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야구가 없으니 할일이 없구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1.26 세상은 넓고 먹을 것은 한없이 많다 (7) (4)
  2. 2015.01.08 세상은 넓고 먹을 것은 한없이 많다 (6)

살다보면 헷갈리는 일이 한두 개가 아니죠..본질과는 다르게 흘러가는 것도 많구요..가만 보면

먹는다는 행위도 그런 것 같아요..무슨 말이냐면..?? 한 마디로 살기 위해서 먹는 것이 아니라!

먹기 위해 사는 것 같다는 말이죠..ㅠㅠ 나이가 들어갈수록 배는 비우고 머리를 채워야 하는데

이 무슨 천만의 콩떡..만만의 말씀..ㅋㅋㅋ 오늘도 가득 부른 배를 부여안고 글을 써봅니다..^^

 

오늘 올리는 음식점들은..제가 작년 크리스마스 이후부터 어제까지 다녀온 곳들 중에서..몇 개

취사선택을 한 곳이랍니다..아무리 '이것저것' 막 먹는다고 해도 말입니다..^^;; 요즘 재미있게

보고 있는 TV 프로그램 중의 하나가 '냉장고를 부탁해'인데..아~!!! 결혼 28년차에 접어든 저도

먹을 것이 널려있는 세상에서 살면서 가끔씩 제 냉장고를 누군가에게 부탁하고 싶구만요..ㅎㅎ

 

언제나 말했듯 제가 올리는 음식은 그냥 제가 먹고 온 것일 뿐 맛집하고는 별 상관이 없습니다.

그냥 가족들과 또는 지인들과 함께 했던 좋은 시간을 기억하고자 함이 더 크다고나 할까요..??

그래서 저는 음식점 위치나 전번은 안 올리는지라 가고 싶은 곳이 있으면 알아서 검색하셈..^^

이전 글은..제 블로그 메인화면에서 '세상은'이라는 검색어를 치면 나오니..찾아보시면 됩니다.

 

 

울 동네..문정동에 있는 작은 피자집인데요..사실 이 가게가 공사하는 것을 보면서 이런 곳에

저런 류의 음식점이 장사가 되려나..?? 그런 생각을 했었답니다..그런데 알고 보니 그런 생각

저만 한 게 아니라는..ㅋㅋ 그렇게 오가면서 쳐다보기만 하다 작년 연말에 아이들과 가봤네요

 

 

 

피자는 저렇게 있는데 화덕에서 구워내는군요

 

 

메뉴가 일반 피자집처럼 다양하지는 않습니다

 

 

 

일단 셋트메뉴에 파스타를 추가해서 주문을 했습니다

 

 

저 여자분이 셰프이자 주인장인데..원래는 셰프일만 하셨다고 합니다..운영하시던 분들이

저분에게 가게를 넘겼다나 뭐라나..언뜻 듣기로는 이태리에서 요리공부를 하셨다네요..^^

 

 

손님들이 알아서 셋팅할 도구와 피클을 갖고오는 셀프공간

 

 

장작불 화덕은 아니고 가스 화덕..ㅋ

 

 

음료수도 셀프..^^

 

 

 

 

피클용 오이

 

 

잘 구워지고 있는 피자

 

 

짜쟌~!! 피자와 샐러드 그리고 감자튀김과 음료수 두 잔이 제공되는 셋트메뉴입니다

 

 

리코타 치즈가 올라간 샐러드

 

 

피자는 피자 메뉴 중에서 원하는 것을 선택하면 되는데 저희는 담백한 버섯피자를 골랐어요

 

 

 

 

셋트메뉴로는 아무래도 셋이 먹기에 양이 부족해서? 파스타를 추가했어요..ㅋㅋㅋ

 

 

크림파스타입니다..반숙달걀을 확 터뜨려서 휘휘 섞어 먹으라고 해서 그렇게 하는 중..^^

 

 

엄청 맛이 좋다할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셰프가 만들어주는 것이라 좋은 것 같아요

20,200원인 셋트메뉴의 가격에 비해 단품 파스타가 13,500원이라는 것이 좀 비싸게 보여요

 

 

싹싹~!!

 

 

어쨌거나 동네에 이런 음식점이 하나 있다는 것은 괜찮은 것 같아요..^^

 

 

이곳은 분당 정자동에 있는 음식점인데 친한 동생이 괜찮은 곳이라고 초대를 했어요..^^ 

저는 이름만 듣고 당연히 한식이겠거나 생각을 했는데 이런..그것이 아니었다는..ㅎㅎㅎ

 

 

화학 조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레알이죠..??

 

 

가격은 저렇습니다..그리고 꼭 예약을 해야 한다네요..안 그러면 자리가 없어서~~~ ㅋ

 

 

 

문을 열고 들어가자마자 오픈 주방이 보입니다

 

 

 

요런 것은 무슨 풍입니까..??

 

 

8층에 있어서 전망이 좋더군요..^^

 

 

 

부산에서 올라온 동생..죽전에 사는 동생..그렇게 셋이 이곳에서 신년모임을 했습니다..^^

 

 

 

음식을 다 사진에 담지는 못 했고..몇 가지만 찍어봤어요

 

 

 

 

연어품질이 괜찮더군요

 

 

 

가볍게..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음식들이라고 생각하심 됩니다

 

 

 

 

 

아, 저 오른쪽..저거 새우튀김인줄 알고 집었는데 알고 보니 내가 안 먹는 닭..ㅠㅠ

동생들과 얘기를 하느라고 음식을 많이 먹지는 않았네요..그래서 사진 별로 없어요

 

 

 

 

스타벅스 원두로 뽑아낸 커피..커피가 처음 한 잔만 무료이고 이후에는 천 원을 받아요..ㅠ

 

 

암튼 신년모임 잘 했습니다..^^

 

 

여기는 제가 블로그에 이미 두어 번인가 올렸었던 우리 동네의 벨기에 초콜릿 카페입니다

지인들이 동네에 오면 즐겨가는 곳입니다..커피가 엄청 맛있거나 해서 가는 것은 아니구요

그냥 가는 거죠..ㅎㅎㅎ 초콜릿이 맛있다고 하는데 제가 초콜릿 맛을 잘 몰라서 말이죠..^^

 

 

올리버 브라운 아님..오비임..ㅋㅋㅋ

 

 

동네 사랑방입니다

 

 

 

아는 동생이 직접 빚어만든 귀중한 것들..선물로 받았습니다..^^

 

 

낮에도 가고..이렇게 저녁에도 가고..그렇습니다..^^

 

 

 

 

호주가 본점인 올리버 브라운..울 동네 문정동에 있는 것이 대한민국 1호점입니다..^^

 

 

맨 위에 올렸던 피자집 도나도우..한 번만 다녀와서 글을 올리긴 그래서 한 번 더 다녀왔지요

 

 

저녁에는 이렇게 알바생이 한 명 있더군요

 

 

 

 

우리가 먹을 피자가 구워지고 있습니다..^^

 

 

이번에도 셋트메뉴를 주문

 

 

지난 번에는 버섯피자를 먹었는데 이번에는 고르곤졸라 피자를 주문했어요

 

 

 

 

파스타는 지난 번과 같은 크림파스타..역시나 좀 비싸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는..^^;;

 

 

도나도우 피자집 옆에 있는 커피집..이 카페는 탤런트 권해효 씨의 형님네 부부가 운영하는

곳인데..울 동네에서는 제법 유명한 곳입니다..형님이 그림을 그리시는데 사람이 늘 많아요

 

 

여기, 횟집은 어제 다녀온 곳입니다..사실 이집은 우리가 오랫동안 단골이었던 방이동 일식집

'히*이'의 주방장이자 쥔장이 일식집을 접고나서..두어 달 있다가 새로 오픈을 한 곳이랍니다

즐겨가던 곳이었기에..문닫은 것을 아쉬워 했는데..이렇게 다시 연 것이 반가워서 다녀왔어요

 

 

예전 고급진 일식집과는 다른 소박?한 횟집..?? ㅎ 방이역 근처 어딘가에 있습니다

가게 이름은 저기 보이시죠..?? 만국상회..전화번호도 보이니..알아서들 가세요..ㅎ

 

 

 

일식을 하셨던 분이라 분위기는 바뀌었지만 그래도 역시나..^^

 

 

메뉴도 일식메뉴에 비해 많이 간소화가 된 듯 싶네요..울 부부는 모둠회 小를 주문했어요

 

 

회가 나오기 전에 과메기가 달걀찜이 나왔습니다

 

 

모둠회 소

 

 

회가 두툼해서 둘이 먹다보니 배가 불렀..ㅋㅋㅋ

 

 

 

빙어튀김

 

 

생선구이인데 도미인지 방어인지..암튼 뭔 생선머리인지는 모르겠고 살은 많았어요..ㅋ

 

 

둘이 먹기에는 다소 많았던 섞어맑은탕..일식집에서 먹던 메뉴보다는 이것저것 내오는 음식의

양이 적어지긴 했지만..그만큼 가격도 낮아졌답니다..암튼 찾아갈 수 있는 곳이 생겨셔 좋네요

 

(↓ 2월 11일에 추가하는 사진 몇 장)

 

 

위에 제가 올린 음식점 중에서 한 곳이 오늘 가보니 이름이 바뀌었더라구요..카메라 안 들고

갔다가 다시 집에 와서 들고 나갔..^^; 셰프는 같은 분이신데 가게 이름만 바뀐 것입니다..왜

바꾸었는지 물어봤더니 예전..영어로만 된 간판을 보고..사람들이 무슨 집인지 알지 못 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하네요..(예전 이름은 Donadough) 이름이 바뀐지는 일주일 정도 됐다네요

 

 

 

메뉴판도 새롭게 바뀌었네요

 

 

 

셋트메뉴 2에 버거를 하나 추가했어요

 

 

오호~ 새우 화덕버거인데 아, 정말 맘에 듭니다..채소 듬뿍..(안 보이지만) 새우살도 듬뿍..ㅋ

 

 

 

 

문정고등학교 정문 그 주변 어디쯤에 있어요..^^

 

 

피자를 먹고나서 참새밧앗간처럼 들리는 올리버 브라운..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27 11:09

    호로록~~호로록~~~ 집에선 요플레까지 호로록~~ ^^ 도나도우 피자세트는 갑이에요..가격도 착하고.. 다음에는 도나도우에서 세트먹고 커피는 옆집으로 고고씽~ 배고플 시간에 사진보니 완전 더 배고파집니다!

  2.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27 18:09

    저는 내일 우유 사야해요.ㅋ 매일꺼 마시는 퓨어.로 해도 괜춘하더라구요~~

  3.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27 18:15 신고

    아, 오늘 그거 한 번 사와봤어..1+1 세일하기에..^^;;

새로운 해가 시작된지 벌써 일주일이 지났습니다..그런데 새해인사를 지금에야 올리네요..^^;

실은 분신(?)과도 같은 제 카메라가..작년 12월 중순쯤 命을 다 했어요..수리하는 것보다 새로

구입을 하는 것이 100% 낫다는 말을 서비스 기사에게 들었지요..ㅎㅎ 지금이 야구시즌이라면

벌써 새 카메라를 샀겠지만..딸내미 카메라를 빌려 사용하면서..그냥 저냥 버티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엊그제 드디어 새 카메라를 주문했구요 배송이 빨리 되기만을 기다리고 있네요..^^*

암튼 됐고 다들 시작되는 해의 첫 달을 잘 보내고 계신지요..?? 무엇보다도 건강하시길 바라며

제가 야구가 없는 소위 비시즌에는..특별하게 포스팅할 거리가 없어서 '세상은 넓고 먹을 것은

한없이 많다'는 제목으로 다섯 번인가 글을 올린 적이 있는데..오래만에 이어서 글을 올립니다.

 

언제나 말했듯 제가 올리는 음식은 그냥 제가 먹고 온 것일 뿐 맛집하고는 별 상관이 없습니다.

그냥 가족들과 또는 지인들과 함께 했던 좋은 시간을 기억하고자 함이 더 크다고나 할까요..??

그래서 저는 음식점 위치나 전번은 안 올리는지라 가고 싶은 곳이 있으면 알아서 검색하셈..^^

이전 글은..제 블로그 메인화면에서 '세상은'이라는 검색어를 치면 나오니..찾아보시면 됩니다.

 

 

 

교대역 9번 출구에서 나오면 어디엔가 있는 주꾸미 전문 음식점인데 유명한 곳이라고 하네요

식당 간판을 보면서 고모네 주꾸미였으면 과연 유명해졌을까..뭐 그런 생각도 해봤습니다..ㅋ

 

 

 

정갈한 밑반찬

 

 

 

자세하게 살펴보지 않아도 딱 보이죠..?? 주꾸미만 있어서 좋아요..ㅎ

 

 

콩나물은 절대 넣지 말라고 신신당부를 하네요..물이 나와서 그런 듯

 

 

 

요래요래 깻잎에 주꾸미 올리고 콩나물 올려서 먹으면 되는데 조미료 사용을 거의 안 하는 듯

 

 

위의 주꾸미 볶음을 먹은 날, 갔던 곳..하우스 맥주 전문점 '옥토버훼스트' 입니다

 

 

 

술이 아주 약한 저는 저알콜 음료라는 라들러..??를 주문했지요..^^;;

 

 

 

내 친구는 주당임..ㅋㅋㅋ

 

 

따뜻한 막대기빵 '그리시니'..처음에는 무료로 주고 이후에는 돈 받음..맛있음..ㅋ

 

 

수제 소시지..부어스트라고 하는데 무슨 부어스트인지는 모르겠..^^;

 

 

구운 감자에 치즈가 듬뿍..열량이 쩌는 안주..ㅠㅠ

 

 

여기는 석촌호수 주변에 있는 브런치 카페 엘루체

 

 

가격은 뭐 대충 저렇습니다..아침과 점심..두 끼를 한 번에 먹는 거니 비싼 것이냐..?? ㅋㅋㅋ

 

 

 

생각보다는 덜 느끼했던 빠따따 라구 크림 파스타..14,000원인데 이거 비싼 거냐 싼 거냐

 

 

 

이건 지인이 주문한 수제햄버거

 

 

탄수화물..탄수화물..ㅠㅠ

 

 

브런치를 먹고 싶을 때 한 번 가보세요..^^

 

 

작년 12월..고등학교 때 함께 성당을 다닌 친구들과의 모임이 있던 날, 갔던 곳입니다

지금은 다들 여기저기 흩어져 살지만 함께 했던 곳이 강남구..지금의 서초구였던지라

모임을 늘 그쪽에서 하게 되더군요..ㅎ 이 음식점은 서초구 삼풍아파트 근처에 있어요

 

 

한식 한상차림 음식점인데 뭐 약선 어쩌구..좋은 음식점이라는 거죠..??

 

 

일일이 이것저것 주문하기 귀찮아서 그냥 정식코스를 먹기로 합니다

 

 

단호박 스프가 나오면서 코스 시작

 

 

한식차림에 늘 나오는 잡채

 

 

샐러드

 

 

달걀찜

 

 

 

삼색전

 

 

해파리냉채

 

 

두부부침

 

 

서비스로 나온 순두부

 

 

밑반찬 세 가지

 

 

낚지볶음..헥헥~ 배불러

 

 

요건 뭐냐..??

 

 

10대 후반에 만났던 친구들이 지금은 50대 초반..ㅠㅠ 다들 건강하여라~!!

 

 

여기는 단골이라고 하기는 그렇지만 가끔 가는 곳입니다..교대역 근처에 있는 '오징어마믈'

 

 

 

 

과메기와 석화찜을 먹기로 합니다

 

 

 

술은 못 마시지만 그래도 한 잔 받았지요..ㅋ

 

 

헉~ 이게 2만원어치..?? 넘 조금이다..-.-

 

 

그래도 맛나게 먹어봅니다..ㅋ

 

 

잘 익은 석화찜

 

 

호로록~~

 

 

그렇게 먹고도 아쉬워서 해물칼국수를 추가..^^;;

 

 

 

과메기에 석화찜에 칼국수까지 다 먹고 찾아간 곳..^^; 교대역 9번 출구로 나오면 어딘가 있음

 

 

알고 보니 제법 유명한 곳이라고 하네요

 

 

ㅋㅋㅋㅋㅋ

 

 

못난 감자들..^^

 

 

 

 

 

가격를 보니 비교적 착한 가격인 듯 합니다

 

 

생크림 맥주..?? 저거 주문은 안 했지만..정말 생크림이 듬뿍 올라간다고 하더라구요..??

 

 

서비스로 나오는 나초..추가로 계속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

 

 

지인은 역시나 맥주

 

 

메뉴 이름은 가지가지감자..못난이 감자와 양념감자 그리고 치즈범벅 감자가 나옵니다

 

 

나는 커피 주문..그것도 무려 두 잔이나 마셨음..ㅋㅋㅋ 이천 원인데 커피맛이 꽤 괜찮았어요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