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한참 전에 구입을 했던 이집트콩 (일명 병아리콩)을 지금까지 방치했던 이유..물에 열 시간

가까이 불려야 한다고 해서..아이고, 콩 하나 먹는 게 힘들기도 하네..하면서 놔뒀던 것이죠.

그런데 마침! 대보름이 다가오기도 했고..팥도 삶아야 하니..이참에 병아리콩을 먹어보기로

하고 드디어 개봉을 했습니다..^^; 아, 그런데 열 시간 불리는 것은 아무 것도 아니었습니다.

 

불리고 나서 보니 껍질이 있더라구요..?? 다른 분들은 이 껍질도 같이 드시는지 버리는지를

모르겠는데 제가 몰랐으면 모를까..눈에 훤히 보이는 껍질을 차마 먹질 못 하겠더군요..-.-;

그리하여 껍질 벗기기에 돌입을 했는데..헉~!! 꼬박 한 시간도 넘게..껍질을 벗겼답니다..ㅠ

시간은 걸렸지만..병아리콩의 노오란 속살을 보니..속이 시원하기는 하더군요..아하하하~!!

 

끝으로, 병아리콩의 효능을 살펴보면..일단, 섬유소를 섭취할 수 있는 최고의 식품이라네요.

섬유소가 많다고 하니 변비에 효과가 있겠네요..거기에 비타민C도 풍부하고 칼슘과 철분도

많다고 합니다..그리고, 다이어트에도 효과가 있다고 하는데..그것은 늘 나오는 소리인지라

믿을 수 없음..-.- '천기누설'에서 만수르 부인의 동안비결이..병아리콩이라고 했다네요..??

암튼 몸에 좋은 제품이라고 하니 드셔보세요..저는 원체 콩을 좋아하는지라 많이 먹을 거임

 

 

병아리콩이 좋다고 해서 한참 전에 구입만 해놓고 방치..ㅋ (제품 정보: http://bit.ly/1kvBiVx)

 

 

이집트콩이라고 하는데 병아리 부리를 닮아서 병아리콩으로 더 많이 알려진 것 같아요

 

 

괄호 안의 Garbanzos가 뭔가..찾아보니 병아리콩의 미국식 이름이 Garbanzos라고 하네요

 

 

 

 

물에 불려놓기 시작

 

 

정말 꼬박 열 시간이 넘은 후에야 저렇게 불려졌더라구요

 

 

병아리 부리처럼 보이죠..??

 

 

껍질을 까니 색깔이 더 노랗네요..^^

 

 

흑~!! 꼬박 한 시간도 넘게 껍질을 깠어요..ㅠㅠ

 

 

껍질이 다 까니 어째 양이 팍 줄은..ㅠㅠ

 

 

어제 저녁, 오곡밥 지을 때 병아리콩을 같이 넣었어요

 

 

 

 

마치 잘 익은 꼬마밤처럼 보이죠..?? 구수하니 맛이 좋았어요..^^

 

 

이번에는 병아리콩을 붂아봤어요..삶지 않고 그냥 깝질만 벗긴 날콩 그대로 볶기

 

 

색깔이 더 노릇해지는 게 보이죠..??

 

 

먹어봤을 때 풋내가 안 나면 익은 건데요..아가베시럽을 넣어서 한 번 더 달달 볶았습니다

콩이 식은 후에 먹어봤더니..맛이 꼬들거리고 적당히 단맛이 나는 게..간식용으로 좋을 듯

 

 

 

제가 얼마 전에 여행을 가면서 면세점에서 판도라 탄생석 반지를 구입하려고 했었는데 하필

품절이어서 못 사고 마침 호주여행을 갔던 친구가 있어서 그편에 부탁해서 반지를 샀었어요

 

 

그런데 뭔가 하나로는 좀 부족한 느낌이 들어서~~

 

 

탄생석 반지와 같이 낄 레이어드 반지를 미국 판도라 사이트에서 구매대행을 했답니다..^^

https://www.pandoramoa.com/에서 회원가입하고 배대지 주소로 배송을 요청하면 돼요

 

 

2월 25일에 주문을 했는데 배송대행지를 거쳐 드디어 오늘 도착을 했어요..ㅎㅎㅎㅎㅎ

 

 

헉~ 35달러 반지라서 그런가..걍 저렇게 달랑 보내심..^^;;

 

 

레이어드용으로 많이 끼는 하트링 반지..35불이구요..배대지 배송료는 10.39달러 들었어요

 

 

 

두 개가 확실히 이쁘죠..?? 제 손가락은 쪼글쪼글해서 못 올리고..^^;

 

 

오늘 밤에 찍은 대보름달 사진 추가합니다..다들 건강하시고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라며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밤늦게 동계올림픽을 보느라 정신없는 분들이 많을 텐데 다들 건강에 신경 쓰셔야죠..??
내일은 정월 대보름이자 밸런타인데이입니다..또한 안중근 의사가 사형을 선고받은 날이기도
합니다..셋 중에 어느 것에 가장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좋을지는 각자 맘대로 하십시오..ㅋ

정월 대보름은 음력 정월 그러니까 음력 1월에 맞이하는 보름(15일)날을 말합니다..이 정월에
맞이하는 보름날이..예전, 우리 선조들에게는 매우 큰 명절이었다는데..요즘은 그냥 지나가는
명절인 듯 보입니다..그래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오곡밥과 나물을 먹고..귀밝이술을 마시고
부럼을 깨며..한 해 동안의 안녕과 건강을 기원하죠..그래서 저도..정월 대보름을 하루 앞두고
오곡밥과 아홉 가지 나물을 만들어 봤습니다..올해도 다들 건강하시길 진심으로 바랄게요..^^



찹쌀에 기장, 수수, 차조, 서리태, 팥, 울타리콩이 한묶음으로 돼있는 한살림 오곡밥 셋트



이렇습니다..^^



기장과 수수와 조는 다 합하면 됩니다



물에 몇 번 씻은 후 조리질



찹쌀을 씻은 후 물에 담가서 불립니다



팥은 물에 한참 담가놔도 잘 불려지지 않으므로 반드시 끓는 물에 삶아줘야 합니다



대충 삶아진 팥..아주 무르게 삶지 않아도 됩니다





저는 씻어놓은 오곡밥 재료(바로 위 사진)에 흑미와 쥐눈이콩을 같이 넣었어요



오곡밥에 넣을 물은 소금간을 약간 하는 것이 좋습니다..그래야 밥맛이 더 좋다는..^^



마른 가지와 마른 호박은 물에 담가놓고



일반적으로 정월 대보름에 먹는 나물은 여러가지 다양한 마른 나물로 만들어 먹는데 아무래도
마른 나물은 불리고 데치고 손이 많이 가는지라..그냥 뭐 좋아하는 나물로 알아서 만들면 돼요



시금치 데치는 중



나물에 들어가는 기름은 참기름 보다 들기름을 사용하는 것이 더 맛납니다..^^



도라지입니다..저는 나물을 볶을 때 소금과 파 이외에는 넣는 양념이 없습니다..다진 마늘을
넣어도 되지만 저는 나물 고유의 맛을 그대로 느끼고 싶어서 향이 강한 마늘을 사용 안 해요



취나물



가지나물



느타리버섯



무나물..볶기 전에 소금에 살짝 절였다가 물기를 짜낸 후 볶으면 됩니다..달달하니 맛나다는



무시래기



나물을 볶는 사이 오곡밥이 다 됐습니다~!!



김이 한소큼 나가게 주걱으로 잘 저어줘야 밥이 더 맛나다는 거, 다들 아시죠..??



어떻게 하다보니 무려 아홉 가지 나물을 대충 다 만들었음..ㅋㅋㅋㅋㅋㅋ









쇠고기 무국을 끓일까..된장국을 끓일까..고민(?)하다가 된장국을 끓였네요



쇠고기 양지에 무시래기와 시금치 그리고 두부가 들어간 된장국



팔팔팔~~~



짜쟌~!! 오곡밥과 나물로 차려낸 정월 대보름 밥상입니다..아 그런데 같이 먹을 사람들이
하필 회식에 저녁약속이 있어 다 늦는다는..ㅠㅠ 그래서 이렇게 혼자 저녁을 먹게 됩니다





아홉 가지 맞음..^^



윤기가 좌르륵 흐르는 오곡밥..ㅋ



내가 만들었지만 참 맛나네요..ㅋㅋㅋㅋㅋㅋㅋ



부른 배를 두드리며 '별에서 온 그대'를 봅니다



내가 넘넘 좋아하는 두 사람..^^





딸내미가 제작(?)한 모둠 초콜릿컵과 내가 700원 주고 산 마켓오 빨간리본 달린 초콜릿..ㅋㅋ



글을 올린 것은 대보름 전날이지만..2014년 정월 대보름에 찍은 보름달 사진 몇 장 올립니다
앞베란다에서 찍은 사진인데..혹시나 보름달을 못 보신 분들, 이 사진을 보며..소원을 비세요





멋지죠..?? 나뭇가지 뒤에 숨어있는 보름달..ㅋ

 


맛(?)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에 있는 손가락 추천 꾹..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2.18 19:08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