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라스베가스에서의 여행 세째날은 뭐 별 거 없습니다..게임(?)을 좋아라 하는 것도 아니고..^^;;

호텔구경도 거기가 거기고..3대 쇼니 뭐니..그런 것에도 딱히 관심이 없고..야구쇼라도 있다면

모를까..ㅋㅋㅋㅋㅋ 이날은 라스베가스에 있는 두 군데 아울렛 중에서 한 군데 아울렛에 가서

가벼운 쇼핑을 했구요..라스베가스 여행자라면 많이 봤을 '웰컴투 라스베가스'에 가서 사진을

많이 찍었고..벨라지오 분수쇼를 구경하고 호텔로 돌아온..아주 지극히 평범한..하루였습니다.

 

라스베가스에는 노스 프리미엄 아울렛과 사우스 프리미엄 아울렛이 있는데요..노스 아울렛이

더 크고 브랜드도 조금 더 많다고 하더라구요..그런데 매장이 다 단독매장으로 야외에 있어서

무더운 날씨에..돌아다니기가 힘들다고 합니다..반면, 사우스 아울렛은 브랜드가 조금 적지만

실내매장이라 쇼핑하기에 좋다고 하구요..그래서 두 군데 매장의 브랜드를 살펴본 결과, 평소

쇼핑을 즐기지도 않고 명품에도 큰 관심이 없는 울 가족..시원한 사우스 아울렛으로 갔습니다.

 

아예 안 가기도 그렇고 구경도 할 겸 시원한 쇼핑을 하고 싶다면 사우스 아울렛으로 가시구요

안 가봐서 모르겠지만..그래도 본격적으로 한 번 쇼핑을 하고 싶다면 노스 아울렛으로 가세요.

샌프란시스코에도 아울렛이 있다는데..거기는 오가는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하니 참조하세요.

라스베가스의 7월은 비가 거의 안 온다고 하는데..이날은 오전 내내..비가 꽤 많이 내렸답니다.

그래서 더위가 누그러져서 좋았어요..가만 생각해 보면 저는 날씨 운이 참 좋을 것 같아요..^^;

 

덧, 여행 가있는 동안..우리나라 날씨가 완전 난리난리..장난이 아니었다면서요..?? (우하하~)

 

 

라스베가스의 호텔 수영장은 대부분 오후 5,6시면 문을 닫더라구요..그 이유는 아마도

다른 곳에 가서 돈을 쓰라는 그런 뜻..?? ㅋㅋ 그래서 아침에 수영장에 한 번 가봤어요

 

 

저희가 묵었던 링큐호텔 수영장은 21세 이하는 출입금지..ㅋ

클럽형 수영장이고 야간에는 아주 핫?하게 변신을 한다네요

 

 

아들내미, 수영 한 번 해보기로

 

 

그렇게 십여 분 정도 수영을 했나..?? 비가 내리면 수영 못 한다고 해서 나옴..왜죠..??

 

 

오늘의 날씨..와, 달라스나 세인트 루이스는 장난 아니네요

 

 

아침부터 햄버거..ㅋㅋㅋ

 

 

인앤아웃 버거..음료수 한 개 포함 다 합해서 15달러가 조금 넘으니 괜찮죠..??

 

 

 

사우스 아울렛을 가려면 벨라지오 호텔쪽에서 버스를 타야 해서 걸어갔습니다

 

 

이곳에서 야간에 분수쇼가 열려요..15분 마다 한 번씩

 

 

파리(패리스)호텔의 상장 에펠탑

 

 

 

버스요금은 24시간 이용권이 1인 8달러입니다

 

 

이렇게 카드로 나오구요..버스를 탈 때 딱히 검사는 안 하는데..검사요원이 탑승해서

불시에 확인을 하는 경우도 있으니 이 점 유의하세요..하차하는 사람 여럿 봤어요..-.-

 

 

 

 

 

버스가 왔습니다요

 

 

럭소호텔의 명물 스핑크스

 

 

버스 안에 이렇게 자전거 거치대가..ㅋ

 

 

라스베가스 사우스 프리미엄 아울렛..라스베가스 중심가에서 가까워요

 

 

코치..걍 밖에서 구경만..관심 없음..ㅋ

 

 

빤쓰나 몇 장 사볼까

 

 

 

 

 

인형 구경이 재미있는 올해 26살..ㅋ

 

 

디즈니 아울렛..어린이들이 엄청 좋아할 듯

 

 

사실 저와 아들내미는 배가 안 고팠는데..ㅠㅠ 영감 때문에..ㅠㅠ

이래서 영감과의 여행은..삼시 세끼 신경 안 쓰는 패키지가..ㅠㅠ

 

 

딸내미가 내년 1월 초에 출산을 합니다..ㅋ 여행을 떠나기 전까지

성별을 모르고 있었고..아울렛을 갔던 때도 역시 몰랐던 상태..^^

그래서 아기 옷을 사려고 해도 영..거기에 분홍색 옷이 예쁜 것이

더 많았는데 땡기지가 않고..그래도 그냥 오기 아쉬워 한 벌 구입

그리고 며칠 후 병원에 다녀온 딸에게 연락이 왔어요..아들이라고

 

 

마네킹이 입고있던 옷이 괜찮았는데 사이즈가 하필 마네킹 거 한 개..그래서..ㅋㅋㅋ

 

 

분홍분홍이 더 예쁜 옷이 많음..ㅠㅠ

 

 

호텔로 가는 도중, 웰컴투 라스베가스 사인이 있는 곳에 내려서 사진을 찍기로 합니다

 

 

 

사람이 끝없이 계속 줄을 서고 있었어요

 

 

 

 

 

뒷분이 찍어줬는데..고맙기는 한데 뭔가 아쉬운..ㅠㅠ

 

 

축하합니다

 

 

 

그래서 옆에서 다시 찍은 가족사진..괜찮게 나온 듯..ㅋ

 

 

 

너도 한 장 찍자, 곰돌아~~

 

 

 

 

 

저렇게 보다시피 불시에 차표 검사를 하더라구요..ㅋㅋㅋ

 

 

파리호텔에서 하차

 

 

 

벨라지오 분수쇼를 봤습니다..시작은 언제인지 모르겠고 밤 11시까지인가..매 15분 마다

하고 정시에 하는 게 더 멋지다는데..지켜본 결과 딱히 그런 것 같지는 않았습니다..ㅎㅎ

 

 

 

저녁을 먹어야 할 시간..사실 여기저기 한 번 알아보고 식당을 가고 싶은데 배가 고프면

예민해지는 영감 때문에 그냥 눈앞에 보이는 식당에 들어갔습니다..사람도 많아 보이고

 

 

뭐 뻔한 음식..피자, 파스타, 햄버거...........

 

 

 

여행갈 때 3인이 가는 것이라 유심보다는 포켓 와이파이를 선호하는 편입니다..그동안

와일드 어쩌고 하는 곳에서 대여를 했었는데요 보조배터리가 불편하기도 하고..이번에

대여를 한 곳은 심마켓이라는 곳인데..여기 괜찮은 것 같아요..용량 무제한에 가벼워요

 

 

새우가 들어간 파스타..맛남..ㅋ

 

 

마가리타 피자는 뭐 당연히 맛있고..ㅋㅋㅋ

 

 

구운연어에 오징어 먹물 퀴노아..이거 정말 맛있어요..^^

 

 

음식만 보면 행복해지는 영감..ㅋㅋㅋㅋㅋ

 

 

 

이 식당은 벨라지오 호텔 맞은 편에 있어 분수쇼 감상하기 좋음

 

 

 

버스회사 직원이 이렇게 있는 버스정류장도 있어요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공감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빽하인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8.02 11:09

    언니~~ 여행다녀오셨군요~~~~~~~ ^^
    역쉬나...부러움 장착하고.....자~알 보고 가요~~~ ^^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8.02 13:41

    비밀댓글입니다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7.08.02 23:00 신고

      ㅇㅇ 안녕..잘 지내시지..??
      여행정보는 카페에서도 얻고 궁금한 것은 여기저기 열심히 물어보기도 한 후
      버릴 것은 버리고 취할 것은 취하고..그렇게 계획을 세운 것이라고나 할까..??

  3. 핸드폰 내구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8.03 14:39

    우와..저게 그 유명한 인앤아웃이군요...!

  4. 쿠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8.24 08:30

    멋진 후기 감사합니다. 혹시 호텔은 어디서 주무셨나요. 샌프란시스코,라스베가스 부탁좀 드릴게요.
    가격도 좀 올려주시고, 어디서 예약했는지도 부탁 좀 드릴게요. 미국 호텔가격이 넘 비싸요ㅠㅠ

여행 이틀째 라고 하기에는 뭐 첫날에 도착해서 달리 한 것이 없는지라..ㅎ 암튼 날이 밝았고

둘째날이 되었습니다..이날은 그랜드캐년 웨스트림 투어가 예약돼 있는 날인지라..아침 일찍

호텔을 나섰습니다..라스베가스 여행을 오면 보통 많이 하는 것이 바로 그랜드캐년 투어인데

저희는 오가는 시간이 많이 소요가 되는 사우스림이 아닌 웨스트림 투어를 신청했습니다..^^

 

사우스림은 국립공원이라서 입장료가 저렴하고 그 규모도 아주 웅장하다고 하는데 15시간이

넘는 투어 시간이 단점이고..웨스트림은 인디언의 사유지라 입장료가 비싼 편이지만..투어의

시간이 적당하다고 합니다..물론 웅장한 맛이 사우스림에 비해 떨어진다는 것이..단점이라면

단점인데..어디를 가도 후회하지 않을 경관이라고 하니..여긴들 어떠하고 저긴들 어떠하리요.

 

사우스림이 좋다..웨스트림이 낫다..등등~ 정말 많은 글을 봤는데요 결정은 전적으로 자신이

하는 것..저는 다른 여행 일정도 고려를 해서 무리가 안 가는 웨스트림을 신청하게 된 것이죠.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한다는 그랜드캐년..?? 꼭 안 가봐도 된다고 보지만 잘 다녀왔구만요..ㅋ

투어는 여행을 떠나기 전에 라스베가스 현지 한인여행사에 신청을 했는데 만족스러웠습니다.

 

 

그랜드캐년을 가는 곳에 있는 후버댐..이 후버댐이 죽기 전에 봐야 할 세계 역사 유적의

하나라는데..아, 죽기 전에 가봐야 할 곳도 많고 봐야할 것도 많고..^^; 암튼 콜로라도강

유역으로 만든 다목적댐인 후버댐..영화 트랜스포머의 기지로 유명한 곳이기도 합니다

 

 

 

이곳도 가뭄이 심해서 물이 예전같지 않다고 하는데 멋지긴 하더라구요..^^

 

 

인터넷으로 알아보고 라스베가스 현지 여행사의 카페에 가입해서 그랜드캐년 투어를

신청했습니다..네 팀 열두 명이 함께 했는데 울 가족만 빼고 나머지 분들은 모두 미국

여기저기(뉴욕시, 유타주, 미주리주)에서 여행을 온..재미교포들이었다는 것..ㅎㅎㅎ

 

덧, 현지여행사 물어보시는 분들이 계셔서 주소 올려요 (http://hanmilasvegas.com/)

 

 

 

뭐지..?? 이 지극히 촌스러움의 극치는..?? - 그랜드캐년 가는 길, 휴게소에서

 

 

 

하늘색 좀 보세요..하늘만 보는 것으로도 마음이 막 맑아지는..ㅋ

 

 

소나무의 일종인가 했는데 이게 조슈아 나무라고 합니다..여호수와 나무라고도 한다고

 

 

조슈아 나무가 가득한 애리조나주

 

 

 

 

 

언제 또 오겠냐고..열심히 인증샷..ㅋ

 

 

드디어 웨스트림 인디언 자치구역에 도착했습니다

 

 

 

이게 마그넷인데 진짜 선인장이..ㅋㅋㅋ

 

 

기념 마그넷 하나 구입

 

 

웨스트림으로 가기 전에 인디언 자치구역에 있는 식당에 가서 점심식사를 하게 됩니다

 

 

 

폭립이나 닭고기 중에서 하나 고르고 파스타나 샐러드나 빈 중에서 하나 고르면 된대요

 

 

 

대충 이렇게 식사가 제공되는데 썩 나쁘지 않습니다..soso

 

 

남자화장실

 

 

여자화장실..ㅋ

 

 

곰돌이도 마음이 상쾌할 듯..^^

 

 

 

풍경이 그냥 화보

 

 

웨스트림 이글 포인트 도착

 

 

 

날씨가 엄청 덥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무덥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멋있죠..?? 여기는 웨스트림 구아노 포인트입니다

 

 

 

 

이런 분들 많음..ㅋ

 

 

사진이 좀 작지만..암튼 잘 나왔습니다..ㅋ

 

 

남자들 둘 다 바위 끝에 못 가고..내가 맨 끝에 섬..ㅋㅋㅋㅋㅋㅋㅋㅋ

 

 

바위 위에 서보라고 했더니 절대 그렇게 못 한다고..ㅋㅋㅋㅋㅋ

 

 

저는 뭐 당당하게..자신있게..ㅋㅋㅋㅋㅋㅋㅋㅋ

 

 

보이시는지 모르겠지만 제 손에는 곰돌이가 있습니다..ㅎㅎㅎㅎㅎ

 

 

 

까마득한 것이 무섭게 보이지만 쟤가 무서운 곳에 앉을리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웨스트림에는 두 가지 포인트가 있는데 한 곳이 이글 포인트..한 곳이 구아노 포인트

 

 

 

구름이 정말..구름만 봐도 좋은 곳입니다

 

 

 

오전 8시에 출발했는데 오후 5시쯤에 라스베가스에 도착했어요..힘들진 않았구요..^^

 

 

둘째날 저녁은 시저스 팰리스 호텔의 바카날 뷔페입니다..사람이 많아서 한 시간 정도 대기

 

 

대기하는 시간에 이런저런 게임 즐기기

 

 

 

미국은 이렇게 카지노 안에서 사진 찍어도 별말 안 해요..ㅎ

 

 

 

드디어 뷔페 식당 입장..라스베가스는 호텔 뷔페가 유명하다고들 하더라구요..그중에서

이 시저스 호텔의 바카날 뷔페가 유명하다나 뭐라나 해서 기대를 아주 많이 했습니다만

음~ 뭣때문에 유명한지는 모르겠으나 절대 기대는 하지 말라는 것이 제 의견입니다..-.-

 

 

대게..뭐 냉동 게다리를 그냥 차가운 채로 놓아두거나 뜨거운 물에 한 번 데쳐주거나

하는데..그냥저냥 그렇습니다..그래도 게다리를 많이 먹으면..손해는 아니겠지요..??

 

 

개인적으로 저는 이 중국딤섬..찐빵이 제일 나았던 것 같아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코스트코 피자와 같은..-.-

 

 

 

 

육류는 뭔가 부담감이..........

 

 

 

 

 

 

 

 

 

 

미국의 팁문화..저는 부담스럽더군요..걍 같이 다 받으라고..-.-

 

 

저녁식사를 하고 주변 호텔을 돌아보기로

 

 

 

여긴 베네시안 호텔

 

 

더운데 저걸 보니 더 더움..-.-

 

 

 

월그린(Walgreens) 안에 있는 맥주 저장소

 

 

온갖 다양한 맥주 가득

 

 

 

 

산 것은 별로 없은..ㅋㅋㅋㅋ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공감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망고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6.18 20:15

    저희도 7월 5일에 미서부를 가는데 햇빛이 뜨겁다하여 양산을 쓰고 싶은데
    양산을 쓰면 웃음거리 된다고하던데 괜찮은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