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2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제가 사는 동네는 송파구 문정동인데..여기는 특별한 볼거리나 유명한 맛집이 있지도 않아요.
그냥 평범한 주택가라고 할 수 있는데 그래도 몇 년 전부터 하나 둘씩 무엇인가 생기더라구요.
서울, 아니 전국 어디나 그렇듯이 생겼다가 없어지고 들어왔다가 나가고..그게 바로 일상이죠.

암튼, 지난 12일..울 동네에 조그마한 팥빙수 가게가 오픈을 했어요..오픈하기 전에..공사하는
것을 보면서 이런 구석에 팥빙수 가게라니 생뚱맞다..생각을 했었는데 알고 보니 그런 생각을
저만 했던 것이 아니었더라구요..ㅎㅎ 오픈하면 가봐야지 했는데..드디어 어제, 다녀왔습니다.
그리고 오늘도 다녀왔어요..고작 두 번 다녀왔는데 가만 보니 여기 완전 동네명소가 됐더군요.

처음에는 그냥 팥빙수만 파는 가게라고 생각을 했는데..앞으로 팥을 이용한 여러 가지 제품을
판매할 것이라고 합니다..아마도 지금 시기가 막 더위가 시작되기 직전이어서..팥빙수를 가장
먼저 판매하는 게 아닐까 생각이 들었어요..저, 팥을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라..신이 납니다..ㅋ

현재는 세 가지 빙수만 판매하고 있는데 국산 팥을 가마솥에 푹 끓여서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매장 구석에 정말 가마솥이 있더라구요..저녁에 문을 닫고 그 가마솥에 팥을 끓인다고 합니다.
요즘 시중에서 파는 팥빙수를 보면 이것이 팥빙수인지 잡빙수인지 모를 만큼 갖가지 고명들이
올라가잖아요..그런데 '홍팥집'의 팥빙수는 딱 팥과 떡만 올라갑니다..이런 빙수, 완전 좋아요.

거기에 시중에서 파는 팥빙수..세숫대야만큼 큰 그릇에 잔뜩 담아주고..거기에 가격도 비싸서
하나만 주문하고 이 사람 숟가락..저 사람 숟가락이 들락날락 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여기는
나름 착한 가격에 한 사람에 하나씩 먹을 수 있는..1인 1 빙수..?? 라는 점이 제일 맘에 듭니다.
결론은 뭐냐..잠깐 걸어가서 빙수를 사먹고 올 수 있는 그런 집이 생겨서..참 좋다는 것입니다.





붉을 紅





국산 팥을 가마솥에 푹 끓여낸다고 합니다



보통 오후 10시에 문을 닫는데 하절기(7월~9월)에는 자정까지 하네요



가게는 작아요..^^



현재 메뉴는 달랑 세 가지..ㅋ



눈꽃 밀크빙수, 전통 녹차빙수



전통 가마솥 팥빙수 그리고 팥과 떡 추가



여기에 매일매일 팥을 끓여낸다고 합니다









저기 보이는 빙수는 눈꽃 밀크빙수..저분은 팥을 따로 주문하셨네요





이정도면 훈남 쥔장..?? ㅋ



우리가 먼저 주문을 했는데 나중에 주문한 사람보다 늦게 나왔..죄송하다고 떡을 따로 주심



음음..이런 팥빙수 맘에 들어요..근데 떡을 좋아하시는 분은 약간 아쉬울 듯..ㅋ





좋아좋아..^^



거친 얼음이 아닌 고운 얼음이라 먹기에 좋아요..우유가 들어간 듯



어제는 낮에 지인이랑 가봤고 오늘은 저녁에 남편이랑 갔어요



저녁 9시가 다 된 시간인데 사람이 많죠..??



어제는 이분이 빙수를 만드셨는데 오늘은 이분이 계산을 하심



옆테이블에서 맛나게 드시더군요



녹차빙수와 가마솥 팥빙수..우리가 주문한 거..ㅋ



녹차맛이 그대로 납니다..^^



오늘도 역시 좋아좋아..홍홍홍~!!



우리가 흔히 봐왔던 다인용 빙수가 아닌 1인용 빙수라 양이 많지가 않아요..^^;;



아, 아쉽다..한그릇 더 먹어..??



포장을 해서 갖고가시는 분들도 많더라구요





지인이 보내준 부채와 달세, 손션의 사인볼..^^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꽃이 좋아짐..지나가다가 꽃이 보이면 막 좋아함..ㅋ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손가락 추천 꾹..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야구인에서 물러나면..오랜 소망이었던 작은 카페를 운영해 보고 싶었다는
前 베어스 감독이자 現 다이노스 초대감독으로 내정된 德將 김경문 감독님
그 김경문 감독님의 이름에서 딴 '문(MOON)'카페가 어제 오픈을 했답니다.

어제는 약속도 있고 잠실에서 홈경기도 있어서..못 가보고 오늘 다녀왔네요.
많은 화환과 화분 속에서 아는 이름을 찾는 재미도 쏠쏠했고 커피 주문하고
야구공 선물도 받았고 머그컵도 한 개 구입했답니다..마침 박보현 매니저도
자리에 계셔서 얘기도 나누고..손시헌선수도 축하차 방문을 해서 얼굴 보고
짧은 시간이었지만 새로 개업한 카페라 구경거리가 많아서 참 좋았네요..^^

개업 이튿날이라서 그런지..구경 겸 커피 마시러 오시는 분들이 꽤 많더군요.
2층에는 야구팬을 위한 스크린과..흡연자를 위한 흡연실도 마련되어 있어요.
어제는 야구장을 가기 전에..방문해 주신 분들이 많았다고 합니다..앞으로는
주류와 간단한 먹을 거리도 판매할 예정이라고 하구요..그럼, 사진 올립니다.



지인을 만나 먼저 점심을 먹었습니다..선물도 받았구요..^^



올림픽공원 맞은편에 있는 '문'카페..바로 앞에 공영주차장이 있습니다



반가운 이름이 보이네요..영화배우 손창민 씨..^^





올라갈 매상은 올라간다..ㅋㅋㅋㅋㅋ



김광수 감독대행이 보낸 예쁜 화분









베어스의 윤석민 선수겠죠..??









써니 투수의 축하화분





동네주민의 개업축하 화분..ㅎㅎㅎㅎㅎ











커피 마시기 좋은 공간이라기 보다는 야구 보기 좋은 공간인 2층..^^







여기는 흡연자들을 위한 공간입니다..넓직하더군요



박보현 매니저가 보이네요..아니, 이제는 '문'카페 총지배인 님이라는











제가 오고나서 얼마 지나서 손시헌 선수가 카페에 왔더군요



박보현 카페 지배인 님과..^^



커피맛이 아주 좋다고 말하고 있는 손시헌 선수





머그컵 한 개 구입했습니다





베어스 공이 다 떨어져서 히어로즈 공으로 받아왔어요









후기를 보신 후에는 바로 아래에 있는 손가락도 한 번씩 눌러주세요..ㅎ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