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5월이 며칠 안 남았는데도..날씨는 계속 쌀쌀하고..거기에 경기 결과는 이거 참..-.-;
집에 오자마자 경기 기사를 살펴보니 한 이닝 단일팀 투수진 최다 폭투라면서요..??
거기에 투수들이 합작해 한 이닝 최다 폭투를 기록한 것은 울 베어스가 최초이고..ㅠ

한 점도 못 낸 것도 억울한데..별로 보고싶지 않은 모습들만 모아모아 보고왔습니다.
물론, 감독님 500승 기념식은 제외하구요..다시 한 번 감독님의 500승 축하드립니다.
만루찬스마다 제대로 공격 한 번 못 하고 하고 폭투와 병살에 상대팀에게 두 자리의

점수를 내주며 시즌 세 번째 영봉패..5연승 이후, 잠시 숨을 고르는 경기였을 거라고
생각하려 해도 이건 아니잖습니까..?? 이번 주 6연전이 얼마나 중요한지는 누구든지
알고있을 텐데 말입니다..오늘 이 굴욕적인 경기를 내일은 꼭 잊을 수 있길 바라면서



베어스 텀블러..선물 주시면 대환영..?? ㅋ



오늘 경기의 캐스터는 sbs 박찬민 아나운서..그런데 요즘들어 공중파 아나운서들이
스포츠 중계에 자주 투입이 되는데 이게 좋은 현상일까요..?? 만만한 게 아닌데..-.-





싸구려 커피를 마신다..??







다 가려버릴 테야





중국에서 공부중인 한석준 아나운서, 잠시 짬을 내셨나요..??







후배를 위해 오랜시간 공을 던져주던 두목곰



오재원 선수 팬클럽에서 오재원 선수의 데뷔 후 첫 홈런과 2호 홈런을 축하하는 의미로





축하드립니다~!! - 그런데 달성 기념 기상식은 뭐라죠..??













한채영 씨가 야구장에 왔네요..근데 이분이 오셔서 승리를 했던 기억이 거의 없는 듯







지고있으니 경기가 참 재미가 없고 줌 놀이를 했습니다
제 카메라는 똑딱이인데 광학 35배 줌이 된답니다..ㅎㅎ
아래 사진속의 신한카드의 '신'이 정말 크게 보이죠..??





올라온 기사를 보니 왼쪽에 계신 분이 남편분이라고



타선의 지원을 못 받은 불쌍한 써니..ㅠㅠ



환하게 웃는 두분..^^



기타리스트 손무현 씨도 야구장에..어느 팀 팬인지는 모르겠구요





루키 이현호 투수가 잠시 올라왔었는데 결과는 그다지..^^;



프로데뷔 후 첫 홈런을 치고 들어오는 강명구 선수



저 스코어에서 한 점을 더 내줬답니다..아흑~





오늘 경기의 MVP는 선발로 나온 삼성의 차우찬 투수



울적한 마음으로 집에 오니 이벤트 당첨된 책이 와있네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프로야구 선수들에게 12월은..시상식을 위해 만들어진 달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많은 시상식이 준비되어 있습니다..그 중 스포츠서울에서
주최하는 '스포츠토토 올해의 상' 시상식 현장을 올해도 다녀왔습니다.
이번 시상식은 9일 오후 5시, 홍은동 그랜드 힐튼호텔에서 열렸습니다.

 

다른 신문사에서 주최하는 시상식은 참석을 안 해봐서 비교를 할 수가
없지만, 스포츠토토 시상식은 나름대로 권위가 있는 시상식이라..매해
참석하고 있는데요, 그해 최고의 기량을 보여준 선수들을 바로 옆에서
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인 시상식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각 구단이 비시즌인 12월까지..마무리 훈련을 실시하고
있어서..수상을 했음에도 시상식에 참석을 못 했거나..동료들의 수상을
축하해 주기 위해 참여하는 선수들도..일절 찾아볼 수 없었다는 점에서
많은 아쉬움이 남았던 시상식이었습니다..그럼, 사진 몇 장 올려봅니다.



호텔에 도착하자마자 마주친 류현진 투수



한화 이글스의 희망이라 불리는 유창식 투수도 왔네요









으~ 추워..^^;;



(왼쪽부터) 조종규 심판위원장, 장원삼 투수, 류현진 투수 아버지





또 만나서 지겹다고 하면서도 추신수 선수를 반기는 류현진 투수



추신수 선수를 보자마자 백팩을 자랑하는 햄종 씨..ㅋㅋㅋ







가방 빨리 벗어버리라고 구박(?)하던 류현진 투수



입 벌리고 뭐하나..??





당연히 부부동반



내 이름은 어디 있지..??



추추 사인볼과 사인모자..ㅋ







저는 가수 '숙희'입니다





월간 MVP 상을 수상한 현진 & 대호



월간 MVP 상을 수상한 김현수 선수 대신 상을 받은 홍보팀 박진환 씨
원래는 임재철 선수가 대리 수상을 할 예정이었는데..시상식장에 오는
도중에 가벼운 접촉사고가 있었다고 하네요..말 그대로 '가벼운 접촉'





올해의 아마추어 상을 수상한 유창식 투수



올해의 특별상은 추추 트레인에게



올해의 코치상을 받은 정민태 히어로즈 투수코치





소녀시대가 아니고 나인 뮤지스





안치홍 선수는 선행상을 받았습니다



올해의 성취상 수상자 양현종 투수



올해의 재기상을 받은 원쓰리..^^



상금봉투를 열어보니..?? ㅎㅎㅎㅎㅎ





이 선수가 받을 상은 뭔지 말 안 해도 알겠죠..??





이대호 선수는 하두 상을 많이 받아서리..ㅋ





열창하는 가수 김범수 씨



올해의 투수와 올해의 타자가 만났습니다



이대호 선수의 부인 신혜정 씨



양승호 감독이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이대호 선수에게..꽃다발을
주려고 단상에 올라오자 왜 내것은 없냐고 항의(?)하는 홍성흔 선수







각 부분 수상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최고의 지성을 자랑하는 야구선수가 꿈이신..?? ㅎㅎㅎ









두 분 모두 열심히 트위터를 하시는 분들이죠..^^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 19일, 광저우 야구경기장에서 열린 결승전 전,후 모습을 담아봤습니다.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5월 KBO에서 '야구마니아'라는 타이틀로..광저우 아시안 게임
야구경기를 관전할 수 있는 이벤트를 했는데 당첨되어 18일에 출국,
야구공식 응원단이라는 이름으로 야구결승전을 관람하고 왔습니다.
어제 새벽에 도착해서..아직 피곤한 상태지만..사진 몇 장 올립니다.



18일에 현지에 도착했던 시간이..한창 준결승전을 하고있을 때였는데
도무지 경기상황이 어찌 되어가는지 알 도리가 없었답니다..그리하여
사람들이 한국에 있는 지인들과 문자메시지를 나누면서..경기 상황을
전해들었답니다..^^ 결승전에 못 올라가면..우리 응원단은 '새'가 되는
것이니까요..다행히 7대 1로 승리를 거뒀다는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는

 

19일 오전에 간단한 관광과 점심식사를 마치고 일찌감치 야구장 도착,
어찌나 물품검색을 심하게 하든지..야구공까지 못 들고가게 하더군요.
그런 것에 비해 너무 형편없었던 야구장은 어이가 없을 정도였습니다.
하긴..야구장이 좋을 거라는 기대를 했던 것이 더 이상한 것이겠죠..??
거기에 암표가격이 후덜덜..한국돈으로 2~30만원은 예사였고..결승전
입장권은 5~60만원 정도 했다고 하니..정말 인기만점 야구경기였네요.

 

결승전, 초반에 약간 긴장감을 줬던 것을 제외하고 박진감이 떨어졌던
경기였다고 생각을 합니다..그만큼 울 팀의 전력이 월등했다는 것이죠.
이긴 경기를 봐서 정말 좋았고 그 경기가 금메달을 따낸 경기라서 더욱
좋았습니다..현지에서 경기를 보는 행운을 누렸으니..저는 분명 복받은
사람이 맞는 것이겠죠..?? 그럼 폭풍처럼 사진을 올리니 많이 봐주세요.



공식응원단에게 제공된 모자와 티셔츠입니다





광저우 도착





으~ 보기만 해도 느끼한..^^;;



이상국 KBO 사무총장



박물관에서 만난 일본인, 한국말을 어찌나 잘 하든지..한국이 야구
결승전 올라갔다고 하니 정말 기뻐하더군요..한국을 좋아한답니다







새벽부터 서둘러 나오느라 피곤했는데 발맛사지를 받으니 좋더군요



광저우 한인타운



공식응원단이 묵었던 봉황성(피닉스) 호텔





결승전이 열리는 19일 아침











간단하게 관광을 마치고 야구장 도착..^^



결승전 입장권입니다..ㅎㅎㅎ



저 안경낀 남학생 기억하시죠..?? 1억관중 이벤트 당첨자입니다
이번 응원단엔 1억 -1 당첨자와 +1 당첨자도 같이 왔었다는..^^*



경기 전, 몸을 푸는 선수들





야구장을 찾은 팬들과 지인을 보고 반가움을 전하는 선수들입니다











미필 3인방..ㅋㅋㅋ



그물 쳐진 야구장..그물도 겹겹으로 쳐있어서 관람하기에는 완전 꽝







반가워요, 고 선수..^^















현수야, 우리..신수 그냥 군대 보내버릴까..??



배팅볼을 던져주는 강포



여기도 미필 3인방







관중석 그물, 아무리 봐도 참 웃기죠..??



고창성 투수의 부모님도 오셨습니다





경기 시작



셀프 병역브로커 강정호 선수의 홈런..ㅎㅎㅎ



-.-;











아들을 보고 활짝 웃는 봉중근 투수



봉중근 쥬니어





아웃카운트 한 개를 남기고



금메달 땄어요..이겼어요~!!







강정호 선수와 추신수 선수의 감격적인 포옹장면 (약간의 연출이지만..)





여기저기에서 축하인사를 받고있는 고창성 투수의 부모님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건곤감리..??













정호야, 좋냐..??







와~ 금메달이다



배고픈 현지니..ㅋㅋㅋ













왜 3루 덕아웃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냐구..?? 팬들 앞에서 하지



아니면 이렇게 하든지..-.-





고창성 투수가 던져준 꽃다발..음하핫~





결승전을 보고 자정이 다 되어 저녁을 먹고있는 응원단들



20일 아침이 밝았습니다







광저우에서 유명하다는 짝퉁시장



앗~!!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눈앞에 낯익은 분이 걸어오고 있더군요
최동원 코치..기술위원으로 광저우에 오셨다는데..넘 반가웠습니다..^^





저처럼 입장권 이벤트 당첨되신 분들..2등하신 분은 참석 안 하셨어요



공항으로 가기 전..개막전이 열렸던 곳에 들렀습니다









경기가 끝난 후 강민호 포수가 던진 유니폼을 받은 행운의 주인공..^^





21일 새벽, 인천공항에 무사히 잘 도착했습니다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팀화이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1.22 14:53

    고맙습니다...사진 잘 봤습니다...
    가포 유니폼 받은 사람은 상민이 같아 보이네요...

  2. DS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1.22 16:32

    사진 잘 봤습니다~ 현수 올드 유니폼 여인이예요 ㅎㅎ
    사진 퍼가도 될까요 ? ^^

  3. Descent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1.22 17:18

    사진 잘 보고 갑니다..^^ 데상트 응원단으로 왔던.. 야구 부인님 바로 뒷자리 앉았던 LG 팬이에요^^
    저희 사진도 올려 주셨네요~~설명도 좀 넣어 주시지..ㅎㅎ 저도 제 블로그에 후기 올리려 하다가 생각나서 찾아 들어 왔습니다. 만나뵈어서 반가 웠구요..종종 놀러 오겠습니다^^ 잠실에서 뵈요!

  4. 챔피언 두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1.22 22:58

    사진 잘 보고 갑니다..
    역사의 현장에 계신 것이 너무나 대단해 보이세요~
    특히나 두산 팬의 입장에서는 고창성과 더불어 임태훈이라는 젊은 투수가, 너무나 사연이 많았던 젊은 투수가 금메달로 병역혜택을 받은 것이 가장 반가우실 듯 하네요..
    대한민국 야구.. 정말 대단했습니다~
    아 그리고 추신수 선수의 병역혜택도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너무나 기쁩니다~

  5. Nangb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12.08 00:13 신고

    리영희선생님의 글을 클릭하고 들어왔다가 난데없이 두산팬을 만나니 반갑네요 ㅋㅋ
    그나저나 '야구부인'님은 요 세계에선(특히 두산팬사이에) 유명하신 분으로 알고 있는데
    제가 아는 그 필명이 맞나요
    하하 신기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