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중국 여행 중에 발 맛사지를 받는 시간이 있었거든요.
태국이랑 홍콩에서는 여자분에게 받는 일반적인 맛사지였는데
중국에서는 남자는 여자안마사, 여자는 남자안마사에게 받는대요.


일종의 음양의 조화..뭐 그런 거라고 하더군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부분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불법퇴폐..음침한 맛사지를
생각해서인지 처음에는 그걸 어찌..?? 생각하는데 네버..이상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더라구요. 한 방에 예닐곱 명씩 모여서 받는 그런
집단 맛사지거든요. 물론 독방도 있고 그렇지만 관광객들은 대부분
단체로 가니까요. 암튼 방에 같이 들어간 일행이 8명..남자안마사들
역시 8명이 들어왔는데..오호라~ 제 전용 안마사가 젤 잘 생겼어요.


다들 부러워하는 눈치..크크~ 역시 인생은 한 방..아니 줄을 잘 서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그나저나, 아이들에게는
남자에게 맛사지 받은 거 말했는데 남편에겐 안 했어요. 삐칠까봐..^^

'잡다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넘 멋지죠..??  (0) 2006.08.29
역시 줄을 잘 서야..^^  (0) 2006.08.28
내 마음에 쉼표 하나 찍자  (0) 2006.08.15
행복에 이르는 여덟가지 요가동작  (0) 2006.08.13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