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여행 둘째날의 정해진 코스는 일단 딱 하나..마라도 다녀오기입니다..^^; 그 이후에는 생각이

나는 곳으로 가보기로 했구요..ㅋ 마라도는 배를 타고 가야하는데 모슬포항에서 떠나는 것과

송악산에서 떠나는 것..이렇게 두 가지가 있는데 모슬포항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더 많다네요.

여객선은 무작정 가서 탈 수 있는 건 아니고 미리 예약을 하고 가야한다는 것, 잊지 마시어요.

 

마라도를 돌아보는 시간은 개개인의 차이가 있겠지만 보통 한 시간 정도면 돌아볼 수 있다고

얘기를 하고 실제로도 그렇게들 많이 하는 것 같든데 저희는 넉넉하게 두 시간을 잡았습니다.

역시 그 선택은 탁월했다는..한 시간으로는 절대 마라도의 풍광을 제대로 감상하기 어려워요.

최남단 마라도 짜장면을 먹지도 않고 돌아봤는데도..시간이 남는다는 생각을 안 했답니다..ㅋ

 

저희는 오전 10시에 출발하는 첫배를 타고 들어갔고 오후 12시 35분에 나오는 것으로 했어요.

들어갈 때 나오는 시간까지 정해야 하니 마라도 가실 분들은 촉박하지 않게 시간을 택하세요.

바람이 많이 불었지만 제주도는 원래 바람이 많은 곳이니 그런 것이야 신경 쓸 필요도 없었고

날씨가 정말 고마울 정도로 환상적으로 좋아서 여행날짜 한 번 잘 잡았다고 혼자 막 으쓱..^^;

 

차가 다니지 않는 마라도에는 전기차가 있는데요 예전에는 일반인들도 이용을 했다고 하는데

지금은 주민들만 이용하는 것 같더군요..다리가 아주 불편하지 않는 한 어린이들도 아주 쉽게

걸어다닐 수 있는 곳이니 딱히 이용할 필요도 없을 듯..ㅎ 둘째날 후기를 한 번에 다 올리려고

하니 사진이 너무 많아서 마라도 다녀온 사진만 따로 올립니다..나머지 사진은 따로 올릴게요.

 

 

모슬포항 가는 길..저 멀리 산방산이 보이네요

 

 

 

매표소에서 표를 받기 전에 승선확인서와 신분증을 꼭 제시해야 합니다..1인 왕복요금이

1만 6천원인데 소셜 커머스에서 저렴하게 구입가능합니다..저는 10,500원에 샀다는..ㅎㅎ

 

 

 

세월호에도 이렇게 구명정이 실려있었는데 선장과 선원..그 개놈들이 지들만 타고 탈출..-.-

 

 

포말로 부서지는 파도

 

 

셀카봉 놀이을 시작하신 영감탱..ㅋㅋㅋ

 

 

여객선 승선 인증샷..^^

 

 

저기 마라도가 보입니다..근데 내 눈에는 왜 잠실야구장처럼 보이지..?? ㅋㅋㅋㅋㅋ

 

 

 

마라도 잠수함도 있다는데 그럼 저 밑으로도 지나가려나요..??

 

 

이름 참 곱네요..살레덕..^^

 

 

이번에는 삼각대 놀이..ㅎ

 

 

잔잔한 바다

 

 

그 바다를 뒤로 하고 또 삼각대 놀이..ㅎㅎㅎ

 

 

날씨가 따땃해서 옷을 얇게 입었어도 괜찮더라구요

 

 

마라도에 사진 찍으러 온 거냐..??

 

 

벌써 결혼한지 27년이 됐네요..?? 으악~!!

 

 

눌고있다..ㅎㅎㅎㅎㅎ

 

 

우헬헬~~

 

 

위령단인가..암튼 제사를 지내는 곳입니다

 

 

짜장면집이 많았는데 우리는 그냥 호떡을 먹기로..ㅋ 이집도 물론 짜장면을 팔아요

 

 

억새 뒤로 보이는 것은 성당입니다

 

 

너울너울

 

 

영감, 신났다

 

 

마라분교..학생이 두 명인가 세 명인가 그렇다고 알고있어요

 

 

 

짜장면 안 먹고 왔어도 전혀 아쉽지는 않아요..왜냐..?? 짜장면 안 좋아하거든요..^^;;

 

 

 

바다를 옆에 끼고 그냥 걸으면 돼요

 

 

들어가보고 싶었으나 그냥 패스..건물이 심플하죠..??

 

 

햄버거를 파는 곳이라네요..맛있을까요..??

 

 

 

대한민국 최남단 비석앞에서

 

 

 

울긋불긋..우리는 배달의 민족이 아닌 등산복 민족..^^;;

 

 

소박하지만 참 고운 들꽃

 

 

참 멋지죠..??

 

 

마라도 성당

 

 

그 앞에서 당연히 인증샷..두산베어스 모자를 쓴 여자분이 지나가기에 부탁했어요..ㅎㅎㅎ

 

 

성당 사진을 참 많이 찍었답니다

 

 

 

소박한 성당 내부

 

 

 

나, 좋단다..^^

 

 

모든 이들이 평안하길 바라면서

 

 

잘 안 보이지만 셀카봉으로 열심히 사진을 찍고있는 중이심..ㅎㅎㅎ

 

 

선인장 무리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태양열 기기인데 이주 유용할 것 같아요

 

 

바람 부는 제주에는 돌도 많고 여자도 많고..^^

 

 

경치 좋다

 

 

 

바람결에 왼쪽으로 기울어진 억새

 

 

여보~~~

 

 

우리가 타고나갈 배가 막 들어오고 있네요

 

 

 

안녕~~

 

 

모슬포항 근처 시장통에 있는 식당인데요 아주 유명한 곳이라고 합니다

 

 

고둥과 비슷한 것이 보말이라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고둥의 제주도 사투리가 보말..ㅋㅋㅋ

 

 

칼국수 끓이는 시간이 20분인가 걸린다네요..거기에 사람이 많으니 시간이 더 많이 걸린다고

 

 

 

오후 1시가 조금 넘은 점심시간이니 역시 사람이 많음

 

 

보말국은 이미 떨어졌다고 하네요..칼국수도 일찍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맛이 느껴지지요..?? 뭔가 몸에 막 좋을 것 같은..^^

 

 

 

데친 콩나물을 넣어 먹으면 맛있다고 합니다..아삭한 콩나물과 먹으니 더 맛있었어요..^^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아래에 있는 공감버튼 클릭..밀어주기도 한 번 밀어주기..^^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밍♂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1.14 16:18 신고

    젤 아래가 보말국인가요?
    맛있어보이네요 ^^

  2. 곰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1.14 16:37

    두분 여행에 쎌카봉이 아주 톡톡한 역할을 했나봐요^^
    뽀뽀씬 까지 너무 재미있네요^^
    편안해 보이시는 두분 ~~ 참 보기 좋아요
    그나저나 야구없는 긴긴 겨울 ㅠㅠ 저녁마다
    뭘하나 너무너무 심심해요 ^^

  3.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1.14 20:26

    언니~~ 이번 여행에서는 두분 사진 많이 찍으셨네요. 유후~~~ 셋째날 사진도 기대기대~~

3월 21일과 22일..1박 2일 일정으로 가족 나들이를 다녀왔어요..2월에 포상을 받은 아들내미가
3월 20일에 4박 5일 휴가를 나온다고 해서..그 날짜에 맞춰서 나들이 계획을 잡았었답니다..^^
저 아래 남쪽지방을 여행지로 삼았으면..예쁘게 피어나고 있는 봄꽃을 볼 수 있었겠는데..그냥
동해안으로 다녀왔어요..늘 그랬듯이 특별히 어디를 가보자는 그런 것이 아니라..맘대로..ㅋㅋ

숙소가 속초에 있는 은행연수원이었는지라..속초와 인근 양양 낙산사를 가보는 것으로 계획을
잡고 맛있는 것이나 많이 먹자고 생각했는데 돌아오는 길에 강릉까지 잠깐 들렀다가 왔습니다.
속초에 도착하자마자..생선구이로 점심을 먹고 바로 양양 낙산사로 고고고~!! 지난 겨울, 저와
남편이 다녀온 적이 있지만 아이들과는 아주 오래 전에 가봤었는지라 이번에 다같이 가봤네요.

낙산사를 나오자마자 바로 설악산 국립공원으로 가서 권금성으로 가는 케이블카를 탔는데..??
아직도 눈이 잔뜩 쌓여있는지라..권금성까지 올라가지 못한다고 해서 케이블 승강장 주변에서
주위경관을 바라보고 내려왔답니다..ㅠㅠ 그래도 이렇게 대기시간 없이 올라갔다가 내려올 수
있었으니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높은 산에 잠시 있었다고 추위를 느끼는 순간, 온천으로

가서 몸을 녹이고 나오니 어느새 어둠이 깔렸더라구요..동명항으로 가서 생선회와 매운탕으로
든든하게 배를 채우고 숙소로 돌아왔습니다..근데 그렇게 잔뜩 먹고 와서는 또 다시 상을 차려
또 먹고 마시고 먹고..ㅋㅋㅋ 역시 여행의 묘미는 구경하는 게 아니라 먹는 것인가 봅니다..^^;



미시령을 지날 때마다 늘 만나는 이 바위..이름이 있을 텐데 무엇인지 궁금해요..^^




야호, 속초다~!!



속초에 도착하자마자 점심을 먹기로 합니다..우리가 간 곳은 생선구이집인데 '88 생선구이'나
1박 2일로 유명해진 '갯배 생선구이' 대신..선택한 곳인데요..인터넷 검색을 해서 간 곳입니다
사람이 많고..대기시간이 엄청난 곳으로 알고있는데..다행스럽게도 울 가족은 평일 낮에 방문





다른 곳은 테이블에서 직접 생선을 구워먹는 것으로 아는데 이곳은 주방에서 구워주는군요







반찬이 이렇게 나옵니다



그날그날 구워주는 생선이 조금씩 다른가 봅니다



밥은 이렇게 돌솥에 나오는데 열 가지의 재료가 들어간다고 합니다



해물이 들어간 된장뚝배기도 나오더군요..시원합니다



저희는 생선구이 3인분을 주문해서 먹었어요..1인분에 16,000원입니다..돌솥밥과 뚝배기 포함



냠냠냠~!! 맛은 뭐 생선구이맛입니다..ㅋㅋ 전반적으로 무난하다는 것이 저의 평가입니다..^^



점심을 먹자마자 바로 양양 낙산사로 고고고~!! 속초에 올 때마다 들르는 단골집..?? ㅋㅋㅋ



안녕하시렵니까..??



군인, 이러고 있다



군인, 또 이러고 있다 (낙산사 두꺼비를 만지면 두 가지 소원이 이뤄진다고 합니다)



저 아래 의상대가 보입니다..언제 봐도 멋있는 풍경



뒷태가 고우신 관음상..^^



ㅋㅋㅋㅋㅋ





관음상 머리에 앉아 얘기를 나누는 까치..^^



설악해수욕장를 비롯 낙산사 관음상 뒷쪽에서 내려다본 풍경



글쎄, 올해는 제발 우승 좀 하게 해달라구요..ㅠㅠ








안녕, 소나무..^^





두 사람 모두 마음 좀 잘들 씻으소서..ㅋㅋㅋㅋㅋ



낙산사 바로 아래 있으니 낙산해수욕장 맞죠..?? 아님 말구..^^;



설악산 국립공원 입장..군인은 할인이 되더라구요..낙산사에서도 물론 군인할인이 됨..^^



근데 케이블카는 군인할인 안 됨..ㅠㅠ



케이블카 탑승~!!



동남아..특히 말레이시아 관광객들이 많았던 이날





멋있습니다



권금성으로 올라가는 길에는 이렇게 얼음이 꽝꽝~!!





눈 두께 좀 보소





이게 노적봉인가 그랬던 듯





저기 왼쪽에 보이는 바위가 울산바위



신흥사 불상이 보이네요





열심히 살펴보는 중입니다..ㅋ





신흥사 청동불상





뒷태가 푸짐하신..?? ^^;;





아이들이 이 반달곰을 보더니..이렇게 작았냐고 그러더군요..ㅎㅎㅎㅎㅎ


04년 2월에 찍은 사진..^^


이건 08년 2월에 찍은 사진..^^



설악산을 나와 척산온천으로 갔습니다





온천욕을 끝내고 나오니 이렇게 어둠이..노천탕이 참 좋았습니다..^^



저녁은 생선회를 먹기로 합니다..동명항에 있는 이곳으로 갔는데 아무런 정보가 없이 갔어요





이런저런 밑반찬이 나오고



생선회가 나오고



매운탕이 나왔습니다..10만원짜리 大자를 먹었구요 뭐 생선회 맛은 그냥 생선회 맛입니다..^^
동명항에 갈 때마다 늘 가던 집이 있었는데..그냥 그 집으로 갈걸..그런 생각을 했습니다..ㅠㅠ
원래는 지난 번 남편과 같이 갔었던 어판장으로 가야지 생각을 했는데 거기는 이미 파장을..ㅠ



영금정 등대



동명항 노점에서 새우튀김과 오징어튀김과 번데기와 고둥을 샀어요



저녁 10시가 다 되어 드디어 숙소 도착~!!







방 두 개..주방과 욕실..뭐 대충 이렇습니다..^^







저녁 먹고 들어와서 또 상을 차려봅니다





와인잔이 없어서 커피잔 들고 쨘~!!



꽃할배..ㅋ



남은 와인에 대충 과일 몇 개 썰어놓고..이것이 샹그리아..?? ㅋㅋㅋ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에 있는 손가락 추천 꾹..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곰탱이동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3.24 03:13

    강원도 여행.. 부러워요..ㅎㅎ
    여기서는 강원도 넘 멀어서 엄두도 못내는데..ㅠㅠ
    성인이 다 된 아들, 딸이랑 가족여행 다니는 집은 언니네 뿐일 듯..^^
    저도 울 아들넘 데리고 언니처럼 여행다니는게 꿈입니다..ㅎㅎ
    그런데.. 정아는 사진 볼 때마다 느끼지만..
    언니랑 참 많이 닮은 것 같으면서도 묘하게 이뻐요..ㅋㅋ

  2.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3.24 11:42

    속초는 아무때나 여행가기 적당한거 같아요~~~ 저도 나중에.. 꼭 저렇게 가족사진 찍어야지~~ ^^

    • 별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4.03.25 09:24 신고

      날씨가 엄청 좋았었어..그런데 어제는 완전 안 좋았대..ㅋ
      그나저나, 낙산사 쪽에 화재가 났다는데 피해가 크지 않길..ㅠ

  3. 박지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3.25 10:51

    안녕하세요 늘 존경하는 분으로 야구부인님 글을 보고있습니다.
    힐리도 되고, 부럽기도 하고, 본받고 싶기도 하고... 제가 팬이에요.. (저같은 팬 많으시죠?)
    근데 진짜 이리 잘도 드시는데 따님분은 왜케 날씬하신지요.... (농담반~ 부럽반)
    올시즌도 두산베어스 멋진관중평 잘 관찰할게요... 언제가 한번은 얼굴뵙고 인사드릴 날도 오겠죠?
    항상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