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20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원래 경기일정이었던 13일, 그 화요일에 내린 비로 인한 경기 취소
그리고, 한 점을 앞서가던 베어스에게 스물스물 안겨져왔던 불안감
다시 시작된 플레이오프 5차전, 1회 말에 홈런두 개를 내주는 순간,
아~ 4차전까지 먼저 득점을 한 팀이 이겼으니 넘어갔네..라고 생각


그리고, 무려 6개의 홈런을 내주면서 배팅볼 연습상대가 된듯한 느낌
문학 2연승은 결국 베어스에게는 毒이 든 사과였던 것 같습니다..-.-
3회 초, 고영민 선수의 외야 플라이가 3루 주자가 들어오기에는 다소
짧게 느껴지긴 했지만 그래도 이종욱 선수가 스타트를 빨리 끊었으면
간발의 차로 세잎이 될 수도 있었을 텐데..


박재홍 선수의 정확한 송구, 정상호 포수의 정확한 포구까지 정말 잘
되더군요..순간 경기결과에 대해 마음 딱 접었습니다..아마도 베어스
팬들 중에서는 그때 집에 돌아가신 분들이 제법 있는 것으로 압니다. 


끝으로, 울 선수들에게 져도 멋진 경기였다고 말하고 싶은데 솔직히
제 진심으로는 그렇게 말하지 못 하겠습니다..너무 못 했습니다..-.-
그리고 하고싶은 말, 쓰고싶은 이야기가 많지만..관두겠습니다..쩝~


무엇이 잘못됐는지는 일개 팬인 제가 일일이 말하지 않아도 선수들
자신들이 더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하면서 그냥 웃으렵니다..그리고,
시즌 내내 응원하느라고 고생하신 울 베어스팬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계속 나오는 상대방 홈런에 저 두분, 자리에 앉지도 못 하더라는..-.-;







7대 0으로 뒤지는 순간에도 응원은 계속 된다



6회 초, 김현수 선수의 홈런



불 꺼진 스카이박스, 베어스 깃발만 외롭게 서있네요



용덕한 포수, 이렇게 넘어져 있고



용덕한 포수를 넘어뜨린 상대팀 나주환 선수는 물을 드시고





이분들 전경인가요..?? 경찰인가요..??
전경이라면 좀 불쌍..미국산 쇠고기를 전경들만 먹었다네요





경기 끝





맴매 좀 맞아야겠다







전경들과 쓰레기의 배웅을 받으며 문학구장을 나왔습니다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ueguita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15 01:22

    경기 지켜 보다 속 터져 죽는 줄 알았습니다.
    아 ~~ 이 우울함!(은 무엇일까요?)
    "그냥 웃지요"라는 말씀에 한 수 배웁니다.

  2. SwingKid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15 06:15

    ㅠㅠ..
    역시 SK는 SK.. 그매너.. 어디 안가더군요..
    내년까지.. 어찌 기다리죠?? ㅠㅠ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15 06:42

    정말 달감독말대루 잔칫집에 찬물을 부어도 정도가 있지..
    손발오그라드는 경기였어요...

  4. mo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15 08:02

    너무 비참해요...
    이렇게 질 줄이야...ㅜ,ㅜ

    아니 지들이 못해서 그렇게 점수 줘 놓고선 빈볼은 왜 던집니까..
    전 그게 더 짜증났어요..실력으로 안돼니깐 마지막에 꼬장 부리는..

    정말 최악이었네요..

  5. 스위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15 08:52

    준플4차전때 롯데가 두산에 졌을때보다
    어제 두산이 SK한테 진 게 더 속상해요

    올해 두산전력으로 여기까지 항상 좋은 경기모습보여준 선수들 정말 수고많았습니다
    제 맘속의 1등은 두산, 정말 최고였어요 (롯데 죄송)

    저녁 6시 30분이면 기다려지는 야구....
    내년 4월까지 그 공백 뭘로 메꿀지 걱정 ㅜ.ㅜ


    그리고 야구부인님 경기후기와 사진들 덕분에 많이 행복했습니다
    건강 조심하시고 내년 시즌 기대할께요~~~~♡

  6. 스쿠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15 09:08

    경기 지켜 보다가 헛웃음밖에 안나왔네요.
    금민철선수의 볼이 제구가 안됐을때부터 그냥 껐다는...
    그리고 게임하고, 책보고 와이프랑 대화하고
    틈틈 스코어를 확인했지만 한숨만...

    1234차전 명승부났던것처럼 5차전도 명승부가 났으면 하는데
    일방적으로 당하니깐 씁쓸하네요.

    하지만, 내년위해서 이런 문제점을 보강하겠지요

    후기와 사진들이 잘 봤습니다 ^^

  7. 유정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15 09:32

    너무 가슴아파요~휴~
    하루연기되는바람에 회식자리에서
    봤는데..정말 가슴이 찢어질듯
    그래도 한가지 위안은..간발의 차보다 확실하게 진게 덜
    억울하지않나 하는.ㅎㅎ
    일단은..정말sk가 대단하다는걸 느꼈다는..ㅎㅎ
    그래도 사람인지라 괜시리 자존심이 상해서
    뉴스나 라디오는 못듣겠다는..
    선수들도 이후유증에서 언능 벗어나길..
    우리에겐 내년이 있잖아요..ㅎㅎ

  8. 링고쥬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15 14:28

    어제 경기 보다가 눈물이 다 나더라고요... 결국
    끝까지 보지 못하고 티비를 끄고 멍하니 있다가 일부러 막 딴일 하다가 결과만 봤는데...

    일반 팬인 제가 이렇게 가슴아픈데 우리 선수들은 얼마나 힘들까요. 그래도 우리 선수들 열심히 잘하셨잖아요. 얼른 더 힘내서 내년엔 기필코!!!

  9. 잠실롯데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15 19:45

    별사랑님.
    전 롯데를 응원하는 40살 아줌마(^^)입니다.
    별사랑님 포스팅은 늘 즐겨보고..
    선수들을 향하는 따뜻한 시선을 배우려고 한답니다.
    왜냐하면 롯데의 그 시련의 시간들을 보내고도 아직도 내공이 안쌓여 우리 선수들의 삽질을 보면 울컥 벌컥 화가 솟구치거든요.

    잠실에서 늘 봐왔던 제 마음의 두번째 팀 두산선수들이..
    맥없이 그렇게 지는 모습..에고..아팠습니다 진짜.
    두산이 sk(-_-) 마구 밟고(아..이 단어에 떠오르는 영상이 있네요..-_-) 코시 올라가면 잠실 1루에라도 가볼까 했는데..
    ....에휴...그래도 선발진 약하다 약하다 하면서도
    여기까지 온거 다 두산이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싶어요.
    뭔가 쓸쓸하고 못내 속상하고..가끔 떠오르는 그 영상만 생각하면
    욕이 마구 솟구칠 것 같아요..ㅠㅠ
    솔직히 우리가 두산한테 졌을 때 그리 속상하지 않았어요.
    첨에 기대는 엄청 했지만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마음이 단단해져 가더라구요..2,3...4..
    차라리 어제가 더 화가 치미네요.
    우리와 두산은 정말 포스트시즌답게 승패와 상관없이 선수들이 서로에게도 잘했으니까..상대편 선수에게 화가나는 장면은 없었으니까 우리가 못한 것에만 화가 날뿐 그것도 실력차라 인정하면 그만이었거든요...어젠 정말이지..보고싶지 않았던 그 장면에..하필 그 선수가..싶은게...참.....에효
    너무 길었나요.
    그냥 기사도 보고..
    지금 얼마나 허하실까 싶어.
    주저리주저리 씁니다.
    내년엔 잠실에서 혹시 뵈면 ..강변사는 롯데팬이라고 인사드릴께요^^
    늘 건강하세요^^

  10. 김원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0.15 22:15

    누나 올시즌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ㅋ

    아쉽게떨어져서 속상하지만 진정한 챔피언은 두산이라고 생각합니다.

    감기 조심하세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