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밤새 눈이 내렸는지..내리다가 그쳤는지 모르겠으나 아침에 일어나니 다행스럽게도 눈이 많이
녹았더라구요..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기는 했으나 따스한 아침햇살이 눈이 많이 녹은 듯..ㅎㅎ
오전 일정은 쏠비치 사우나에서 목욕하기..해수탕이라고 하더니 정말 냉탕부터 열탕까지 몽땅
다 짭니다..여탕에서 노천에 맹물온천탕이 있는데 남탕에는 없대요..암튼 개운하게 목욕 끝~!!

오전 11시가 넘어 퇴실..바로 앞에 있는 쏠비치 전용 해변에서 바다구경을 잠시 했는데 바람이
강하게 불기는 했지만..날씨가 어찌나 화창했는지..하늘도 반짝반짝..바닷물도 반짝반짝..ㅋㅋ
소풍가는 날 날씨 안 좋으면 기분이 꾸리꾸리 하듯이 여행 갈 때도 날씨 안 좋으면 구리잖아요.

처음 내려올 때 계획은..속초와 양양에서 놀다가 정선에 잠시 들러..아들내미가 먹고 싶어 하는
횡기족발을 산 후..시장에서 산나물 장아찌 몇 가지를 구입하고 서울로 올라올 생각이었는데요
눈도 내렸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서 그냥 속초와 양양에서 놀다가 바로 서울로 가기로 했습니다.

강원도 별미음식이라는 자연산 홍합으로 끓인 섭국을 점심으로 먹고..바로 낙산사로 갔습니다.
2년 전에 왔을 때 불에 탔던 나무를 보면서 마음이 아팠는데 와~ 이번에 보니 가지가 났더군요.
해수관음상 바로 앞에서 내려다보는 동해바다는..여전히 아름다웠습니다..그렇게 한참..놀다가
대포항에 갔는데..어허~!! 예전 그 대포항이 아니더라구요..?? 일 년 전인가 현대화를 했다는데
영 아니올시다입니다..바꾸더라도 예전의 맛을 느낄 수 있게 바꾸지..앞으로는 갈 일이 없을 듯

대포항을 나와 홍게를 먹으러 갈까 회를 먹으러 갈까 고민하다가 동명항으로 가서 바다를 보며
각종 회를 먹고 미시령 톨게이트 앞에서 울산바위를 한참동안 구경하며..산에 올라가는 것보다
여기에서 보는 게 훨씬 더 좋다라는..말도 안 되는 말을 하면서..ㅋㅋ 그렇게 돌아왔습니다..^^;
이상, 봄부터 가을까지 야구장 다니느라 바다에 못 가고 늘 겨울바다만 보고 오는 야구부인..ㅠ



일출은 못 보고 걍 해가 떠있는 것만 봄..^^;



해변가에 쌓였던 눈은 다행히 다 녹았네요



퇴실합니다



양양 쏠비치 리조트





쏠비치 전용 해변





쥐띠 남편..용띠 아내..ㅋㅋ





다음에는 가족 모두 함께 와야지..^^



쏠비치 근처에 있는 섭국(자연산 홍합)전문 음식점







자연산 홍합으로 끓인 섭국이라는 건데요 강원도 별미음식이라고 하더군요..그런데 여기에는
제피가루가 들어가는 것 같은데..저는 제피나 산초가 들어간 음식을 너무 싫어하는고로..절대
넣지 말라고..신신당부를 했어요..처음에는 걍 생각없이 앉아있다가..앗차~ 하고는 바로 부탁



뭐 크게 맛있다는 느낌은 아니고..조그만 크기의 자연산 홍합맛이 진하게 나는 게 느껴져요



낙산사 고고고~!!





연밥이 주렁주렁



해수관음상 바로 앞 암자에 들어가서 바라봅니다





이렇게 찍어보고 저렇게 찍어보고..ㅋ





해수관음상 바로 밑에 있는 두꺼비를 만지면 두 가지 소원이 이뤄진다고 합니다



울 영감..무슨 소원을 빌었을까나요..??









ㅋㅋㅋ





사람들은 절에만 오면 어디에나 돌을 쌓고 싶어지는가 봐요..??





멀리에서도 잘 보이는 해수관음상



소원하는 것들이 잘 이루어지는 곳이 낙산사래요..^^



반갑다..소나무야..여전하구나



저 멀리 홍련암..추워서 안 보러 감..^^;;



의상대에서 찍은 해수관음상..멋지죠..??







대포항..이거 뭥미..??







튀김골목은 이렇게 튀김건물이 됐음







여기, 아주 유명한 집이라고 해서 찾아갔다가 걍 동명항으로 가서 회를 먹기로 함..^^



동명항 도착..이곳에서는 자연산 생선만 판매한다고 합니다





두목곰을 생각하고 18호로 간 거..?? ㅋㅋㅋ





닭새우..이거 생으로 먹으면 맛나다고 해서 몇 마리 샀지요..^^



요래요래 구입을 하고



이곳에서 손질을 하고 필요한 것을 구입합니다





생선회 2만원..꽃새우 만 원..새우는 마구 튀어서 봉지에 저렇게 싸놓은 거임





얘들, 마구 튀어오름..^^



날새우인데 달아요..ㅋㅋㅋ



매운탕 2인분입니다..1인분에 8천원인데 둘이 왔으니 2인분을 시켜야 해서..-.-;





으하하~!!



자리값 없이 아무 곳에나 앉아서 먹으면 되고 필요한 게 있음 주문하고 없으면 걍 안 하면 됨







속초 등대전망대



배부르게 먹고 집으로 갑니다



저 보이는 바위가 울산바위..^^











별 하나가 우리를 따라오고 있어요..아마도 금성..^^



오는 길에 경기도 양평..가끔 가는 이곳에서 팥죽을 먹기로 합니다









새알심이 듬뿍 들어간 팥죽..냠냠냠~!!









재미있게 보셨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에 있는 손가락 추천 꾹..광고도 꾹~!!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가 보슬보슬 내리던 엊그제 화요일, 지인들과 속초로 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오전 10시에
출발해서 오후 9시에 돌아왔으니 말 그대로 '소풍'인 셈이죠..김밥과 사이다는 없었지만..^^;

특별한 계획을 세우고 떠난 것은 아니고..그냥 바다 보고 맛있는 것을 먹고 오자는 것이 이번
나들이의 목적이었고..나름, 충실하게 목적수행을 하고 돌아왔네요..ㅎ 아무래도 11월이라서
그런지..오후 5시가 넘어가니..날씨가 바로 어두워진다는 게 단점..원래는 권금성 케이블카도
탈 생각이었는데..설악산쪽에 비가 내리고 구름도 잔뜩 껴서 생략했는데 그게 좀 아쉬웠네요.

암튼 오전에 떠나서..이곳저곳 돌아보고 저녁에 돌아올 수 있는 속초 나들이, 어떠신가요..??



미시령 터널을 나와 속초로 들어오는 초입..설악산의 한줄기가 보입니다



대포항의 명물이라는 소라엄마튀김..평일에는 문을 안 여는가 봅니다





문을 열어놓은 곳에서 새우와 오징어 튀김..그리고 오징어 순대를 먹었지요..ㅎ


대포항을 나와 바로 옆, 양양 낙산사를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마침 무료로 국수공양을 하는 시간에 맞춰 도착해서 국수 한그릇 맛나게 먹었습니다



동해바다가 바로 눈앞에 보이는 양양 낙산사





열심히 소원 빌기..ㅋㅋㅋ







푸릇푸릇한 소나무와 함께 꿈이 이루어지는 길





05년 대화재로 불에 탄 나무..그 나무에도 잎이 피고 단풍이 들었네요







의상대와 동해바다



바다 위에 지어진 홍련암







국적과 종교에 상관없이 소원을 비는 분들이 많네요



셀프타이머로 사진찍기 놀이..^^;





 



낙산사 바로 옆이니 낙산해수욕장이겠죠..??



낙산사를 나와 아바이마을에 갔는데 오잉~ 은서네 슈퍼가 은서네 순대집으로 바뀌었네요





갯배를 타고 바다를 건넙니다





1박 2일 팀이 다녀간 후 유명해졌다는 생선구이집입니다..그런데 이집은 장사가 안 돼서
문을 닫으려고 했었다는데 1박 2일 팀이 다녀간 이후에 기사회생을 했다고 하네요..ㅎㅎ
 



1박 2일 생선구이집 대신에 우리가 들어간 곳은 바로 이집..이집이 원조라고 하네요



소금간 없이 그냥 생물 그대로 숯불에 올리더군요





인터넷을 통해 유명해진 속초중앙시장 만석닭강정..닭 좋아하는 지인이 꼭 가봐야 한다고..ㅋ





저도 엉겹결에 한마리 구입했네요..사오긴 했지만 안 먹어봐서 맛이 어떤지는 모르겠습니다





아바이마을을 나와 서울로 고고고~



Posted by 별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1.10 14:51

    저도 가보고 싶네요...매년 낙산사쪽으로 다녀왔는데 올해는 다녀오질 못햇어요~~...

  2. 김희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1.12 00:55

    낙산사, 제가 아주 좋아하는 절이에요..
    소원, 뭐 비셨어요 ? 오징어순대부터 배고파지기 시작해서, 닭강정에서 완전.. ㅎㅎ

  3. 이준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2.02 13:18

    집사람이랑 몇일전에 속초다녀왔습니다. 저랑 거의 비슷하게 다녀오셨네요^^ 소라엄마튀김은 제가 갔을때(평일)도 안하시더군요. 닭강정은 식어도 맛있었고 생선구이집도 그냥그냥..저두 88 갔읍니다.^^