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늘 평안하세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5.23 사랑스런 추억 - 4년 그리고 2년 (3)
  2. 2012.05.23 어느새 삼 년 그리고 벌써 일 년 (4)

봄이 오던 아침
서울 어느 조그만 정거장에서
희망과 사랑처럼 기차를 기다려

나는 플랫폼에
간신한 그림자를 떨어뜨리고 
담배를 피웠다

내 그림자는 담배연기 그림자를 날리고
비둘기 한 떼가 부끄러울 것도 없이
나랫속을 속, 속 햇빛에 비춰 날았다

기차는 아무 새로운 소식도 없이
나를 멀리 실어다 주어

봄은 다 가고……

동경 교외 어느 조용한 하숙방에서
옛거리에 남은 나를
희망과 사랑처럼 그리워한다

오늘도 기차는 몇 번이나
무의미하게 지나가고 
오늘도 나는 누구를 기다려
정거장 가차운 언덕에서 
서성거릴 게다

……아아 젊음은 오래 거기 남아 있거라


윤동주 / 사랑스런 추억


성모의 성월이라 제일 좋은 시절..5월 그리고 23일
한 분..그리고 한 사람이 생각나는 그런 날입니다
그곳에서 늘 평안하시길 바라며..늘 기억할게요..ㅠ

노무현 대통령 生歿 1946년 9월 1일(경남 김해시) ~ 2009년 5월 23일 (향년 62세)
송지선 아나운서 生歿 1981년 5월 28일(제주특별자치도) ~ 2011년 5월 23일 (향년 29세)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주 들르는 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5.24 01:19

    엊그제 노대통령님 마지막 비서관이셨던분이 티비에서 그러시더군여" 자네들 아 알 아니어도 밥먹고 살수있나.." "네, 저희는 문제 없습니다 .. " 서거 며칠전이셨는데 후회된다고.. 이거 아님 할일 없다 말씀 드릴걸 이라며 눈시울 붉히시더군여 .. 잃고나니 소중해지는 이상한 대통령입니다제겐 ..

  2. 자주 들르는 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5.24 01:21

    ㅠ.. 오타 .. '이 일' 입니다 ㅋ 좋은 글 감사합니다 ^^*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4.29 00:07

    비밀댓글입니다

故 노무현 대통령 님, 멀리 떠나셨지만
저 흐르는 강물처럼..저 부는 바람처럼
우리 곁에 잔잔하게 항상 함께 하셨네요
평안하시죠..?? 좋은 날이 올 수 있도록 해주세요

아직도 이따금씩 생각나는 故 송 헬레나 (지선) 아나운서,
그 고왔던 미소 그대로 그곳에서 언제나..항상..늘 평안하길 바랍니다

언젠가는 저도 그곳에서 같이 지낼 수 있겠지만
그리운 님들, 두 분 모두 정말 그립고 보고 싶네요..ㅠㅠ


노무현 대통령 生歿 1946년 9월 1일(경남 김해시) ~ 2009년 5월 23일 (향년 62세)

송지선 아나운서 生歿 1981년 5월 28일(제주특별자치도) ~ 2011년 5월 23일 (향년 29세)



5월 23일





3주기를 맞아 한겨레 신문과 한겨레 21에 나온 인터넷 사이트 회원들의 자발적 광고





나, 82쿡 회원..^^;;









그리고 그 최초 이후 아직까지 마지막..??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Ymd2GtskhxA

 



 



당신이 시타를 했던 넥센 히어로즈, 요즘 잘 나가고 있어요..^^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M라디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5.23 20:36

    안녕하세요. 야구부인님. 언제나 멋진 글 잘 보고 있습니다. 저는 노무현 대통령님을 지지하는 사람은 아니었지만 권위적이시지 않고 인간미가 있으셨던 모습을 참 좋아했습니다. 그리고 송지선 아나운서님... 참 그립네요. 이래저래 마음이 적적한 하루입니다. 야구부인님. 언제나 행복하시고 평안하세요. 감사합니다. 꾸벅~

  2. azzur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5.24 03:00

    우린 잃어버린 후에야 그 가치를 알게되는 것 같습니다.
    가치를 알면서 지키지 못하기도 하구요...ㅠ

  3. 안녕하세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5.24 14:51

    안녕하세요. 포스팅 보고 마음속에 그들을 떠올리니 무겁기도 하네요.
    울 용찬곰 씩씩하니 든든하네요^^
    항상 포스팅 잘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