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햇빛은 약한 내 심장을 우투, 좌투로 강타하고
홈런으로 가는 목을 졸라댄다
두 팔에 드문드문 검은 점들이 비웃음처럼 솟아날 때까지
살을 태우며 훅훅 더운 김이 올라오는 시멘트 바닥 위의
비둘기 똥이 묻은 의자에 앉아 묵묵히 기다린다

반달곰팀은 더블 플레이와 삼진, 도루 아웃
한 개의 안타도 제대로 쳐내지 못한다
이젠 기다릴 차례다. 다른 대안은 없다
포수의 사인을 정자세로 받을 줄 아는 나의 구원투수
주자 만루 후 어떠한 강타자가 나와도 흔들리지 않고 마지막에
뚝 떨어지는 슬라이더를 던질 수 있는,
그가 없이는 포기할 수밖에 없는 게임이다

 

랭스턴 휴즈의 <피곤한 블루스>가 스피커에서
흘러나온다 '이 넓은 묘지에 아무도 없어/나
자신 외에는 아무도 없어/....../조금도 행복하지
않네' 노래를 따라 흥얼거리면서 나는 오늘도 기다린다
역전의 오르가슴을

 
- 고현정 (배우 고현정 씨 아님요) -


 
2012년 프로야구 시범경기가 이제 11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개막경기가 시작되는 4월 7일까지는 고작 32일이 남았을 뿐이구요.

메이저에서 뛰던 선수들이 고국으로 돌아오고 감독과 코치진들도
대거 새로운 팀의 지도자로 자리바꿈을 했고 거기에 제 9 구단까지
창설되어..수많은 야구팬들이 그 어느 해보다 더 손꼽으며 기다리던
이번 시즌이었습니다.

그런데..그런데..ㅠㅠ

다들 알다시피 승부조작으로 인해 두 명의 선수가 검찰조사를 받아
각각 구속과 불구속이 됐고 영구제명을 목전에 두고 있습니다..ㅠㅠ
거기에 4~5명의 선수가 추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어 내사중이라는
기사가 올라왔고 팬들 사이에서는 알게 모르게 공공연히 선수 이름이
오르락내리락하고 있습니다.

절대 하지 말아야 할 일을 저지른 선수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습니다.
또한 앞으로는 절대 이런 일이 두 번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될 것입니다.

(詩에서 말하는 구원투수는 오비베어스 진필중 투수일 것입니다만)
이 詩를 올리는 이유는 현재 위기에 빠져있는 울 한국프로야구를
구원해 줄 수 있는 백마 탄 투수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올려본다..??
뭐 그렇게 아주 단순하면서도 간절한 바람을 담은 것입니다..ㅠㅠ

부디 어린이뿐만 아니라 모든 프로야구팬들의 가슴에 꿈과 희망은
주지 못 하더라도 멍자국을 남겨주는 일이 없길 간절히 바랍니다..ㅠ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답답한 경기를 보고 집에 왔더니 오호~ 내일 '문'카페를 개업하신다는 김경문 감독님이
NC 초대감독으로 선임됐다는 기사가 막 올라왔구만요..그렇잖아도, 감독님을 수행하던
박보현 매니저가 구단일을 그만 두고..카페 총지배인으로 가셨다는? 소식을 야구장에서
전해들었는데 알고보니 그게 '문'카페 지배인이 아니라 'NC'카페 지배인이었군요..?? ㅎ

암튼 어제 말도 안 되는 많은 안타와 점수가 나오는 걸 보고..내일 경기에서 점수 내기는
텄구나 생각을 했는데..역시나, 베어스 야구를 30년 동안 보다 보니..척 하면 딱이로군요.
어쩜 올 시즌들어..그 넘의 방망이는 그렇게 한 번도 빠짐없이 롤러코스터인지 말입니다.
김경문 감독의 NC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그게 더 관심이 가는지라 오늘 후기는 끝~!!

사실 미친 사람 널뛰는 야구가 아니라 미친 년 널뛰는 야구라고 해야 맞는 표현인데..^^;
덧, NC 다이노스가 울 베어스보다 더 베어스 다운 야구를 보여줄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는 열악한 원정팀의 현실



몹시 지친 히어로즈 선수들..광주에서 올라왔으니 더 피곤할 듯



철웅이 놀이





이분도 써보고



저분도 써보고



이 어린이도 써보고..ㅋㅋㅋ









용포도 써보고





의지 포수도 써보고..ㅋㅋㅋㅋㅋ







오늘은 메이크업에 신경을 안 쓰셨군요..??







일이 있어 야구장에 잠시 들른 진필중 선수..스승을 만났군요







언제나 아름다운 수경 언니..^^





7회 초, 송 집사님의 투런 역전포



정재훈 투수를 너무 빨리 올린 게 아닌가 했는데..홈런 맞으심..ㅠㅠ



열심히 응원하던 턱돌이



선물 받은 목도리..이거 뒤집어 쓰고 포스트시즌 대신 단풍놀이나 가야할 듯요



수비를 하다 그만 아찔했던 이종욱 선수..괜찮은 거죠..??



9회 말, 동점 솔로홈런을 때리며 베어스 팬들에게 희망고문을 준 최준석 선수



그러나, 10회 초..재역전 투런포가 터진 히어로즈











경기가 졌든 뭐하든 훈훈한 히어로즈 선수들 보면서 그저 흐흐흐~



베어스 팬들에게 인기짱이었던 심수창 투수



지인이 받은 심수창 투수 사인볼을 구경했습니다..^^
후기를 다 보신 후에는 그냥 가지 마시고 바로 아래에 있는 손가락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은제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9.01 00:19

    올해는 유난히 싱숭생숭한 일들이 많네요.
    철웅이 놀이...^^ 양의지 포수 사진서 완전 빵터졌어요!!ㅋㅋㅋㅋㅋㅋㅋ
    그나저나...
    심수창 선수, 정말 훈훈하군요^^ 후훗
    미친 널뛰기 같은 야구래도...
    포스트 잘 보고 웃으며 자렵니다.
    감사합니다.

  2. 배경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9.01 13:24

    ㅋㅋㅋㅋㅋㅋ검색하다 들어왔는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철웅이 놀이에서 빵터져서 가요^^ ㅋㅋㅋㅋㅋㅋ

  3. dest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9.02 22:38

    한참을 웃다 갑니다 ^^ 사진 베어스 팬카페에 퍼가도 괜찮을까요??
    출처는 확실히 밝히겠습니다 :)

올 시즌 들어 오늘까지 이글스와의 경기는 모두 열 네 번이 열렸습니다..상대전적을
살펴보면 14전 6승 8패로 울 팀의 패가 두 번 더 많습니다..지난해 까지는 정말 쉽게
이기는 경우가 더 많았던 것 같은데 올해는 크게 고전하고 있고 실제로 경기를 너무
못 하고 있네요..제 1 선발을 내세우고도 이렇게 패하다니 밉고도 미운 베어스..ㅠㅠ

찬스마다 어김없이 나온 병살타만 세 개..이런 경기는 이겼다고 해도..질책을 받아야
할 경기였는데 졌으니 뭐 할 말 다 한 거죠..겨우 한 번 잘 이겼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상대 팀보다 한 개 더 많은 11개의 안타를 쳐내고도..김현수 선수의 홈런으로 얻어낸
석 점이 전부였으니..지는 건 당연한 것이죠..하루 맘에 들고..하루 맘에 안 드는군요.

이제 다시 한 게임차로 바짝 추격하고 있는 한화이글스..쫓는 팀보다 쫓기는 팀이 더
불안한 법..내일 경기가 미리부터 걱정이 됩니다..롤러코스터 베어스, 정말 어쩝니까



오늘 배포된 포토카드의 주인공은 정재훈 투수입니다..^^











덕아웃 분위기는 언제나 훈훈합니다











그리운 가족을 미국으로 떠나보낸 니퍼트 투수, 힘 내세요~!!





탤런트 윤지민 씨의 시구..그런데 이렇게 못 던지는 시구는 처음 본 듯..?? ㅎㅎㅎ



01년 우승의 주역이었던 철벽마무리 진필중 투수(현 한민대 코치)가 야구장에 왔네요







윤지민 씨, 야구 좋아하고 베어스 팬이 맞나봐요..어찌나 열심히 응원하면서 보시든지



6회 말, 김현수 선수의 석점짜리 홈런..올 시즌 자신의 11호 홈런입니다





커피는 마시며 마운드를 바라보는 고창성 투수..내일 2군 경기에서 선발로 나온답니다



악~!! 뭐야..??



최.강.한.화







후기를 다 보신 후에는 그냥 가지 마시고 바로 아래에 있는 손가락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뒷모습김동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8.20 08:59

    실망스러운 경기였습니다. 안타 11개를 치고도 3점이라니 ^^ 더수틴 8안타 줬을때 나가려고 했는데 현수 쓰리런으로 귀신같이 또 희망을 주더군요. ㅎㅎㅎㅎ 이해안되는 올 시즌입니다. 그래도 머 화이팅!!

오늘 오후에 점심 먹으러 올림픽 공원 안에 있는 음식점에 갔다가
마침 생각이 나서 가봤습니다..처음에는 기념관 안에 있는 줄 알고
들어가서 물어봤더니 광장에 있다고 하대요..보니까 그냥 바닥에..ㅋ







류현진 투수의 손은 의외로 참 곱고 예쁘지 않습니까..??



가만 보니 투수들의 손이 야수들의 손보다 더 작고 예쁜 것 같습니다.





시드니 올림픽 때 메달을 딴 선수들의 손도 보입니다..^^







로우볼을 외치며 공을 패대기 친 그 손..^^;





단체종목이라서 정말 손이 한가득입니다..ㅋㅋ



끝으로 혼자 외롭게 있는 마린보이 태환 군의 손을 보시죠.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