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후텁지근한 날씨 속에서 열린 휴일 경기..그 무더위를 단번에 날려준
화끈한 세 방의 홈런포를 포함 열 개의 안타로 아홉 점을 뽑아내면서
SK에게 일침을 가한 베어스..모처럼 터진 활발한 타선으로 오랜만에
승수를 챙긴 히메네스 투수 거기에 오랫동안 타격부진으로 고생했던
김동주 선수가 되살아나는 등..많은 즐거움을 선사해준 경기였습니다.

 

덧붙여서, SK 와이번스의 잠실경기 11연승을 저지한 승리였다는 점도
나름 뿌듯합니다..와이번스가 얼마나 대단한 팀이었는지를 다시 한 번
알게 되었던 경기였네요..잠실경기 10연승을 달리고 있었다니 말이죠.
금요일 경기를 역전패 당하지 않았었더라면 더욱 더 좋았겠지만요..^^

 

오늘따라 아주 무기력했던 와이번스 중심타선..9회 초에 두 점을 내며
따라가긴 했으나..경기 승패와는 상관이 없는 점수였고 거기에 믿었던
선발투수 카도쿠라의 부진한 투구..사실 이런 모습도 가끔은 보여줘야
인간적인 것이 아닌가요..?? 세 선수의 홈런포에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플레이어스데이 사인회 - 고창성 투수와 정수빈 선수





열심히 사인을 하고있는 두 선수







해맑은 송은범 투수..?? ㅎㅎㅎ



사인회를 마치고 들어가는 정수빈 선수







외야 3인방이군요



우리나라 축구경기 다음 날, 某 패스트푸드 업체에서 1+1으로 준다는
새우버거..고기 햄버거를 안 먹는 저를 위해 지인이 사다줬답니다..^^



잠시 3루에 앉아있을 때 나왔던 양의지 선수의 홈런



구찌곰..^^



3회 말, 투런홈런을 뽑아낸 최준석 선수





6회 초, 고영민 선수의 저 수비 보셨습니까..??
생각없이 바라보다가 뭔가 이상해서 보니 글러브를 던진..?? ㅎㅎㅎ
그 장면을 직접 찍지는 못 했고 티비에서 다시 보여줘서 담아봤네요
던진 선수도 참 웃겼지만 그걸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낸 울 손션 주장
무슨 생각을 하면서 받으셨을지 궁금합니다..나중에 물어보고 싶네요





변태(?)수비를 해놓고서는 별 거 아니라는 표정..^^





41번 들어가고 40번 나오고



글러브 던지는 수비를 마치고 이닝교체로 들어온 고영민 선수
손가락을 살펴보고 있습니다..아무리 생각해도 님 좀 짱인 듯









오늘도 열심히 타격에 힘을 쓰신 최준석 선수





8회 말, 유재웅 선수의 투런홈런..팀 통산 2,300 홈런입니다







SK 와이번스의 잠실 11연승을 저지한 두산베어스



히메네스 투수가 최준석 선수에게 고마움을 표하더군요





오늘의 수훈선수는 히메네스 투수와 양의지 포수





앗~ 히메네스 투수, 관중석으로 사인볼을 던져준 후에 약간 얼굴을
찡그렸는데 괜찮은 거죠..?? 절대 무리하면 안 됩니다요..절대 조심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6.14 00:56

    히메네스가 얼굴찡그린거 장난아니었나요?
    옐로우석쪽으로 힘껏 한개 던져주고 나머지는 앞쪽에 던져주고는 팔아프다는 식으로..
    저는 그렇게 봤었는데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