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2승 1패의 베어스와 1승 2패의 트윈스..두 팀 간의 플레이오프 4차전이 잠실야구장에서
열렸습니다..한 번만 이기면 한국시리즈 진출이 확정되는 팀과..두 번을 모두 이겨야만
한국시리즈에 올라갈 수 있는 팀..두 팀 모두..이 4차전 경기에서 승리를 하고픈 마음이
다른 때보다 더 많았을 것입니다..그런 까닭에 4차전 경기는 이목이 집중된 경기였네요.

두 팀의 선발투수는..유희관 선수와 우규민 선수..누가 더 월등하다고 말할 수가 없었던
맞대결이었는데 역시 예상대로 두 선수 모두 호투를 했습니다..2회 말에 선취점을 따낸
베어스..그러나 그 이후 상대투수에게 타선이 꽁꼭 막혀 점수를 내지 못 했고 상대 팀도
유희관 선수의 공에 제대로 농락을 당하며 6회까지 한 점도 못 내는 수모를 겪었습니다.

6회까지의 경기를 보건데 트윈스에게 승리의 기운이 넘어가는 것이 아닐까 생각했는데
이상하게 그때마다 흐름이 탁 꺾이면서 기회를 살리지 못 하더군요..그러다가 7회 초에
다소 힘이 떨어진 유희관 선수를 상대로 한 점을 따내며..1대 1로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
그러나, 7회 말에 몸에 맞는 볼과 폭투와 희생플라이로 바로 재역전에 성공을 한 베어스

여기까지는 그냥 저냥..재미도 없었고 별다른 감동도 없던 순간이었는데 봉중근 투수가
등판을 하고 바로 최준석 선수가 대타로 나오면서..4차전 경기의 진검 승부가 시작된 게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바로 '홈런'이 나왔기 때문이죠..이 홈런으로 오늘 경기의 승자가
확정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니까요..^^; 그러나 이것으로 끝나면 좀 싱거웠다고 생각을

했던 것일까요..?? 오재일 선수가 중견수 뒤로 넘어가는 안타에 상대수비수의 실책으로
홈까지 들어오며 한 점을 더 보탰고..바로 오재원 선수의 3루타와 민병헌 선수의 안타로
8회 말에 단숨에 5대 1이 되면서..팽팽하게 이어져오던 경기가 그 순간 멈추고 말았네요.

가장 중요한 순간에 고참들이 제 역할을 해주지 못했던 엘쥐 트윈스는 11년 만에 맞이한
가을야구를 단 5일 만에 끝내버렸습니다..그리고 가을야구의 느낌을 알고있는 가을야구
DNA의 최강자 두산베어스는 턱걸이인 4위의 언더독에서..두 번의 업셋으로 거듭나면서
5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데 성공했습니다..정말 울 두산베어스는 묘한 팀입니다.

미라클 두산베어스..과연, 한국시리즈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벌써 기대가 됩니다.
울 선수들..마음 비운채로 한국시리즈에 임해주세요..그래야 더 부담 없이 잘 되겠죠..??

덧, 원래 사진에 설명을 간단하게 다는데 아래 댓글 달아주신 분이 설명이 없어도 현장의
분위기와 감동..그런 게 느껴진다고 하시네요..^^; 그래서 코멘트는 과감하게 생략합니다.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 손가락 꾹~! 그 아래 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용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10.20 22:29

    노트북 반사빛 경기에 방해되서 저렇게 박스로 해놓은거에여?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중요한경기인데 시구자 선정은 조금 약했던거같아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부인님!!!1 한국시리즈에서 또만나여 헤헿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곰탱이 동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10.20 22:34

    오늘도 역사적인 순간을 직접 보셨네요..ㅎㅎ
    아무래도 대구를 가야 할 것 같은 의무감이 팍팍 생기는데..^^
    이번 포스트시즌은.. 웬지 지고 있어도 질 것 같은 느낌이 한 번도 들지 않았는데..ㅎㅎ
    이 느낌 그대로 한국시리즈에서도 쭈욱~~~

  3. 두산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10.21 00:27

    늘 그냥 구경만 하고 돌아가던 대학생 두산 남팬입니다. 저도 사진 찍는걸 좋아해서 종종 들르곤 했었는데 오늘따라 야구부인님 블로그를 보니까 괜히 눈물이 핑 돌아서 댓글을 남겨봅니다. 사진을 쭉 내리면서 아무 코멘트가 없어도 이렇게 담담하게 오늘의 감동을 담아낼 수 있구나 싶어서 새삼 존경스럽습니다. 가슴이 벅차서 잠을 잘 수 없을 것 같네요. 코리안시리즈의 승부가 어렵고 버겁더라도 이번 가을의 주인공은 두산같아서 행복합니다. 한국시리즈때 꼭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늘 고맙습니다.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3.10.22 22:10 신고

      고맙습니다..님 댓글 읽고 사진 설명 쓰려고 했다가 말았는데
      아래 다른 분은 설명 있는 게 더 좋다고 하시네요..ㅎㅎㅎㅎㅎ

  4. withoutm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10.21 01:10

    특히 이긴경기는 야구부인님 블로그에서 찬찬히 승리맛을 음미하며
    경기장의 순간순간을 상상하는게 제맛인듯해요!~ 늘 감사드립니다.

  5. 와코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10.22 10:49

    플레이오프에 두산이 올라갔군요~ㅎㅎ 사진만 봐도 즐거워보이네요^^

  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10.22 13:20

    비밀댓글입니다

  7. 쏠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10.22 13:33

    아무래도 설명이 있는게 더 좋아요...^^

이번 포스트시즌에서는..베어스 팬이 아닌 자이언츠 팬으로 팀을 세탁했습니다..ㅎㅎ
제가 올 시즌 문학구장에는 몇 번 안 갔지만 직관 전승을 했는지라..이번 4차전에서도
제가 응원하는 롯데의 승리를 미리 '점' 찍었는데..오호~ 역시나 승리를 거뒀네요..^^

한 게임만 승리하면..한국시리즈에 올라가게 되는 와이번스..한 게임을 반드시 이겨야
남은 5차전을 기대할 수 있는 자이언츠..과연 어느 팀이 더 절박한 상황인지는 뭐 굳이
말 안 해도 아시겠죠..?? 오늘 자이언츠의 승리는 그런 절박함이 만들어낸 승리였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특히 그동안 부진의 늪에서 허덕이고 있던 이대호 선수가 홈런포를
때려냈다는 것도 고무적이었고 장원준 투수와 김사율 선수의 역투도 참 대단했습니다.

물론, 김사율 투수는 팬들의 마음을 잠시 철렁하게 만들기도 했지만 말입니다..ㅎㅎㅎ
또 1차전에서 맹타를 때렸음에도 불구하고..병살타로 인해 역적이 되었던 손아섭 선수
이번 적시타는 정말 끝내줬습니다..다들 똘똘 뭉쳤다는 표현이..잘 맞았던 경기였네요.

반면 와이번스는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조금 흐트러진 느낌을 받았는데 아무래도 팀의
중심타자들이 제 역할을 못 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합니다..어쨌든, 2승 2패로 팽팽한
상황..과연 마지막 남은 5차전 승리는 누가 가져갈 것인지 토요일이 기다려 집니다..^^






문학구장 지하주차장으로 들어가는 길







안방마님 강포



와이번스 선발 윤희상 투수



김재현 선수가 야구를 관람하고 있네요



잘 하자



6회 초, 드디어 터진 이대호 선수의 홈런포



홈런 한 방에 난리가 났어요



 





6회까지 안타가 여덟 개인데 점수는 고작 두 점..-.-









비록 몸은 1루에 있지만 마음은 3루에..ㅎㅎㅎ







이번 포스트시즌에 유독 부산을 강조하고 있는 롯데 자이언츠..nc 때문인가요..??



무개념 mbc 기자양반들..경기 중에 조명은 왜 밝히는겨..주심이 깜놀해서 저지시킴





끓는다 끓어







나는 야구 보는 갈매기





침착하게 하나만 잡자





승부는 원점으로~!!





기뻐하는 선발 부첵 투수







오늘의 수훈선수는 장원준 투수



나는야 두산 갈매기..^^





후기를 다 보신 후에는 그냥 가지 마시고 바로 아래에 있는 손가락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도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0.21 10:21 신고

    주말에 가까운 사직 직관도 한 번 부탁.. (굽슨굽슨.. ㅎㅎ)

  2. SP6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0.21 12:17

    가을 야구의 파트너인 "두산"이 없어 섭섭해요.
    내년 가을엔 화끈한 두팀의 힘찬 야구를 보고싶어요

  3. 깃발들고계신분인가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0.21 13:12

    음... 풍채가 좋으시네요

  4. 이준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0.21 20:36

    두산갈매기^^
    사실 롯데 응원은 어울려 하는 것도 좋지만
    반대편에서 지켜보는 것도 꽤 재미가 쏠쏠합니다.^^
    두산은 아쉽게 됐지만 SK는 공공의 적이니
    다른 팀 팬분들의 마음도 조금은 롯데쪽이 아닌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