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Sugarfina'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7.09 미동부(뉴욕) 5박 8일 여행, 세째날 (6월 23일) (4)

제목을 쓰며 생각을 해 보니..뉴욕에서의 여행 세째날은 크게 눈에 띌 만한 일정이 있던 것은

아니었던 것 같아요..남들 다 가는 몇몇 군데를 돌아본 후에 여행 가기 전에 일찌감치 예약해

놓은 스테이크 레스토랑에 간다..이게 전부였던 깔끔했던 하루..사는 건 단순한 게 좋죠..^^;;

 

뉴욕여행을 간다고 하니 뮤지컬은 꼭 보고 와야지 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든데 평생 & 평소 

뮤지컬에 전혀! 관심 안 두던 사람이..갑자기 보겠다는 것도 웃기잖아요..저는 노래극을 그닥

안 좋아하는 사람이기도 하구요..-.-; 각설하고 세째날 돌아다닌 경로를 대충 살펴보자면..??

 

다리미를 닮아서..플랫 아이언(Flat Iron)이라고 불리는 빌딩이 있는데..뉴욕의 명물로 유명한

곳이라더군요..그곳을 둘러본 후에 또 다른 뉴욕의 핫 플레이스 베슬(Vessel) 타워를 봤구요

예약해둔 식당에서 스테이크를 먹고..뉴욕공립도서관에 갔다가..호텔로 돌아오며 일정 끝~!!

 

 

호텔 객실에 있는 캡슐커피와 캡슐홍차

 

 

이 캡슐머신..괜찮더라구요..^^

 

 

플랫 아이언(Flat Iron)빌딩 가는 길..관광객들이 보입니다

 

 

뉴욕 중심가에 있는 한인타운..중심가와 떨어진 곳에도 하나 있다는데 이름이 생각 안 남

 

 

 

다리미를 닮아..플랫 아이언(Flat Iron)이라고 불린다는 빌딩..ㅎㅎ 무려 1902년에 완공된

건물이라고 합니다..강철 골격이 사용된 최초의 건물로..뉴욕의 명물로 알려져 있답니다

 

 

 

집어본다..ㅎ

 

 

가장 좁은 폭이 겨우 2m에 불과한 플랫 아이언(Flat Iron)빌딩

 

 

 

 

 

인증샷 찍어야죠..^^

 

 

 

백년도 훨씬 넘은 빌딩인데 주변 빌딩과 비교해도 넘 멋있는 듯

 

 

 

^^

 

 

플랫 아이언(Flat Iron)빌딩 근처에 있는 이탈리아 전문 매장에서 라바짜 커피 한 잔

 

 

허드슨강에 있는 베슬(Vessel) 타워를 가기 위해..지하철로 이동

뉴욕 지하철은 업타운과 다운타운 방향이 있는데 지하도 안에서

이동이 안 되는 곳이 대부분이더라는..그래서, 밖으로 나가야 함

 

 

밖으로 다시 나와 다리미빌딩 한 번 더 보고..^^;;

 

 

업타운 방향의 지하철을 타러 내려갑니다

 

 

 

뉴욕양키스 팬 커플..아침부터 유니폼 입고 어디를 가나요..??

 

 

드디어 베슬(Vessel) 타워에 도착했습니다

 

 

 

올 3월에 개장한 베슬(Vessel) 타워..뉴욕의 새로운 핫 플레이스가 된 건물이라고 하네요

산이 없는 뉴욕에서 등산할 수 있는 느낌을 갖게 지은 건물이라는데 여기 한 번 들어가면

나갈 곳도 없는 이상한 건물이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나..ㅎ 눈요기 하기에 좋기는 해요

 

 

베슬(Vessel) 타워가 있다는 얘기를 듣고 보러 가야지..라는 생각만 했지..따로 입장권이

있는 줄은 몰랐거든요..그런데 가서 보니..입장권을 보여주고 들어가는 사람들이 많아서

알아보니..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입장권을 신청할 수 있더군요..저희는 그걸 미처 몰라서

현장에서 나눠주는 표를 받았는데..한 시간 정도 지나야, 입장할 수 있는 표였다는..ㅠㅠ

 

암튼 앞으로 저 타워에 가실 분들은 입장권 예약을 하고 가세요..현재는 무료입장입니다

https://www.hudsonyardsnewyork.com/discover/vessel <- 여기에서 신청하면 돼요

 

 

 

베슬(Vessel) 타워에 온 곰돌이

 

 

입장을 기다리면서..ㅋ

 

 

 

드디어 입장..오후 1시에 점심 예약을 해놔서 부지런히 올라갔다 오기로 합니다

 

 

 

중간에 한 번씩 사진을 찍어보고

 

 

 

올라가는데 많은 시간은 들지 않아요..쉬엄쉬엄 올라가도 20분? 이면 충분

 

 

드디어 꼭대기에 오름..ㅋ

 

 

저 바로 뒤에 보이는 강이 허드슨강입니다

 

 

ㅋㅋㅋ

 

 

우리 얼른 가야함..스테이크 먹으러..ㅋ

 

 

해지는 시간에 오면 좋을 것 같아요

 

 

 

1층 가운데 이렇게 기념사진을 많이 찍든데 찍어보니..?? ㅋㅋㅋ

 

 

아이스크림을 파는 트럭..별 생각 없이 한 개 샀는데 으허허..7달러인가 8달러인가 했음

가격이 안 써있지만 뭐 얼마 안 하겠지 생각을 했는데 왜 그렇게 비싸요..?? 놀랐습니다

 

 

베슬(Vessel) 타워를 본 후..다시 지하철을 타고 브로드웨이쪽으로 이동하는 중입니다

관광객들을 위한 7일권 메트로카드(수수료 포함 34달러)가 있다는데 저희는 그리 많이

이용하지 않을 것 같아서..지하철을 타야 할 때마다 싱글권(3달러)를 구입, 사용했어요

 

 

타임스퀘어..ㅋ

 

 

엣지있는 지하철 역사

 

 

 

브로드웨이

 

 

저기 보이는 뉴욕 갤러거 스테이크 하우스(Gallaghers steak house)

1927년도에 문을 연 아주 오래된 식당인데요..여기 뉴욕이 본점이고

라스베가스와 아틀랜타에 각각 지점이 있다고 홈페이지에 써있네요

타임스퀘어에서 도보로 7분 정도 거리에 있고 근처에 극장이 많아요

 

 

뉴욕에는 몇 군데 유명한 스테이크 식당이 있는데 저희는 무난한 가격에 맛도 괜찮다는

이곳을 선택했어요..무엇보다도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예약이 가능해서..아주 편했구요

 

 

 

헉~!!

 

 

드라이 에이징 공법으로 고기를 숙성해서 사용한다고 합니다..일정 온도, 습도, 통풍이 

유지되는 곳에서 고기를 공기 중에 2~4주간 노출시켜 숙성시키는 건식 숙성 방법이죠

 

 

 

런치메뉴

 

 

세 가지 코스의 런치스페셜..29달러..이것으로 주문을 했습니다..아들녀석은 10달러를

더 추가해서 두꺼운 휠레 미뇽(안심 스테이크)으로 주문했구요 저는 슬라이스로 주문

 

 

우리나라에서는 토요일이나 일요일에는 이런 런치나 디너 스페셜 코스를 제공 안 하는

경우가 많아서 예약하기 전에 페북을 통해 문의를 했는데 가능하다는 답을 받았습니다

 

 

화장실 세면대 옆에 놓여있던 손수건이 인상적이었어요

 

 

양키스 선수들이 자주 오는 곳인 것 같지요..?? 베이비 루스도 보입니다

 

 

식당은 혼자 온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는 바(bar)와 테이블..이렇게 만들어져 있어요

 

 

식전 빵이 나왔습니다

 

 

아들내미는 레드 와인 한 잔 드신다고..ㅋ

 

 

 

애피타이저가 나왔습니다

 

 

오늘의 스프

 

 

시저 샐러드

 

 

드디어 스테이크가..ㅋ

 

 

저는 슬라이스된 안심 스테이크..굽기는 웰던..그것도 베리베리 웰던으로 주문했어요

나는 피를 싫어하니 절대로 피가 보이면 안 된다고..했는데 피가 정말로 안 보이죠..??

그렇게 피가 안 보이게 조리를 했는데도 전혀 질기지 않고 입에 넣자마자 녹아버림..^^

 

 

10달러를 더 추가한 안심 스테이크..크기가 런치세트보다 더 크게 나오는 것으로 알아요

 

 

ㅋㅋㅋ

 

 

 

사진도 잘 찍는 담당 웨이터

 

 

후식은 셔벗(샤베트)을 먹었습니다..치즈케이크가 맛있다고 하든데 배가 불러서 포기

 

 

여유있는 뉴욕의 일요일 점심..노년층이 많든데 대부분 현지인들로 보였어요

 

 

헉~ 와인 한 잔이 20달러..?? 런치메뉴와 맞먹네요..?? ㅠ 암튼 가격은 저렇게 나왔고

거기에 팁을 추가해서 총 110달러를 냈습니다..원화로는 13만원이 조금 안 되는 금액

 

 

담당 웨이터가 기념으로 갖고 가라고 해서 들고옴..ㅋㅋ

 

 

 

이렇게 고기가 많아도 며칠 만에 다 소진할 거 같아요

 

 

 

 

점심을 먹고 나왔는데 줄이 어마어마..스테이크 먹으려고..?? 는 아니고 뮤지컬 입장 줄

 

 

 

 

오호..LOVE 조형물은 철거돼서 못 봤는데 이렇게 HOPE 조형물을 만났네요..?? ㅋ

 

 

거리 여기저기마다 서있는 푸드트럭의 대부분이 할랄 가이즈..?? 이슬람식 도축법으로

도축한 육류음식을 파는 트럭인데 정말 엄청 많아요..그런데 저는 그닥 안 끌려서 패스

 

 

이건 뭐 고기를 뭐 저렇게 잔뜩 뭐..ㅋㅋㅋ

 

 

럭셔리 젤리라는 슈가피나(Sugarfina) 매장입니다..록펠러센터 빌딩 지하에 있어요

아들내미가 여친에게 선물로 준다고 끌고 감..ㅋㅋㅋ 젤리 주제에 엄청나게 비싸요

 

 

전세계를 통들어 매장이 있는 곳이 미국, 홍콩, 캐나다 뭐 이렇다나 뭐라나..-.-

 

 

괜히 곰인형 구경

 

 

거리 풍경

 

 

빌딩 숲속 성조기를 보니 미국이 맞는가 봉가

 

 

세계 5대 도서관이라는 뉴욕공립도서관..호텔로 돌아가는 길에 보이기에 들어가 보기로

 

 

6월은 성소수자들을 위한 축제가 열리는 달이라고 합니다..그것을 인정하고 축하해주는

기관이나 가게나 식당 등에는 이렇게 무지개 깃발이 달려있는데 도서관에도 달려있네요

 

 

호그와트 분위기라고 하더니 정말..ㅋㅋㅋㅋ

 

 

 

조용히 잠깐 살펴보고 바로 나왔습니다

 

 

 

빅버스

 

 

이것은 뭘까요..?? 노글러브..노러브..ㅋㅋㅋ 야빠용 그거..?? ㅋ

 

 

익숙한 건물이 보이네요..나의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ㅋ

 

 

저는 점심으로 먹은 스테이크로 계속 배가 불러서 저녁을 건너뛰었는데요 아들녀석은

먹어야 한다고..ㅋㅋㅋ 그래서 파이브 가이즈에 가서 햄버거를 먹고 왔답니다..여기도

유명한 햄버거 체인점이죠..주문자가 알아서 넣고 빼고 서브웨이 처럼..?? 그렇다네요

 

 

저렇게 세트 가격이 18.39달러 였다는데 우리나라 돈으로 21,000원이 넘으니 넘 비쌈..ㅠ

울 아들은 쉐이크쉑버거 보다 여기 파이브 가이즈 버거가 훨씬 맛있다고 말했습니다..^^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의 하트버튼을 클릭..그러면 제가 힘이 솟아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7.10 10:31 신고

    한국하고 미국하고 돈 사용할때마다 가치가 다른걸 느끼시지요?

    커피 메이커..Keurig 은 하나 장만 하세요.
    한국에도 있다면요.
    생각보다 좋은거 같아요.

    팁은 아주 적절하게 잘 놓으신거 같습니다. ^^

    너무 멋진 아드님 하고의 여행이신거 같습니다.
    저도 점심때 평소보다 좀 더 먹으면 저녁은 건너뛰게 되더라구요.

    마지막 여행을 마치는 순간까지 기분좋은 경험 많이 하시다 가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