 지금은 올라가는
추천수가 외려 맘이 아플 뿐이네요..다시 한 번 송 아나의 명복을 빕니다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박꽃_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4 12:24 신고

    안타깝네요. 예쁘고 똑똑한 인재인데. 뭔가 씁쓸

  3. 제다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4 12:35

    저도 송아나 팬으로서 가슴이 아프네요. 어쩌다가 삿갓이랑 엮여서....

  4. 박신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4 13:26

    저는 두산팬인데요..두분에게 너무 안타까운 일이네요.남녀관계야.어찌됐든..만났수도 있고 헤어질수 도 있고.그런데..저렇게 예쁘고..똑똑하고..능력있는 아나운서가..남자때문에..돌이킬 수 없는 길로.가다니...너무 아까워요.떠도는 스캔들이야..시간지나면.잊어질텐데..어휴..누구한테 책임을 돌려야 하는건지..

  5. 임태훈 웃긴녀석이네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4 14:44

    사귄적없다고 해서 송지선을 이상한 여자로 만들어버렸군요.
    결국 증명할방법은 죽음밖에 없게 만들어버렸네요.차라리 한때 사귀었는데
    지금은 마음에 없다라고 했으면 최소한의 예의는 차리는건데.아예 사귄적 없다라니.....
    송지선씨에겐 큰 충격이었을겁니다.특히나 아나운서로서....죽음에 가까운 고통이었겠죠.

    • 쏘퐈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1.05.24 21:18

      아직 밝혀진것도없고...뭔가 드러난다해도..남녀사이..둘밖에 몰라요..
      사귀지않은건데..합의상 사귄거로 치자..라는 거에 무게를 실었던 일인입니다..망자는 말이 없기에..이제 뭔가가 드러나도..믿기는 힘들 것 같으니,단정짓지는 않으시는 게나을듯..싶..어..요...

  6. 뒷모습김동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4 16:28

    명복을 빕니다. 더 나은 곳에서 잘 지내길 바랍니다.

  7. 정수빈 귀여워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4 18:24

    명복을빕니다 부디 하늘에서행복하게사시길바랍니다 . 저송지선누나팬이었는데 ㅜㅜ

  8. seulch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4 19:07

    성당 다녔던 분이었네요..어휴...;;;

  9. 앤들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4 20:10

    무전유죄 유전무죄라는 생각이 드네요..............그냥 개인적인 생각일뿐....이해합니다...꼭 다음 세상에는 이런 아픔을 겪지 말지를....

  10. 제다이님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4 20:23

    어쩌다 삿갓이랑 엮어서?? 참 개념없는 양반이네. 너같이 어깨어쩌구, 삿갓어쩌구 할때마다 얼마나송아나가 치욕적이고 여자로써 민망했을지 생각이나 해봤냐? 너같은놈이 인터넷에서 어꺠,삿갓으로 도배할떄 그때부터 송아나는 점점 벼랑끝으로 밀려올라간거다.. 이 정신나간놈아.ㅉㅉ

  11. 대건안드레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4 22:44

    스포츠에 별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 고인을 이제서야 알게 되었어요. 고인이 저의 지인이었다면 아마 이렇게 말했을 거 같아요."모든 걸 맞서서 해결하려고 하지마. 날 봐, 벌써 열 네 해가 흘렀자나." 하지만, 아무 소용 없었을 것도 같아요. 그 시절, 고인보다 많이 어린 저였지만, 그리고 남자였지만, 남자들의 그 흔한 쇼비니즘에 동화되지도 못하고 눈을 뜬 아담들의 집단적 유희에 탐닉하지도 못한 채 하루하루 죽어가고 있었으니까요.

    헬레나 자매님, 당신이 삶의 끈을 놓게 만든 그 모든 모멸의 기억들이 없는 곳에서 이젠 평안히 쉬시기 바랍니다. 원망도 자책도 회한도 없는 그 곳에서, 상처 가득한 세상을 견뎌가는 이 지상의 사람들이 눈물 머금은 두 눈으로 하늘을 바라볼 때, 당신은 반짝이는 별이 되어 그들을 위로해 주세요. 교회가 위령미사를 허락할지는 잘 모르겠지만 저는 당신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꿈을 찾아 누구보다 열심히 달렸던 당신, 그래서인지 사랑에 너무나 서툴렀던 당신... 전 당신만큼 혹은 당신보다 나약하여, 줗은 시절 다 잃어버리고, 당신보다 늦은 나이에 이제서야 꿈을 꾸기 시작하고 있답니다.
    어쩜 예전보다 훨씬 성숙하고 고요하고 포근한 사랑을 하게 될지도 모르지요.
    그렇게 되길 자매님도 기도해 주시겠죠?^^

    주여, 헬레나 자매님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1.05.24 23:29 신고

      글을 읽어가면서 울컥했습니다..ㅠㅠ
      저도 송 헬레나 자매를 위해 남은 5월동안
      열심히 화살기도를 하겠습니다..고맙습니다.

  12. May_flow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5 00:42

    많이 보고 싶습니다.
    다시 밝은 미소로 야구 메거진 진행해주시면 안 돼요?
    딱 한번만 정말 딱 한번만이라도 좋으니 보고 싶습니다
    다음 생엔 사랑'없는 곳에 태어나 사랑에 아파하지 말고 사랑에 괴로워하지 않고 또 사랑에 울지 마시면서 늘 그 해맑은 웃음 잃지 마세요
    진정 펜의 한 사람으로서 사랑했습니다

  13. 꼬맹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5 01:28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4. 잘살자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5 11:06

    베이스볼야 팬이었는데..참 야구 좋아하시는분이라고 생각했는데.
    다시 볼 수 없다니....사람들이 무섭다는 생각이 듭니다.
    꼭 좋은 곳에서 편안히 쉬셨으면 합니다.

  15. 돼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5 22:59

    그 프로그램을 즐겨봤던 시청자인데, 정말 안타깝다는 말밖에는 드릴 말이 없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6.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6 15:32 신고

    내가 쓴 글이지만 나도 추천 하나 꾹~!!

  17. 지나가던곰순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6 20:09

    송지선씨 고인이 된 건 안타깝지만, 스스로 자신의 생을 마감하는 방법을 선택했다는게 이해가 안 돼요.. 얼마나 힘들었으면 그랬겠냐고 옹호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살면서 죽을만큼 힘든 상황 안 겪는 사람이 어디 있나요.. 죽을 용기로 독하게 이겨내야죠..
    자신을 사랑하는 가족이나 지인들을 생각해서라도 이런 극단적인 방법은 어떠한 이유에서도 절대 안돼요..
    아직 진실이 어떤 건지 밝혀진것도 없는데 마녀사냥으로 태훈선수만 죽일놈 되고..
    태훈선수 퇴출서명운동까지 하는거 같던데 태훈선수도 벼랑끝에 몰리다가 송지선씨와 같은 선택할까봐 겁나서 죽겠어요.
    아휴... 그저 한숨만..

  18. 도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7 04:33

    송지선씨 어머니 인터뷰보니 참...
    MBC플러스와 두산베어스 측에서 압박이 심했던거 같더군요
    치가 떨립니다 특히 일련의 과정에서 나타난 두산베어스의 일처리는
    정말 실망감만 가득. 앞으로 임태훈만 보면 송지선씨 얼굴이 아른거릴거 같네요

  19. 지나가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7 15:45

    송지선 아나운서 사진들 퍼가도 되나요? ㅠㅠ
    저도 진짜 송지선 아나운서 되게 좋아했거든요...
    생전의 모습이 다 담긴 것 같아서 퍼가고 싶은데 괜찮나요? ㅠㅠ

  20. 희망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5.29 23:27

    송아나운서를 생각할때면
    시간이란걸 돌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 요즘 많이 합니다.
    참 가슴이 먹먹해 집니다.
    저리 밝고 씩씩한 분이었는데...
    얼마나 괴롭고 힘들었으면..그런 선택을 하셨을까 생각하니..마음이 많이 아리네요
    저는 야구에 별 관심이 없었고 살아생전 송아나운서를 알지 못했지만
    고인이 되신 후에 여러 사정을 듣고 가슴이 많이 아팠습니다.
    종교는 비록 송아나운서와는 다르지만
    모든 슬픈 기억은 다 잊고 다음생은 정말 행복한 곳에서 늘 평안하시고 행복하시라
    기도를 드리고 있답니다.
    다시한번 삼가한 마음으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8.08 00:17

    비밀댓글입니다

프로야구 선수들에게 12월은..시상식을 위해 만들어진 달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많은 시상식이 준비되어 있습니다..그 중 스포츠서울에서
주최하는 '스포츠토토 올해의 상' 시상식 현장을 올해도 다녀왔습니다.
이번 시상식은 9일 오후 5시, 홍은동 그랜드 힐튼호텔에서 열렸습니다.

 

다른 신문사에서 주최하는 시상식은 참석을 안 해봐서 비교를 할 수가
없지만, 스포츠토토 시상식은 나름대로 권위가 있는 시상식이라..매해
참석하고 있는데요, 그해 최고의 기량을 보여준 선수들을 바로 옆에서
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인 시상식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각 구단이 비시즌인 12월까지..마무리 훈련을 실시하고
있어서..수상을 했음에도 시상식에 참석을 못 했거나..동료들의 수상을
축하해 주기 위해 참여하는 선수들도..일절 찾아볼 수 없었다는 점에서
많은 아쉬움이 남았던 시상식이었습니다..그럼, 사진 몇 장 올려봅니다.



호텔에 도착하자마자 마주친 류현진 투수



한화 이글스의 희망이라 불리는 유창식 투수도 왔네요









으~ 추워..^^;;



(왼쪽부터) 조종규 심판위원장, 장원삼 투수, 류현진 투수 아버지





또 만나서 지겹다고 하면서도 추신수 선수를 반기는 류현진 투수



추신수 선수를 보자마자 백팩을 자랑하는 햄종 씨..ㅋㅋㅋ







가방 빨리 벗어버리라고 구박(?)하던 류현진 투수



입 벌리고 뭐하나..??





당연히 부부동반



내 이름은 어디 있지..??



추추 사인볼과 사인모자..ㅋ







저는 가수 '숙희'입니다





월간 MVP 상을 수상한 현진 & 대호



월간 MVP 상을 수상한 김현수 선수 대신 상을 받은 홍보팀 박진환 씨
원래는 임재철 선수가 대리 수상을 할 예정이었는데..시상식장에 오는
도중에 가벼운 접촉사고가 있었다고 하네요..말 그대로 '가벼운 접촉'





올해의 아마추어 상을 수상한 유창식 투수



올해의 특별상은 추추 트레인에게



올해의 코치상을 받은 정민태 히어로즈 투수코치





소녀시대가 아니고 나인 뮤지스





안치홍 선수는 선행상을 받았습니다



올해의 성취상 수상자 양현종 투수



올해의 재기상을 받은 원쓰리..^^



상금봉투를 열어보니..?? ㅎㅎㅎㅎㅎ





이 선수가 받을 상은 뭔지 말 안 해도 알겠죠..??





이대호 선수는 하두 상을 많이 받아서리..ㅋ





열창하는 가수 김범수 씨



올해의 투수와 올해의 타자가 만났습니다



이대호 선수의 부인 신혜정 씨



양승호 감독이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이대호 선수에게..꽃다발을
주려고 단상에 올라오자 왜 내것은 없냐고 항의(?)하는 홍성흔 선수







각 부분 수상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최고의 지성을 자랑하는 야구선수가 꿈이신..?? ㅎㅎㅎ









두 분 모두 열심히 트위터를 하시는 분들이죠..^^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