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0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다른 긴말할 필요는 없고..드디어 옥수수를 수확했습니다..ㅎㅎ 언제..?? 엊그제 토요일에..^^

강원도 그 어느 메에서나 키우는 게 어울릴 것 같은 옥수수를 서울 송파구의 아파트 옥상에서

심고 키워서 수확을 하다니..ㅋㅋㅋ 심지어는 그렇게 수확한 옥수수가 이건 뭐 맛있어도 정말

너무너무 맛있는 옥수수였다니 대략 성공적이 아닌 대박 성공적인 옥수수 수확이었습니다~!!

 

모종을 심고 대략 80여일 정도 지나서 수확했는데 처음 심어본 것이라 언제 따는 것이 좋을지

고민하다가 지난 주에 한 개를 뽑아봤는데..이런, 알맹이가 영글지 않았더라구요..-.-; 그런데,

딱 일주일이 지나니 알맞게 영글었더군요..15그루 정도의 모종을 심었는데..속이 여물지 않은

몇 개를 버리고..서른 개 정도? 수확했는데..소금 두꼬집 넣고 삶은 옥수수는 지금까지 먹어본

그 어느 옥수수 보다도 맛있었습니다..흔히들 말하는 존맛탱..^^; 그럼, 사진 올리니 봐주세요.

 

끝으로, 제 블로그에서 옥상텃밭과 관련된 글을 읽고 싶다면 '텃밭'으로 검색하면 됩니다..^^*

 

 

맨앞..그 뒤..두 개가 우리밭

 

 

드디어 수확합니다

 

 

정말 잘 자랐죠..??

 

 

 

교회가 헐린 곳에 드디어 건물이 완성되어가고 있네요

 

 

 

산지직송 옥수수..ㅋ

 

 

정말 예쁘게 영글었죠..??

 

 

 

이런 것도 있어요..^^;;

 

 

 

 

열매는 몇 개 안 되고 껍질만 가득

 

 

뿌리가 정말 굵고 깊게 박혀서 힘들게 뽑아냈어요

 

 

사탕수수와 비슷한 듯

 

 

소를 키워야 하나요..?? ㅋㅋㅋ

 

 

 

 

늙은 호박

 

 

 

쪼그마한 오이..커가는 중입니다

 

 

 

 

소금 약간 넣고 삶아봅니다

 

 

 

 

잘 삶아지고 있네요

 

 

아, 이렇게 맛있는 옥수수는 태어나서 처음 먹어봅니다..ㅎㅎㅎ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프로야구가 개막한지 어느덧 한달이 넘었네요..?? 그런데, 다들 알다시피 무관중 경기..ㅠㅠ

시즌권도 취소가 됐는지라..방구석 1열에서 소위 집관을 하고 있는데..참 편하고 좋네요..^^;

제 블로그의 8할은 야구직관 후기인데..야구장을 못 가니 마땅히 올릴 게 없고..나머지 2할은

여행후기인데 그것도 못 가니..ㅠ 그럼에도 찾아오는 분들이 있다는 것이 신기할 따름입니다.

 

각설하고 오늘은 모처럼 아파트 옥상텃밭에 올라가 봤습니다..다른 밭에서 옥수수 심는 것을

보고 영감에게 말을 했더니..이런저런 채소의 모종을 심은 바로 다음날 옥수수를 심었다네요.

그 옥수수가 얼마나 자랐는지 궁금해서 모처럼 가봤는데 오오, 정말 튼튼하게 잘 자랐습니다.

 

아직 옥수수알은 보이지 않지만 서울의 아파트 옥상에서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옥수수나무,

보고 있노라니..신기해서 여러분들에게도 보여드리고자..모처럼 글을 올려봅니다..텃밭 마다

쑥쑥 자라고 있는 각종 채소와 과일 그리고 예쁜 꽃들까지 살펴보고 왔는데 같이 봐주시어요.

 

끝으로, 제 블로그에서 옥상텃밭과 관련된 글을 읽고 싶다면 '텃밭'으로 검색하면 됩니다..^^

 

 

헉..심은지 얼마 되지도 않았을 텐데..?? ㅋㅋㅋㅋㅋ

 

 

옥수수 나무 아래, 각종 쌈채소들

 

 

요즘 쌈채소 소진하느라 고기 구워서 싸먹고 생선회 사와서 싸먹고..ㅋㅋㅋ

 

 

푸릇푸릇한 방울토마토

 

 

 

고추도 슬슬 나오고 있습니다

 

 

토마토꽃입니다

 

 

이제 이웃분들의 밭을 둘러보기 시작합니다

 

 

다들 기본적으로 상추를 비록 쌈채소는 다 키우고 있어요

 

 

밭에 있는데도 먹음직스러워 보이죠..??

 

 

가지가 제법 크게 자랐습니다

 

 

이 토마토는 방울이 아니라 큰 토마토입니다

 

 

호박이며 오이며 가지 뻗는 채소들이 많아요

 

 

옹기종기

 

 

 

이게 열무꽃인가..??

 

 

이건 딸기꽃입니다..꽃 아래 딸기가 보이죠..??

 

 

이제 익기만 하면 됩니다

 

 

 

쪽파..대파나 쪽파도 텃밭의 단골손님입니다

 

 

앞에는 열무, 뒤에는 고추

 

 

이건 무슨 꽃일까요..?? 쌈겨자가 옆에 보이기는 하는데..맞는지 모르겠네요

 

 

오이꽃

 

 

가지꽃

 

 

나무에 둘러싸인 공원

 

 

저 멀리 동부간선도로

 

 

옥수수나무 아래 옹기종기 모여앉았어요

 

 

정말 튼실하게 자란 옥수수나무..ㅋ

 

 

이제 옥수수알을 보여주렴

 

 

나온 김에 동네 한 바퀴 돌아보기

 

 

얼마 전에 생긴 카페인데 저기 강아지 보이죠..??

 

 

낡은 건물을 헐고 새로 지은 건물에 들어온 카페

 

 

그 카페에서 키우는 강아지인데 동네 명물이 됐더라구요

 

 

이름은 보예..2살..남아..싫어하는 거는 견주..ㅋㅋㅋㅋㅋㅋ

 

 

위풍개개

 

 

지그시 눈을 떴네요..??

 

 

보예야, 담에 또 올게~~

 

 

 

야구장에 못 가니..이렇게 치자꽃을 피워봤습니다..ㅎㅎㅎ

 

 

그리고 야구장을 못 가니 커피 열심히 마시고 이렇게 스벅 핑크 레디백과 그린 레디백을

겟했다는 것 아닙니까..아침 일찍 일어나서 저런 예쁜 쓰레기나 받아오고..ㅠㅠ ㅋ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19로 언제 시작될지 몰랐던 야구..그 야구가 비록 무관중이지만 곧 개막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마자..화창했던 봄날씨가 심술궂은 비와 세찬 바람으로 정신 없던 며칠이었습니다.

야구를 안 하니 블로그 업데이트도 제대로 안 되고..ㅠ 그런데 며칠 전부터 '옥상텃밭'이라는

유입어로 방문하는 분들이 많더라구요..그렇잖아도 오늘 옥상텃밭 글을 올리려고 했는데..ㅋ

 

지난 4월 10일에 텃밭추첨을 했구요..오늘, 몇 가지 모종을 구입해서 (남편이) 잘 심었습니다.

송파구청의 지원으로 시작된..아파트 옥상텃밭..어느새 7년이 됐네요..7년 간의 사랑..?? ㅎㅎ

제 블로그에서 '텃밭'이라는 키워드로 검색하면..그동안 올린..텃밭 관련 글이 많이 나오므로

참고하시길 바라구요..올해도 울 아파트 주민들이 가꾸는 텃밭농사가 잘 되길 또한 바랍니다.

 

 

(4월 10일) 텃밭 추첨

 

 

텃밭은 22개..그런데 신청자에 비해 남는 밭이 몇 개 더 있어서 올해도 두 개 받았어요

 

 

(4월 23일) 저야 뭐 오랫동안 해왔지만 처음 하는 분들을 위해서 밭에서 모임을 했어요

 

 

 

 

퇴비와 상토를 적당히 섞는 중..처음 시작하는 분들에게는 꼭 필요한 수업(?)이지요..ㅋㅋ

 

 

모종을 이렇게 심으세요..하고 일러주는 중입니다

 

 

(4월 26일) 오늘 드디어 우리 밭에 모종을 심는 날

 

 

바람도 많이 잦아들었고 날씨도 참 좋습니다..ㅎㅎㅎ

 

 

저어기 남한산성..그 아래는 이제 아파트로 꽉 차버렸어요..ㅠㅠ

 

 

이 밭과 바로 옆의 밭이 올해 우리가 키울 밭입니다..^^

 

 

대파 씨를 뿌리는 중

 

 

대충 심을 자리를 정해두고..

 

 

 

상추며 샐러리, 토마토와 파프리카 등..이것저것 다양한 모종들을 심고 있는 중입니다

 

 

 

 

 

일찌감치 대파를 심어놓은 이웃 텃밭

 

 

들깨 씨를 뿌려놓은 이웃도 있구요

 

 

이쁘게 흙을 덮어놓은 이웃도 있네요

 

 

 

 

 

 

옥수수를 심어놓은 이웃밭..옥수수가 많이 열리길 기원합니다

 

 

고추와 토마토를 지탱해줄 지지대

 

 

 

 

 

올해도 무럭무럭 잘 자라주길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향 정안당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5.04 17:39 신고

    재밋게 일고 구독을 누르니 안되네요 하트는 날리고 갑니다

한국시리즈가 끝난지 딱 일주일이 됐네요..?? 그런데 우승의 기쁨은 왜 일주일도 안 가는 건지

그 감흥이 벌써 사라진 것 같아요..(는 거짓말..하이라이트가 방송되면 좋다고 보고있음..ㅋㅋ)

오늘은 정말..아주 오랜만에..텃밭을 구경하고 왔어요..부지런한 냥반을 영감으로 두고 있어서

다행이라는..ㅎㅎ 이제 며칠만 더 있으면 맛있는 가을무를 수확하게 되는데..그전에 인증샷~!!

 

끝으로, 제 블로그에서 옥상텃밭과 관련된 글을 읽고 싶다면 '텃밭'으로 검색하면 됩니다..^^*

 

 

잘 자라고 있는 무밭

 

 

조금만 더 커라

 

 

 

이웃분들의 밭도 둘러봅니다

 

 

다들 각자 필요한 것들을 심어놓은 거죠

 

 

어디에서든 잘 보이는 저거..ㅋ

 

 

 

저 아파트에 울 팀 선수가 살고있다고 들었는데..ㅋㅋㅋ

 

 

 

아니, 왜 이 맛있는 가지를 그냥 방치한 건지..ㅠㅠ

 

 

쪽파를 잔뜩 심어놓은 이웃도 있네요

 

 

 

김장용으로 쓰려고..??

 

 

 

빨갛게 익어가는 고추

 

 

저희는 텃밭을 두 개 분양받았는데 다 무를 심었어요..^^

 

 

 

 

 

저기 남한산성

 

 

 

 

10월 1일부터 두 달간 한정판매하는 오비맥주..오비라거..울 팀의 우승을 예건한 건가..??

 

 

 

출시되자마자 구입해놓고 그냥 잘 모셔놓고 있다는 게 함정..ㅋㅋ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건축창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11.03 17:47 신고

    정성가득
    즐거운 수확하시길 바랍니다~!^^

  2. 베짱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11.04 23:01 신고

    아파트 옥상에는 올라가본적이 없는데... 대부분 막아놓는줄 알았는데.. 아니었네요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9.11.05 00:22 신고

      소방법에 의하면 옥상문은 개방하는 게 맞는데 사고가 날까봐 막는 거라고 하네요..-.-
      제가 사는 아파트는 텃밭을 운영하면서 한 개의 라인만 개방해서 사용하고 있답니다..^^

별 건 아니지만..제 블로그 유입검색어 중에 빠지지 않고 나오는 단어가 '옥상텃밭'이랍니다.

그런데, 저는 4월에 텃밭자리 추첨하러..관리실에 한 번 다녀온 것이 전부..ㅎ 남편이 열심히

각종 채소를 심고 가꿔고 뽑아오면 우리 먹을 거 남겨놓고 딸아이와 지인들에게 나눠줍니다.

 

일하는 사람은 따로 있고 한 마디로 저는 생색만 내는 거..?? ㅋㅋ 혹시나 텃밭구경을 하고픈

방문자들이 있을까 해서..모처럼 비가 내리는 오늘, 잠깐 올라가서 사진 몇 장 찍어 왔습니다.

 

제 블로그에서 '텃밭'이라는 키워드로 검색하면..그동안 올린..텃밭 관련 글이 많이 나오므로

참고하시길 바라구요..올해도 울 아파트 주민들이 가꾸는 텃밭농사가 잘 되길 또한 바랍니다.

 

 

구청의 전폭적인 지원하에 울 아파트에서 옥상텃밭을 일군지 올해로 어언 6년째인데요

시작 첫해는 추첨에서 탈락해서 못 했고 그 이듬해인 14년부터 텃밭을 일구고 있답니다

 

 

처음에 한 개를 분양받았는데 남는 밭이 있어서 한 개 더 분양받았네요..^^

 

 

이건 오이나무?인데요 조금 있으면 오이가 자라날 겁니다..^^

 

 

각종 쌈채소

 

 

얼마 안 돼보여도 자라는 속도가 빨라서 금방 한가득이 된다는..ㅋ

 

 

고추입니다..꽃이 지고 나면 그 자리에 이쁜 고추가 달리지요

 

 

흐리고 비가 내리니 롯데월드타워가 잘 안 보이네요

 

 

다른 주민들 밭을 구경해 보기로 합니다..이건 경비아저씨 밭인데 정말 가지런합니다

 

 

 

 

여기는 과연 무엇을 심었는지 궁금한데 나중에 다시 와서 봐야겠어요

 

 

우와, 정말 빽빽하게 가득..잘 키우고 계시네요

 

 

꽃을 찾아본 벌 한 마리

 

 

남한산성도 오늘은 잘 안 보이네요..ㅠㅠ

 

 

우리집 두 번째 밭..제가 파를 좋아해서 남편이 파를 많이 심었네요

 

 

ㅋㅋㅋ

 

 

시금치도 잘 자라고 있어요..울 손자녀석이 시금치를 좋아하거든요..^^

 

 

 

 

쑥갓꽃

 

 

 

 

 

 

 

비를 머금어 싱싱합니다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