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3박 4일 여행에서 딱 하룻밤 모자란 것이 2박 3일인데..왜 짧게 느껴지는지 모르겠어요..^^
여하튼 됐고..ㅋ 조식을 오부지게 먹고 나서 호텔 바로 뒤에 있는 5.4 광장을 구경했답니다.
1919년 5월 4일에 베이징 학생들이 일으킨 혁명운동이 5.4 운동인데..그것을 기념하기 위해
만든 광장이..바로 5.4 광장이라고 합니다..우리나라의 3.1 운동이 큰 영향을 줬다고 하네요.
밤에 오가면서 보니 조명이 환하게 켜져서 더 멋지던데 저희는 아쉽게도 아침에 봤다는..ㅠ

5.4 광장 구경을 하고 바로 일본식 양판점인 쟈스코(JUSCO)에 가서 잠시 돌아보고 호텔로
돌아와서 체크아웃~!! 그러다 보니..오전시간이 훌쩍~ 가버렸더라구요..여행지에서는 정말
시간이 잘 가는 것 같습니다..마지막으로 호텔 건너 까르푸에 가서 전병과자를 먹는 것으로
칭다오에서의 2박 3일을 마감..공항버스를 타고 칭다오 공항도착..비행기를 기다리는데..??

악~!! 칭다오 시간으로 오후 4시 5분에 출발해야 할 비행기가..인천공항에서 아예 떠나지도
못 하고 있다는 소식..전날인 5일부터 우리나라에 내린 폭설로 인해 비행기들이 지연운행이
되고 있다는 겁니다..어쩌나요..비행기가 올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그래도 천만다행으로
여행을 다 마치고 돌아가는 날이었다는 것..인천과 칭다오가 가까운 거리라는 것도 다행..ㅋ

원래 출발시간에서 무려 세 시간이 지난 오후 7시 비행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을 했는데
아악~!! 이번에는 공항 불빛이 바로 눈앞에 보이는데 착륙을 안 하고 계속 회항하는 겁니다.
알고 보니 몰려드는 비행기가 너무 많아서 빙빙..한참 지나 착륙하고 활주로를 보니..무사히
내려왔다는 사실에 그저 고마울 뿐..정말 눈이 엄청 쌓였더라구요..늦은 밤에 내려서 친구와
커피 한 잔도 못 하고 헤어졌다는 것이..지금도 약간 아쉽지만..암튼 즐거운 여행이었습니다.

끝으로 여행경비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칭다오 2박 3일의 기본적인 요금인 항공과 호텔
(아시아나 항공..유류할증료 포함..중심가의 4성급 국돈호텔) 2인 요금이 70만원이었습니다.
버스는 공항버스 왕복과 시내버스까지 모두 다섯 번을 탔는데요 중국돈으로 92원..우리나라
돈으로 하면 16,000원 정도..?? 택시는 네 번을 탔는데 60원이 들었고..우리 돈으로 만 원..ㅎ

음식은 어떤 것을 먹느냐에 따라 달라지겠지만..크게 부담되는 금액은 아니라고 생각하구요
발마시지며 쇼핑 역시 개인차가 있으므로 그것까지는 어떻게 쓰라고 말씀을 드릴 수는 없고
암튼, 저희는 일 년동안 모았던 적금 120만원을 당연히 안 남기고 다 쓰고 돌아왔습니다..^^;
여행 경비 70만원을 뺀 나머지 50만원을 두 사람이 사용한 것이니..많이 쓴 건 아닌 거죠..??



역시나 열심히 조식을 먹고..^^



빵이 참 맛있었어요..하긴 남이 해주는 음식은 다 맛있음..ㅋㅋㅋ



칭다오 버스노선 완벽하게 섭렵..그러나 그러면 뭐하나..집으로 오는 날인데..ㅠㅠ



5.4 광장 도착~!!









오른쪽 끝에 보이는 낮은 건물이 우리가 묵었던 국돈호텔



조명이 켜지면 횃불이 되는 기념탑







멋지죠..??



이분은 사진사



바로 앞에는 요트장과 유람선을 탈 수 있는 선착장



일본식 양판점인 쟈스코..우리 호텔에서 걸어서 10분이 안 되는 듯



경복궁 김치..이 김치가 그렇게 맛나다고 합니다..중국에서 만든 김치임



종가집 김치



베이직 하우스도 보이고 미샤 화장품도 당연히 있고



칭다오 호텔..여기도 중심가에 있는 호텔





체크아웃을 마치고 잠시 휴식 중







짐을 맡기고 까르푸 가는 길..ㅋ



호텔 바로 앞에 있는 이 노점..정말 장사가 잘 되더라구요





설탕시럽이 달달하게 묻혀있는 과일..저 한 꼬치에 4원..우리나라 돈으로 8백원이 좀 안 됨



지하상가





까르푸 앞에서 바라본 국돈호텔



음식을 사기 전에 계산을 먼저 합니다..7번 주세요~!!





노점에서도 5원..여기에서도 5원..노점아저씨가 더 잘 만드는 듯



이거 진짜 맛나요..따끈따끈하고..^^



호텔 바로 옆 건물 1층에서 공항가는 버스표 구입..근데 여기 매표소 아가씨 왕 불친절함..-.-



한국사람들을 위한 병원인가 봐요..??



GS 주유소..ㅋㅋ



공항버스는 대우



귀요미 내 친구..^^



까르푸에서 40분 거리에 있는 공항에 도착~!!













마그넷 구입



이 대한항공도 세 시간 가까이 연착



연착됐다고 도시락을 하나씩 줍니다



이거이 도시락..김밥도시락 없나..??





해는 뉘엿뉘엿 넘어가는데 비행기는 올줄 모르고





드디어 비행기 도착~!!





오후 4시 5분 비행기인데 지금 보딩 중



비행기에 오르자마자 신문을 봅니다



안녕, 칭다오~!!





기내식..역시 커피는 없음..ㅋㅋ





한참을 회항하다가 드디어 착륙~!!







으헉~!!



즐거웠어~!!



공항버스 타고오는 길..'보고싶다' 시청 중..^^



영감님이 마중 나오셨어요..ㅎㅎㅎ



기내에서 구입한 핸드백용 수납가방



인터넷 면세점에서 구입한 화장품



찌모루 방문기념..?? ㅋㅋㅋ



칭다오 맥주박물관과 까르푸에서 구입한 물품..해바라기씨 큰 거 한 봉지가 11원..넘 싸요



여행에서 돌아온 다음 날에도 눈이 펑펑펑~!!





끝으로 보너스 사진 몇 장..지난 토요일(8일) 결혼식장에서 만난 베어스 선수들..^^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 손가락 한 번 꾹~!! 그 아래아래 광고도 한 번만 클릭~!!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2.10 17:14

    안귀여운거 같으니 내독사진
    냉큼 내려주시오
    그나저나
    님에게 저는 최고의 여행친구였습니까?
    아님 트러블메이커? ㅋㅋ

  2. J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2.11 02:33

    현수는 결혼이 무척 부러운 표정 고앵민이는 살아봐라.. 이런 표정 같은데요?ㅎㅎ

  3. 과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2.14 13:27

    부럽네요 중국어를 해도 여행 갈 기회가 없다보니 아! 대만...아! 청도 ㅜㅜ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2.12.14 15:39 신고

      우와~ 언제 시간내서 꼭 가보시길 바랍니다.
      중국어를 못 해도 중국여행이 즐거운데
      중국어를 잘 하면 얼마나 더 즐거울까요..^^

  4. 곰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3.06 17:38

    아주 잘보고 갑니다.~~마지막 서비스 베어스 선수들 ㅋㅋ 팬인데 ㅠㅠ

  5. 中國日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01.07 15:57 신고

    쟈스코(JUSCO)가 모두 AEON(永旺yongwang)으로 바뀌었어요. ^^

    * * *

    오리구이 드셔보셨어요?
    저기 시정부에서 54광장으로 가는 길에 그 유명한 '북경오리구이 전취덕 北京烤鸭(베이징카오야) 全聚德(췐쥐더)'있어요. 혹시 또 가게 되면 들러보세요.
    점심때 3시까지 영업하고 두시간인가 세시간.. 그 뭐라더라.. 그 있잖아요. 유럽에서 점심때, 저녁때만 밥 팔고 중간에 쉬는 시간을 뭔 타임이라고 하던데... ㅋㅋ
    암튼 거기도 그런거 있어요. 정확한 시간은 기억안나지만.. ㅋㅋ
    한가지 더, 저녁 8시까지만 손님 받아요. (8시 맞나... 이것도 가물가물)

    * * *

    경복궁김치.. 뭐 딱히 그렇게 썩 맛있다고 하기 보다는.. 뭐 그냥 그래요.~
    대개 한국슈퍼에 가면 부자아빠, 경복궁, 하나김치를 많이 보는데요.
    경복궁은 원래 칭다오에 있던 한식당(경복궁)에서 김치를 따로 팔던데서 시작한거라고 하네요. (카더라)
    칭다오 있을 때는 '하나김치'만 먹었구요. 광저우에서는 '부자아빠'만 먹어요.
    이게 전부 산동지역에서 만드는거라 칭다오에서 좀 싸요. 광저우 가격은 칭다오에 비해 2배. 칭다오 12원, 광저우 22원인가 24원인가..
    아마 한국으로 수출되는, 그러니까 한국 식당이나 슈퍼로 들어가는 김치들 죄다 산동에서 만들거에요. ^^

    아.. 종가집 김치도 있구나. 뭐 어쨌거나 그냥 고만고만 합니다.

    * * *

    "설탕시럽이 달달하게 묻혀있는..."
    冰糖葫芦bing tang hu lu
    어딜가든 길거리에 많이 팔죠.

    * * *

    구강병원 한국부?
    ㅎㅎ 잘 모르겠어요

    * * *

    GS 주유소는 칭다오 쪽에서 두어군데 보고 다른 지역에서는 못 봤어요.
    이래뵈도 중국이 산유국이잖아요. ㅎㅎ

    * * *

    ㅎㅎ 언제적 뉴스인데 지금이랑 별반 다른게 없는 거 같네요.
    '문 안 회동 불발'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6.01.07 19:33 신고

      저 신문..아, 정말 예나 지금이나 달라진 게 없는..ㅠㅠ
      쟈스코가 이온으로 바뀐 것은 알아요..반일감정 때문에
      다 뒤집어진 것으로 아는데 다시 만들다니 대단..ㅋㅋㅋ

      제가 말이죠..육류를 안 즐기는데 특히 닭이랑 오리같은
      날개 달린 음식은 아예 안 먹어요..술도 안 즐기구요..ㅠ

    • 中國日記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6.01.07 19:56 신고

      호오....
      오리를 통째로 구워와서 눈앞에서 해체(?)를 해서 주는데요.
      사시미 뜨듯이 포를 떠서 줘요. 껍데기부분이 아즈기냥 죽여주는데... 안타깝습니다.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6.01.07 20:10 신고

      북경 갔을 때 일행 중 한 사람이 안 먹겠다는 오리고기..그래도 북경 왔으니 한 번 먹어봐야 한다고
      억지로 권유해서 한쌈 싸먹고 자금성 관광하는 중에 거기에 무덤 팔 일 만드는 줄 알았습니다..ㅠㅠ
      음, 그나저나 생각해보니 북경, 연변, 백두산, 광저우, 상해, 항주, 칭다오까지 참 많이 다녔네요..ㅋ

    • 中國日記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6.01.07 20:55 신고

      대바악 ㅡ,.ㅡ;;;

이날은 낮 12시 40분 비행기라서 호텔을 나와 공항으로 가는 게 일정의 전부였어요.
중간에 잠시 국제거리에 있는 시장에 들러 몇 가지 기념품을 구입하고..스타벅스에
가서 커피 한 잔을 마셨습니다..국제항이 정말 딱 시골 간이역 그 자체랍니다..ㅎㅎ

오키나와 폭탄어묵이 유명하다고 해서..시장에 가서 두 개들이 셋트 두 개를 샀는데
가게 아주머니 첫날 왔었던 우리일행을 기억했는지..셋트 두 개를 샀는데 통 크게도
두 개를 서비스로 주시더군요..ㅎㅎㅎ 여기 사람들 정말 친절해요..본토사람과 다른
그런 친절이라고 할까..?? 오키나와에는 아직도 자신들이 독립된 왕국에 살고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네요..생김새도 전형적인 일본인의 모습과는 다르고..정서도
다르구요..그래서인지 오키나와가 독립돼 있는 국가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했네요.
암튼 8월 중순에 느닷없이 결정한 여행이었는데 즐겁고 알차게 지내고 왔습니다..^^



아침에 일어났는데 바다 위에 무지개가..^^



국제거리에 있는 시장에 잠깐 들렀어요



ㅋㅋㅋ







별다방에서 커피 한 잔 하고





보이는 게 전부인 오키나와 나하국제공항



여행 마지막날에 마그넷 구입하는 묘미가 쏠쏠하지요



폭탄어묵



버스 타고가서 비행기를 타야 합니다..내려서도 버스타고 공항에 들어가구요



비행기에 타자마자 일상으로..^^;;





비행기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좋아요..돌아올 땐 왼쪽 창가 자리를 달라고 하세요



닭..ㅠㅠ



지인이 여행 내내 여러가지 소식을 전해줬지요





몇 가지 사온 것들..파인애플 초콜릿과 자색고구마 타르트, 흑설탕과 폭탄어묵



초콜릿 넘 맛나답니다..^^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곰탱이동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9.06 11:34

    오키나와 여행이 너무 재미있게 잘 봤어요..ㅎㅎ
    그런데 패키지 여행 아니셨어요?
    일정이랑 식당을 자유롭게 이용하신 걸로 봐서는 자유여행 같기도 하고..ㅎㅎ
    언제 기회가 있을런지 모르겠지만..
    언니랑 왕쿨이랑 셋이서 같이 한 번 갔으면 정말 좋겠어요..^^

지난 8월 23일부터 26일까지 3박 4일동안 오키나와로 가족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원래는 롯데관광을 통해 21일부터 24일까지 가는 것으로 예약을 했는데..비행기
좌석이 여의치 않아 자칫 못 갈 뻔 했는데..여기저기 알아보다..레드캡 투어에서
울 가족을 위해 상품목록에 없던 여행상품을 따로 만들어 줘서 잘 다녀왔습니다.

실제로 가이드 아저씨가 화요일에 오키나와에 오는 경우는 처음인 것 같다고..ㅎ
울 가족 넷만 가게되는 것이었는데..떠나기 직전에 부녀지간인 두 명이 합류해서
총 여섯 명이 한 팀이 됐고 가이드까지 일곱 명이 다녔는지라 정말 오붓했습니다.

다른 여행사는 리조트에 묵으면서 3박 4일을 막 끌고다니는 전형적인 패키지인데
저희가 다닌 상품은 자유일정이 있어 좋았고 인원이 적어서 일정조정도 가능했고
가이드 님이 시간을 잘 맞춰줘서 둘째날과 셋째날 오후를 리조트에서 보냈습니다.

사실 저희 가족은 야구시즌인 4월부터 11월에는 여행을 안 가고..가더라도 날짜를
조정해서 잠깐 나들이 다녀오는 정도인데..올해는 울 팀 성적이 참 그렇고..큰애는
졸업반에 작은 녀석은 내년에 군대를 갈 수도 있어 향후 몇 년 동안 오붓한 여행을
가기 어려울 것 같아 가게 됐네요..저는 그래도 그동안 꾸준히..외국여행을 다녔고

딸아이도 저랑 근래에 몇 번은 다녀왔지만..남편과 아들넘은 외국여행을 다녀온지
좀 됐고..암튼 결론적으로 역시 다녀오길 잘 했습니다..ㅎㅎㅎ 남편과 아들이 정말
좋아했고 딸아이도 역시 좋아했고 또 아이들이 다 컸으니 신경 쓸 것도 없구요..^^
딸아이가 작년에 인턴으로 다녔던 회사에서 획득한..송년회 당첨경품인 2백만원의
여행비용이 아주 큰 도움이 됐습니다..그럼 늦었지만 여행후기를 올려봅니다..ㅎㅎ



오전 7시까지 공항에 가야하는지라 집에서 5시 30분쯤 출발..신난 딸내미..ㅋㅋ



단기주차장에 차를 놓고 출발..하루 이용료 1만 2천원..총 4만 8천원이 나왔어요





두 시간 정도의 비행이라 기내식도 아주 간소





아나항공의 피카츄 비행기..우리나라도 뽀로로 비행기가 나왔으면 좋겠더군요..ㅎ



가이드 님을 만나서 드디어 오키나와 관광 시작



한국인 위령탑을 제일 먼저 방문





오키나와의 수호신인 사자..어디를 가도 사자가 보입니다



뒤에 있는 저 예쁜 건물은 리조트가 아니어요..전쟁기념관이어요..^^



전쟁기념관 앞 바다풍경







울 가이드 님..재일교포 2세..1959년생, 일본에서 고등학교까지 마치고 부산대학교에서
공부하셨대요..오사카에서 야구선수를 했었고..스킨스쿠버 강사를 비롯, 만능 스포츠맨
처음에 딱 보는 순간 정말 김성근 감독님인줄 알았는데요 이름도 김성국으로 한끝 차이
가이드 님 넘 좋았어요..나중에 오키나와 가실 분들, 적극적으로 추천해 드립니다..ㅎㅎ



가이드 님이 사주신 오키나와 팥빙수..팥빙수라기 보다는 강남콩 빙수..ㅋ



간장종지보다 조금 더 큰 그릇에 담아내온 팥빙수..얘네들 우리나라 빙수보면 기절..??



오키나와 월드





제일 먼저 동굴에 들어갑니다





동굴을 나와 휴게소에서 잠시 휴식



사탕수수 주스..아주 맛나더군요..옥수수대와 비슷한데 더 달아요





에이샤들의 민속공연






오키나와 월드를 관람하고 국제거리에 있는 시장에 들렀습니다





여기에도 역시 사자가..^^





사탕수수로 만든 흑설탕..돌아오는 날 다시 들러서 몇 봉지 사왔네요











저녁은 일식뷔페식당에서..유기농 뷔페 레스토랑인 '다이콘노하나(무꽃, だいこんの花)'







새벽에 나와서 피곤한 아들녀석, 방에 들어와서 씻자마자 바로 잠들더군요..ㅎㅎ



첫날 묵은 호텔은 나하국제공항에서 가까운 나하 그랜드 캣슬호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4.02 20:52

    비밀댓글입니다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4.04.03 00:38 신고

      안녕~!! 지금 봤네..ㅋ
      내가 2G폰인데..아이패드에만 카톡을 깔아놨거든
      야구장 갈 때나 승용차를 갖고 나갈 때는 들고 나가는데
      내일, 아니다 오늘이네..내 친구 알지..?? 광저우 갔었던..ㅋ
      그 친구랑 만나기로 했는데 지하철 타고 나갔다 올 거라서
      걍 집에 놓고 나갈 거야..다녀와서 연락할게요..^^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4.07 15:35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