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22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7월 마지막 경기 패..7월 전적 20전 11승 1무 8패..무승부 경기는 곧
패배와 같은지라..20전 11승 9패가 되겠네요..승률 5할이 겨우 넘는,
그런 까닭에..바로 코앞에 있었던 2위 삼성과는 3.5게임이나 뒤쳐진
3위로 7월을 마감을 했습니다..뛰는 선수들도 참으로 답답했겠지만
이런 영양가 없는 경기를 지켜보는 팬들의 마음도 좋진 않았답니다.

 

상대방보다 두 개나 안타를 더 쳐냈고 볼넷도 여섯 개나 챙겨왔는데
점수는 고작 석 점이라..이거 분명 문제있는 경기가 맞는 거겠죠..??
거기에..어제에 이어 오늘 결승타를 쳐낸 선수는 베어스에서 떠나간
이대수 선수..보통 친정은 따스한 곳인데 야구판에서의 친정은 그닥
좋은 곳은 아닌가 봅니다..다들 친정팀만 만나면 눈에 불이 반짝..^^;

 

오늘 경기에서 제가 생각하는 워스트 선수가 너무 많아서..일일이 다
열거하지 못 하겠네요..투수 폭투와 투수 실책도 보기 싫은 모습이고
어제도 그랬지만 오늘도 두 개나 나왔던 병살타에 주루사까지 정말로
이것저것 안 좋은 모습은 참 골고루 나왔던 경기였답니다..거기에다가
경기 막바지에 들어서 다시 시작된 심판들의 어이상실한 몇 개의 판정

 

뭐 이 모든 것이 우리가 다 제대로 못 해서 더 크게 와닿은 모습인지도
모르겠습니다..암튼, 울 선수들..제발 팬들 앞에선 정신줄 놓는 경기를
하지 맙시다..경기가 끝나고 나오는데 어떤 관중이 이런 말을 하더군요.
"이런 경기를 보고 나오는 내가 참 불쌍하다.." 라구요..내일 잘 합시다.



울 팀 선수를 먼저 찍으면 울 팀이 승리한다는 저의 약발도 다 한 듯..ㅠㅠ



컴투스 주최 7월 사인회의 주인공은 이원석 선수





롯데에 있을 때는 얼굴도 까맣고 참 촌스러웠는데..서울팀으로 와서
멋있어졌다는 말이 있는데 그것에 대해 어찌 생각하느냐는 남성팬의
질문에 그 말을 인정 한다고 하더니 바로 하는 말.."누가 그래요..??"

 

암튼, 이런저런 질문에 열심히 대답을 해주는 모습 참 보기 좋았네요
결혼계획에 대한 질문에는 돈을 많이 번 후에 하고싶다고 말했답니다









경기 전, 다들 분위기는 좋았는데 말이죠













누나들의 인기를 한몸에 받고있는 이재학 투수





아~ 왜 이렇게 안 되는 거야~!!





어제 병살 두 개, 오늘 병살 한 개..님, 나빴어요..ㅠㅠ



나, 5할 타자인데.....





7회 말 김동주 선수의 2루타로 두 점 획득



삼일 연속 혹사(?)를 당하시는 오현택 투수..^^







나, 마이 아파~!! - 이종욱 선수에게 발등을 밟힌 정원석 선수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