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20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아시아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08 칭다오 2박 3일 여행, 첫째날 (12월 4일) (7)

12월 4일부터 6일까지 2박 3일의 짧은 일정으로..중국 칭다오(청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이번 여행은..번갯불에 콩 볶아먹을 수 있을 정도로 급작이 이뤄진..전혀 예정에도 없었던
여행이었네요..^^;; 대학동기인 친구가 11월 23일에 느닷없이..여행을 가고 싶다는 겁니다.

친구가 가고 싶어한 곳은 오사카..그 이후 제가 대마도는 어떨까..마카오도 괜찮고 상해는
비자 때문에 안 되겠네 하다가 일단 오사카로 예약을 넣어놨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일본은
좀 꺼려지더라구요..-.- 그래서 여기저기 알아보다가 칭다오가 눈에 들어오기에 친구에게
"우리 칭다오 가자~!! 당장 비자 신청하자~!!" 그렇게 해서 칭다오에 다녀오게 된 것..ㅋㅋ

여행비는 우리 두 사람이 한 달에 각각 5만원씩 10만원을 일 년 동안 적금을 들었었는데요
마침 그 적금이 만기가 돼서..그것을 사용했네요..그렇게 일사천리로 중국비자를 신청하고
항공과 호텔을 예약하고 블로그에 올라온 칭다오 여행후기 몇 개를 정보로 삼아서 고고~!!

칭다오에서 닭이 울면 인천에서 들린다는 둥..인천의 닭 울음소리에 칭다오 사람들이 잠을
깬다는 둥..그 정도로 한국에서 가까운 곳이 칭다오라고 하는데 정말 가까운 곳 맞아요..^^
버스노선만 달랑 들고 떠난 칭다오 2박 3일 여행 그 첫째날 여행사진과 후기를 올려봅니다.



4일 새벽 5시 45분..남편의 배웅을 받으면서 차안에서 공항버스를 기다리는 중



탔다~!!



중국비자는 여행사를 통해서만 발급받을 수 있는데요 그 기간이 5일 정도..비용은 여행사마다
조금씩 다른 것 같은데..개인비자 발급비용은 5만원에서 5만 5천원 사이라고 생각하시면 됨요
저는 5만 3천원의 비용이 들었구요..11월 26일 월요일에 신청..11월 30일 금요일에 받았습니다



룰루랄라~~~









비행기 탑니다~!!





종이도시락에 담긴 기내식



밥만 주고 커피는 안 줌..안 주는 게 아니라 못 줌..밥 다 먹으면 곧 비행기에서 내려야 함..ㅋ



서해 바다 건너면 바로 칭다오..^^;





저 아래 무슨 다리인지 몰라도 암튼 다 왔어요





공항버스 타러 갑니다..요금은 20원..우리나라 돈으로 3천 5백원 정도..??





공항버스 타기 전에 인증샷..^^





공항에서 40분 정도..중심가인 浮山所 정류장 하차..바로 앞에 까르푸와 국돈호텔이 있어요





2박 3일을 보내게 될 우리의 숙소 국돈호텔(Copthorne Hotel)



까르푸(家乐福 / 짜르푸)





시내 중심가에 있어서 교통 짱 좋은 국돈호텔





별에 네 개라는데 솔직히 객실수준은 뭐 그냥 그럼..그러나 교통 좋고 조식이 맛있음..ㅋ





15층 객실에서 내려다보는 바깥풍경



미니 경찰서가 여기저기 많이 서있습니다



기내에서 커피를 안 줘서 카페인이 그리운 우리 두 사람..스타벅스로 갑니다









제일 먼저 어디로 갈까..계획을 세우는 중



버스에서 내려..칭다오 맥주박물관 가는 길..칭다오 버스요금은 1원입니다..버스요금이 얼만지
모르고 50원을 꺼냈더니 기사 아저씨 난리..적은가 싶어서 10원을 더 내려고 하니 기절..ㅋㅋㅋ





칭다오 맥주공장이 보입니다..까르푸 앞에서 225번 버스를 타고 十五中 정류장에서 하차









맥주공장 건너편에는 맥주와 각종 해산물을 파는 식당이 즐비합니다



칭다오 맥주박물관 도착..성인 입장료 50원..맥주 무료시음과 안주를 제공받을 수 있어요





2012년 12월 4일



인증샷..ㅋ





제일 먼저 맥주박물관 돌아보기..저기 보이는 분들은 한국분들임..^^





이 사진을 왜 찍었냐면..만화가 허영만 아저씨 닮아서..ㅋㅋㅋㅋㅋ



십이간지 맥주



예전에는 이렇게 맥주를 비닐봉지에 담아서 사들고 왔다네요





맥주 원액 색깔..^^



구글번역기의 위엄..?? 문물을 애호하고..?? 쩝~!!









원액 맥주..그러니까 바로 나온 맥주..색이 약간 탁한데 맛은 아주 깔끔해요..^^







술에 취하면 어떤 느낌인지 체험해볼 수 있는 체험관



여기에서 주는 맥주는 생맥주..원액 맥주와는 다르더군요



받아놓기만 하고 안 마셨음..원액 맥주 한 잔 마시고 취해서..ㅋㅋㅋ



기념품으로 구입한 맥주안경..^^;;





맥주박물관을 나와 택시를 타고 찌모루 짝퉁시장으로..택시비는 기본요금인 9원 나왔어요



여기저기 감시카메라가 가득한 매장



찌모루시장 구경하고 숙소로 돌아오는 길



저녁을 먹기 위해 들어간 곳은 운소로 미식거리에 있는 소어촌(小漁村)



향채를 넣지 말라고 했더니 저렇게 표시를 해놨네요



이름은 모름..버섯과 미나리?같은 채소볶음



바지락과 양파가 들어간 볶음..?? 향채는 안 들어갔는데 이상한 씨앗같은 게 뿌려져있음..-.-





저녁을 먹고 발마사지를 받으러 왔네요..운소로 미식거리에 있는 오지생(五指生)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을 클릭해주세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2.09 20:59

    비밀댓글입니다

  2. 박지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2.10 14:29

    아놔 야구부인님 친구분도 동안이세요...

  3. 中國日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01.07 14:20 신고

    '저 아래 무슨 다리인지 몰라도 암튼 다 왔어요'
    -> 교주만대교(胶州湾大桥자오저우완따치아오)
    칭다오 서쪽에 있는 만(湾)이 바로 '교주만'인데요, 거기를 가로지르는 다리가 바로 교주만대교입니다.
    이 다리가 길이가 어마어마한데요, 총길이가 41km, 세계에서 가장 긴 다리랍니다.
    근데 전 이게 어디서 어떻게 재서 41km가 나오는지 모르겠어요.
    여길 직접 운전해서 지날 때 재보니 대략 21km, 바이두 지도에 찍어봐도 23~4km정도 나오거든요.
    가는 방향, 오는 방향.. 그게 1개다리가 아니니까 그걸 따로 계산한거라면...? 흠... 그럼 최소 2배는 될텐데... 말이 될 것 같기도 한데..
    근데 중간에 이 다리가 중간쯤 해상에서 북쪽으로 홍도(红岛)하고도 연결이 되는 'ㅗ'자형 다리거든요. 그거 포함하면 훨씬 넘을텐데...

    아멀랑.. 뭐.. 암튼 세계에서 가장 길답니다.

    교주만대교와 함께 개통한 교주만터널도 유명한데요, 이 터널이 또 10km 가까이 됩니다. ㅎㅎ
    * 胶州湾隧道 교주만터널 : 청도시내에서 황도로 건너가는 해저터널

    * * *

    바지락볶음 -> '차오까-라(조개볶음)'라고해요.
    처음에 사전으로 gala, gara 아무리 찾아도 없더라구요. 나중에 알고보니, 'gala'는 산동 사투리였어요.
    보통화로 말하면 '蛤蜊geli,거리' 인데 그 동네 사람들은 '가(까)-라'라고 합니다. ㅎㅎ

    바지락은 보통 국을 끓이거나, 된장찌개에 몇개 넣거나 하는 정도라서 볶아봐야 얼마나 맛있겠어? 했죠.
    거기다가 제가 남해바다 섬사람이라서 바지락따위는 해산물로 치지도 않거든요. ㅎㅎ
    그런데 왠걸.. 이거 엄청 맛있어요. ㅋㅋㅋ
    조개탕을 끓였을 때 그 시원함이 응축된 맛이랄까..

    시장에 가면 쌀 때 1근(500g)에 6원, 보통 7~8원정도 하거든요. 1~2근씩 사다가 자주 볶아먹었어요. ㅎㅎ
    한 번 만들어 드셔보세요. 다른 재료 아무것도 필요없고, 기름 좀 넉넉히 두르고 달궈졌을 때 잘 씻은 바지락 투하!
    그리고 걍 볶아요. 그럼 끝.
    대파나 양파 송송 썰어넣어도 좋구요. 소금이나 간장간도 할 필요없어요. 정말 간편한 맛있는 요리(?)가 탄생될거에요.

    조개볶음 위에 이상한(?) 씨앗같은건 孜然(ziran, 쯔란)이라고 하는데요, 중국 몇 번 다녀보셨으니 이후에도 많이 보셨을거에요.
    특히 양꼬치 양념으로도 많이 쓰입니다. ^^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6.01.07 19:29 신고

      아, 저 다리가 세계에서 제일 길어요..?? 오호~!!
      쯔란을 많이 들어봤는데 직접 경험은 저게 처음이었던 듯..ㅋ
      칭다오 맥주공장에서 파는 땅콩 중에도 쯔란이 발린 게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