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72024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320x100

오락가락..궂은 날씨 속에서 치뤄진 주말 잠실 경기..양팀 선발투수는
김선우 선수와 서재응 선수..호각지세를 예상했었으나 결과는 어제와
마찬가지로 홈런 세 방을 날린 베어스의 완승..8연패에 빠진 타이거즈

 

타선의 지원을 완벽하게 받은 김선우 투수,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 한
서재응 투수..그래도 어제 경기에선 후반, 다섯 점을 뽑아내는 뒷심을
보여줬는데 오늘은 영봉패를 당하고 말았네요..4회 말, 김현수 선수의

 

투런홈런으로 두 점을 뽑아낸 베어스..이후, 양팀은 득점 없는 경기를
계속 이어갔는데 7회 말, 재빠르게 홈으로 파고 들어온 정수빈 선수의
한 점이 베어스의 승리를 예감케 했던 귀중한 점수가 아니었나 합니다.

 

오늘 승리를 거둔 것도 기쁘지만 무엇보다도 그동안 타격의 부진으로
힘들어 했던 김현수 선수가 결승홈런를 날리면서..자신감을 찾았다는
것이 큰 소득이 아닌가 싶습니다..끝으로, 수비 도중에 손시헌 선수와
부딪혀서 병원에 갔던 고영민 선수..내일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요..^^



모바일 게임업체인 컴투스 주최로 경기 전에 열린 최준석 선수 사인회





축하합니다..^^



오늘도 잘 하자~!!



비가 오네..??



써니 에이스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빵꾸똥꾸로 열연했던 진지희 孃



그동안 여자 연예인을 잘 쳐다보지 않던 태훈곰이 고개를 들었네요..ㅎ



열심히 응원하던 진지희 孃



현수야, 홈런 치고



현수곰, 말도 잘 들어요..4회 말 투런홈런을 쳤네요



관중석에 나타난 왈론드와 히메네스







맛있는 물..ㅎ





정말 더운 날씨였습니다



동료들의 글러브를 챙겨들고 나온 이종욱 선수



헉~ 고영민 선수와 손시헌 선수가 충돌..두 선수가 일어나질 못 합니다



잠시 후 손시헌 선수는 일어났으나 고영민 선수는
앰블런스를 타고..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결과는
다행히도 큰 이상이 없다고 합니다..정말 다행..^^



7회 말, 투런홈런을 날린 이원석 선수



어제에 이어 쓰리런 홈런을 날린 두목곰



이거 뭐하자는 겁니까..?? 경기에 크게 지고 있어서
화가 많이 나셨습니까..?? 그래도 이건 아니잖아요



경호원들이 만류해도 계속 뿌려댑니다





이건 정말 아니죠..-.-; 니네 팀 수비하고 있잖아요







경기 끝~!!



오늘의 수훈선수는 김선우 투수와 김현수 선수



올시즌 들어 처음으로 수훈선수가 된 김현수 선수..인터뷰에서 자기가
못 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있으니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답니다..ㅠㅠ







박동희 기자와 무슨 얘기를 그렇게 하고 있었던 걸까요..??





잘 하셨습니다..써니..^^





320x100
Posted by 별사랑

|
320x100

음음음~ 뭐라고 말할까요..?? 무슨 말을 해야할까요..?? -.-;


부푼 마음으로 경기시작을 기다렸는데 1회 초가 시작이 된지
얼마 되지않아서 전날 경기와 똑같은 양상으로 단숨에 석 점을
헌납..이후 5회 말까지 그래도 4대 1의 상황으로 팽팽한 접전을
벌여나가고 있었는데..6회에 다시 한 번 와르르 점수를 내주고
이후 한 점을 따라붙었으나 경기상황은 이미 끝..4연패 베어스


이틀 연속 두 자리수의 안타를 기록했으나 점수는 겨우 두 점으로
그쳤고 그 주된 이유는 3번 김현수 선수와 5번 최준석 선수 그리고
타신이라 불리는 임재철 선수의 4타수 무안타..-.-; 이종욱 선수의
3안타가 너무 아깝게만 느껴졌던 경기였네요.


일개 팬인 제가 무엇이 잘못 됐는지 무엇이 문제인지 굳이 따져보지
않아도 울 코치진과 선수들은 작금의 상황에 대해 잘 알고있겠죠..??
잘 나가는 타자는 어떻게 상대해야 할까요..?? 적당히 피해야 합니다.
그런데..그 적당히 피하는 것이 도무지 안 되고있는 상태라는 게 문제


이젠 1, 2위 싸움이 아닌 2, 3위 싸움마저도 위태롭게 느껴지고 있는
베어스..일 년 농사 열심히 잘 지어놓고 수확만을 남겨놨는데 이렇게
맥없이 무너져 버릴 수는 없다고 생각하는데 이 안 좋은 흐름을 누가
과감하게 확실히 끊어줄지 또 한 번 목을 빼고 경기를 지켜볼 밖에요.



입장권 매진



가운데 저 암표상 아저씨, 전국구 암표상입니다



누구와 통화를 하시나요..??



외국인도 좋아하는 현수 선수



로페즈 투수의 형과 세데뇨



오늘도 역시 1루까지 노랑색 방망이 물결



와~ 다 노랑이야~~~







입추의 여지없이 꽉찬 야구장



손시헌 선수의 이상형이 탤런트 유선 씨..??



1회 초, 김상현 선수의 투런홈런



야구장에서도 신종플루 예방책이 수시로 방송됩니다





두분, 근무 안 하시는 날인듯..야구 보면서 열심히 이야기를 하시더군요



박종훈 감독님과 이광용 아나운서..제법 심도있는 얘기를 나누시는 듯









선수사진이 들어있는 휴대폰고리와 열쇠고리





7회 말, 최승환 선수의 경기결과에는 하등 영향없는 홈런



울 팀이 져서 너무나도 슬픈 어린 아가씨..ㅠㅠ





IOC의원들이라나..대략 십 분 정도 앉았다가 일어남







이원석 선수의 부러진 배트..득템..ㅎ



경기가 끝난 후 그대로 집에 돌아가면 아무래도 기분이 꿀꿀할 것 같아
같이 야구를 봤던 동생들과 신림동에 가서 순대볶음을  먹고 왔습니다.
그런데, 다 먹은 후에 주차장으로 와보니..바로 옆에, 베어스 스티커를
붙인 차가 있더군요..그분도 속상해서 늦은 시간에 거기에 오신 듯..^^
암튼, 순대 맛나게 먹고서 동생들을 집까지 데려다 주느라 드라이브를
했더니 마음이 좀 가라앉았네요..그래서 글 올리는 게 좀 늦어졌습니다.

320x100
Posted by 별사랑

|
320x100

wbc에 참가했던 양팀 선수들의 사인회부터
장안의 화제인 그룹 소녀시대까지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던 베어스와 타이거즈의 시즌 두 번째 경기는
베어스가 쾌조의 2연승을 거두었습니다.

개막전과는 달리 투수전으로 진행된 2차전
그러나 조금도 지루하지 않았던 경기였습니다.
점수 차이가 얼마 나지 않아서 내심 박빙의 승부가
되지 않을까 했는데 2회에 나온 투런홈런이 곧
결승점이 되었습니다.

풀릴듯 풀리지 않는 기아의 타선은 언제쯤 터질 것인지..
특히 선두타자 이용규 선수의 부진은 wbc에서 보여준
그 선수의 역할을 생각한다면 비록 다른 팀 선수지만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선발로 나와 멋진 모습을 보여준 정재훈 투수
과연 올시즌 몇 승을 거둘 수 있을 것인지..
점 쳐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 방의 모습을 보여준 최승환 포수에
대해 베어스 팬들이 거는 기대가 점점 커져갈 수
있게 만든 경기가 아니었나 생각이 듭니다.

경기는 다들 잘 보셨을 것이고 사진 감상하시죠..^^



사인회를 기다리고 있는 깜찍현수 君





시크한 영민 씨



왜 저러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직원분에게 애교?를 떨고있군요..^^



소녀시대 사인을 받아야 한다고 노래를 불러댔던 한기주 선수..ㅋㅋㅋ



그런 한기주 투수에게 빨랑 따라 나오라고 하던 서재응 투수..^^



즐거운 석민 어린이와 현수 어린이..^^



모두들 열심히 사인



오호~ 두분도 즐거우신가 봅니다



어린이들이 많았던 사인회였습니다



TO 金賢洙라고 쓰여있는 쇼핑봉투가 보이십니까..??



인기를 한몸에 받았던 이용규 선수



사인회가 끝날 무렵 나타난 소녀시대를 지켜보는 사람들



태연 孃



유리 孃과 효연 孃  그 뒤에 서현 孃





사인을 받던 여자분들에게 한라봉을 먹으라고 건네주던 이용규 선수



이용규 선수의 사인볼입니다



경기전, 소녀시대의 공연..윤아 孃이 빠져서 8명이 공연을 했습니다.





그물에 몰려든 수많은 남자분들..하하하~



그 아래 선수들..^^



소녀시대 팬클럽분들, 야구장에 대거 나타났습니다



플레이어스데이를 맞아 올드 유니폼 착용하고 단체사진



소녀시대에 열광하고 있는 개그맨 한민관 씨와 가수 김창렬, 이하늘 씨



애국가를 부른 써니 孃



시타에 서현 孃..시구에 유리 孃





그리고 곰탈을 뒤집어 쓰고있던 마르코



서현 孃을 보면서 프로에 오길 잘했다고 생각하고 있었을 정수빈 선수



중앙석에 나타난 소녀시대의 모습 몇 장입니다









2회말, 최승환 포수의 투런홈런



무슨 이야기를 하고있는 것인지..^^



5와 3분의 1이닝동안 1실점으로 호투한 정재훈 투수



그 뒤를 이어 고창성 투수가 마운드에 오릅니다



성영훈 어린이



3대 1로 개막전에 이어 승리를 거둔 두산베어스..2연승입니다..^^







수훈선수로 뽑힌 배터리





요즘은 야구가 대세인가 봅니다..잔디가 있는 곳마다 야구놀이가 한창

320x100
Posted by 별사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