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137일 만에 집으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1.18 137일 만에 집으로 - 아들내미, 입대 후 첫 휴가를 나오다..^^ (7)

작년 9월 4일, 306 보충대로 입소하며 군인아저씨가 된 아들내미..드디어 입대 후, 137일 만에
첫 휴가를 나왔습니다..이름하여 신병위로휴가..(휴가증에는 신병위로외박이라고 돼있네요..)
웃긴 것은 신병휴가인데..이등병이 아닌 작대기 두 개..일병 계급을 달고 나왔다는 것..ㅎㅎㅎ

그 이유는 작년 8월 이후 입대자부터..입대 후 3개월만 지나면 일병진급이 되도록 조정됐다고
합니다..원래대로였다면 2월에야 첫 휴가를 나오고 3월에 일병이 되는 것이었지 말입니다..^^
오늘 아침에 웃통 벗고 달리기를 하면서 이것만 끝나면 집에 갈 수 있다 생각하며 달렸다네요.

간만에 집에 오는 것이지만 반찬은 뭐 별 거 안 했구요..(멀리서 오는 것도 아닌데 뭘..ㅋㅋㅋ)
국은 뭘로 끓여줄까 물어봤더니 김치찌개를 만들어 달라고 해서 그거 해주고 불고기 해주려고
재워놨는데 그냥 엄마가 해주는 밥이랑 찌개만 있으면 된다더니..정말 뚝딱~ 맛나게 먹더군요.

이제 다음 주 화요일까지 4박 5일간의 휴가를 즐기게 되는 아들내미..그런데 군인들의 4박 5일
휴가는 4.5초 만에 지나간다며요..?? 아, 원래 신병위로휴가는 3박 4일인데 훈련소 수료식에서
이틀간의 포상휴가를 받았었어요..그런데, 이틀은 다 못 쓰고..하루만 사용하게 됐다고 합니다.
길다면 길고 또 짧다면 짧은 4박 5일간의 아들내미 첫 휴가, 자기가 알아서 잘 보내겠죠..?? ㅋ



면회는 참 많이 갔는데..^^



메추리알 좀 조려놓고



봄동으로 겉절이도 만들어 놓고





간만에 잡채를 한 번 만들어 봅니다





집에 왔다고 좋다네요..^^



묵은김치에 돼지고기 넣어서 푹푹 끓이고



두부도 노릇노릇 부치고



뭐 별 거 없음..^^;;



그래도 맛있다고 냠냠냠~









선임이 휴가간다고 반짝반짝 잘 닦아줬다는 군화



이제 군복은 잠시 벗어놓고



민간인이 되어볼까나..??



친구들 만나러 나가는 아들내미..다녀올게요~!!



군대 다녀오신 분들..안 다녀오신 분들..가고 싶지만 못 가시는 분들 모두..아래 손가락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약쟁이 미쓰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1.18 15:46

    민균군 반가워용~~ 엄마가 맛난거 해주셨구나..
    즐겁게 휴가 잘 보내고 복귀두 잘해용^^

  2. 볼보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1.18 16:51

    수방사면 그래도 시설은좋겠네요ㅋㅋㅋㅋ편하구....아...그래도 집떨어져있으면 뭐든 다힘들지만...
    고위간부들이많아서 어쩌면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많겠지만요....ㅋㅋㅋ
    3774인가로 올해9월인가 그이후입대자부터 변경되었다던데....
    아무튼 다치지말고 전역했으면 좋겠네요 군대에서 다치는게 젤 서럽고 짜증나는데...
    저는 그래서 전역했답니닼ㅋㅋㅋ

  3. 크리스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1.24 17:06

    아드님 첫휴가 나왔었네요...저 군복은...예전꺼랑 달라서...쫌 더 멋있어보여요..^^ 저녁부터 날씨가 또 추워진다고해요. 오늘도 하루종일 꾸리꾸리~ 1월도 다 갔으니 2월만 잘 버팀 되겠죠? 올해 입장료는 얼마나 올릴까요~~조만간 오픈룸9312 당근케이크를 맛보러가려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