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높고 푸른 하늘을 보니 이제 완연한 가을인가 봅니다..더불어 작은 텃밭에서도 조금씩 가을이

느껴지고 있구요..^^ 지난 8월 10일에..오이 모종을 네 개 심었는데요..그 오이가 무럭무럭~!!

잘 자라더니..?? 드디어 크게 자라났다는 것 아닙니까..ㅎㅎ 커다랗게 잘 자란 오이를 두 개나

수확했답니다..시장에서 사먹기만 하던 오이를 직접 가꿔서 먹게 되다니 정말 새롭네요..ㅋㅋ

 

수확의 기쁨도 물론 크지만..흙에 뿌리를 단단히 내리고 쑥쑥 자라는 모습이 더 재미있답니다.

작년에 무를 심은 것이 잘 커서 다른 텃밭 주인들이 무척 부러워했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올해

무 모종을 심은 분들이 많네요..저도 오이와 함께 키우던..깻잎과 가지, 고추를 다 뽑아버리고

무 모종을 심었습니다..이번에도 무가 잘 자라주길 바라면서..텃밭 사진 몇 장 올려봅니다..^^

 

 

오이줄기는 지지대를 타고 올라가는 채소인지라 저렇게 지지대를 만들어 줬어요

 

 

호박잎과 비슷하기도 하고..ㅋ

 

 

오이꽃..오이가 박과라서 그런지 호박꽃과 비슷하지요..??

 

 

이건 지난 8월 20일에 찍은 사진인데 모종을 심은지 20일 만에 이렇게 자랐어요

 

 

 

두두둥~!! 모종 심은지 한 달도 안 됐는데 이렇게 무럭무럭..ㅋ

 

 

 

오이꽃도 지난 번보다 색깔이 더 진해지고 이쁘게 피었네요

 

 

오이 가지를 잘 묶어줍니다

 

 

앙증맞은 새끼 오이..ㅎ

 

 

 

취청오이..청오이라고도 하는데요 생으로 먹거나 무침 등..금방 먹는 음식재료로 좋아요

 

 

 

오이 두 개 수확..ㅋ

 

 

제법 큽니다요

 

 

 

이것은 지난 주에 심은 무 모종인데 일주일 사이에 아주 많이 컸네요

 

 

이웃집 텃밭에서 주운 방울 토마토..텃밭 주인이 걍 방치를 하셨더군요..ㅠㅠ

 

 

이것도 이웃집 텃밭을 찍은 건데 늙은 호박이 잘 자라고 있네요

 

 

 

 

 

이것도 이웃집 텃밭..수세미인데..이건 무엇에 쓰면 좋을까요..??

 

 

오른쪽은 울 집 바로 옆 텃밭..우리보다 먼저 무를 심었는데 엄청 많이 컸네요

 

 

경비아저씨가 가꾸시는 텃밭..상추가 정말 많이 자랐다고 가져다 먹으라고 하시네요

 

 

상추가 얼굴보다 큼..ㅋㅋㅋㅋㅋ

 

 

상추를 한아름 안고있는 울 영감..^^

 

 

 

 

텃밭에서 따온 채소들

 

 

 

직접 기른 오이..갈라보았습니다..^^

 

 

싱그러운 오이 향기..ㅎ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날씨가 점점 더워지고 비도 많이 내리고..사람이든 동물이든 식물이든 다 힘든 계절이 왔네요.
옥상에 텃밭을 만든지 이제 두 달이 됐네요..그냥 하루하루 잠깐 시간을 내어 물만 주면 될 줄
알았는데..아, 글쎄 얼마 전에는 고춧잎과 가지잎에 진딧물이 생겼더라구요..그렇다고 농약을 
살포할 수는 없고 그래서 EM용액을 희석해서 며칠 동안 뿌려줬더니 지금은 괜찮은 것 같아요.

진짜 조그만 크기의 텃밭인데..고추며 가지며 토마토까지 가지가 흐드러지게 열매가 맺어지는
것을 보면 정말 신기하다 못해 경이로울 때도 있네요..어제 저녁까지 불과 새끼손가락 한 마디
정도도 안 되던 것이 바로 다음날 가면 서너배 이상 자라있는 것을 보게 되니 정말 놀랍습니다.
온가족 모두 채소를 너무 좋아라 하는 것도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을 해요..안 좋아하는 분들은
채소들의 놀라운 성장에 기겁할 것이 분명함..ㅋ 그럼 이번 6월에 찍어놓은 사진을 올려보아요.



비가 내린 후 구름이 잔뜩 끼여있는 남한산성입니다



비를 맞아서 더 푸르러진 나무들







방울토마토가 알알이 열리기 시작했어요..^^



아삭이고추는 어찌나 잘 자라는지..ㅋ



ㅠㅠ 해바라기가 할미꽃이 됐어요..ㅠㅠ



가지도 잎이 무성하게 자라기 시작합니다



부추와 삼채는 몇 번이나 잘라먹었는지 몰라요





여기까지 6월 3일에 찍은 사진인데 정말 채소들이 맛나보이죠..?? ㅋ



고추는 정말 잘 자라는데



저 무당벌레가 고춧잎에 붙어있는 진딧물의 천적이라고 하더군요



무당벌레만으로는 아무래도 역부족..진딧물이 잔뜩 붙어있더라구요..ㅠㅠ



↑ 여기까지 6월 9일에 찍은 사진이구요..이렇게 미생물을 희석해서 고춧잎에 뿌려줬어요



6월 중순이 되니 날씨가 점점 더워져서 좀 늦게 옥상에 올라갑니다





와우, 방울토마토 몇 개가 잘 익어가고 있네요..^^





↑ 여기까지는 6월 14일에 찍은 거..ㅋ 안녕, 무당벌레야..너, 웃고있니..?? ^^



불과 이틀 전까지도 안 보였던 가지가 어느새 이렇게 주렁주렁 달려있어서 깜놀했지 뭡니까



토마토는 정말 그 번식력이 대단한 것 같아요



오늘은 방울토마토는 한 번 따먹어 보기로..ㅋ



↑ 여기까지는 6월 16일에 찍은 사진인데..저 방울토마토, 완전 맛있었습니다..^^




지난 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야구경기가 있어서 텃밭에 한참 못 갔다가 오늘 가봤네요



고추는 뭐 그냥 주렁주렁..여기저기 잔뜩..^^









와우, 가지가 대박입니다..어찌나 잘 영글었는지..ㅎㅎㅎ





이 조그마한 텃밭에서도 모든 것들이 풍성하게 잘 영글고 있다는 것..정말 놀랍죠..??





이건 쑥갓꽃입니다..^^



이건 파꽃..ㅋ



오늘은 이렇게 수확을 했어요..^^


옥상텃밭에서 따온 가지로 바로 가지무침을 했어요..들어간 파도 텃밭에서 따온 거..ㅋ


↑ 여기까지는 오늘 찍은 사진인데요 하늘이 참 맑죠..?? 손가락 추천 꾹..밀어주기도 한 번..^^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몽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6.28 07:44

    완전 잘키우시네요^^~~~친정이 시골인 전 참부럽네용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