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72024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320x100

런던에서의 4박을 마치고 드디어 파리로 넘어가는 날입니다..3년 전 여행이 취소됐을 때만 해도

파리를 다시 가게 될 그날이 올까..했었는데 드디어 그날이 왔네요..사노라면 언젠가는..?? ㅎㅎ

여행 다섯째날 일정은 별 거 없습니다..런던 호텔에서 체크아웃 후 유로스타에 탑승해서 파리로

간다..호텔 체크인을 한다..교통카드를 만들고 에펠탑을 본다..저녁을 먹고 잠자리에 든다..끝~!!

 

사실 말은 저렇게 간단하게 했지만 유로스타를 타고 파리로 넘어가서 내리게 되는 파리 북역의

악명을 익히 듣고 또 들었던 우리는 약간의 긴장을 했었어요..소매치기가 드글드글해서 눈 깜짝

할 사이에 영혼이 다 털린다는 둥..엄청 무섭다는 둥..열차 안에서는 캐리어에 자전거 체인을 꼭

채워야 한다는 둥..그래서 여행 가기 전에 다이소에서 체인이랑 허리에 차는 주머니를 샀는데요

 

음음, 전혀 필요가 없었어요..ㅋㅋㅋ 사람 사는 곳은 다 똑같아서 그냥 별 신경 안 쓰고 행동하면

아무 문제가 없다는 거..그게 결론입니다..^^ 그나저나, 개인적인 느낌인지 모르겠지만 파리에서

택시를 타는 순간, 뭐랄까 런던과는 다른 그 무엇..?? 마음이 평안해지는 것을 느꼈는데..웃긴 건

친구도 그랬다고 합니다..아마도, 오래 전에 가려고 했던 그곳을 오게 되어 그런 게 아닐까요..??

 

가족여행..므흣..^^

 

잘 먹고 갑니다

 

마지막으로 보게 되는 아침 풍경

 

이런 인증샷 또 찍어보고..ㅋ

 

런던에서 해저터널을 통해 파리, 브뤼셀, 암르테르담 등을 갈 수 있는 유로스타

 

귀여운 기차도장 꽝~!!

 

유로스타에서는 캐리어에 자전거 체인을 달아야 한다는 등의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무슨..무거워서 들고 도망도 못 갈..ㅋㅋ

 

평일이라 그런지 사람도 별로 없고 아주 쾌적했어요

 

이 열차는 파리..파리행 열차입니다

 

파리북역 도착..런던에서 파리까지 3시간 20분 정도? 걸리는 거 같아요

 

내리지마자 바로 택시정류장으로 향했습니다

 

택시정류장에는 안내원이 있어서 편해요..알아서 다 해줌..타기만 하면 됨

 

파리북역에서 숙소가 있는 16구까지 25분 정도 걸렸어요

요금은 22유로 나왔으니 바가지를 쓰거나 그러지는 않은

파리에서 5박을 하게 되는 호텔은 16구에 있는 플로리드

에뚜알호텔인데요 치안과 교통이 좋다고 해서 정한 건데

정말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개인적으로 만족했던 호텔

 

짐을 풀자마자 교통카드를 만들러 메트로역으로 갔습니다..런던에서는 걍

트래블월렛 카드를 바로 교통카드로 사용할 수 있어서 좋았는데 파리에선

'나비고'라는 교통카드를 구입해야 해요..일회용 티켓을 구입해서 사용해도

되는데 버스도 타야하고..암튼 번거로워서 아예 일주일 권으로 구입했네요

일주일 동안 메트로며 버스, 공항버스까지 무한으로 탈 수 있는데 35유로임

 

나비고를 만들려면 사진이 꼭 있어야 하구요 사인도 꼭 해놔야 해요..^^

 

교통카드를 만든 후, 트로카데로 광장에 가서 에펠탑 만나기

호텔에서 걸어서 7분 정도면 도착하게 되는 트로카데로 광장

이곳이 에펠탑 사진을 가장 멋지게 찍을 수 있는 곳이라네요

 

일단 대충 한 장..ㅋ

 

오후 7시가 되니 불이 들어오기 시작하더라구요

 

에펠탑 대충 살펴보고 예약해 놓은 프랑스 식당으로 고고

레스토랑 Le Blavet는 15구에 있는 작은 레스토랑인데요

저녁 코스를 30유로 대로 즐길 수 있어요 (https://leblavet.fr/fr)

 

애피타이저와 본식 그리고 후식까지 1인 31유로..빵은 무한정

 

평일 이른 저녁이라 그런지 우리 둘 밖에 없었..ㅋㅋㅋ

 

푸아그라 훈제오리 가슴살에 모래주머니(똥집)을 곁들인 샐러드

 

음, 푸라그라 첨 먹어봤는데..맛있더라구요..냄새도 안 나고..ㅎㅎ

 

주인아저씨가 어찌나 친절하시든지..^^

 

저는 생선요리를 주문했어요..무슨 생선인지는 모르지만 

잘 구운 흰살 생선에 부드러운 호박무스..?? 맛있었습니다

 

친구는 스테이크

 

후식은 휘핑크림이 들어간 하이스크림과 치즈였는데 음..이건 좀..ㅠㅠ

암튼 어쨌거나 저쨌거나 즐겁게 음미하면서 저녁식사를 만끽했습니다

 

재밌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해 주세요..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320x100
Posted by 별사랑

|
320x100

음, 19년 6월 뉴욕여행이 저의 마지막 해외여행이었네요..그리고 20년 3월 출발예정으로

4개월 동안 차근차근 준비했던 파리 여행은 코로나19로 인해 출발 일주일을 남기고 취소

이후 여행이라는 것은 세상 어디에도 없는 것처럼 지냈습니다..그나마 가끔 보는 야구와

틈만 나면 봤던 영화가 여행의 빈자리를 메꿔줬다고나 할까요..그렇게 시간은 흐르고..??

 

드디어 떠남을 준비하고 있습니다..ㅎㅎ 작년 11월, 같이 파리여행을 가기로 했던 친구와

이제는 슬슬 떠나도 되지 않을까..?? 얘기를 나누다..괜찮은 남프랑스 여행상품이 있어서

예약을 걸어놨었는데 4월 출발인 그 여행을 기다리는 게 너무나! 지루하더라구요..ㅎㅎㅎ

게다가, 원래 우리가 가고자 했던 파리가 아니라는 것도..괜시리 맘에 걸려 있던 차에..?? 

 

어느 날 봇물처럼 쏟아지기 시작한 홈쇼핑 여행상품을 보고 있었는데 런던과 파리를 묶은

패키지상품이 눈에 들어온 것입니다..일단 해피콜 예약을 걸어놓고 그 상품을 살펴보는데

제 안에 꿈틀거리는 그 몹쓸병..이건 자유여행으로 가도 충분한 건데..?? 묶여서 다니는 걸

싫어하는 저, 제가 다 알아보고 살펴주겠노라고 말하고 같이 갈 친구를 살살 꼬드겼습니다.

 

그리고 다행인 건지 뭔지 그 친구가 살포시 넘어왔다는 거..ㅋ 일단 왕복 항공권부터 바로

결제를 했고 이후 런던에서 파리로 가는 유로스타와 호텔까지 예약 완료했습니다..ㅎㅎㅎ

제가 원래는 여행후기를 쓰면서 각종 예약건도 덧붙이는데..런던과 파리는 예약할 것들이

많아도 너무 많아서..ㅠ 떠나기 전에 프롤로그 형식으로 미리 올리니 살펴봐 주시어요..^^

 

19년 10월 제주 여행을 마지막으로 창고에 처박혀있던 캐리어, 드디어 탈출..^^

 

3년 전, 눈물을 머금고 취소했던..ㅠㅠ

 

당시 파리 왕복항공권(대한항공 이코노미석)을 74만원(1인)에 결제했었는데 말이죠

 

이번 여행은 런던 IN, 파리 OUT 의 다구간 일정입니다..항공요금은 1인 1,311,700원입니다

 

다들 아다시피 유럽 아니, 런던과 파리의 호텔가격은 비싸기로 유명하죠..ㅠ

그렇지만 카드사나 호텔예약 사이트를 잘 뒤져보면 할인쿠폰이 나온답니다

 

런던의 호텔을 알아볼 때 처음부터 눈여겨 봤던 호텔이 바로 풀만 런던 세인트 판크라스 입니다

잘 알고있는 노보텔의 바뀐 이름인데요..런던에서 파리를 갈 때 유로스타를 타야 하는 우리에게

최적의 위치에 있는 호텔인데 문제는 비싸다는 것..-.- 제가 막 알아보기 시작할 때만 해도 4박에

150만원 정도였는데 조금 기다렸다가 보니 180만원이 넘어가는 겁니다..ㅠㅠ 게다가, 할인쿠폰도

안 먹히는 호텔임..ㅋㅋㅋ 그런데 늦은 밤에 서치하다가..?? 11번가에 좋은 가격으로 올라온 것을

발견하고 바로 결제를 했는데..?? 어어~ 이후 이 사이트에서만 계속 가격이 떨어지는 겁니다..??

 

그렇게 두 번을 취소하고 최종적으로 결제한 금액이 바로 1,196,120원 (1박 299,030원)

 

파리 호텔은 처음부터 3년 전에 가기로 했던 호텔로 결정했던 터라 가격검색만 계속 했구요

여기는 무려 세 번의 결제와 취소 끝에 1,189,912원 (현장결제 25,048원 포함 / 1박 237,982원)

처음 예약했을 때 1,255,610원이었습니다..두 호텔 취소와 재결제를 통해 총 159,298원 세이브

 

두 호텔에 각각 예약이 잘 됐는지 메일을 보냈는데 런던 호텔은 답장이 바로 왔고

파리 호텔은 답장이 없네요..?? 불어로 안  썼다고 안 보내는 건가..?? 암튼 이렇게

예약이 잘 돼있는지 호텔에 직접 연락을 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항공 & 호텔과 함께 유로스타도 예약을 했는데 이번에 예약하면서 보니

유로스타 공식홈에는 두 개의 예약경로가 있더라구요..한 곳은 정상가격

한 곳은 할인된 가격으로 나오는 겁니다 (혹시나 싶어서 포털사이트에서 

유로스타 할인쿠폰이라고 쳐봤을 뿐인데..?? 저렇게 똭 뜨더라구요..ㅋ) 

 

(한 곳은 파운드화..한 곳은 유로화로 나오므로 가격을 꼭 비교해 보세요)

유로스타 공식홈 할인가 경로: https://bit.ly/3HO0uW6

유로스타 공식홈 정상가 경로: https://www.eurostar.com/rw-en

 

런던에서 파리 편도 2인

 

 

시간대 별로 가격이 다릅니다..그리고 일찍 예약할 수록 가격이 저렴하답니다

2월 28일 편도..할인가로 1인 57파운드에 결제했는데..지금 알아보니 정상가는

1인 171 파운드, 할인가는 149파운드가 나오네요..헉~!! 가격 차이 후덜덜..-.-;

 

2인 114파운드

 

업그레이드 하겠냐고 물어봐요..음식 추가 등등..선택 안 하면 됨..^^;;

 

 

결제 완료~!!

 

예약참조번호가 나옵니다

 

자리가 몇 번인지는 안 보입니다..그럼 찾아야죠..ㅋ

랜덤으로 그냥 아무 자리가 지정이 되는 시스템..자리를 살펴보니 중간 역방향이더라는..-.-

 

자리를 바꿨습니다..6번 칸의 역방향 자리에서 10번 칸의 순방향으로 바꿨습니다

짐칸이 가까운 곳이라는 것도 고려를 했구요..캐리어가 없어질 수도 있다해서..ㅋㅋ

 

재밌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해 주세요..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320x100
Posted by 별사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